F.D. 루즈벨트 대통령 네 가지 자유 연설[The Four Freedoms] - 인조이 잉글리시 : 루즈벨트.jpg 



The Four Freedoms
Delivered by Franklin Delano Roosevelt, on January 6, 1941 

Mr. Speaker, members of the 77th Congress :

I address you, the members of this new Congress, at a moment unprecedented in the history of the union. I use the word "unprecedented" because at no previous time has American security been as seriously threatened from without as it is today.

Since the permanent formation of our government under the Constitution in 1789, most of the periods of crisis in our history have related to our domestic affairs. And, fortunately, nly one of these --the four-year war between the States --ever threatened our national unity. Today, thank God, 130,000,000 Americans in forty-eight States have forgotten points of the compass in our national unity.

It is true that prior to 1914 the United States often has been disturbed by events in other continents. We have even engaged in two wars with European nations and in a number of undeclared wars in the West Indies, in the Mediterranean and in the Pacific, for the maintenance of American rights and for the Principles of peaceful commerce. But in no case has a serious threat been raised against our national safety or our continued independence.

What I seek to convey is the historic truth that the United States as a nation has at all times maintained opposition --clear, definite opposition-- to any attempt to lock us in behind an ancient Chinese wall while the procession of civilization went past. Today, thinking of our children and of their children, we oppose enforced isolation for ourselves or for any other part of the Americas.

That determination of ours, extending over all these years, was proved, for example, in the early days during the quarter century of wars following the French Revolution. While the Napoleonic struggle did threaten interests of the United States because of the French foothold in the West Indies and in Louisiana, and while we engaged in the War of 1812 to vindicate our right to peaceful trade, it is nevertheless clear that neither France nor Great Britain nor any other nation was aiming at domination of the whole world.
And in like fashion, from 1815 to 1914 --ninety-nine years --no single war in Europe or in Asia constituted a real threat against our future or against the future of any other American nation.

Except in the Maximilian interlude in Mexico, no foreign power sought to establish itself in this hemisphere. And the strength of the British fleet in the Atlantic has been a friendly strength; it is still a friendly strength. Even when the World War broke out in 1941 it seemed to contain only small threat of danger to our own American future. But as time went on, as we remember, the American people began to visualize what the downfall of democratic nations might mean to our own democracy.

We need not overemphasize imperfections in the peace of Versailles. We need not harp on failure of the democracies to deal with problems of world reconstruction. We should remember that the peace of 1919 was far less unjust than the kind of pacification which began even before Munich, and which is being carried on under the new order of tyranny that seeks to spread over every continent today.

The American people have unalterably set their faces against that tyranny.

I suppose that every realist knows that the democratic way of life is at this moment being directly assailed in every part of the world --assailed either by arms or by secret spreading of poisionous propaganda by those who seek to destroy unity and promote discord in nations that are still at peace.

During sixteen long months this assault has blotted out the whole pattern of democratic life in an appalling number of independent nations, great and small. And the assailants are still on the march, threatening other nations, great and small.

Therefore, as your President, performing my constitutional duty to "give to the Congress information of the state of the union," I find it unhappily necessary to report that the future and the safety of our country and of our democracy are overwhelmingly involved in events far beyond our borders.

Armed defense of democratic existence is now being gallantly waged in four continents. If that defense fails, all the population and all the resources of Europe and Asia, Africa and Australia will be dominated by conquerors. And let us remember that the total of those populations in those four continents, the total of those populations and their resources greatly exceeds the sum total of the population and the resources of the whole of the Western Hemisphere --yes, many times over.

In times like these it is immature-- and, incidentally, untrue-- for anybody to brag that an unprepared America, single-handed and with one hand tied behind its back, can hold off the whole world.
No realistic American can expect from a dictator's peace international generosity, or return of true independence, or world disarmament, or freedom of expression, or freedom of religion-- or even good business. Such a peace would bring no security for us or for our neighbors. Those who would give up essential liberty to purchase a little temporary safety deserve neither liberty nor safety.

As a nation we may take pride in the fact that we are soft-hearted; but we cannot afford to be soft-headed. We must always be wary of those who with sounding brass and a tinkling cymbal preach the ism of appeasement. We must especially beware of that small group of selfish men who would clip the wings of the American eagle in order to feather their own nests.

I have recently pointed out how quickly the tempo of modern warfare could bring into our very midst the physical attack which we must eventually expect if the dictator nation win this war.

There is much loose talk of our immunity from immediate and direct invasion from across the seas. Obviously, as long as the British Navy retains its power, no such danger exists.

Even if there were no British Navy, it is not probable that any enemy would be stupid enough to attack us by landing troops in the United States from across thousands of miles of ocean, until it had acquired strategic bases from which to operate. But we learn much from the lessons of the past years in Europe-- particularly the lesson of Norway, whose essential seaports were captured by treachery and surprise built up over a series of years.

The first phase of the invasion of this hemisphere would not be the landing of regular troops. The necessary strategic points would be occupied by secret agents and by their dupes-- and great numbers of them are already here and in Latin America.
As long as the aggressor nations maintain the offensive they, not we, will choose the time and the place and the method of their attack.

And that is why the future of all the American Republics is today in serious danger. That is why this annual message to the Congress is unique in our history. That is why every member of the executive branch of the government and every member of the Congress face great responsibility-- great accountability.

The need of the moment is that our actions and our policy should be devoted primarily-- almost exclusively-- to meeting this foreign peril. For all our domestic problems are now a part of the great emergency.

Just as our national policy in internal affairs has been based upon a decent respect for the rights and the dignity of all of our fellow men within our gates, so our national policy in foreign affairs has been based on a decent respect for the rights and the dignity of all nations, large and small. And the justice of morality must and will win in the end.

Our national policy is this :

First, by an impressive expression of the public will and without regard to partisanship, we are committed to all-inclusive national defense.

Second, by an impressive expression of the public will and without regard to partisanship, we are committed to full support of all those resolute people everywhere who are resisting aggression and are thereby keeping war away from our hemisphere. By this support we express our determination that the democratic cause shall prevail, and we strengthen the defense and the security of our own nation.

Third, by an impressive expression of the public will and without regard to partisanship, we are committed to the proposition that principle of morality and considerations for our own security will never permit us to acquiesce in a peace dictated by aggressors and sponsored by appeasers.

We know that enduring peace cannot be bought at the cost of other people's freedom.

In the recent national election there was no substantial difference between the two great parties in respect to that national policy. No issue was fought out on the line before the American electorate. And today it is abundantly evident that American citizens everywhere are demanding and supporting speedy and complete action in recognition of obvious danger.

Therefore, the immediate need is a swift and driving increase in our armament production. Leaders of industry and labor have responded to our summons. Goals of speed have been set. In some cases these goals are being reached ahead of time. In some cases we are on schedule; in other cases there are slight but not serious delays. And in some cases-- and, I am sorry to say, very important cases-- we are all concerned by the slowness of the accomplishment of our plans.

The Army and Navy, however, have made substantial progress during the past year. Actual experience is improving and speeding up our methods of production with every passing day. And today's best is not good enough for tomorrow. I am not satisfied with the progress thus far made. The men in charge of the program represent the best in training, in ability and in patriotism. They are not satisfied with the progress thus far made. None of us will be satisfied until the job is done.

No matter whether the original goal was set too high or too low, our objective is quicker and better results.

To give you two illustrations :

We are behind schedule in turning out finished airplanes. 

We are working day and night to solve the innumerable problems and to catch up.

We are ahead of schedule in building warships, but we are working to get even further ahead of that schedule.

To change a whole nation from a basis of peacetime production of implements of peace to a basis of wartime production of implements of war is no small task. The greatest difficulty comes at the beginning of the program, when new tools, new plant facilities, new assembly lines, new shipways must first be constructed before the actual material begins to flow steadily and speedily from them.

The Congress of course, must rightly keep itself informed at all times of the progress of the program. However, there is certain information, as the Congress itself will readily recognize, which, in the interests of our own security and those of the nations that we are supporting, must of needs be kept in confidence.

New circumstances are constantly begetting new needs for our safety. I shall ask this Congress for greatly increased new appropriations and authorizations to carry on what we have begun.

I also ask this Congress for authority and for funds sufficient to manufacture additional munitions and war supplies of many kinds, to be turned over to those nations which are now in actual war with aggressor nations. Our most useful and immediate role is to act as an arsenal for them as well as for ourselves. They do not need manpower, but they do need billions of dollars' worth of the eapons of defense.

The time is near when they will not be able to pay for them all in ready cash. We cannot, and we will not, tell them that they must surrender merely because of present inability to pay for the weapons which we know they must have.

I do not recommend that we make them a loan of dollars with which to pay for these weapons-- a loan to be repaid in dollars. I recommend that we make it possible for those nations to continue to obtain war materials in the United

States, fitting their orders into our own program. And nearly all of their material would, if the time ever came, be useful in our own defense.

Taking counsel of expert military and naval authorities, considering what is best for our own security, we are free to decide how much should be kept here and how much should be sent abroad to our friends who, by their determined and heroic resistance, are giving us time in which to make ready our own defense.

For what we send abroad we shall be repaid, repaid within a reasonable time following the close of hostilities, repaid in similar materials, or at our option in other goods of many kinds which they can produce and which we need.

Let us say to the democracies : "We Americans are vitally concerned in your defense of freedom. We are putting forth our energies, our resources and our organizing powers to give you the strength to regain and maintain a free world. We shall send you in ever-increasing numbers, ships, planes, tanks, guns. That is our purpose and our pledge."

In fulfillment of this purpose we will not be intimidated by the threats of dictators that they will regard as a breach of international law or as an act of war our aid to the democracies which dare to resist their aggression. Such aid is not an act of war, even if a dictator should unilaterally proclaim it so to be. 
And when the dictators --if the dictators-- are ready to make war upon us, they will not wait for an act of war on our part.

They did not wait for Norway or Belgium or the Netherlands to commit an act of war. Their only interest is in a new one-way international law which lacks mutuality in its observance and therefore becomes an instrument of oppression. The happiness of future generations of Americans may well depend on how effective and how immediate we can make our aid felt. No one can tell the exact character of the emergency situations that we may be called upon to meet. The nation's hands must not be tied when the nation's life is in danger.

Yes, and we must prepare, all of us prepare, to make the sacrifices that the emergency --almost as serious as war itself-- demands. Whatever stands in the way of speed and efficiency in defense, in defense preparations at any time, must give way to the national need.

A free nation has the right to expect full cooperation from all groups. A free nation has the right to look to the leaders of business, of labor and of agriculture to take the lead in stimulating effort, not among other groups but within their own groups.
The best way of dealing with the few slackers or trouble-makers in our midst is, first, to shame them by patriotic example, and if that fails, to use the sovereignty of government to save government.

As men do not live by bread alone, they do not fight by armaments alone. Those who man our defenses and those behind them who build our defenses must have the stamina and the courage which come from unashakeable belief in the manner of life which they are defending. The mighty action that we are calling for cannot be based on a disregard of all the things worth fighting for.

The nation takes great satisfaction and much strength from the things which have been done to make its people conscious of their individual stake in the preservation of democratic life in America. Those things have toughened the fiber of our people, have renewed their faith and strengthened their devotion to the institutions we make ready to protect.

Certainly this is no time for any of us to stop thinking about the social and economic problems which are the root cause of the social revolution which is today a supreme factor in the world. For there is nothing mysterious about the foundations of a healthy and strong democracy.

The basic things expected by our people of their political and economic systems are simple. They are :

Equality of opportunity for youth and for others.

Jobs for those who can work.

Security for those who need it.

The ending of special privilege for the few.

The preservation of civil liberties for all.

The enjoyment of the fruits of scientific progress in a

wider and constantly rising standard of living.

These are the simple, the basic things that must never be lost sight of in the turmoil and unbelievable complexity of our modern world. The inner and abiding straight of our economic and political systems is dependent upon the degree to which they fulfill these expectations.

Many subjects connected with our social economy call for immediate improvement. As examples :

We should bring more citizens under the coverage of old-age pensions and unemployment insurance.

We should widen the opportunities for adequate medical care. 

We should plan a better system by which persons deserving or needing gainful employment may obtain it.

I have called for personal sacrifice, and I am assured of the willingness of almost all Americans to respond to that call. A part of the sacrifice means the payment of more money in taxes. In my budget message I will recommend that a greater portion of this great defense program be paid for from taxation than we are paying for today. No person should try, or be allowed to get rich out of the program, and the principle of tax payments in accordance with ability to pay should be constantly before our eyes to guide our legislation.

If the congress maintains these principles the voters, putting patriotism ahead pocketbooks, will give you their applause.
In the future days which we seek to make secure, we look forward to a world founded upon four essential human freedoms.

The first is freedom of speech and expression --everywhere in the world.

The second is freedom of every person to worship God in his own way-- everywhere in the world.

The third is freedom from want, which, translated into world terms, means economic understandings which will secure to every nation a healthy peacetime life for its inhabitants --everywhere in the world.

The fourth is freedom from fear, which, translated into world terms, means a world-wide reduction of armaments to such a point and in such a thorough fashion that no nation will be in a position to commit an act of physical aggression against any neighbor --anywhere in the wold.

That is no vision of a distant millennium. It is a definite basis for a kind of world attainable in our own time and generation. That kind of world is the very antithesis of the so-called "new order" of tyranny which the dictators seek to create with the crash of a bomb.

To that new order we oppose the greater conception --the moral order. A good society is able to face schemes of world domination and foreign revolutions alike without fear.

Since the beginning of our American history we have been engaged in change, in a perpetual, peaceful revolution, a revolution which goes on steadily, quietly, adjusting itself to changing conditions without the concentration camp or the quicklime in the ditch. The world order which we seek is the cooperation of free countries, working together in a friendly, civilized society. 

This nation has placed its destiny in the hands, heads and hearts of its millions of free men and women, and its faith in freedom under the guidance of God. Freedom means the supremacy of human rights everywhere. Our support goes to those who struggle to gain those rights and keep them. Our strength is our unity of purpose.

To that high concept there can be no end save victory.

 

 
 

1941년 1월 6일 프랭클린 델라노 루즈벨트 연설

의장님, 제77회기 의회 의원 여러분!

나는 합중국의 역사상 유례가 없었던 중대한 순간에 이 연설을 합니다. 내가 ‘유례가 없었다’는 말을 쓰는 것은 현재까지 미국의 안전이 오늘날처럼 외부로부터 커다란 위협을 받아 본 적이 한번도 없었기 때문입니다.

하긴 1914년 이전에도 미국은 다른 대륙에서 일어나는 일로 인하여 때때로 피해를 입은 적이 있었습니다. 우리는 유럽 제국의 2차에 걸친 전쟁에서 정면으로 교전을 하였고, 서인도 제도, 지중해, 태평양에서 미국의 권익 보전을 위하여, 그리고 평화적 통상의 원리를 위하여 선전포고 없는 전정에 휘말려 든 적도 몇 차례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때에도 우리의 국가적 안전과 우리의 독립에 대하여 중대한 위협을 받은 일은 없었습니다.

내가 지금 말하려고 하는 것은, 다음과 같은 역사적 진리입니다. 즉, 미국은 하나의 국가로서, 우리를 만리장성의 배후에 가두고 문명의 행진을 저해하려는 시도에는, 그것이 어떤 것이든지 줄기차게 반대해 왔다는 점입니다. 오늘날 우리는 우리의 자녀를 위하여, 나아가서는 자존을 위하는 마음으로, 우리 나라 또는 남북 아메리카 대륙의 어떤 지역도 무력으로써 고립시키려는 시도에는 반대합니다. 1914년 제1차 세계 대전이 돌발했을 때에도, 그것이 미국의, 즉 우리 자신의 미래에 조그만 위협밖에 주지 않는 것으로 생각되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미국 국민은 만약 민주주의 제국이 패배할 경우 우리 자신의 민주주의는 어떻게 될 것인가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베르사이유 강화 조약의 단점을 지나치게 강조할 필요는 없습니다. 우리는 민주주의 제국이 세계의 반역적 건설이라는 문제에 대처하지 못한 것을 구차스럽게 말할 필요는 없습니다.

1919년의 강화는, 그것이 부정이라고는 하지만, ‘뮌헨 회의’ 이전에 시작되었던 ‘융화 정책’은 오늘날 모든 대륙에 확장의 기회를 엿보는 압제의 신질서 아래 계속되고 있는 ‘융화 정책’에 비교한다면, 그 부정의 정도는 훨씬 낮은 것입니다.

이러한 압제 정치에 대하여 미국 국민은 결연한 대항의 의지로 맞서고 있는 것입니다. 현실적인 판단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민주주의적 생활 방법이 세계의 모든 지역에서 현재 직접적인 공격을 받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 공격에는 무기를 사용하는 것과 유독한 선전을 극비리에 펼치는 방법이 있습니다. 독기 어린 선전을 행하는 자는 지금도 평화로운 제국의 일치를 파괴하고, 불화를 증대 시키려고 시도하고 있습니다.

지난 1년 4개월 동안 놀라울 만큼 많은 크고 작은 독립 국가에서 그러한 공격이 민주적 생활의 전체 약식을 파괴해 버린 것입니다. 공격을 감행하는 자는 더욱 더 전진을 계속하고, 대국 혹은 소국을 막론하고 다른 나라들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미합중국 전반의 정세를 의회에 보고할’ 헌법상의 임무를 다해야 하는 여러분의 대통령으로서 우리 나라의 미래와 안전, 그리고 우리 민주주의의 미래와 안전이 우리의 국경선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곳에서 일어난 일에 압도적인 힘으로 휘말려 들고 있다고 보고할 필요성을 느끼는 바입니다. 무력에 의한 민주주의의 생존 방위가 이제는 4개의 대륙에서 당당하게 싸우고 있습니다. 만약 이 방어전이 패배한다면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호주와 남태평양 제도의 모든 인민과 모든 자원이 정복자의 지배 아래 들어가게 될 것입니다. 이 인민과 자원의 총계는 서반구 전체의 자원과 인구의 합계를 훨씬 초월하는, 실로 두 배에 해당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시기에 전쟁 준비가 없는 미국이 혼자서, 그것도 한편의 팔은 등에 붙들어 맨 체 전세계를 방어할 수 있다고 호언장담하는 자는 현실 파악을 제대로 못하는 자입니다. 현실적인 판단을 하는 미국인이라면 독재자가 주는 평화는 결코 국제적 관용, 진정한 독립의 회복, 세계적 군축, 표현의 자유, 종교의 자유, 상업적인 이익에서도 기대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러한 평화는 우리 미국이나 우리의 우방 국가에게도 결코 안전을 가져오지 못할 것입니다. “얼마간의 일시적인 안전을 얻기 위해, 근본적인 자유를 방기하는 것은 자유도 안전도 지향할 수 없는 것입니다.”

하나의 국민으로서의 성격에 대해 질문 한다면 우리가 ‘마음 착한 자’라고 하는 사실은 자랑할 만한 일인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우리는 마음이 착하기만 해서는 안될 사정에 있습니다. 우리는 울려 퍼지는 종소리나 심벌즈의 반주로 ‘융화주의’를 말하는 자에 대하여 항상 경계를 해야 합니다. 특히 우리는 작은 집단에 지나지 않는다고는 하지만 이기적인 자들이 미국이라는 독수리의 날개를 잘라서 자기 자신의 둥우리에 털방석을 깔려고 하는 데 대하여 조심하지 않으면 안되겠습니다.

만약 독재 제국이 이 전쟁의 승리를 차지하는 경우 우리가 기대할 것은 무력 공격이지만, 그것이 근대전의 성격에 있어 얼마나 신속하게 우리의 본토에 도달할 수 있느냐에 대해 나는 최근에 이미 지적한 바 있습니다. 세간에는 해양의 대안에서 직접적인 침략을 즉각 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하는 무책임한 의견이 자주 발표되고 있습니다. 확실히 영국 해군이 건재하는 한 그러한 위험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가령 영국 해군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작전 근거지로서의 전략 기지를 장악하기 전에 수천 마일의 대양을 횡단하여, 미국 본토에 군대를 상륙시키고, 우리를 공격하려고 하는 어리석은 적군이 있다고는 거의 생각할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과거 수년간의 유럽 전투에서 많은 교훈을 배웠습니다. 특히 노르웨이의 교훈이지만, 그 중요한 항구는 수년간 계속 준비된 배신과 기습에 의하여 점령되고 말았던 것입니다.

서반구 침략의 제1단계는 정규군의 상륙은 아닐 것입니다. 필요한 전략 지점은 비밀 공작원과 그들에게 속은 사람들에 의해서 점령될 것입니다. 그들은 이미 다수가 미국이나 라틴 아메리카에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침략 제국이 공세를 취하는 한, 공격의 시기와 위치와 방법을 택하는 것은 그들이지 우리 미국이 택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것이 오늘날 모든 아메리카 대륙의 공화국이 중대한 위험에 직면하고 있는 까닭입니다. 이것이 이 의회에 대한 연례 교서가 우리 역사에서 그 예를 찾아볼 수 없다는 이유인 것입니다. 이것이 행정부의 각 구성원들과 의회의 각 구성원들이 중대한 책임과 의무에 직면하고 있다는 이유인 것입니다.

현재의 사태가 요구하는 것은 우리들의 행동과 정책이 주로 그리고 거의 배타적으로 이 외적의 위협에 대한 대처에 집중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즉, 우리의 모든 국내 문제는 이제야말로 이 중대한 비상 사태의 한 부분을 구성하는 것이 된 것입니다. 우리의 국내 문제에 관한 국가적 정책이 지금까지 우리 국내 모든 국민의 권리와 위엄에 대하여 합당한 존경을 표하는 것을 기초로 해 온 것과 같이, 우리의 외교 문제에 관한 국가적 정책도 강대국이나 약소국을 막론하고 모든 나라들의 권리와 위엄에 합당한 존경을 표하는 것을 기초로 해 왔습니다. 그리고 도덕의 정의는 결국 승리를 이루어야 할 것이며, 또 반드시 승리할 것입니다.

우리의 국가적 정책이란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우리는 공공의 의지를 강력하게 표명하고 당파성에 구애됨이 없이 확고부동한 입장을 취하는 모든 것을 포함하여 국방에 전력을 다할 것, 둘째로, 우리는 공공의 의지를 강력하게 표명하고 당파성에 구애됨이 없이 다음과 같은 확고부동한 입장을 취할 것- 즉, 어디서든지 침략에 대항하고, 그것에 의해 전쟁이 우리가 사는 서반구에 파급되는 것을 막고 있는 용감한 여러 국민들에 대하여 전면적인 지원을 해줄 것- 이 지원에 의해 우리는 민주주의 진영으로 하여금 승리로 이끌어야 한다는 우리의 결의를 표명해야 하며 또한 그것에 의하여 우리 자신의 나라의 방위와 안전도 강화된다는 것, 셋째로, 우리는 공공의 의지를 강력하게 표명하고 당파성에 구애됨이 없이 확고부동한 입장을 취할 것- 즉, 도덕의 원리와 우리 자신의 안전에 대한 배려가 침략자들의 지배하의 평화나 융화 정책을 쓰는 사람들이 지지하는 평화에 안주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도록 할 것 등입니다. 우리는 영구적인 평화가 다른 국민의 자유를 대가로 하여 살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국가적 정책에 관하여 다시 부연한다면, 최근의 전국적인 선거에 있어서 당시 정당간에 실질적인 차이는 없었습니다. 이러한 노선에 대하여 미국의 선거권자를 앞에 두고 논쟁할 문제점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어디서든지 미국 국민이라면 명백한 위기 의식 하에 신속하게 완전무결한 대응책이 취해질 것을 요구하고 있고 또 그것을 지지하고 있는데, 그것은 오늘날 확실히 명백한 사실입니다.

그러므로 당면한 급선무는 우리의 병기 생산을 신속하게 정력적으로 증대하는 일입니다. 우리가 해야 할 가장 유익하고 실질적인 역할은 우리가 우리 자신뿐만 아니라 민주주의 제국을 위해서 병기고가 되는 일입니다. 민주주의 제국은 인원의 협조가 필요한 것이 아닙니다. 그들은 수십억 달러 상당의 방위를 위한 무기를 필요로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민주주의 제국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말할 것입니다. “우리 미국인은 민주주의 제국의 방위와 자유에 대하여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정력과 자원과 조직력을 제공하고, 민주주의 제국에게 자유로운 세계를 회복하고 보전할 수 있는 힘을 주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민주주의 제국에게 선박과 비행기와 탱크와 대포를 보낼 것이며 또한 그 수를 점차 증가시켜 나갈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의 목적이며 약속인 것입니다.”라고 말입니다.

이러한 목적을 실천에 옮기는 데 있어 우리는 독재자들의 협박을 두려워하지 않을 것입니다. 독재자들은 그들의 침략에 저항하려고 하는 민주주의 제국에 대해 우리가 주는 원조를 국제법 위반이며 전쟁 행위로 간주한다고 협박하고 있습니다. 가령 독재자들이 아무리 그러한 원조를 일방적으로 전쟁 행위라고 선언한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결코 전쟁 행위는 아닌 것입니다.

독재자들이 우리에게 전쟁을 도발하여 올 준비가 되면 그들은 우리가 전쟁 행위로 들어가는 것을 기다리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은 노르웨이·벨기에·네덜란드 등이 전쟁 행위로 들어가는 것을 기다리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흥미를 가지고 있는 것은 새로운 일방적인 국제법이며, 그것은 이를 지키는데 있어 상호성이 없기 때문에 억압의 수단으로 쓰여지고 있는 것에 불과한 것입니다.

미국의 미래 세대의 행복은 우리의 원조를 우리가 얼마만큼 효과적이고 직접적인 것으로 할 수 있는가에 따라서 결정될 것입니다. 우리가 대처하도록 요구될지도 모르는 비상사태가 정확하게 어떤 성격의 것인지 어느 누구도 예언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한 국가의 생존이 위협을 받을 때 그 국가의 손이 묶여 있어서는 안됩니다. 우리는 비상 사태, 가령 전쟁 자체와 같이 중대한 것이라 하더라도 그것이 요구하는 희생은 용감히 치를 각오가 되어 있어야 하겠습니다. 방위 준비의 속도와 능률을 방해하는 자가 있다면, 그것이 무엇이든지 간에 국가적 필요에 진로를 양보하지 않으면 안되겠습니다.

자유로운 국민은 모든 단체로부터 아낌없는 협력을 기대할 권리를 갖고 있습니다. 자유로운 국민은 실업계·노동 운동 또는 농촌의 지도자에 대하여 타인의 분야에서가 아니라 우선 자신의 단체 내에서 가일층 노력하도록 지도력의 발휘를 기대하는 권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 자신들 중에 일부 비열한 자나 방해가 되는 자에 대처하는 최선의 방법은 우선 애국적인 본보기로서 그들로 하여금 수치심을 느끼게 하고, 그래도 효과가 없을 때는 정부를 구하기 위하여 정부의 권한을 발동하는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인간은 빵으로만 사는 것이 아닌 것처럼 인간은 또한 군비로써만 싸우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 방위선의 부서에 있는 자나 또는 배후에서 방위력에 힘쓰는 자는 그들의 방위 임무에 확고한 신념과 정력과 용기를 가져야만 하겠습니다. 우리가 싸우기 위한 목적이 되는 가치 있는 것, 그러한 모든 것을 무시해서는 우리가 기대하는 강력한 행동은 결코 나오지 않는 것입니다.

미국이 민주적 생활을 유지하는 것은 누구를 위해서가 아니고 국민의 각 개인을 위한 것이라고 인식시키는 일에 있는데, 이 나라는 그러한 일에 커다란 만족과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그러한 일은 우리 국민의 개성을 단련시키고 그들의 신념을 재생시켰으며 우리들이 지키려고 하는 여러 가지 제도에 대하여 그들의 헌신을 공고히 했습니다.

오늘날에 있어서는 사회적 혁명이 세계에서 가장 유력한 하나의 동인이 되고 있지만, 그 근본 원인은 사회 문제와 경제 문제인 것입니다. 지금은 분명 이들의 사회 문제와 경제 문제에 대하여 생각을 정리할 때인 것입니다. 탄탄하고 건전한 민주주의의 기초가 무엇이냐고 한다면 거기에는 조금도 이상할 것이 없습니다.

우리 국민이 그들의 정치나 경제 제도에 기대하는 기본적인 것은 간단한 것입니다. 그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청년들에게 있어서 또는 다른 사람들에 있어서의 기회 균등, 일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자를 위한 일, 경제적 보장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위한 보장, 소수자를 위한 특권의 정지, 모든 사람을 위하여 시민적 자유를 유지하는 것, 보다 넓게 그리고 부단하게 상승하는 생활 수준에서 과학적 성과를 누리게 하는 것 등입니다.

이러한 것들은 단순하고 기본적인 것이지만, 우리의 근대적 세계가 혼란한 것이고 믿을 수 없을 만큼 복잡한 것이라 하더라도, 이러한 것들은 결코 가볍게 보아 넘겨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우리의 정치 제도나 경제 제도가 어느 정도까지 이런 기대를 실현하는가에 따라서 그 제도의 내적 영속적인 강도가 정해지는 것입니다.

우리의 사회나 경제에 관계된 문제로서 즉시 개선을 요하는 것은 많습니다. 예를 들면 우리는 현재보다 더 많은 시민에게 노후 연금과 실업 보험의 적용을 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정당한 의료의 도움을 받을 기회를 현재이상으로 넓혀야 할 것입니다. 효과적 고용을 받을 가치가 있고 또 그것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고용될 수 있도록 한층 더 우수한 제도를 계획해야 할 것입니다.

나는 개인적인 희생을 외쳤습니다. 거의 모든 미국인이 기꺼이 이러한 외침에 답하여 줄 것으로 나는 확신하고 있습니다. 우리들이 확실한 것으로 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미래의 날이 왔다면, 네 가지의 본질적이고 인간적인 자유에 기초를 둔 세계가 실현될 것이라고 우리는 마음속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입니다.

제1의 자유는 언론 및 발표의 자유입니다. 그것은 전세계 어디든지 같은 것입니다. 제2의 자유는 종교신앙의 자유입니다. 즉, 모든 사람이 자기 자신에게 맞는 방법으로 신을 예배하는 자유입니다. 이것도 전세계 어느 곳에나 있는 일입니다. 제3의 자유는 가난으로부터의 자유입니다. 이것을 세계적인 규모에서 생각한다면 모든 나라가 그 국민을 위하여 건강하고 평화로운 생활을 줄 수 있는 경제적인 약속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이것도 전세계 어디서나 마찬가지입니다. 제4의 자유는 공포로부터의 자유입니다. 이것을 세계적인 규모에서 생각한다면 세계적인 군축이 철저히 추진되고, 어떠한 나라에도 인접국에 대하여 물리적 침략 행위를 계획할 수 없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것도 세계의 어느 곳에서나 적용될 수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것들은 먼 미래에나 실현될 수 있는 천년 왕국의 환상이 아닙니다. 이것은 우리의 시대, 우리의 세대에서 실현될 수 있는 세계의 현실적 기초가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세계는 독재자들이 폭탄의 폭발에 의하여 창조하려고 시도하고 있는, 이른바 신질서라고 하는 이름의 압제에 정반대 되는 것입니다. 그러한 신질서에 대하여, 우리는 보다 위대한 대의-도덕적 질서를 가지고 대항하는 것입니다.

좋은 사회는 세계지배의 계획에 대해서나 외국에 의한 혁명 계획에 대해서나 어느 것이나 두려워하는 일 없이 직면할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 미국의 역사는 그 시작부터 변혁의 연속이었습니다. 그것은 항구적인 평화 혁명인 것입니다. 격변해 가는 조건에 착실하고 조용하게 적응해 가며 전진하는 혁명입니다. 거기에는 강제 수용소도 없고 웅덩이에 생석회를 투입하여 시체를 처리하는 일도 없습니다.

우리가 요구하는 세계 질서는 자유로운 국가들이 우호적인 문명 사회를 형성해 가며 같이 일하는 행동 관계인 것입니다. 이 나라는 그 운명을 그 수백만의 자애로운 남녀의 손과 머리와 가슴에 맡기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자유에 대한 신념을 신의 인도에 의지하였습니다.

자유란 어디에 있어서나 인권의 최고선인 것입니다. 우리의 지지는 그 인권을 획득하고 유지하기 위해 싸우는 사람들에게 주어지는 것입니다. 우리의 강인함은 우리의 목적이 하나로 통일되는 데 있습니다. 그 숭고한 이념에는 오직 승리말고는 다른 결과가 있을 수 없습니다.


신고

오바마 재선 연설문 동영상과 해석

일반영어/명연설 2012.11.18 22:00 Posted by Migguragi chanyi


Here’s the full transcript from President Obama’s acceptance speech on Wednesday morning, Nov. 7, 2012.

Thank you. Thank you. Thank you so much~!

Tonight, more than 200 years after a former colony won the right to determine its own destiny, the task of perfecting our union moves forward.

 

It moves forward because of you.

It moves forward because you reaffirmed the spirit that has triumphed over war and depression, the spirit that has lifted this country from the depths of despair to the great heights of hope, the belief that while each of us will pursue our own individual dreams, we are an American family, and we rise or fall together as one nation and as one people.

 

Tonight, in this election, you, the American people, reminded us that while our road has been hard, while our journey has been long, we have picked ourselves up, we have fought our way back, and we know in our hearts that for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the best is yet to come.

 

I want to thank every American who participated in this election. Whether you voted for the very first time or waited in line for a very long time. by the way, we have to fix that. Whether you pounded the pavement or picked up the phone whether you held an Obama sign or a Romney sign, you made your voice heard and you made a difference.

 

I just spoke with Governor Romney and I congratulated him and Paul Ryan on a hard-fought campaign. We may have battled fiercely, but it's only because we love this country deeply and we care so strongly about its future. From George to Lenore to their son Mitt, the Romney family has chosen to give back to America through public service. And that is a legacy that we honor and applaud tonight. In the weeks ahead, I also look forward to sitting down with Governor Romney to talk about where we can work together to move this country forward.

 

I want to thank my friend and partner of the last four years, America's happy warrior, the best vice president anybody could ever hope for, Joe Biden.

 

And I wouldn't be the man I am today without the woman who agreed to marry me 20 years ago. Let me say this publicly. Michelle, I have never loved you more.  I have never been prouder to watch the rest of America fall in love with you too as our nation's first lady.

 

Sasha and Malia before our very eyes, you're growing up to become two strong, smart, beautiful young women, just like your mom. And I am so proud of you guys. But I will say that for now, one dog's probably enough.

 

To the best campaign team and volunteers in the history of politics the best -- the best ever --  some of you were new this time around, and some of you have been at my side since the very beginning.

 

But all of you are family. No matter what you do or where you go from here, you will carry the memory of the history we made together. And you will have the lifelong appreciation of a grateful president. Thank you for believing all the way  to every hill, to every valley. You lifted me up the whole day, and I will always be grateful for everything that you've done and all the incredible work that you've put in.

 

I know that political campaigns can sometimes seem small, even silly. And that provides plenty of fodder for the cynics who tell us that politics is nothing more than a contest of egos or the domain of special interests. But if you ever get the chance to talk to folks who turned out at our rallies and crowded along a rope line in a high school gym or -- or saw folks working late at a campaign office in some tiny county far away from home, you'll discover something else.

 

You'll hear the determination in the voice of a young field organizer who's working his way through college and wants to make sure every child has that same opportunity. You'll hear the pride in the voice of a volunteer who's going door to door because her brother was finally hired when the local auto plant added another shift.

 

You'll hear the deep patriotism in the voice of a military spouse who's working the phones late at night to make sure that no one who fights for this country ever has to fight for a job or a roof over their head when they come home.

 

That's why we do this. That's what politics can be. That's why elections matter. It's not small, it's big. It's important. Democracy in a nation of 300 million can be noisy and messy and complicated. We have our own opinions. Each of us has deeply held beliefs. And when we go through tough times, when we make big decisions as a country, it necessarily stirs passions, stirs up controversy. That won't change after tonight. And it shouldn't. These arguments we have are a mark of our liberty, and we can never forget that as we speak, people in distant nations are risking their lives right now just for a chance to argue about the issues that matter  the chance to cast their ballots like we did today.

 

But despite all our differences, most of us share certain hopes for America's future.

 

We want our kids to grow up in a country where they have access to the best schools and the best teachers a country that lives up to its legacy as the global leader in technology and discovery and innovation with all of the good jobs and new businesses that follow.

 

We want our children to live in an America that isn't burdened by debt, that isn't weakened up by inequality, that isn't threatened by the destructive power of a warming planet. 

 

We want to pass on a country that's safe and respected and admired around the world, a nation that is defended by the strongest military on earth and the best troops this -- this world has ever known  but also a country that moves with confidence beyond this time of war to shape a peace that is built on the promise of freedom and dignity for every human being.

 

We believe in a generous America, in a compassionate America, in a tolerant America open to the dreams of an immigrant's daughter who studies in our schools and pledges to our flag to the young boy on the south side of Chicago who sees a life beyond the nearest street corner to the furniture worker's child in North Carolina who wants to become a doctor or a scientist, an engineer or an entrepreneur, a diplomat or even a president.

 

That's the future we hope for.

 

That's the vision we share. That's where we need to go -- forward. That's where we need to go. 

 

Now, we will disagree, sometimes fiercely, about how to get there. As it has for more than two centuries, progress will come in fits and starts. It's not always a straight line. It's not always a smooth path. By itself, the recognition that we have common hopes and dreams won't end all the gridlock, resolve all our problems or substitute for the painstaking work of building consensus and making the difficult compromises needed to move this country forward.

 

But that common bond is where we must begin. Our economy is recovering. A decade of war is ending. A long campaign is now over. And whether I earned your vote or not, I have listened to you. I have learned from you. And you've made me a better president. And with your stories and your struggles, I return to the White House more determined and more inspired than ever about the work there is to do and the future that lies ahead. 

 

Tonight you voted for action, not politics as usual. You elected us to focus on your jobs, not ours.

 

And in the coming weeks and months, I am looking forward to reaching out and working with leaders of both parties to meet the challenges we can only solve together -- reducing our deficit, reforming out tax code, fixing our immigration system, freeing ourselves from foreign oil. We've got more work to do. 

 

But that doesn't mean your work is done. The role of citizens in our democracy does not end with your vote. America's never been about what can be done for us; it's about what can be done by us together, through the hard and frustrating but necessary work of self- government. That's the principle we were founded on.

 

This country has more wealth than any nation, but that's not what makes us rich. We have the most powerful military in history, but that's not what makes us strong. Our university, our culture are all the envy of the world, but that's not what keeps the world coming to our shores. What makes America exceptional are the bonds that hold together the most diverse nation on Earth, the belief that our destiny is shared that this country only works when we accept certain obligations to one another and to future generations, so that the freedom which so many Americans have fought for and died for come with responsibilities as well as rights, and among those are love and charity and duty and patriotism. That's what makes America great. 

 

I am hopeful tonight because I have seen this spirit at work in America. I've seen it in the family business whose owners would rather cut their own pay than lay off their neighbors and in the workers who would rather cut back their hours than see a friend lose a job. I've seen it in the soldiers who re-enlist after losing a limb and in those SEALs who charged up the stairs into darkness and danger because they knew there was a buddy behind them watching their back.  I've seen it on the shores of New Jersey and New York, where leaders from every party and level of government have swept aside their differences to help a community rebuild from the wreckage of a terrible storm.

 

And I saw it just the other day in Mentor, Ohio, where a father told the story of his 8-year-old daughter whose long battle with leukemia nearly cost their family everything had it not been for health care reform passing just a few months before the insurance company was about to stop paying for her care. I had an opportunity to not just talk to the father but meet this incredible daughter of his. And when he spoke to the crowd, listening to that father's story, every parent in that room had tears in their eyes because we knew that little girl could be our own.

 

And I know that every American wants her future to be just as bright. That's who we are. That's the country I'm so proud to lead as your president.

 

And tonight, despite all the hardship we've been through, despite all the frustrations of Washington, I've never been more hopeful about our future. I have never been more hopeful about America. And I ask you to sustain that hope.

 

AUDIENCE MEMBER: We got your back, Mr. President!

 

PRESIDENT OBAMA: I'm not talking about blind optimism, the kind of hope that just ignores the enormity of the tasks ahead or the road blocks that stand in our path. I'm not talking about the wishful idealism that allows us to just sit on the sidelines or shirk from a fight. I have always believed that hope is that stubborn thing inside us that insists, despite all the evidence to the contrary, that something better awaits us so long as we have the courage to keep reaching, to keep working, to keep fighting. 

 

America, I believe we can build on the progress we've made and continue to fight for new jobs and new opportunities and new security for the middle class. I believe we can keep the promise of our founding, the idea that if you're willing to work hard, it doesn't matter who you are or where you come from or what you look like or where you love. It doesn't matter whether you're black or white or Hispanic or Asian or Native American or young or old or rich or poor, abled, disabled, gay or straight. You can make it here in America if you're willing to try.

 

I believe we can seize this future together because we are not as divided as our politics suggests. We're not as cynical as the pundits believe. We are greater than the sum of our individual ambitions and we remain more than a collection of red states and blue states. We are, and forever will be,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nd together, with your help and God's grace, we will continue our journey forward and remind the world just why it is that we live in the greatest nation on earth. Thank you, America. God bless you. God bless these United States.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한 식민지가 자신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는 귄리를 쟁취한 지 200년도 더 지난 오늘 밤, 우리들의 결합을 완성하는 임무가 앞으로 한걸음 더 나아갔습니다.  여러분들이기에 앞으로 나아갑니다.  여러분들은 전쟁과 우울증으로부터 승리하고, 나라를 절망의 구렁텅이에서 희망의 위대한 차운으로 들어올린 정신과, 또 우리들 각자가 추구하고 있는 꿈을, 그리고 우리는 흥하든 망하든 한 나라와 한 국민으로 함께하는 미국인이라는 가족의식을 재확인 했습니다.


(박수)


오늘 밤, 이 선거에서, 미국인인 여러분들이  우리의 갈길은 힘들었었고, 여정은 길었고,  우리는 우리 스스로의 선택에 의해 우리 스스로가 대항하여 싸웠고, 미합중국 최고의 날에는 아직 도달하지 않았음를 가슴속 깊이 상기시켜 주었습니다.  나는 이 선거에 참여한 모든 미국인들에게 감사하고 싶습니다 ...


(박수)


처음으로 투표를 했던지 아니면 줄서서 오래 기다렸던지.


(박수)


우리는 치열하게 싸웠습니다, 하지만 그건 우리가 이 나라를 깊이 사랑하고 또 우리가 이 나라의 미래에 대해 심히 걱정하기 때문입니다.  조지 롬니로부터 레노어 롬니 그리고 그 아들 미트 롬니,에 이르기까지 롬니 가족이 공직을 통해  미국으로 다시 돌려주기로 선택한 것이 우리가 오늘 밤 존중하고 박수하는 롬니가의 유산입니다.


(박수)


앞으로 몇 주 이내에 나는 또한 우리가 앞으로이 나라를 전진시키기 위한 어떤 일애 함께 할 수있는 지 롬니지사와 토의해보려고 합니다.


(박수)


나는 지난 4년간의 제 친구이자 동료였던 미국의 행복한 전사,  우리가 바랄 수 있는 최고의 부통령 조 바이든 부통령에게 감사하고 싶습니다.   그리고20년 전에 저와 결혼하기로 동의해준 여성이 없었다면 오늘의 여기 서있는 저는 없었을 것입니다.


(박수)


공개적으로 말을 하겠습니다 : 미셸, 나는 당싱을 너무 너무 사랑합니다.  그리고 저는 전 미국인들이 퍼스트레이디로 당신에게 사랑에 빠지는 것을 보면서 너무 너무 자랑스러웠습니다. 


(박수)


사샤와 말리아, 우리 눈앞에 너희들은 너희 엄마처럼 두 사람의 강하고, 스마트한 아름다운 젊은 여성이 될거야. 그리고 난 너희들이 정말 자랑스럽구나.  하지만 지금 말하지만 한마리의 개로  아마 충분 할 거야.


(웃음)


정치 역사상 최고의 캠페인 팀과 자원 봉사자들에게 ...


(박수)


그러나 여러분 모두는 가족들입니다.  당신이 무슨 일을 하든, 여기에서  디로 가든  상관없이, 당신은 우리가 함께 한 역사의 기억을 지니고 갈 것입니다.  그리고 당신은 당신에게 감사드리는 대통령을 한 평생 가질 것입니다.  저를 끝까지 믿고 모든 언덕과 계곡을 함께 해주신데 대해 감사드립니다.


(박수)


최고. 최고. 여러분 중 일부는 이번에 새로 시작했고, 여러분 중 몇몇은 맨처음부터 내 옆에 있었습니다.


(박수)


여러분들이 저를 끝까지 들어 올려주셨고 저는 언제까지나 여러분들이 제개 해주신 모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멋지게 해주신 일들에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릴 것입니다. 


(박수)


나는 정치 캠페인이 때로는 하찮은 일로 보이고, 심지어 어리석은 일이라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정치란 특수 이익집단의 자존심이나 영역의 경쟁에 지나지 않는 것임을 보여주는 냉소자들에게 충분한 시빗거리를 제공합니다.  당신은 언젠가 우리의 집회에 나왔거나 고등학교 체육관에서 로프 라인을 따라 혼잡한 군중속에 있었던가, 또는 집에서 멀리 떨어진 어떤 작은 마을의 캠페인 사무실에서 늦게까지 일하고 있는 사람들을 본 적이 있다면, 여러분들은 다른 뭔가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당신은 스스로의 힘으로 대학까지 나오고 또 모든 어린이들이 자기와 같은 기회를 가질 수 있기를 원하는 한 젊은 켐페인 현장 실무자의 목소리를 통해 확고한 신념을 들을 수 있을 겁니다. 


(박수)


당신은 오빠가 그 지역 자동차공장이 근무교대조를 늘이면서 드디어 고용이 되었기 때문에 집집마다 다니는 자원 봉사자의 목소리에서 자부심을 듣게 될 것입니다.


(박수)


당신은 나라를 위해 싸운 어느 누구도 집으로 돌아왔을때 직장이나 또는 살곳을 찾기 위해 싸우지 않아도 되도록 밤 늦도록 일하는 군인 배우자의 목소리에서 깊은 애국심을 듣게 될 것입니다.


(박수)


그 것이 바로 우리가 이 일을 하는 이유이고 그래서 정치가 될 수 있습니다.  그 것이 왜 선거가 중요한 이유입니다. 그것은 작은 게 아니고 정말로 크고 중요한 일입니다.  3억 인구를 가진 나라의   민주주의는 시끄럽고, 혼란하고 복잡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우리의 의견을 가지 있습니다. 우리 각자는 굳은 신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힘든 시간을 가질 때, 우리는 국가로의 큰 결정을 내릴 때, 필요하다면 열정을 흔들고 또 논쟁을 흔듭니다.  그건 오늘 밤 이후로도 변하지 않을 겁니다, 변해서도 않됩니다.  ​​우리가 가진 그러한 논쟁은 우리 자유의 징표입니다.  지금 우리가 이런 얘기를 하면서도 우리는 멀리 있는 나라들의 사람들이 중요한 문제를 가지고 그냥 논쟁할 기회와 우리들이 오늘 한 것과 같은 투표를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기 위해 그들의 목숨을 걸고 있다는 것을 잊을 수는 없습니다


 (박수)


그러나 우리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우리들의 대부분은 미국의 미래에 대한 특정 희망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아이들이 최고의 학교와 최고의 교사들에 접할 수 있는 나라에서 성장하기를 원합니다.


(박수)




기술과 발견과 혁신의 글로벌 리더로서의 유산에 걸맞는 국가. 모든 좋은 일자리와 이에 따른 신규 사업으로,우리는 우리의 아이들이채무로 부담되지 않고, 불평등에 의해 약화되지 않고, 온난화가 진행되는 행성의 파괴적인 힘에 의해 위협받지 않는 미국에서 살기를 원합니다.  .


(박수)


우리는 안전하고 존경받고 전세계가 부러워하는 세계에서 가장 강한, 역사상 가장 좋은 군대라고 알려진 군대가 지켜주는 나라를 전해주고 싶습니다.


(박수)


뿐만 아니라 이 전쟁의 시간 이후 자신감을 가지고 모든 인간을 위한 자유와 존엄성의 약속으로 건설되는 평화를 이룩하기 위해 움직임니다.  우리는 너그러운 미국, 자비심을 가진 미국, 관용이 있는 미국, 우리의 학교에서 “깃발에 대한 우리의 맹세”를 하고 공부하는 이민자의 딸이 가진 꿈을 포용해주는 미국을 믿습니다.  


(박수)


가까운 길 모퉁이 너머 삶을 보는 시카고 남쪽에 있는 어린 소년에게.


(박수)


그리고 제가 여러분들 표의 취득 여부를 불문하고 저는 여러분들 목소리를 들었고, 여러분들에게 배웠고, 해서 나를 더 나은 대통령으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여러분들의 이야기 및 고투와 함께 저는 내 앞에 주어진 해야할 일과 미래에 대한 그 어느 때보다도 굳은 결의와 영감을 가지고 백악관으로 돌아갑니다.


(박수)


의사나 과학자, 엔지니어 또는 기업가, 외교관 또는 대통령되고 싶다-. 우리가 공유하는 비전입니다- 고 하는 노스 캐롤라이나 가구 노동자의 자녀에게  그 것이 바로 우리가 공유하는 비넌이며 우리가 앞으로 가야할 곳입니다. 


(박수)


오늘 밤 여러분은 평소처럼 정치가 아닌 행동에 투표했습니다.


(박수)


여러분은 우리들의 것이 아닌 여러분들의 작장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우리를 뽑았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몇 주와 몇 개월 안에 양당의 지도자들을 접촉하여 우리 모두 함께만이 해결할 수 있는 과제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협력을 기대합니다; 정부의 재정적자를 줄이고, 세금 코드를 개혁하고, 우리의 이민시스템을 수정하고, 우리들을 외국산 석유로부터 자유롭게 할 것입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더 있습니다. 



(박수)


그곳이 바로 우리가 가야할 곳입니다.  이제 우리는 거기 도착하는 방법에 대해, 때로는 치열하게, 동의하지 않습니다.  지난 2세기 동안이나 그랬던 것 처럼 진보는 들쑥날쑥하게 올 것이다. 그건 항상 직선이 없습니다. 항상 부드러운 경로도 아닙니다.  이 것 자체만으로, 우리가 공통적인 희망과 꿈을 가지고 있다는 인식이 정체상황에서 끝나지 않을 것이며, 우리들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지도 않을 것이며, 아니면 합의를 하려는 힘든 일을 대체하지도 않을 것이며, 또 이 나라를 앞으로 나아가게 하기 위한 어려운 절충을 할 것입니다. 그러나 일반적인 결합이 우리가 시작해야 하는 곳입니다. 우리 경제는 회복하고 있습니다.  10년동안의 전쟁이 종료되고 있습니다.  긴 캠페인은 이제 끝났습니다.



(박수)


나는 오늘 미국의 직장에서 정신을 보았기 때문에 희망적입니다.  나는 그 것을 가족 비지니스의 주인들이 이웃을 해고하기 보다는 지신의 급료을 깎고, 친구가 일자리를 잃는 것을 보기보다는 자신의 노동시간을 줄이는 근로자들에게서 보았습니다.   나는 다리를 잃은 후에 재입대를 하는 병사들과 그들 자신의 뒤를 보아주는 동료가 있음을 알기 때문에 어둠과 위험속의 계단을 뛰어 오르는 해군특수부대 실의 병사들에게서 보았습니다. 


(박수)


그리고 바로 며칠 전 오하이오주 맨토에서 한 아버지가 자신의 8 살짜리 딸의 긴 백혈병과 투병에 들어간 의료비용 때문에 가족이 가진 모든 것을 잃을 뻔 하다 보험회사가 그녀의 치료비 부담을 중지할 무렵에 불과 몇 달 전에 통과된 의료서비스 개혁법안으로 구제된 것을 보았습니다. 


(박수)


오바마; 그러나 귀하의 일이 끝난 것은 아닙니다.  우리 민주주의에서 시민의 역할은 투표로만 끝나지 않습니다.  미국은 한 번도 우리에게 어떤 일이 수행 될 것이라고 얘기한 적이 없습니다.  오히려 우리들이 어렵고 실망스럽지만 필요한 일을 어떻게 같이 할 수 있는지 자치에 대한 것입니다. 그 것이 우리들이 기초로 삼은 원칙입니다.


(박수)


이 나라는 다른 어느 국가보다 더 많은 부를 가지고 있지만 그 것이 우리를 부자로 만드느 게 아닙니다.  우리는 역사적으로 가장 강력한 군대를 가지고 있지만 그 군대가 우리를 강하게 만든 것은 아닙니다.  우리의 대학, 우리의 문화를 세계의 모두가 부러워하지만, 그 것들이 세계의 모든 사람들을 우리나라로 오게 하는 것은 아닙니다.  미국을 아주 뛰어난 나라로 만드는 것은지구상에서 가장 다양한 나라를 같이 묶어주는 유대관계입니다.  우리의 운명은 공유되었고, 이 나라는 우리가 서로와 미래 세대에게 어떤 특정 의무를 가지고 있음을 받아 들일 때만이 유지될 수 있다는 믿음입니다.   수 많은 미국인들이 싸우고 이를 위해 죽은 자유는 권리와 책임감을 함께 가져온다.. 그 권리와 책임감 사이에 사랑, 자선, 의무, 그리고 애국심이 있습니다.  그 것들이 바로 미국을 위대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박수)


난 그 아빠하고 얘기를 나우었을 뿐만 아니라 그 아빠의 놀라운 딸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거졌습니다.  그리고 그 아버지가 군중들에게 얘기했을 때그 방의 모든 부모들의 눈에 눈물을 보였습니다.  왜냐면 그 어린 소녀는 우리 자신들의 아이였을 수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모든 미국인들이 그녀의 미래가 밝은 것이 되기를 바랐습니다.  그 것이 바로 우리들 미국인입니다.  그게 바로 제가 정말로 여러분들의 대통령으로서 자랑스러운 나라입니다.


(박수)


나는 뉴저지와 뉴욕의 해안가에서 각 정당 지도자와 정부의 각급 레벨의 지도자가 지역 사회의 끔찍한 폭풍의 잔해로부터의 재건을 돕기 위해 자신들의 이견을 옆으로 치워버리는 걸 보았습니다. 


(박수)


그리고 오늘 밤, 우리는 우리가 겪은 모든 고난과 워싱턴의 모든 불만에도,불구하고, 저는 우리의 미래에 대해 오늘처럼 희망적으로 본 적이 없습니다.


(박수)


나는 미국에 대해 더 이상 희망적인 적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여러분들이 그 희망을 유지하도록 요청합니다.  나는 맹목적인 낙관론을 얘기하는 게 아닙니다.  나는 앞길의 거대한 임무나 우리 앞길의 장애물을 그냥 무시하는 식의 희망인 맹목적 낙관론을 얘기하는 게 아닙니다.  난 우리가 단지 사이드라인에 앉아 있거나 싸움을 회피하는 이상주의에 대한 얘기를 하는게 아닙니다.  난 항상 희망이란, 그에 대한 모든 반대되는 증거에도 불구하고,  도달하려고 하는 용기를 갖고 있는 한, 계속 일을 하는 한, 우리가 싸우고 있는 한, 보다 나은 어떤 것이 우리를 기다린다고 우리 마음 안에서 고집스럽게 주장하는 것입니다. 

 

(박수)

미국,   나는 우리가 우리가 이룩한 발전 위에 쌓아 올리고, 중산층을 위한 새로운 일자리 및 새로운 기회와 새로운 안전을 위해 싸움을 계속 할 거라 믿습니다.  나는 우리가 우리의 건국공로자들의 약속, 만일 여러분들이 열심히 일을 하고자 하는 경우, 당신이 누구인지, 어디에서 왔는지, 어떻게 생겼는지, 어디를 사랑하는지는 상관이 없다는 생각을 유지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그것은 당신이 흑인이든 백인이든, 히스패닉이든 아시아인이든, 미국원주민이든 젊든 나이가 들었든, 부자든 가난하든, 정상인이든 장애인이든, 동성애자든 아니든 여러분들은 여기 미국에서 노력을 할 의사만 있다면 성공할 수가 있습니다


(박수)


난 우리가 우리 정치의 주장대로 나누어져 있지 않기 때문에 함께 이 미래를 점유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우리는 전문가들이 믿고 있는 것 만큼 냉소적이 아닙니다.  우리는 우리의 개인 야망의 합계보다 더 크며, 우리는 붉은 주 (州)와 푸른 주 (州)의 컬렉션보다 더 남아 있습니다. 우리는 미합중국이며 앞으로도 영원히 미합중국으로 있을 겁니다.


(박수)


그리고 여러분의 도움과 하나님의 은혜로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는 우리의 여행을 계속하고 우리가 왜 지구상에서 가장 위대한 나라에 살고 있는지를 세계가 알게 해 줄 것입니다. 미국이여  감사합니다.  신의 가호가 있기를. 하나님이 미국을 축복해 주시기를.


(박수)


번역:  무 영수

신고


THE PRESIDENT:  Thank you.  (Applause.)  Thank you very much.  Please, please be seated.  (Applause.)

To the families of those we’ve lost; to all who called them friends; to the students of this university, the public servants who are gathered here, the people of Tucson and the people of Arizona:  I have come here tonight as an American who, like all Americans, kneels to pray with you today and will stand by you tomorrow.  (Applause.)

우리에게서 가족이 떠나간 모든 가정에, 그들을 친구라고 부르던 모든 이들에게, 이 대학의 학생들과 오늘밤 여기 모인 모든 공무원들과 아리조나 투산의 시민들에게 나는 오늘밤 여기에 모든 미국인들과 같이 한 미국시민으로서 왔습니다. 오늘 당신과 함께 무릎 꿇고 기도하고 당신들 곁을 지켜드리기 위해섭니다. (박수)
  

There is nothing I can say that will fill the sudden hole torn in your hearts.  But know this:  The hopes of a nation are here tonight.  We mourn with you for the fallen.  We join you in your grief.  And we add our faith to yours that Representative Gabrielle Giffords and the other living victims of this tragedy will pull through.  (Applause.)

당신의 가슴에 갑자기 생긴 구멍을 채워줄 것은 아무 것도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 밤 여기에 우리 나라의 희망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당신과 함께 돌아가신 분들을 애도합니다. 당신의 슬픔을 함께 합니다. 그리고 이 비극의 희생자들인 가브리엘 기포즈 하원의원과 부상자들이 회복될 것이라는 당신의 믿음에 동참합니다.  (박수) 


Scripture tells us:

There is a river whose streams make glad the city of God,
the holy place where the Most High dwells.
God is within her, she will not fall;
God will help her at break of day.

성경은 우리에게 말해주었습니다

 

한 시내가 있어 나뉘어 흘러 하나님의 성

곧 지존하신 이의 성소를 기쁘게 하도다

하나님이 그 성 중에 계시매 성이 흔들리지 아니할 것이라

새벽에 하나님이 도우시리로다

                                   시편 46:4,5


On Saturday morning, Gabby, her staff and many of her constituents gathered outside a supermarket to exercise their right to peaceful assembly and free speech.  (Applause.)  They were fulfilling a central tenet of the democracy envisioned by our founders –- representatives of the people answering questions to their constituents, so as to carry their concerns back to our nation’s capital.  Gabby called it “Congress on Your Corner” -– just an updated version of government of and by and for the people.  (Applause.)

And that quintessentially American scene, that was the scene that was shattered by a gunman’s bullets.  And the six people who lost their lives on Saturday –- they, too, represented what is best in us, what is best in America.  (Applause.)

토요일 아침에 가브리엘 의원과 스탭들, 많은 유권자들은 수퍼마켓 앞에 모여 평화로운 집회와 자유로운 발언의 권리를 행사하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우리나라의 창설자들이 구현한 민주주의의 가장 중심되는 교의를 수행하고 있었습니다. 국민의 대표로서 유권자들의 질문에 답함으로서 유권자들의 관심을 나라의 수도에 전하는 중이었습니다. 가브리엘은 그것을 "당신 골목의 의회"라고 했지요. 그것이야말로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정부의 최신 버전입니다. 이런 철저히 미국적인 풍경이 총탄으로 무너졌습니다. 6명이 토요일에 그들의 생명을 잃었습니다. 그들은 (목숨으로) 미국에서 최선의 가치를 대변한 것입니다.


Judge John Roll served our legal system for nearly 40 years. (Applause.)  A graduate of this university and a graduate of this law school -- (applause) -- Judge Roll was recommended for the federal bench by John McCain 20 years ago -- (applause) -- appointed by President George H.W. Bush and rose to become Arizona’s chief federal judge.  (Applause.) 

His colleagues described him as the hardest-working judge within the Ninth Circuit.  He was on his way back from attending Mass, as he did every day, when he decided to stop by and say hi to his representative.  John is survived by his loving wife, Maureen, his three sons and his five beautiful grandchildren.  (Applause.)

존 롤 판사는 근 40년 동안 우리의 사법제도에 봉사했습니다. 대학과 사법대학원을 나온 롤 판사는 20년 전 존 멕케인에 의해 연방법원에 추천되었고 조지 부시 대통령에 의해 지명되었고 아리조나의 가장 중요한 연방판사로 올라섰습니다. 동료들은 그를 9순회구역에서 가장 열심히 일하는 분으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그는 매 번 그렇듯이 미사에 참석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도중에 잠깐 들러서 하원의원에게 인사를 하려는 참이었습니다. 그에게는 사랑하는 아내 모린과 세 아들, 다섯명의 손자들이 유가족으로 남았습니다.  


George and Dorothy Morris -– “Dot” to her friends -– were high school sweethearts who got married and had two daughters.  They did everything together -- traveling the open road in their RV, enjoying what their friends called a 50-year honeymoon.  Saturday morning, they went by the Safeway to hear what their congresswoman had to say.  When gunfire rang out, George, a former Marine, instinctively tried to shield his wife.  (Applause.)  Both were shot.  Dot passed away.

조지와 모리스 부부는 고등학교 때 연인이 결혼해 두 딸을 두고 있습니다. 그들은 무슨 일이든 함께 했고 RV차량을 타고 넓은 길을 달렸고 친구들의 표현대로 '50년의 신혼여행'을 즐기던 사람들입니다.  토요일 아침에 부부는 수퍼마켓을 지나가다가 여성 하원의원이 무슨 말을 하려는지 들으려 갔습니다. 총탄이 날아오자  해병대원이었던 조지는 본능적으로 부인을 보호하려 감쌌습니다. 그 둘은 모두 총을 맞아 부인 도로시가 갔습니다.


A New Jersey native, Phyllis Schneck retired to Tucson to beat the snow.  But in the summer, she would return East, where her world revolved around her three children, her seven grandchildren and 2-year-old great-granddaughter.  A gifted quilter, she’d often work under a favorite tree, or sometimes she'd sew aprons with the logos of the Jets and the Giants -- (laughter) -- to give out at the church where she volunteered.  A Republican, she took a liking to Gabby, and wanted to get to know her better.  (Applause.)

뉴저지가 고향인 필리스 슈넥은 은퇴하고 눈보라를 피해 투산에 왔습니다. 여름이 되면 동부로 돌아가려 했습니다. 그곳에는 3명의 자녀와 7명의 손자손녀들, 그리고 2살된 증손녀들이 있습니다. 타고난 바느질쟁이인 그녀는  자기가 좋아하는 나무 밑에서 작업을 하면서 뉴욕 젯츠와 자이언츠의 로고가 있는 앞치마를 재봉해서 교회에 내놓곤 했습니다. 공화당원인만큼 가브리엘을 좋아해서 그녀를 좀더 잘 알고 싶어했습니다.


Dorwan and Mavy Stoddard grew up in Tucson together -– about 70 years ago.  They moved apart and started their own respective families.  But after both were widowed they found their way back here, to, as one of Mavy’s daughters put it, “be boyfriend and girlfriend again.”  (Laughter.)

When they weren’t out on the road in their motor home, you could find them just up the road, helping folks in need at the Mountain Avenue Church of Christ.  A retired construction worker, Dorwan spent his spare time fixing up the church along with his dog, Tux.  His final act of selflessness was to dive on top of his wife, sacrificing his life for hers.  (Applause.)

도르완과 매비 스토다드는 7년 전 쯤 투산에서 함께 자랐습니다. 그들은 따로 덜어지면서 각자의 삶을 살았지만 서로 배우자를 잃고난 뒤에는, 매비의 딸이 표현한 대로 다시 '남자친구와 여자친구'가 되었습니다. 그들이 차를 몰고 집을 나서지 않을 때에는 그들은 마운틴 에브뉴 교회에서 사람들을 도와주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건설현장에서 은퇴한 경력을 살려 도르완은 톡스라는 개와 함께 교회를 고쳐주곤 했습니다. 그의 마지막 이타심은 부인을 보호하기 위해 돌진한 것으로서, 부인을 대신해서 희생되었습니다.


Everything -- everything -- Gabe Zimmerman did, he did with passion.  (Applause.)  But his true passion was helping people.  As Gabby’s outreach director, he made the cares of thousands of her constituents his own, seeing to it that seniors got the Medicare benefits that they had earned, that veterans got the medals and the care that they deserved, that government was working for ordinary folks.  He died doing what he loved -– talking with people and seeing how he could help.  And Gabe is survived by his parents, Ross and Emily, his brother, Ben, and his fiancée, Kelly, who he planned to marry next year.  (Applause.)

언제나 열정으로 일했던 게이브 짐머만, 그의 진정한 열정은 사람들이었습니다.  가브리엘의 봉사활동책임자로서 그는 수 만명의 유권자들을 돌보았고 넌인들에게 의료혜택을 챙겼고 제대군인들에게 훈장과 보훈복지를 보살폈고 보통 사람들에게 정부의 시책이 돌아가도록 했습니다. 그는 그가 사랑하던 일을 하다가 죽었습니다. 사람들과 얘기하면서 어떻게 도울까를 알아보는 것이었습니다. 게이브에게는 부모인 로스와 에밀리, 그리고 동생 벤, 그리고 내년에 결혼하려 했던 약혼자 켈리가 남아 있습니다. 


And then there is nine-year-old Christina Taylor Green.  Christina was an A student; she was a dancer; she was a gymnast; she was a swimmer.  She decided that she wanted to be the first woman to play in the Major Leagues, and as the only girl on her Little League team, no one put it past her.  (Applause.) 

She showed an appreciation for life uncommon for a girl her age.  She’d remind her mother, “We are so blessed.  We have the best life.”  And she’d pay those blessings back by participating in a charity that helped children who were less fortunate.

그리고 아홉살 크리스티나 테일러 그린 어린이가 있습니다. 학생이지만 춤을 잘 추고 체조도 잘하고 수영도 잘했습니다. 종종 말했지요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최초의 여자가 되겠다고. 어린이 리그 팀에서 유일한 여자 선수인 크리스티나를 능가한 선수는 없었습니다. 그런 나이에는 아주 드물게 생명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잇었기에 종종 엄마한테 말했습니다. "우리들은 복 받았다. 우리는 최상의 삶을 살고 있다"고. 크리스티나는 어 어려운 어린이들을 돕는 자선행사에 참여함으로써 이런 삶의 축복을 나눠주기도 했습니다. 


Our hearts are broken by their sudden passing.  Our hearts are broken -– and yet, our hearts also have reason for fullness.
Our hearts are full of hope and thanks for the 13 Americans who survived the shooting, including the congresswoman many of them went to see on Saturday. 

I have just come from the University Medical Center, just a mile from here, where our friend Gabby courageously fights to recover even as we speak.  And I want to tell you -- her husband Mark is here and he allows me to share this with you -- right after we went to visit, a few minutes after we left her room and some of her colleagues in Congress were in the room, Gabby opened her eyes for the first time.  (Applause.)  Gabby opened her eyes for the first time.  (Applause.) 

Gabby opened her eyes.  Gabby opened her eyes, so I can tell you she knows we are here.  She knows we love her.  And she knows that we are rooting for her through what is undoubtedly going to be a difficult journey.  We are there for her.  (Applause.)

이들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우리들 가슴은 찢어집니다. 우리 가슴은 찢어졌지만, 그래도, 우리들의  가슴이 가득 찰 이유가 있습니다. 총격에서 살아남은 그들로 인해 우리들의 가슴은 희망과 감사로 가득 차 있습니다.  그 13명 중에는 토요일에 많은 사람들이 보러갔던 하원의원도 그 속에 있습니다.  저는 대학병원에서 막 오는 길입니다. 여기서 일 마일 떨어져 있는 거기에 우리 친구 가브리엘이 있습니다. 그녀는 우리가 대화하는 이 순간에도  회복하기 위해 용감하게 싸우고 있습니다. 그녀는 우리가 여기 있음을, 우리모두가 그녀를 사랑하고 있음을, 그리고 우리 모두가 그녀가 힘든 여행에서 잘 빠져나오도록 성원하고 있음을 알고 있을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습니다.

 

Our hearts are full of thanks for that good news, and our hearts are full of gratitude for those who saved others.  We are grateful to Daniel Hernandez -- (applause) -- a volunteer in Gabby’s office.  (Applause.)

And, Daniel, I’m sorry, you may deny it, but we’ve decided you are a hero because -- (applause) -- you ran through the chaos to minister to your boss, and tended to her wounds and helped keep her alive.  (Applause.)

We are grateful to the men who tackled the gunman as he stopped to reload.  (Applause.)  Right over there.  (Applause.)  We are grateful for petite Patricia Maisch, who wrestled away the killer’s ammunition, and undoubtedly saved some lives.  (Applause.)  And we are grateful for the doctors and nurses and first responders who worked wonders to heal those who’d been hurt.  We are grateful to them.  (Applause.)

다른 사람을 구한 분들에게 감사를 전합니다. 대니얼 에르난데스에게 감사합니다. 가브리엘의 자원봉사자인 그는 총격의 혼란 속에서도 상처를 돌보아 살려내기 위해 상사를 향해 돌진했습니다. 범인이 재장전을 위해 잠깐 멈추었을 때에 달려들어 저지한 사람들에게도 감사합니다. 61살 된 패트리샤 메이시에게도 감사합니다. 이 여성은 범인의 탄약을 빼앗아 치웠습니다. 이것으로서 몇 명이 살았을 것입니다. 그리고 부상을 당한 분들을 치료해 기적을 이뤄낸 모든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에게도 감사합니다.


These men and women remind us that heroism is found not only on the fields of battle.  They remind us that heroism does not require special training or physical strength.  Heroism is here, in the hearts of so many of our fellow citizens, all around us, just waiting to be summoned -– as it was on Saturday morning.

이런 분들은 영웅심이 전장에서만 피어나는 것이 아님을 알게 해줍니다, 영웅심은 특별한 훈련이나 육체적인 힘이 필요한 것이 아님을 알게 해줍니다. 영웅심은 여기에, 우리 주위에, 우리 모든 시민들의 가슴에서 불려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토요일 아침처럼 말입니다. 


Their actions, their selflessness poses a challenge to each of us.  It raises a question of what, beyond prayers and expression!s of concern, is required of us going forward.  How can we honor the fallen?  How can we be true to their memory?

You see, when a tragedy like this strikes, it is part of our nature to demand explanations –- to try and pose some order on the chaos and make sense out of that which seems senseless.  Already we’ve seen a national conversation commence, not only about the motivations behind these killings, but about everything from the merits of gun safety laws to the adequacy of our mental health system.  And much of this process, of debating what might be done to prevent such tragedies in the future, is an essential ingredient in our exercise of self-government.

그들의 행동, 그들의 희생정신은 우리에게 새로운 도전을 제시합니다.  그들은 기도와 걱정의 표현을 넘어서서 우리가 뭘 추구해야 할지를 묻습니다. 희생당한 분들을 어떻게 기려야 합니까? 그들에 대한 기억을 어떻게 진실되게 따를 수 있습니까? 이런 비극이 일어났을 때에 뭔가 정리를 해야 합니다. 혼란을 바로 세워야 하고 무모한 것을 의미있게 해야 합니다. 벌써  우리나라 안에서 거국적인 대화가 시작됐습니다. 이런 살인행위에 대한 동기에 관해서만이 아니라 총기안전법에서부터  정신건강시스템의 적정성 여부까지를 포함하는 대화입니다. 이런 과정의 많은 부분, 장래에 이런 비극을 막기 위해서 어떤 조치가 있어야 하는지에 관한 토론은 우리들의 자발적인 통제에 있어서 가장 근본적인 요소입니다.


But at a time when our discourse has become so sharply polarized -– at a time when we are far too eager to lay the blame for all that ails the world at the feet of those who happen to think differently than we do -– it’s important for us to pause for a moment and make sure that we’re talking with each other in a way that heals, not in a way that wounds.  (Applause.)

그러나 우리들의 대화가 그렇게 날카롭게 대립하게 되는 때에, 우리들과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들 옆에서 세상을 괴롭히는 사람들에게 너무 쉽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려 하는 이런 때에 우리들은 잠깐 멈추어 서서 우리들이 지금 대화를 하는 것이 상처를 내는 것이 아니라 서로를 고쳐주는 방식이라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Scripture tells us that there is evil in the world, and that terrible things happen for reasons that defy human understanding. In the words of Job, “When I looked for light, then came darkness.”  Bad things happen, and we have to guard against simple explanations in the aftermath.

For the truth is none of us can know exactly what triggered this vicious attack.  None of us can know with any certainty what might have stopped these shots from being fired, or what thoughts lurked in the inner recesses of a violent man’s mind.  Yes, we have to examine all the facts behind this tragedy.  We cannot and will not be passive in the face of such violence.  We should be willing to challenge old assumptions in order to lessen the prospects of such violence in the future.  (Applause.)  

성경은 이 세상에 악이 있다고, 인간의 이해심을 거부하기 위해 무서운 일들이 일어난다고 말해줍니다. 욥기에 보면 "빛을 갈구했는데 암흑이 온다"라고 합니다. 나쁜 일은 생깁니다. 그러나 우리들은 그것이 닥친 다음에 간단히 설명하고 넘어가서는 안됩니다. 왜냐하면 문제는 무엇이 이 사악한 총격을 촉발했는지를 우리 아무도 모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아무도 누가 이 총구의 발사를 멈출 수 있었는지, 이 광폭한 사람의 마음 속 깊은 곳에서  어떤 생각들이 치밀어올랐는지를 모르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 모두 이 비극의 뒤에 있는 모든 사실들을 검사해야 합니다. 이런 폭력 앞에서 우리들은 수동적일 수도 없고 그래서는 안됩니다. 우리 장래에 있을 폭력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우리들의 오래된 가정에 도전하여야 합니다.


But what we cannot do is use this tragedy as one more occasion to turn on each other.  (Applause.)  That we cannot do.  (Applause.)  That we cannot do.

As we discuss these issues, let each of us do so with a good dose of humility.  Rather than pointing fingers or assigning blame, let’s use this occasion to expand our moral imaginations, to listen to each other more carefully, to sharpen our instincts for empathy and remind ourselves of all the ways that our hopes and dreams are bound together.  (Applause.)

그런데 우리는 이 비극을 서로에게 관심을 돌리는 또 다른 좋은 기회로 활용하는 것을 하지 못합니다. 이 문제를 우리가 논의한대로, 우리 이제 겸손하게 해 봅시다. 서로 손가락질 하거나 비난을 떠넘기지 말고 이 기회에 우리들의 도덕적인 상상력을 확장시키고 서로 상대방의 말에 더 주의를 기울여 듣고  공감을 위한 우리의 본능을 날카롭게 합시다. 그리해서 울의 희망과 꿈이 모두 함께 있는 그런 방법에 대한 우리의 각오를 새롭게 합시다.


After all, that’s what most of us do when we lose somebody in our family -– especially if the loss is unexpected.  We’re shaken out of our routines.  We’re forced to look inward.  We reflect on the past:  Did we spend enough time with an aging parent, we wonder.  Did we express our gratitude for all the sacrifices that they made for us?  Did we tell a spouse just how desperately we loved them, not just once in a while but every single day?

결국 우리들이 전혀 예상도 못하고  가족의 일부를 잃었을 때에, 우리 대부분이 그렇게 하지 않습니까? 우리들은 일상에서부터 흔들려서 떨어지게 되면 안으로 들여다보게 됩니다. 과거를 되돌아 봅니다. 우리가 나이 든 부모님과 충분한 시간을 함께 했는지, 궁금합니다. 그들이 우리에게 해 주신 그 모든 헌신에 대해 우리가 감사를 표했습니까? 우리가 배우자에게 얼마나 절실히 사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까? 잠깐 한 두 번이 아니라 매일 말입니다. 


So sudden loss causes us to look backward -– but it also forces us to look forward; to reflect on the present and the future, on the manner in which we live our lives and nurture our relationships with those who are still with us.  (Applause.)

We may ask ourselves if we’ve shown enough kindness and generosity and compassion to the people in our lives.  Perhaps we question whether we're doing right by our children, or our community, whether our priorities are in order.

We recognize our own mortality, and we are reminded that in the fleeting time we have on this Earth, what matters is not wealth, or status, or power, or fame -– but rather, how well we have loved -- (applause)-- and what small part we have played in making the lives of other people better.  (Applause.)

그렇게 갑작스런 상실은 우리를 되돌아보게 하지만 동시에 앞을 내다보게 합니다. 현재와 미래, 우리들의 삶의 방식, 우리가 함께 하고 있는 분들과의 관계를 보살피는 것이지요.  우리들은 우리의 삶 속에 있는 분들에게 충분한 친절과 관대함과 사랑을 주었는지 묻게 됩니다. 아마도 우리는 우리들의 자녀와 지역사회, 그리고 우리들의 삶의 우선권에 대해 제대로 하고 있는지를 묻게 되겠지요. 우리들은 우리 삶의 유한성을 인식하게 되고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 이 빠르게 지나가는 시간 속에서, 돈이 문제가 아니고 지위나 권력이 문제가 아니라는 것, 차라리, 우리가 얼마나 사랑했는가, 그리고 우리가 다른 사람의 삶이 나아지도록 하는데 얼마나 작은 역할이라도 했는가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것입니다. 


And that process -- that process of reflection, of making sure we align our values with our actions –- that, I believe, is what a tragedy like this requires. 

For those who were harmed, those who were killed –- they are part of our family, an American family 300 million strong. (Applause.)  We may not have known them personally, but surely we see ourselves in them.  In George and Dot, in Dorwan and Mavy, we sense the abiding love we have for our own husbands, our own wives, our own life partners.  Phyllis –- she’s our mom or our grandma; Gabe our brother or son.  (Applause.)  In Judge Roll, we recognize not only a man who prized his family and doing his job well, but also a man who embodied America’s fidelity to the law. (Applause.) 

And in Gabby -- in Gabby, we see a reflection of our public-spiritedness; that desire to participate in that sometimes frustrating, sometimes contentious, but always necessary and never-ending process to form a more perfect union.  (Applause.)

이런 회고의 과정, 우리의 가치관을 행동과 함께 하도록 확인하는 것, 그것이 이런 종류의 비극이 요구하는 것이라고 믿습니다. 상처를 받은 사람들, 돌아가신 분들, 그들 모두가 우리의 가족입니다. 3억명이 넘는 우리 미국인 가족의 부분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들을 몰랐을지라도 그들 속에서 바로 우리 자신들을 볼 수 있습니다. 조지와 닷, 도르완과 매비 속에서 우리들이 우리의 남편과 부인과 자식과 우리의 일생의 동반자들에게 가지고 있는 영속적인 사랑을 느끼게 됩니다.  필리스, 그는 우리의 엄마이고 할머니입니다. 게이브는 우리의 동생이거나 아들입니다. 롤 판사에서는 그의 가족에 영예가 되고 그의 직업을 잘 행한 사람으로서만이 아니라 법을 준수하는 미국의 충성심의 구현을 봅니다.  개비에게서는 우리들의 공공심의 발현을 봅니다. 이런 혼랍스럽고 때로는 경멸할만한 세상에서 보다 완벽한 통합체를 이루기 위한 긴, 끝없는, 그러나 언제나 꼭 필요한 이 과정에 참여하려는 열망을 봅니다.


And in Christina -- in Christina we see all of our children. So curious, so trusting, so energetic, so full of magic.  So deserving of our love.  And so deserving of our good example. 

If this tragedy prompts reflection and debate -- as it should -- let’s make sure it’s worthy of those we have lost.  (Applause.)  Let’s make sure it’s not on the usual plane of politics and point-scoring and pettiness that drifts away in the next news cycle.

그리고 이제 크리스티나, 크리스티나에게서 우리의 모든 아이들을 봅니다. 그렇게 호기심 많고 그렇게 믿음직스럽고 그렇게 에너지 넘치고 마술쟁이 같은.... 과연 우리들의 사랑을 받을만 합니다. 우리들의 좋은 본보기입니다. 만약에 이 비극으로 더 많은 논쟁과 토론이 이어질 것이라면, 당연히 그래야 하는 것이지만, 우리들이 잃은 모든 분들이 정말로 가치 있었다고 확인합시다. 이것은 해가 바뀌면 우리로부터 멀리 날아가버리는 정치적인 수사나 점수따기, 청원서  이런 것들이 탄 비행기가 아니라는 것을 확인합시다.


The loss of these wonderful people should make every one of us strive to be better. To be better in our private lives, to be better friends and neighbors and coworkers and parents.  And if, as has been discussed in recent days, their death helps usher in more civility in our public discourse, let us remember it is not because a simple lack of civility caused this tragedy -- it did not -- but rather because only a more civil and honest public discourse can help us face up to the challenges of our nation in a way that would make them proud.  (Applause.)

We should be civil because we want to live up to the example of public servants like John Roll and Gabby Giffords, who knew first and foremost that we are all Americans, and that we can question each other’s ideas without questioning each other’s love of country and that our task, working together, is to constantly widen the circle of our concern so that we bequeath the American Dream to future generations.  (Applause.)

이런 훌륭한 분들을 잃어버린 것은, 우리들의 개인적인 삶 속에서 우리에게 더 잘하도록 작용할 것입니다. 친구들, 이웃들, 함께 일하는 동료들, 부모 모두에게도 잘하도록 할 것입니다. 그리고 최근에 논의를 했습니다만, 그들의 죽은은 우리의 공적인 대화 속에서도 시민사회 우리가 해야할 바를 더 강화시킬 것입니다. 이 말은, 단순히 시민사회의 정신이 부족해서 이 사건이 일어났다는 것이 아니라 우리들이 이런 시민사회의 논의를 정직하게 계속하는 것이 국가적으로 이런 도전에 우리가 더 잘 직면하도록 한다는 것이고, 그들을 더 자랑스럽게 한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존 롤 판사나 가브리엘 기포즈와 같은 공복들의 모범을 따라가는 것입니다. 그들은 우리 모두가 미국 시민이며, 우리는 서로의 애국심을 의심하지 않고 서로의 의견들을 물어볼 수 있고 우리의 임무는 일을 같이 하면서 우리들의 관심의 영역을 넓힘으로서 미국의 꿈을 장래의 세대들에게 물려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They believed -- they believed, and I believe that we can be better.  Those who died here, those who saved life here –- they help me believe.  We may not be able to stop all evil in the world, but I know that how we treat one another, that’s entirely up to us.  (Applause.) 

And I believe that for all our imperfections, we are full of decency and goodness, and that the forces that divide us are not as strong as those that unite us.  (Applause.)

우리들은 나아질 수 있습니다. 여기서 돌아가신 분, 살아남으신 분들이 그렇게 믿게 합니다. 우리는 이 세상에서 악을 완전히 멈출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저는 어떻게 다루는 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우리에게 달려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들의 이 모든 불완전성 속에서도 세상은 품위있고 선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를 나누는 힘은 우리를 합치게 하는 힘보다는 강하지 않습니다.


That’s what I believe, in part because that’s what a child like Christina Taylor Green believed.  (Applause.) 

Imagine -- imagine for a moment, here was a young girl who was just becoming aware of our democracy; just beginning to understand the obligations of citizenship; just starting to glimpse the fact that some day she, too, might play a part in shaping her nation’s future.  She had been elected to her student council.  She saw public service as something exciting and hopeful.  She was off to meet her congresswoman, someone she was sure was good and important and might be a role model.  She saw all this through the eyes of a child, undimmed by the cynicism or vitriol that we adults all too often just take for granted.

그것이 제가 믿는 바이고, 크리스티나 같은 어린이가 믿는 것입니다. 여기서 우리의 민주주의를 막 알게 되는 한 소녀를 상상해봅시다. 시민들의 의무를 이해하고 그 소녀가 언젠가는 조국의 미래를 형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것, 그녀는 학생의회에서 의장에 뽑힙니다. 그녀는 공공복무라는 것이 아주 재미있고 희망적인 것이라고 알게 될 것이고, 동료 하원 여의원을 만나기 위해 돌아다닐 것입니다. 자신이 생각할 때에 아주 잘 하고 중요해서 본보기가 되는 그런 여성의원 말입니다. 이 모든 것을 그 소녀는 우리 어른들이 흔히 당연한 것으로 여기는 냉소주의나 독설에 흐려지지 않은 어린이의 눈으로 이 모든 것을 볼 것입니다.


I want to live up to her expectations.  (Applause.)  I want our democracy to be as good as Christina imagined it.  I want America to be as good as she imagined it.  (Applause.)  All of us -– we should do everything we can to make sure this country lives up to our children’s expectations.  (Applause.)

저는 이 소녀의 기대를 충족시켜주고 싶습니다.  우리의 민주주의가 그녀가 꿈꾸던 대로 좋은 것이기를 바랍니다.이런 어린이들의 기대를 이 나라가 맞출 수 있도록 우리 모두 최선을 다합시다.


As has already been mentioned, Christina was given to us on September 11th, 2001, one of 50 babies born that day to be pictured in a book called “Faces of Hope.”  On either side of her photo in that book were simple wishes for a child’s life.  “I hope you help those in need,” read one.  “I hope you know all the words to the National Anthem and sing it with your hand over your heart."  (Applause.)  "I hope you jump in rain puddles.”

크리스티나는 2001년 9월11일 우리에게 왔습니다. "희망의 얼굴"이라는 책에 실린 50명의 어린이 중의 하나였습니다. 그 책의 그녀의 사진 양쪽에는 아이들의 생명을 위한 아주 간단한 소원밖에 없었습니다. " 당신이 이들을 도와주세요. 당신은 미국 국가에 올라가 있는 말의 의미를 다 알잖습니까? 가슴에 손을 대고 노래 부르세요. 그러면 웅덩이에서도 뛰어넘을 것입니다"


If there are rain puddles in Heaven, Christina is jumping in them today.  (Applause.)  And here on this Earth -- here on this Earth, we place our hands over our hearts, and we commit ourselves as Americans to forging a country that is forever worthy of her gentle, happy spirit.

May God bless and keep those we’ve lost in restful and eternal peace.  May He love and watch over the survivors.  And may He bless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pplause.)

만약 하늘에 물웅덩이가 있다면 크리스티나는 바로 오늘 뛰어넘을 것입니다. 여기 이 지상에서 우리들은 가슴에 손을 언고 미국 시민으로서 서약을 합시다. 그 소녀의 보드랍고 행복한 마음이 언제가 가치있는 그런 나라로 만들자고.

하늘이시여. 우리에게서 떠난 모든 분들에게 영원한 안식과 평화를 주소서. 살아남은 분들에게도 사랑과 간호를 보내주소서. 미국을 축복해 주소서.


신고


 
A More Perfect Union(오바마 필라델피아 연설).hwp

 

'A More Perfect Union' (오바마 필라델피아 연설)

 

Philadelphia, PA | March 18, 2008

As Prepared for Delivery

 

‘We the people, in order to form a more perfect union.’

 

Two hundred and twenty one years ago, in a hall that still stands across the street, a group of men gathered and, with these simple words, launched America´s improbable experiment in democracy. Farmers and scholars; statesmen and patriots who had traveled across an ocean to escape tyranny and persecution finally made real their declaration of independence at a Philadelphia convention that lasted through the spring of 1787.

‘우리 미국인은, 보다 완전한 통합을 위하여.’

 

221년 전, 길 건너편 회관에 모인 한 무리의 사람들은 이 단순한 말로, 불가능해 보이는 민주주의 실험을 시작했습니다. 농부와 학자, 정치가와 애국자 등 폭정과 처형을 피해 바다를 건너온 이들이 1787년 봄 필라델피아에서 진정한 독립을 선언한 것입니다.

(미국은 1776년에 독립선언서를 발표하고 1781년 독립전쟁에서 승리한 후, 1783년 13개 식민지가 독립했다. 독립 후 13개 주는 연방주의와 분리주의로 대립했으나 1787년 필라델피아에서 소집된 헌법제정회의를 통해 연방주의, 삼권분립, 민주주의 원칙을 담은 합중국 헌법이 제정됐다.

오바마 민주당 상원의원은 경쟁 후보 측에서 유색인인 자신의 뿌리에 대한 의혹을 확산시키고 이것이 흑인들의 분노, 나아가 인종 간 균열로 이어질 기미가 보이는 시점에 필라델피아 내셔널헌법센터에서 연설했다. 그는 독립선언에 담긴 이상과 현실의 괴리를 지적하고, 이를 메우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내용으로 연설을 시작했다.)

 

The document they produced was eventually signed but ultimately unfinished. It was stained by this nation´s original sin of slavery, a question that divided the colonies and brought the convention to a stalemate until the founders chose to allow the slave trade to continue for at least 20 more years, and to leave any final resolution to future generations.

Of course, the answer to the slavery question was already embedded within our Constitution - a Constitution that had at its very core the ideal of equal citizenship under the law; a Constitution that promised its people liberty, and justice, and a union that could be and should be perfected over time.

이들이 만든 헌법이 마침내 발효됐지만, 궁극적으로 완료된 건 아니었습니다. 이 헌법은 미국의 원죄인 노예제로 얼룩졌습니다. 노예제 문제는 (13개) 주(州)를 분열시키고, 제헌의회를 교착상태에 빠뜨렸습니다. 미국의 창시자들이 노예무역을 허용하고, 뒷일은 후대에 맡기기로 결정할 때까지 최소 20년 넘게 말입니다.

물론, 노예제에 대한 대답은 이미 우리 헌법에 들어 있었습니다. 헌법은 ‘법 앞에 평등한 시민’이라는 이상을 핵심으로 삼았으며, 국민에게 자유와 정의,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완전해질 수 있고, 또 그래야만 하는 통합을 약속했으니까요.

(founders, Founding Fathers: 미국 헌법 제정에 참여한 사람들을 미국의 창시자들이라고 한다. 이들은 대부분 노예소유주였다.)

 

오바마의 할머니 세라 아냥고 오바마(86). 케냐에 있는 그녀의 집은 미 대선에 출마한 손자 버락 오바마 덕에 요즘 문전성시다.

 

And yet words on a parchment would not be enough to deliver slaves from bondage, or provide men and women of every color and creed their full rights and obligations as citizens of the United States. What would be needed were Americans in successive generations who were willing to do their part - through protests and struggle, on the streets and in the courts, through a civil war and civil disobedience and always at great risk - to narrow that gap between the promise of our ideals and the reality of their time.

그러나 양피지에 적힌 단어만으로는, 노예를 해방하고 피부색과 종교에 상관없이 모든 남녀에게 미국시민의 완전한 권리와 의무를 제공하는 데 충분치 않았을 겁니다. 필요한 것은 바로, 기꺼이 자신의 몫을 다하고자 한 다음 세대의 미국인이었습니다. 거리와 법정에서의 항의와 투쟁, 내전과 시민불복종을 통해 늘 엄청난 위험을 감수하면서, 우리의 이상이 약속한 바와 시대적 현실의 격차를 좁히려는 사람들 말입니다.

(a civil war: 노예제도를 반대한 북부공화당 링컨 대통령의 당선으로 촉발된 남북전쟁(1861~65년)을 가리킨다. civil disobedience: 1950~70년대에 마틴 루터 킹 목사가 주도한 비폭력 흑인인권운동을 주로 지칭한다.)

 

This was one of the tasks we set forth at the beginning of this campaign - to continue the long march of those who came before us, a march for a more just, more equal, more free, more caring and more prosperous America. I chose to run for the presidency at this moment in history because I believe deeply that we cannot solve the challenges of our time unless we solve them together - unless we perfect our union by understanding that we may have different stories, but we hold common hopes; that we may not look the same and we may not have come from the same place, but we all want to move in the same direction - towards a better future for our children and our grandchildren. This belief comes from my unyielding faith in the decency and generosity of the American people. But it also comes from my own American story.

우리가 선거캠페인 초기에 설정한 과제 중 하나가 바로 이것이었습니다. 우리보다 먼저 간 사람들의 긴 행진을, 더욱 공정하고 더욱 평등하고 더욱 자유롭고 더욱 잘 보살피며 더욱 번영한 미국을 향한 행진으로 이어가는 것 말입니다. 제가 하필 이 시점에 대통령선거에 출마하기로 한 것은, 우리 모두가 함께 풀지 않는 한 우리 시대의 과제를 풀 수 없다고 깊게 믿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비록 각기 다른 사연을 가졌지만 희망은 같다는 점, 생김새나 출생지는 달라도 자식과 손자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남겨주고 싶어 한다는 점에선 지향하는 바가 같다는 사실을 이해함으로써 완벽한 통합을 이뤄내야만 합니다. 이러한 신념은 미국 국민의 품격과 관용에 대한 일말의 의심도 없는 제 확신에서 비롯된 것이지만, 제 자신의 아메리칸 스토리에서 비롯된 것이기도 합니다.

 

I am the son of a black man from Kenya and a white woman from Kansas. I was raised with the help of a white grandfather who survived a Depression to serve in Patton´s Army during World War II and a white grandmother who worked on a bomber assembly line at Fort Leavenworth while he was overseas. I´ve gone to some of the best schools in America and lived in one of the world´s poorest nations. I am married to a black American who carries within her the blood of slaves and slaveowners - an inheritance we pass on to our two precious daughters. I have brothers, sisters, nieces, nephews, uncles and cousins, of every race and every hue, scattered across three continents, and for as long as I live, I will never forget that in no other country on Earth is my story even possible.

저는 케냐 출신의 흑인남성과 캔자스 출신의 백인여성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리고 저를 키워주신 백인할아버지는 경제공황을 딛고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패튼 군단에서 복무했으며, 할아버지가 바다 건너 전쟁터에 나가 있는 동안 백인할머니는 포트 리븐워드에 있는 폭격기 제조공장에서 일했습니다. 저는 미국에서 가장 좋다고 손꼽히는 학교를 나왔고,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에 산 적도 있습니다. 노예의 피와 노예소유주의 피를 함께 물려받은 흑인 미국여자와 결혼해서 이 혈통을 사랑스러운 두 딸에게도 물려주었습니다. 다양한 인종의 제 형제자매와 조카들, 삼촌과 사촌들은 다양한 피부색을 지닌 채 3개 대륙에 흩어져 살고 있습니다. 저는 사는 동안, 지구상 어디에서도 저와 같은 경우가 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기억할 것입니다.

(패튼의 기갑군단은 1943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아프리카 전선에서 독일의 로멜 전차군단을 분쇄한 것으로 유명하다. 오바마의 케냐 출신 아버지와 백인 어머니는 오바마가 어릴 적에 이혼했다. 그 후 어머니가 인도네시아인과 재혼해 여동생이 태어났고, 인도네시아로 건너가 살기도 했다. 어머니는 얼마 후 이 인도네시아인과 헤어졌다. 이런 가족사로 인해 오바마의 친척들이 미국과 아프리카, 아시아에 흩어져 살고 있다.)

 

오바마 상원의원이 3월3일 미국 오하이오 주 웨스터빌의 한 고등학교에서 열린 유세 현장에서 지지자들과 악수하며 환호에 답하고 있다.

 

It´s a story that hasn´t made me the most conventional candidate. But it is a story that has seared into my genetic makeup the idea that this nation is more than the sum of its parts - that out of many, we are truly one.

 

Throughout the first year of this campaign, against all predictions to the contrary, we saw how hungry the American people were for this message of unity. Despite the temptation to view my candidacy through a purely racial lens, we won commanding victories in states with some of the whitest populations in the country. In South Carolina, where the Confederate Flag still flies, we built a powerful coalition of African-Americans and white Americans.

이런 사연이 저를 과거의 후보자들과 다르게 만들었습니다. 미국이란 나라가 단지 그 구성원들을 모두 더한 것이 아니라, 진정으로 하나라는 생각을 제 유전인자에 각인했거든요.

우리는 선거캠페인 첫해 내내, 모든 예측을 뒤집고 미국 국민이 얼마나 이러한 통합의 메시지를 갈구해왔는지를 눈으로 확인했습니다. 저의 입후보를 순전히 인종적 렌즈를 통해 보려는 유혹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백인이 밀집한 여러 주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습니다. 아직도 동맹기가 나부끼고 있는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조차 우리는 흑인과 백인의 강력한 연대를 이뤄냈습니다.

(Confederate: 미국 남북전쟁 당시 노예제도 유지를 주장하며 미연방으로부터 떨어져 나온 남부동맹을 지칭한다. 사우스캐롤라이나를 중심으로 앨라배마, 플로리다, 조지아,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텍사스 등 7개 주가 참여했다.)

 

This is not to say that race has not been an issue in the campaign. At various stages in the campaign, some commentators have deemed me either “too black” or “not black enough.” We saw racial tensions bubble to the surface during the week before the South Carolina primary. The press has scoured every exit poll for the latest evidence of racial polarization, not just in terms of white and black, but black and brown as well. And yet, it has only been in the last couple of weeks that the discussion of race in this campaign has taken a particularly divisive turn.

그렇다고 이번 선거에서 인종이 전혀 이슈가 아니었다는 건 아닙니다. 이번 선거의 여러 국면에서, 저를 “지나치게 흑인”이라거나 또는 “흑인이라고 보기엔 충분치 않다”고 논평한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예비선거를 앞둔 일주일 동안 인종적 긴장이 표면으로 들끓는 것을 보았습니다. 언론은 출구조사를 실시함으로써, 투표자의 인종에 따라 지지율이 양극화하는 최신 증거를 확보하려고 했습니다. 단지 흑-백뿐 아니라 흑-갈색으로까지 분류하면서 말입니다.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 인종에 관한 논쟁이 특히 달아오르는 것은 최근 몇 주 동안이었습니다.

(primary: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정당별 후보를 선출하는 예비경선의 한 방식. 등록된 당원만 참여할 수 있는 Caucus와 달리 당원이 아니라도 참여할 수 있어 오픈 프라이머리라고도 한다.)

 

On one end of the spectrum, we´ve heard the implication that my candidacy is somehow an exercise in affirmative action, that it´s based solely on the desire of wide-eyed liberals to purchase racial reconciliation on the cheap. On the other end, we´ve heard my former pastor, Reverend Jeremiah Wright, use incendiary language to express views that have the potential not only to widen the racial divide, but views that denigrate both the greatness and the goodness of our nation - that rightly offend white and black alike.

스펙트럼의 한쪽 끝에서는, 나의 출마를 놓고 인종화해를 값싸게 구입하려는 순진한 자유주의자들의 소망에서 비롯된 일종의 차별철폐조처(affirmative action)라는 식의 이야기가 들립니다. 그 반대쪽 끝에서는, 과거 나의 담임목사였던 라이트 목사가 선동적인 언어로 인종분열을 확대할 소지가 있을 뿐 아니라, 미국의 고귀함과 우수성을 모두 훼손함으로써 백인과 흑인을 모두 불편하게 만드는 견해를 피력했습니다.

(Affirmative Action: 평등을 실현하기 위한 방법은 소극적인 것과 적극적인 것으로 나뉜다. 소극적인 조처로는 형식적 불평등을 철폐하기 위한 ‘불평등 대우 금지’와 같은 제도가 있다. 적극적 조처로는 실질적 평등을 실현하기 위해 기회의 평등을 파괴하면서까지 적극적으로 소외계층을 우대하는 제도가 있다. 미국에서는 1980년대에 들어와 적극적 우대를 위한 affirmative action이 도입됐다. 미국 대학에서 신입생을 선발할 때, 흑인을 포함한 소수계층을 일정 비율로 선발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소수계 우대정책이라고도 한다.)

 

흑인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의 40주기를 맞아 미국 테네시 주 멤피스의 국립 인권박물관에 그를 추모하는 화환이 걸렸다. 1968년 4월4일 킹 목사는 당시 로레인 모텔이었던 이곳 2층 발코니에 서 있다가 제임스 얼 레이라는 암살자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I have already condemned, in unequivocal terms, the statements of Rev. Wright that have caused such controversy. For some, nagging questions remain. Did I know him to be an occasionally fierce critic of American domestic and foreign policy? Of course. Did I ever hear him make remarks that could be considered controversial while I sat in church? Yes. Did I strongly disagree with many of his political views? Absolutely - just as I´m sure many of you have heard remarks from your pastors, priests or rabbis with which you strongly disagreed.

저는 이미 분명한 어조로 라이트 목사의 발언을 비판한 바 있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궁금증이 남아 있는 모양입니다. 라이트 목사가 종종 미국의 대내외 정책을 극렬하게 비판한 것을 알고 있었느냐고요? 물론입니다. 라이트 목사가 교회에서 논란이 될 만한 발언을 하는 것을 들은 적 있느냐고요? 그럼요. 그의 정치적 견해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하느냐고요? 당연합니다. 여러분이 여러분의 목사나 신부, 랍비가 여러분과 아주 다른 견해를 드러내는 걸 들어본 적이 있는 것처럼 말이죠.

 

But the remarks that have caused this recent firestorm weren´t simply controversial. They weren´t simply a religious leader´s effort to speak out against perceived injustice. Instead, they expressed a profoundly distorted view of this country - a view that sees white racism as endemic, and that elevates what is wrong with America above all that we know is right with America, a view that sees the conflicts in the Middle East as rooted primarily in the actions of stalwart allies like Israel, instead of emanating from the perverse and hateful ideologies of radical Islam.

하지만 최근의 발언은 단순한 논란거리에 그치지 않고, 감정폭발을 일으켰습니다. 그 발언은 단순히 공공연한 부당함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하려는 한 종교지도자의 노력이 아니었습니다. 이 나라의 심하게 비틀린 시각, 바로 백인우월주의를 지역 특성으로 간주하고, 미국의 잘못을 강조하는 나머지 미국의 옳은 점은 간과하며, 중동 갈등의 원인을 급진적 이슬람세력의 증오로 가득 찬 이데올로기가 아닌 이스라엘과 같은 동맹국의 영향에서 찾는 견해를 드러낸 것입니다.

 

As such, Rev. Wright´s comments were not only wrong but divisive, divisive at a time when we need unity; racially charged at a time when we need to come together to solve a set of monumental problems - two wars, a terrorist threat, a falling economy, a chronic health care crisis and potentially devastating climate change; problems that are neither black or white or Latino or Asian, but rather problems that confront us all.

라이트 목사의 발언은 잘못됐을 뿐 아니라, 통합이 필요한 시기에 분열을 초래했습니다. 산적한 문제들을 풀기 위해 우리 모두 힘을 합쳐야 할 때에 인종의식으로 얽매어놓았습니다. 두 번의 전쟁과 테러 위협, 추락하는 경제, 만성적인 건강관리시스템 위기와 심각한 기후변화 같은 문제들은 흑인, 백인, 라틴계, 아시아인 가릴 것 없이 우리 모두가 직면하고 있는 것입니다.

 

Given my background, my politics, and my professed values and ideals, there will no doubt be those for whom my statements of condemnation are not enough. Why associate myself with Rev. Wright in the first place, they may ask? Why not join another church? And I confess that if all that I knew of Rev. Wright were the snippets of those sermons that have run in an endless loop on the television and YouTube, or if Trinity United Church of Christ conformed to the caricatures being peddled by some commentators, there is no doubt that I would react in much the same way.

저의 성장배경, 정치관, 그리고 가치관과 이상을 두고 본다면, 제 비판이 충분치 않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분명 있을 겁니다. 애초에 라이트 목사와 관계를 맺은 이유가 뭐냐고 묻고 싶겠죠? 고백하건대, 제가 라이트 목사에 대해 아는 바가, 텔레비전과 유투브에 끊임없이 떠도는 파편적인 설교 수준이라면, 혹은 일부 논평가가 퍼뜨린 풍자만화에 대해 트리니티 연합교회가 사실이라고 인정한다면, 저도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반응했을 것입니다.

 

But the truth is, that isn´t all that I know of the man. The man I met more than 20 years ago is a man who helped introduce me to my Christian faith, a man who spoke to me about our obligations to love one another; to care for the sick and lift up the poor. He is a man who served his country as a U.S. Marine, who has studied and lectured at some of the finest universities and seminaries in the country, and who for over thirty years led a church that serves the community by doing God´s work here on Earth - by housing the homeless, ministering to the needy, providing day care services and scholarships and prison ministries, and reaching out to those suffering from HIV/AIDS.

그러나 진실은, 제가 아는 라이트 목사의 모습은 그게 전부가 아니라는 겁니다. 20년도 더 전에 처음 만난 그 사람은, 저를 기독교 신앙으로 이끌었고, 서로를 사랑하며 약한 자를 보살피고 가난한 자를 돕는 게 우리의 의무임을 일깨워주었습니다. 그는 미 해병대에서 국가를 위해 봉사했고, 최고의 대학과 신학교에서 연구하고 강의했습니다. 30년 넘게 교회를 이끌며 지역사회에 봉사해왔습니다. 노숙자들을 재워주고, 빈곤한 자를 보살피고, 탁아서비스와 장학금 및 교도소 사역을 제공하고, 에이즈로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손을 내미는 등 이곳 지상에서 신의 사역을 실천해왔습니다.

 

In my first book, “Dreams From My Father,” I described the experience of my first service at Trinity:

“People began to shout, to rise from their seats and clap and cry out, a forceful wind carrying the reverend´s voice up into the rafters … And in that single note - hope! - I heard something else; at the foot of that cross, inside the thousands of churches across the city, I imagined the stories of ordinary black people merging with the stories of David and Goliath, Moses and Pharaoh, the Christians in the lion´s den, Ezekiel´s field of dry bones. Those stories - of survival, and freedom, and hope - became our story, my story; the blood that had spilled was our blood, the tears our tears; until this black church, on this bright day, seemed once more a vessel carrying the story of a people into future generations and into a larger world. Our trials and triumphs became at once unique and universal, black and more than black; in chronicling our journey, the stories and songs gave us a means to reclaim memories that we didn´t need to feel shame about … memories that all people might study and cherish - and with which we could start to rebuild.”

제 첫 번째 책 ‘내 아버지로부터의 꿈’에, 트리니티 교회에서의 첫 예배 경험을 기술한 대목이 있습니다.

“사람들이 외치기 시작했다.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치고 소리를 질렀다. 거센 바람이 목사의 음성을 서까래로 올려 보냈다… 그리고 그 한 단어, ‘희망’에서 나는 다른 어떤 소리를 들었다. 십자가 아래에서, 이 도시에 있는 수천 개의 교회 안에서, 평범한 흑인들의 이야기가,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 모세와 파라오 이야기, 사자굴 속의 기독교인 이야기, 에스겔의 뼈 골짜기 이야기 속으로 녹아들어가는 것이 그려졌다. 생존과 자유와 희망에 관한 이 이야기들이 우리의 이야기, 나의 이야기가 됐다. 그들이 흘린 피와 눈물은 우리의 피와 눈물이었다. 이 흑인교회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미래의 다음 세대로, 더 넓은 세상으로 전하는 함선처럼 보였다. 우리의 시련과 승리는 우리만의 독특한 것인 동시에 보편적인 것이며, 흑인의 것인 동시에 그 이상의 것이 됐다. 우리의 여정을 기록하는 과정에서 그 이야기와 노래는 우리가 부끄러워할 필요가 없었으며, 모든 사람이 연구하고 소중하게 여길 기억, 우리가 다시 시작할 수 있도록 하는 기억들을 되돌아보게 하는 수단이었다.”

 

That has been my experience at Trinity. Like other predominantly black churches across the country, Trinity embodies the black community in its entirety - the doctor and the welfare mom, the model student and the former gang-banger. Like other black churches, Trinity´s services are full of raucous laughter and sometimes bawdy humor. They are full of dancing, clapping, screaming and shouting that may seem jarring to the untrained ear. The church contains in full the kindness and cruelty, the fierce intelligence and the shocking ignorance, the struggles and successes, the love and yes, the bitterness and bias that make up the black experience in America.

트리니티교회에 대한 제 경험은 그랬습니다. 흑인이 많이 다니는 다른 교회와 마찬가지로, 트리니티교회 또한 의사와 생활보조금을 받는 모자가정, 모범생과 과거의 갱단원에 이르기까지 있는 그대로의 흑인공동체를 구현하고 있습니다. 트리니티교회의 예배는 다른 흑인교회와 마찬가지로 요란한 웃음소리로 가득하고, 이따금 다소 외설적인 유머가 가미되기도 합니다. 춤과 박수, 외침과 환호로 가득 차, 여기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 귀에는 거슬릴 수도 있습니다. 또한 친절과 무자비함, 날카로운 지성과 놀랄 만한 무지, 역경과 성공, 사랑과 긍정, 냉소와 편견이 함께 어우러져 있는데, 모두 흑인이 미국에서 경험하는 것들입니다.

 

And this helps explain, perhaps, my relationship with Rev. Wright. As imperfect as he may be, he has been like family to me. He strengthened my faith, officiated my wedding, and baptized my children. Not once in my conversations with him have I heard him talk about any ethnic group in derogatory terms, or treat whites with whom he interacted with anything but courtesy and respect. He contains within him the contradictions - the good and the bad - of the community that he has served diligently for so many years.

이것 또한 저와 라이트 목사의 관계를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가 비록 완벽한 사람은 아니지만, 제겐 가족과 같습니다. 그는 저의 믿음을 튼튼하게 했고, 결혼식 주례를 서주었으며, 제 딸들에게 세례를 주었습니다. 저는 그가 대화 중에 어떤 인종에 대해서도 나쁘게 말하는 걸 들어본 적이 없으며, 그가 알고 지내는 백인들에게 호의와 존중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대했다는 얘기도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I can no more disown him than I can disown the black community. I can no more disown him than I can my white grandmother - a woman who helped raise me, a woman who sacrificed again and again for me, a woman who loves me as much as she loves anything in this world, but a woman who once confessed her fear of black men who passed by her on the street, and who on more than one occasion has uttered racial or ethnic stereotypes that made me cringe.

저는 흑인공동체를 버릴 수 없는 것 이상으로 라이트 목사와의 인연을 끊을 수 없습니다. 백인할머니를 버릴 수 없는 것처럼 그를 외면할 수 없습니다. 할머니는 저를 키우셨고, 저를 위해 끊임없이 희생했으며, 저를 세상 그 무엇보다 사랑하는 분입니다. 하지만 할머니는 언젠가 길에서 흑인 남자들이 옆으로 지나가면 무섭다고 털어놨고, 종종 인종적 편견을 드러내서 저를 당혹스럽게 했죠.

 

These people are a part of me. And they are a part of America, this country that I love.

Some will see this as an attempt to justify or excuse comments that are simply inexcusable. I can assure you it is not. I suppose the politically safe thing would be to move on from this episode and just hope that it fades into the woodwork. We can dismiss Rev. Wright as a crank or a demagogue, just as some have dismissed Geraldine Ferraro, in the aftermath of her recent statements, as harboring some deep-seated racial bias.

이 사람들은 저의 일부입니다. 제가 사랑하는 미국의 일부이기도 합니다. 제가 이렇게 말하면, 변명할 여지가 없는 발언을 정당화하거나 변명하려는 시도라고 생각하겠죠. 단언컨대 그렇지 않습니다. 정치적으로 안전한 방법은 이 사건에서 한 발짝 떨어져서, 얼른 잊히기만을 기다리는 것입니다. 라이트 목사를 괴짜나 선동가라고 비난하면서 그와 관계를 끊을 수도 있습니다. 얼마 전 (힐러리 클린턴 캠프의) 제랄딘 페라로가 논란이 될 만한 발언을 하자, 심각한 인종편견을 갖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내친 사람들처럼 말이죠.

(Geraldine Ferraro: 1984년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 대통령후보의 러닝메이트로 출마했다. 여성 최초의 부통령후보였다. 최근 힐러리 상원의원 캠프에서 자금모금을 담당했으나, ‘오바마가 백인남성이었다면 지금의 위치에 올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발언한 것이 파문을 일으키자 자리에서 물러났다.)

 

But race is an issue that I believe this nation cannot afford to ignore right now. We would be making the same mistake that Rev. Wright made in his offending sermons about America - to simplify and stereotype and amplify the negative to the point that it distorts reality.

The fact is that the comments that have been made and the issues that have surfaced over the last few weeks reflect the complexities of race in this country that we´ve never really worked through - a part of our union that we have yet to perfect. And if we walk away now, if we simply retreat into our respective corners, we will never be able to come together and solve challenges like health care, or education, or the need to find good jobs for every American.

하지만 인종갈등은 지금 이 나라가 무시해도 될 만한 이슈가 아닙니다. 라이트 목사가 미국에 대해 설교하면서 사람들의 감정을 거스른 것과 똑같은 실수를 우리도 저지를 수 있습니다. 상대방을 단순화하고, 정형화하고, 부풀려서, 결국 현실을 왜곡하고 마는 실수를요.

지난 몇 주 동안의 발언과 이슈들은, 지금껏 한 번도 제대로 꿰뚫어본 적 없는 이 나라의 인종적 복잡성을 반영하는 것입니다. 그것은 우리가 반드시 완전하게 통합해야 할 한 부분입니다. 우리가 이대로 지나가버리면, 각자의 구석으로 물러나버리면, 우리는 결코 하나가 될 수 없고, 모든 미국인을 위한 건강보험, 교육, 일자리 같은 과제를 풀어나갈 수 없을 것입니다.

 

Understanding this reality requires a reminder of how we arrived at this point. As William Faulkner once wrote, “The past isn´t dead and buried. In fact, it isn´t even past.” We do not need to recite here the history of racial injustice in this country. But we do need to remind ourselves that so many of the disparities that exist in the African-American community today can be directly traced to inequalities passed on from an earlier generation that suffered under the brutal legacy of slavery and Jim Crow.

이러한 현실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어떻게 여기에 와 있는지를 상기시켜줄 무언가가 필요합니다. 윌리엄 포크너는 “과거는 죽어 묻혀 있는 것이 아니다. 사실 과거도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지금 여기서 이 나라의 인종차별 역사를 끄집어낼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현재 미국 흑인사회가 겪는 많은 차별이, 노예제도와 짐 크로의 무자비한 유산하에서 고통 받은 조상 때부터 이어져온 불평등에 직접적으로 기인하는 것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William Faulkner: 1949년에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미국 작가, ‘고함과 분노’ ‘압살롬, 압살롬’ 등 다수의 저서를 남김.)

(Jim Crow: 1830년대 이후 백인들이 흑인 분장을 하고 흑인 흉내를 낸 ‘minstrel show’에 나오는 등장인물. 19세기말에 이르러 남부를 중심으로 실시된 흑백분리정책 전반을 지칭하기 시작했다.)

 

Segregated schools were, and are, inferior schools; we still haven´t fixed them, fifty years after Brown v. Board of Education, and the inferior education they provided, then and now, helps explain the pervasive achievement gap between today´s black and white students.

Legalized discrimination - where blacks were prevented, often through violence, from owning property, or loans were not granted to African-American business owners, or black homeowners could not access FHA mortgages, or blacks were excluded from unions, or the police force, or fire departments - meant that black families could not amass any meaningful wealth to bequeath to future generations. That history helps explain the wealth and income gap between black and white, and the concentrated pockets of poverty that persists in so many of today´s urban and rural communities.

인종 분리 학교들은 열악했고, 지금도 열악합니다. ‘브라운 대 교육위원회’ 사건 판결이 난 지 50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환경이 개선되지 않고 그때나 지금이나 열악한 학교 교육은, 오늘날 흑인 학생과 백인 학생의 성취도 차이를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법적 차별은 어떻습니까. 흑인은 종종 폭행을 당하면서까지 재산 소유를 방해받았고, 흑인 사업가들에겐 은행대출이 안 됐고, 흑인은 주택을 소유했더라도 FHA 모기지를 이용할 수 없었으며, 노동조합에서도 배제되고, 경찰이나 소방서 근무도 할 수 없었지요. 이런 법적 차별로 인해 흑인 가족은 후손에게 물려줄 만한 재산을 축적할 수 없었습니다. 이러한 역사는 흑인과 백인의 부와 소득 격차, 그리고 상당수 도시와 교외에 존재하는 빈곤층을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Brown v. Board of Education: 1954년의 대법원 판결. 집에서 가까운 백인학교에 흑인자녀를 보내려는 올리버 브라운이 교육위원회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승소했다. 이 대법원 판결은 이후 흑백분리정책을 폐지하는 법적인 토대가 됐다.)

(FHA mortgages: 연방주택관리국(Federal Housing Administration)에서 주관하는 주택담보 장기융자.)

 

A lack of economic opportunity among black men, and the shame and frustration that came from not being able to provide for one´s family, contributed to the erosion of black families - a problem that welfare policies for many years may have worsened. And the lack of basic services in so many urban black neighborhoods - parks for kids to play in, police walking the beat, regular garbage pick-up and building code enforcement - all helped create a cycle of violence, blight and neglect that continue to haunt us.

경제적 기회가 결여되고, 가족을 부양하지 못하는 데서 오는 수치심과 좌절은 흑인 가족을 곤경에 빠뜨렸고, 국가 복지정책으로 인해 악화됐을 겁니다. 흑인이 거주하는 많은 도시 지역에 대한 기초 서비스, 이를테면 아이들을 위한 공원, 경찰의 순찰, 규칙적인 쓰레기 수거, 건축물 규제 등이 결여됨에 따라 폭력과 황폐, 방치의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This is the reality in which Rev. Wright and other African-Americans of his generation grew up. They came of age in the late fifties and early sixties, a time when segregation was still the law of the land and opportunity was systematically constricted. What´s remarkable is not how many failed in the face of discrimination, but rather how many men and women overcame the odds; how many were able to make a way out of no way for those like me who would come after them.

이것이 바로 라이트 목사와 그 세대의 흑인 미국인이 자라온 환경입니다. 이들은 1950년대 후반에서 1960년대 초반에 성인이 되었는데, 당시 흑백분리가 법으로 존재하고 있어 제도적으로 흑인에 대한 기회를 제한했습니다. 주목해야 할 것은, 그러한 차별로 인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좌절했는가가 아니라, 오히려 곤란을 극복하고 나 같은 후손을 위해 무에서 유를 창조한 사람이 몇 명이나 되는가 하는 점입니다.

 

But for all those who scratched and clawed their way to get a piece of the American Dream, there were many who didn´t make it - those who were ultimately defeated, in one way or another, by discrimination. That legacy of defeat was passed on to future generations - those young men and, increasingly, young women who we see standing on street corners or languishing in our prisons, without hope or prospects for the future. Even for those blacks who did make it, questions of race, and racism, continue to define their world view in fundamental ways. For the men and women of Rev. Wright´s generation, the memories of humiliation and doubt and fear have not gone away; nor has the anger and the bitterness of those years. That anger may not get expressed in public, in front of white co-workers or white friends. But it does find voice in the barbershop or around the kitchen table. At times, that anger is exploited by politicians, to gin up votes along racial lines, or to make up for a politician´s own failings.

그러나 역경을 딛고 한 조각의 아메리칸 드림을 차지한 사람에 비해, 그러지 못한 사람들, 어떤 식으로든 차별에 의해 결국 패배한 사람이 훨씬 많았습니다. 패배의 유산은 후손에게도 전해졌습니다. 젊은 청년이나, 점점 더 많은 젊은 여성이 미래에 대한 아무런 희망 없이 길모퉁이를 서성이거나 감옥에서 병들어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성공했다고 하는 흑인들조차도 인종과 인종주의에 대해 문제의식을 갖고 있으며, 자신의 세계관을 그런 근본적인 방식으로 한정짓습니다. 라이트 목사와 같은 세대의 남녀에게서 굴욕과 의심, 두려움의 기억은 지워지지 않았으며, 과거의 분노와 쓰라림도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그렇다고 그러한 분노가 공개적으로, 백인 동료나 친구들 앞에서 표출되지는 않을 겁니다. 다만 이발소나 밥상 앞에서 목소리를 내지요. 때때로 정치가들이 인종에 호소해 표를 얻으려고 하거나, 자기 자신의 약점을 만회하기 위해서 이런 분노를 이용하기도 합니다.

 

And occasionally it finds voice in the church on Sunday morning, in the pulpit and in the pews. The fact that so many people are surprised to hear that anger in some of Rev. Wright´s sermons simply reminds us of the old truism that the most segregated hour in American life occurs on Sunday morning. That anger is not always productive; indeed, all too often it distracts attention from solving real problems; it keeps us from squarely facing our own complicity in our condition, and prevents the African-American community from forging the alliances it needs to bring about real change. But the anger is real; it is powerful; and to simply wish it away, to condemn it without understanding its roots, only serves to widen the chasm of misunderstanding that exists between the races.

그 노여움이 일요일 아침 교회에서 목소리를 내기도 합니다. 라이트 목사의 설교 일부에 드러난 노여움을 듣고 아주 많은 사람이 놀랐다는 사실은, 미국인의 삶에서 일요일 아침이 가장 인종 분리된 시간이라는 자명한 이치를 상기시켜줄 따름입니다. 그러한 노여움이 항상 생산적인 것은 아닙니다. 많은 경우 실질적인 문제 해결에 대한 관심을 흩뜨리고, 우리가 각자 처한 현실에 당당하게 맞서지 못하게 하며, 미국 흑인사회가 진정한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연대하는 것도 방해합니다. 그러나 그 노여움은 실재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강력합니다. 단순히 사라지기를 바라고, 그 뿌리에 대한 이해 없이 비난하는 것은 인종 간에 존재하는 오해의 수렁을 넓힐 뿐입니다.

 

In fact, a similar anger exists within segments of the white community. Most working- and middle-class white Americans don´t feel that they have been particularly privileged by their race. Their experience is the immigrant experience - as far as they´re concerned, no one´s handed them anything, they´ve built it from scratch. They´ve worked hard all their lives, many times only to see their jobs shipped overseas or their pension dumped after a lifetime of labor. They are anxious about their futures, and feel their dreams slipping away; in an era of stagnant wages and global competition, opportunity comes to be seen as a zero sum game, in which your dreams come at my expense. So when they are told to bus their children to a school across town; when they hear that an African-American is getting an advantage in landing a good job or a spot in a good college because of an injustice that they themselves never committed; when they´re told that their fears about crime in urban neighborhoods are somehow prejudiced, resentment builds over time.

사실 이와 유사한 노여움이 백인 사회 일부에도 존재합니다. 대부분의 백인 중산-노동자계층은 자신들이 인종적 혜택을 받아왔다고 느끼지 않습니다. 그들의 삶은 이민자의 삶입니다. 아무도 그들에게 유산을 남겨주지 않았으며, 순전히 무에서 유를 창조했습니다. 그들은 평생 열심히 일했지만, 많은 경우 자신의 일터가 해외로 빠져나가거나, 평생 일해서 모은 연금이 헐값이 되는 걸 목격했습니다. 그들은 미래를 걱정하며, 자신의 꿈이 미끄러져 나가버리는 것을 느낍니다. 동결된 임금과 세계 경쟁으로 인해, 기회는 제로섬 게임으로 비칩니다. 남의 성공은 곧 나의 희생을 대가로 한다고 보는 거죠. 그리하여 자녀를 멀리 떨어진 학교에 버스 태워 보내야 할 때, 좋은 직장을 얻고 좋은 학교에 들어가는 데 흑인에게 혜택이 주어진다는 소식을 들을 때, 그리고 도시 주택가 범죄에 대한 두려움이 선입관에 기인한다는 얘기를 들을 때, 그들에게 분노가 쌓입니다.

(제로섬게임: 경제학에서 발달한 게임이론의 한 형식. 게임 참여자의 이익과 손실을 계산하면 ‘0’이 나오므로 ‘영합게임’이라고도 한다. 이 게임에서는 상대의 이익은 곧 나의 손실로 연결된다.)

 

Like the anger within the black community, these resentments aren´t always expressed in polite company. But they have helped shape the political landscape for at least a generation. Anger over welfare and affirmative action helped forge the Reagan Coalition. Politicians routinely exploited fears of crime for their own electoral ends. Talk show hosts and conservative commentators built entire careers unmasking bogus claims of racism while dismissing legitimate discussions of racial injustice and inequality as mere political correctness or reverse racism.

흑인사회의 분노와 마찬가지로, 백인사회 일부의 이런 분노 역시 교양 있는 모임에서는 잘 표출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분노는 적어도 한 세대의 정치적 지형을 만들어내는 데 기여했습니다. 복지와 차별철폐조처에 대한 노여움은 레이건 연대 형성에 일조했습니다. 정치인들은 선거에서 이길 목적으로 공공연하게 범죄에 대한 두려움을 강조했습니다. 토크쇼 진행자들과 보수논객들은 인종차별과 부당성에 대한 정당한 토론조차 단순히 정치적 신중함이나 역인종차별이라고 깎아내림으로써 명성을 쌓았습니다.

(political correctness: 성, 인종, 장애 등으로 인해 불리한 여건에 있는 사회적 소수를 자극하지 않으려는 신중한 태도나 정책을 의미한다.)

(Reagan Coalition: 1980년과 1984년에 공화당 레이건 후보에게 투표한 정치세력. 사회경제적으로 보수 성향을 띤 백인 노동자들이 대거 참여했다. 민주당원이면서 레이건에 투표한 사람들은 Reagan Democrats로 불렸다.)

 

Just as black anger often proved counterproductive, so have these white resentments distracted attention from the real culprits of the middle-class squeeze - a corporate culture rife with inside dealing, questionable accounting practices and short-term greed; a Washington dominated by lobbyists and special interests; economic policies that favor the few over the many. And yet, to wish away the resentments of white Americans, to label them as misguided or even racist, without recognizing they are grounded in legitimate concerns - this too widens the racial divide, and blocks the path to understanding.

흑인의 노여움이 종종 반(反)생산적이었던 것처럼, 백인의 분노 역시 중산층을 쥐어짜는 실체로부터 관심을 흩뜨려놓았습니다. 정작 주범은, 빈발하는 내부거래와 의문투성이 회계 처리, 단기 이익에 급급한 기업문화, 로비스트와 특수 이익단체들이 장악한 워싱턴, 다수가 아닌 소수를 위한 경제 정책인데 말이죠. 그럼에도 미국 백인의 분노가 사라지기만 바라고, 그들이 오해하고 있다거나 심지어는 인종주의자라고 분류하면서, 그들이 걱정하는 데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는 걸 인식하지 못하면, 이 또한 인종 간의 거리를 넓히고, 서로에 대한 이해를 어렵게 만듭니다.

(워싱턴 D.C.에는 입법 활동을 하는 연방의원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로비스트나 이익집단들이 상주하고 있다. 이로 인해 미 의회는, 워싱턴에 상주할 수 없는 다수보다 오히려 소수의 이해를 많이 반영한다는 비판을 받는다.)

(questionable accounting practices: 분식회계 등을 통해 회사의 가치를 부풀려 주식가격을 조작하는 행위. 법으로 금지되어 있지만, 단기 이익에 민감한 주주 및 전문경영인들이 활용하는 경우가 있다.)

 

This is where we are right now. It´s a racial stalemate we´ve been stuck in for years. Contrary to the claims of some of my critics, black and white, I have never been so naive as to believe that we can get beyond our racial divisions in a single election cycle, or with a single candidacy - particularly a candidacy as imperfect as my own.

But I have asserted a firm conviction - a conviction rooted in my faith in God and my faith in the American people - that working together we can move beyond some of our old racial wounds, and that in fact we have no choice if we are to continue on the path of a more perfect union.

이것이 바로 지금 우리의 현실입니다. 우리는 수년째 인종적 교착상태에 빠져 있습니다. 저는, 흑인이건 백인이건 저를 비판하는 사람들의 주장과 달리, 단 한 번의 선거와 단 한 사람의 후보자, 특히나 저처럼 불완전한 후보자로 인해 우리가 인종 갈등을 뛰어넘을 수 있을 거라고 믿을 만큼 순진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저의 신앙과 미국 국민에 대한 믿음에 뿌리를 두고 있는 굳은 확신이 있습니다. 함께 노력한다면 오랜 인종적 상처를 딛고 나아갈 수 있으며, 보다 완전한 통합의 길로 계속 나아가기 위해선 실상 그것밖에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입니다.

 

For the African-American community, that path means embracing the burdens of our past without becoming victims of our past. It means continuing to insist on a full measure of justice in every aspect of American life. But it also means binding our particular grievances - for better health care, and better schools, and better jobs - to the larger aspirations of all Americans, the white woman struggling to break the glass ceiling, the white man whose been laid off, the immigrant trying to feed his family. And it means taking full responsibility for own lives - by demanding more from our fathers, and spending more time with our children, and reading to them, and teaching them that while they may face challenges and discrimination in their own lives, they must never succumb to despair or cynicism; they must always believe that they can write their own destiny.

미국 흑인들에게 있어, 통합으로 향하는 길은 과거의 제물이 되지 않으면서 과거의 짐을 포용하는 것입니다. 곧 미국인 삶의 모든 측면에서 정의를 실현할 온전한 조처들을 끊임없이 주장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 각자의 욕구, 이를테면 더 나은 건강보험, 더 좋은 학교와 직장 같은 개개인의 바람 모든 미국인, 그러니까 유리천장을 뚫고자 하는 백인 여성, 실직한 백인 남성, 가족을 먹여 살리려는 이민자를 포함한 모든 미국인의 보다 큰 염원과 결부시켜야 합니다. 이는 다시 우리가 각자의 삶에 온전한 책임을 져야 함을 뜻합니다. 부모에게 더욱 헌신하고, 자녀에게 더 많은 시간을 내어 책을 읽어주면서 말입니다. 그 뿐만 아니라, 살면서 역경과 차별에 맞닥뜨리더라도 절대 절망하거나 냉소해서는 안 되며, 누구나 자신의 운명을 개척할 수 있음을 믿어야 한다고 아이들에게 가르쳐야 합니다.

 

Ironically, this quintessentially American - and yes, conservative - notion of self-help found frequent expression in Reverend Wright´s sermons. But what my former pastor too often failed to understand is that embarking on a program of self-help also requires a belief that society can change.

The profound mistake of Rev. Wright´s sermons is not that he spoke about racism in our society. It´s that he spoke as if our society was static; as if no progress has been made; as if this country - a country that has made it possible for one of his own members to run for the highest office in the land and build a coalition of white and black, Latino and Asian, rich and poor, young and old - is still irrevocably bound to a tragic past. But what we know - what we have seen - is that America can change. That is the true genius of this nation. What we have already achieved gives us hope - the audacity to hope - for what we can and must achieve tomorrow.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전형적인 미국식, 그렇죠, 보수적인 자립 개념이 라이트 목사의 설교에 자주 등장합니다. 그러나 과거 나의 담임목사였던 그가 늘 이해하지 못했던 것이 하나 있습니다. 자립 프로그램을 시작하려면, 사회가 변할 수 있다는 믿음이 전제되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라이트 목사 설교의 심각한 문제점은 인종주의에 대해 언급했다는 사실이 아니라, 마치 우리 사회가 변하지 않는 것처럼 말한 점입니다. 마치 진보가 없었던 것처럼, 자신의 신자가 대통령선거에 출마해 백인, 흑인, 라틴계, 아시아인, 부자와 가난한 자, 젊은이와 노인의 연대를 구축하고 있는데도 이 나라가 여전히 비극적인 과거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처럼 말한 게 잘못입니다. 우리가 알고 있고, 우리가 눈으로 확인하듯 미국은 변할 수 있습니다. 그것이 미국의 진정한 능력입니다. 우리가 이미 이루어낸 것들이 우리에게 희망을 주고, 앞으로 우리가 이룰 수 있으며 이뤄내야만 하는 것들에 대해 희망할 수 있도록 담대함을 줍니다.

 

In the white community, the path to a more perfect union means acknowledging that what ails the African-American community does not just exist in the minds of black people; that the legacy of discrimination - and current incidents of discrimination, while less overt than in the past - are real and must be addressed. Not just with words, but with deeds - by investing in our schools and our communities; by enforcing our civil rights laws and ensuring fairness in our criminal justice system; by providing this generation with ladders of opportunity that were unavailable for previous generations. It requires all Americans to realize that your dreams do not have to come at the expense of my dreams; that investing in the health, welfare and education of black and brown and white children will ultimately help all of America prosper.

보다 완전한 통합으로 이르는 길이 백인에겐, 흑인들을 괴롭히는 것이 단지 흑인의 마음속에만 존재하는 인종차별의 유산이 아님을 깨닫는 걸 의미합니다. 과거만큼 노골적이진 않지만 차별이 분명 존재하고, 처리되어야 한다는 걸 인식해야 합니다. 말만이 아니라 실천이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학교와 지역사회에 투자하고, 인권법을 강화하고, 사법시스템의 공정성을 확보함으로써 앞선 세대가 누리지 못한 기회의 사다리를 현 세대에게는 제공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선 모든 미국인이, 네가 꿈을 이룬다고 해서 내가 희생되는 건 아니며, 흑인, 갈색인, 백인 아이들을 위한 건강과 복지, 교육에 대한 투자가 궁극적으로는 미국 전체의 번영으로 이어질 것임을 깨달아야 합니다.

 

In the end, then, what is called for is nothing more, and nothing less, than what all the world´s great religions demand - that we do unto others as we would have them do unto us. Let us be our brother´s keeper, scripture tells us. Let us be our sister´s keeper. Let us find that common stake we all have in one another, and let our politics reflect that spirit as well.

결국, 우리에게 요구되는 것은, 세계의 위대한 종교들이 강조했던, ‘남에게 대접받고자 하는 대로 남을 대접하라’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성서에 씌어 있는 것처럼, 우리 형제의 파수꾼이 됩시다. 우리 자매의 파수꾼이 됩시다. 우리 모두가 공유하는 공통의 바람을 찾아서, 우리 정치가 그것을 반영하도록 합시다.

 

For we have a choice in this country. We can accept a politics that breeds division, and conflict, and cynicism. We can tackle race only as spectacle - as we did in the O.J. trial - or in the wake of tragedy, as we did in the aftermath of Katrina - or as fodder for the nightly news. We can play Rev. Wright´s sermons on every channel, every day and talk about them from now until the election, and make the only question in this campaign whether or not the American people think that I somehow believe or sympathize with his most offensive words. We can pounce on some gaffe by a Hillary supporter as evidence that she´s playing the race card, or we can speculate on whether white men will all flock to John McCain in the general election regardless of his policies.

우리에겐 선택권이 있습니다. 우리는 분열과 갈등, 냉소주의를 키우는 정치를 수용할 수도 있습니다. O. J. 심슨 소송 때 그러했듯 인종문제를 단순히 구경거리로 다룰 수도 있고, 카트리나 참사 때 그랬던 것처럼 비극을 일깨우는 수단으로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심야 뉴스의 소재로 다룰 수도 있지요. 라이트 목사의 설교를 매일 모든 채널에서 방송할 수 있고, 지금부터 그에 관한 얘기만 하고, 이번 선거 캠페인의 쟁점을, 제가 라이트 목사의 설교를 신봉하거나 공감하는지 여부로 한정지을 수도 있습니다. 힐러리 상원의원 지지자의 실수를 걸고넘어지며, 힐러리 상원의원이 인종카드를 사용하고 있다고 맹비난을 퍼부을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정책과 무관하게 백인들이 모두 존 매케인에게로 결집할 거라고 억측을 할 수도 있습니다.

(O. J. Trial: 1994년 유명 미식축구선수 출신 영화배우인 O. J. Simpson이 이혼한 백인 여성과 그 애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으나, 형사재판에서 무죄판결을 받고, 민사재판에서는 유죄가 인정됐다. 체포과정에서 경찰차가 100km를 추격하는 장면이 매스컴에 보도됐으며, 재판이 진행되는 내내 국민적인 관심을 끌었다. 돈과 권력, 스포츠 스타, 인종문제, 가정폭력, 언론의 광기가 한데 어우러진 최악의 사건으로 기록됐다.)

(Katrina: 2005년 8월 말에 미국 남부를 강타한 대형 허리케인. 미시시피 제방의 보수가 지연되고 이것이 무너지면서 강물이 범람해, 뉴올리언스를 중심으로 저지대에 살고 있던 흑인 및 소수인종들이 막대한 피해를 당했다. 미국 내에 인종차별이 계속되고 있다는 치부가 여실히 드러났다.)

 

We can do that.

But if we do, I can tell you that in the next election, we´ll be talking about some other distraction. And then another one. And then another one. And nothing will change. That is one option.

Or, at this moment, in this election, we can come together and say, “Not this time.” This time we want to talk about the crumbling schools that are stealing the future of black children and white children and Asian children and Hispanic children and Native American children. This time we want to reject the cynicism that tells us that these kids can´t learn; that those kids who don´t look like us are somebody else´s problem. The children of America are not those kids, they are our kids, and we will not let them fall behind in a 21st century economy. Not this time.

우리는 그렇게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하면, 다음 선거에서는 다른 얘기로 사람들을 혼란에 빠뜨릴 겁니다. 그 다음 선거에도, 그 다음에도 또 그러겠죠. 그러면 아무것도 변하지 않을 겁니다. 이게 한 가지 선택입니다.

그게 아니면, 바로 이 시점, 이번 선거에서, 우리는 함께 나아가 ‘이번엔 아니다’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 우리는 흑인 어린이, 백인 어린이, 아시아인 어린이, 히스패닉 어린이, 그리고 인디언 원주민 어린이의 미래를 앗아가는 붕괴된 학교에 대해 얘기하고 싶습니다. 이번에 우리는 ‘이 아이들은 배울 능력이 없다’거나 ‘우리와 다르게 생긴 아이들은 우리가 상관할 바가 아니다’라고 말하는 냉소주의를 거부하고 싶습니다. 미국의 어린이들은 그들의 아이가 아니라, 우리의 아이들이며, 우리는 아이들이 21세기 경제에서 뒤처지도록 내버려두지 않을 것입니다. 이번에는 아닙니다.

 

This time we want to talk about how the lines in the emergency room are filled with whites and blacks and Hispanics who do not have health care, who don´t have the power on their own to overcome the special interests in Washington, but who can take them on if we do it together.

This time we want to talk about the shuttered mills that once provided a decent life for men and women of every race, and the homes for sale that once belonged to Americans from every religion, every region, every walk of life. This time we want to talk about the fact that the real problem is not that someone who doesn´t look like you might take your job; it´s that the corporation you work for will ship it overseas for nothing more than a profit.

이번에 우리는 백인과 흑인, 히스패닉이 건강보험에 들지 않았음에도 병원 응급실을 이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얘기하고 싶습니다. 그들에겐 워싱턴을 장악한 특수 이해집단을 이겨낼 힘이 없지만, 우리가 힘을 합치면 이겨낼 수 있습니다.

이번에 우리는 한때 모든 인종의 남녀에게 남부럽지 않은 생활을 영위하도록 했던 제분소가 문을 닫은 까닭에 대해, 한때 각기 다른 종교와 지역, 계층의 미국인이 소유했으나 지금은 매물로 나와 있는 집들에 대해 얘기하고 싶습니다. 진정한 문제는 당신과 다르게 생긴 사람이 당신의 일자리를 가로채는 게 아니라, 당신이 일하는 회사가 오로지 이윤을 위해 해외로 옮겨갈 거라는 점임을 얘기하고 싶습니다.

 

This time we want to talk about the men and women of every color and creed who serve together, and fight together, and bleed together under the same proud flag. We want to talk about how to bring them home from a war that never should´ve been authorized and never should´ve been waged, and we want to talk about how we´ll show our patriotism by caring for them, and their families, and giving them the benefits they have earned.

이번에 우리는 자랑스러운 같은 깃발 아래서 함께 봉사하고, 싸우고, 피 흘리는 각기 다른 피부색과 종교를 가진 남녀들에 대해 얘기하고 싶습니다. 우리는 절대 승인되지 말았어야 했으며, 벌어지지 말아야 했던 전쟁으로부터 그들을 고향으로 돌려보낼 방법에 대해 얘기하고 싶습니다. 또한 그들과 그들의 가족을 보살피고, 그들이 벌어들인 이익을 그들에게 돌려줌으로써 우리의 애국심을 표현할 방법에 대해 얘기하고 싶습니다.

 

I would not be running for president if I didn´t believe with all my heart that this is what the vast majority of Americans want for this country. This union may never be perfect, but generation after generation has shown that it can always be perfected. And today, whenever I find myself feeling doubtful or cynical about this possibility, what gives me the most hope is the next generation - the young people whose attitudes and beliefs and openness to change have already made history in this election.

대다수 미국인이 이 나라를 위해 원하는 바가 바로 이것이라고 온 마음으로 믿지 않았다면, 나는 대통령선거에 출마하지 않았을 겁니다. 대다수 미국인이 원하는 통합이 결코 완전하진 않지만, 세대가 바뀌면서 늘 완전해질 수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이 가능성에 대해 미심쩍거나 냉소적인 느낌이 들 때마다, 제게 가장 큰 희망을 주는 건 다음 세대입니다. 변화에 대한 그들의 태도와 신념과 열린 마음은 이미 이번 선거에서 새 역사를 만들어냈습니다.

 

There is one story in particularly that I´d like to leave you with today - a story I told when I had the great honor of speaking on Dr. King´s birthday at his home church, Ebenezer Baptist, in Atlanta.

There is a young, 23-year-old white woman named Ashley Baia who organized for our campaign in Florence, South Carolina. She had been working to organize a mostly African-American community since the beginning of this campaign, and one day she was at a roundtable discussion where everyone went around telling their story and why they were there.

오늘 특별히 여러분께 남기고 싶은 얘기가 있습니다. 마틴 루터 킹 목사 생일에 애틀랜타에 있는 그의 교회본당에서 연설한 내용이기도 합니다.

23세의 백인 여성이 있습니다. 이름은 애슐리 바이아. 그녀는 사우스캐롤라이나의 플로렌스에서 우리의 선거운동을 위해 조직을 꾸렸습니다. 그녀는 선거 캠페인 초기부터 주로 흑인 공동체를 조직해왔습니다. 어느 날, 사람들이 모여서 왜 선거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는지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에 그녀도 끼어 있었습니다.

 

And Ashley said that when she was 9 years old, her mother got cancer. And because she had to miss days of work, she was let go and lost her health care. They had to file for bankruptcy, and that´s when Ashley decided that she had to do something to help her mom.

She knew that food was one of their most expensive costs, and so Ashley convinced her mother that what she really liked and really wanted to eat more than anything else was mustard and relish sandwiches. Because that was the cheapest way to eat.

애슐리는 자신이 아홉 살 때 어머니가 암에 걸렸다고 말했습니다. 어머니는 어쩔 수 없이 며칠 결근을 했고, 결국 그로 인해 해고를 당했습니다. 그래서 건강보험도 상실했지요. 애슐리 가족은 파산 신청을 할 수밖에 없었고, 애슐리는 그때 어머니를 돕기 위해 뭔가 해야만 한다고 결심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생활비 중 식비가 가장 많이 든다는 걸 알았고, 어머니에게 자신이 가장 좋아하고 먹고 싶은 것은 겨자소스가 들어간 샌드위치라고 거짓말했습니다. 당시 그게 가장 저렴하게 끼니를 때우는 방법이었거든요.

 

She did this for a year until her mom got better, and she told everyone at the roundtable that the reason she joined our campaign was so that she could help the millions of other children in the country who want and need to help their parents, too.

Now Ashley might have made a different choice. Perhaps somebody told her along the way that the source of her mother´s problems were blacks who were on welfare and too lazy to work, or Hispanics who were coming into the country illegally. But she didn´t. She sought out allies in her fight against injustice.

애슐리는 엄마의 병이 나을 때까지 1년 동안 그렇게 했습니다. 그녀는 토론회에 참석한 사람들에게, 자신이 선거운동에 동참한 이유는 자신처럼 부모를 돕고 싶고, 또 도와야만 하는 수백만의 어린이를 도울 수 있을 것 같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애슐리는 다른 선택을 할 수도 있었습니다. 아마 혹자는 그녀에게, 네 엄마의 문제는 복지 혜택을 받으면서 일 안 하고 게으르게 사는 흑인이나 히스패닉 불법 이민자들 때문이라고 말했을 겁니다. 하지만 그녀는 다른 선택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부당함에 맞서 싸울 연대를 찾아 나섰습니다.

 

Anyway, Ashley finishes her story and then goes around the room and asks everyone else why they´re supporting the campaign. They all have different stories and reasons. Many bring up a specific issue. And finally they come to this elderly black man who´s been sitting there quietly the entire time. And Ashley asks him why he´s there. And he does not bring up a specific issue. He does not say health care or the economy. He does not say education or the war. He does not say that he was there because of Barack Obama. He simply says to everyone in the room, “I am here because of Ashley.”

애슐리는 그렇게 자신의 이야기를 끝내고, 다른 사람들에게 왜 선거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는지 물어봅니다. 사람들에겐 저마다 다른 사연과 이유가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이 구체적인 사안들을 얘기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내내 조용히 듣고만 있던 나이 지긋한 흑인 차례가 됐습니다. 애슐리가 이 흑인에게 물었습니다. 흑인은 구체적인 이슈를 들먹이지 않습니다. 건강보험이나 경제에 대해 얘기하는 것도 아닙니다. 교육이나 전쟁에 대한 얘기도 아닙니다. 버락 오바마 때문에 온 것이라고 말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짧게, ‘나는 애슐리 때문에 여기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I´m here because of Ashley.” By itself, that single moment of recognition between that young white girl and that old black man is not enough. It is not enough to give health care to the sick, or jobs to the jobless, or education to our children.

But it is where we start. It is where our union grows stronger. And as so many generations have come to realize over the course of the two-hundred and twenty one years since a band of patriots signed that document in Philadelphia, that is where the perfection begins.

‘나는 애슐리 때문에 여기 있습니다.’ 이 말만으로, 젊은 백인 여성과 나이든 흑인 남성 간의 그 짧은 인식의 순간을 설명할 수 없습니다. 아픈 사람에게 건강보험 혜택을 주고, 실직자에게 일자리를 주고, 우리 아이들에게 교육을 제공하는 것으로 충분치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거기에서 출발합니다. 우리의 통합을 더 강하게 성장시키는 지점이 바로 거기입니다. 한 무리의 애국자들이 필라델피아에서 헌법에 서명한 이래로 221년간 수많은 세대가 깨달았던 것처럼, 거기가 바로 완전한 통합의 출발점입니다.

신고

Hilary Clinton-의료보험관련 연설

일반영어/명연설 2010.09.07 13:04 Posted by Migguragi chanyi
 


And everywhere I go, I've heard from doctors and nurses who every day see children with illnesses that could have been treated earlier if their parents had been able to afford health insurance. 


그리고 가는 곳마다 저는 의사나 간호사들로부터 부모가 의료보험을 감당할 능력이 있었다면 보다 일찍 완치됐을 수도 있었던 병을 가진 아이들을 매일처럼 본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You may remember I had a few ideas about health care. And I've learned a few lessons since then. But I haven't given up on the goal and that's why we kept working step by step to insure millions of children through the Children's Health Insurance Program. And that's why it's time to pass a real Patients' Bill of Rights and provide access to affordable health care to every child and family in this country.


혹,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전 의료보험에 대한 몇 가지 아이디어들을 가지고 있었습니다.(아이들에게 저비용의 의료보험을 제공하기 위한) 그리고 그 후로 몇 가지 교훈도 얻었지요. 그러나 저는 그 목표를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우리가 어린이 건강보험 프로그램을 통해 수백만의 아이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하나하나 착실하게 준비를 해나가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 그리고 이를 위해 지금이야 말로 미국전역에 모든 아이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저비용(감당할 만한)의 의료보장을 주기위한 진정한 환자들의 권리장전(힐러리, 혹은 민주당의 의료보장법)을 통과시켜야 할 때입니다.


But we'll never accomplish what we need to do for our children if we burden them with a debt they did not create. Franklin Roosevelt said that Americans of his generation had a rendezvous with destiny. Well, I think our generation has a rendezvous with responsibility. It's time to protect the next generation by using our budget surplus to pay down the national debt, save Social Security, modernize Medicare with a prescription drug benefit, and provide targeted tax cuts to the families that need them most.


하지만 이 과정에서 아무 책임도 없는 아이들에게 이 모든 부담을 지우게 된다면 우리는 결코 우리의 목적을 달성할 수 없을 것입니다. 프랭클린 루즈벨트는 당세대의 미국인들은 운명과 맞닥뜨렸다고 말했었습니다. 저는 감히 이 시대의 미국인들은 책임감과 맞닥뜨렸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지금이야 말로 남아도는 우리의 잉여예산을 집행해서 국가에 대한 부채를 낮추고 사회보장을 건실히 하며 의약품 선 조제 처방으로 발생하는 이익으로 의료체계를 근대화 시켜서 우리의 다음세대를 보호할 때입니다. 그리고 또한 각 가정에 가장 절실한 세금감면 또한 제공할 때입니다.


At this moment of great potential, let's not squander our children's futures. Let's elect leaders who will leave no child behind. Leaders who don't just talk the talk, but walk the walk: leaders like Al Gore and Joe Lieberman.


이러한 중요한 시기에 우리는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낭비할 순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의 아이들을 미래를 보장해 줄 수 있는 지도자를 선출해야 합니다. 말로써가 아닌 직접 행동으로 실천할 수 있는 앨 고어나 조 리버맨 같은 지도자 말입니다.


You know, the other day Bill and I were looking at pictures of our daughter from eight years ago, when this journey began. It's been an amazing 8 years for Chelsea, too. And we want to thank the American people for giving her the space to grow.


빌이 대통령 임기가 시작되었을 당시 8년 전 어느 날, 빌과 저는 우리 딸애의 사진들을 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덧 시간이 이렇게 흘러) 8년이란 시간은 chelsea에게도 경이로운 시간들 이었습니다. 그리고 우리 부부는 이렇게 우리 딸애가 훌륭하게 성장할 수 있는 보금자리를 만들어 주었던 미국 국민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Bill and I are closing one chapter of our lives-and soon, we'll be starting a new one.


빌과 저는 삶의 한 장을 마무리 할 것이며 곧 또 새로운 삶을 시작할 것입니다.


For me, it will be up to the people of New York to decide whether I'll have the privilege of serving them in the United States Senate.

I will always be profoundly grateful to all of you and to the American people for the last eight years.


제게 있어서 미국 상원에서 다시 한번 미국을 위해 봉사할 기회가 주어질지는 전적으로 뉴욕 시민여러분들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저는 지난 8년동안 성원해 주신 여기계신 모든 분들과 미국 국민여러분들에게 항상 진심으로 감사드릴 것입니다.


Really, the most important thing that I can say tonight is: --- thank you.

Thank you for giving me the most extraordinary opportunity to work here at home and around the world on the issues that matter most to children, women, and families. Thank you for your support and faith in good times - and in bad.


사실, 오늘 저녁 이 자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드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국내에서나 해외에서 아이들, 여성 그리고 그들의 가족들에 대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수 있는 가장 가치 있는 기회들을 주신 국민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좋을 때나 나쁠 때나 항상 변함없는 성원과 믿음을 주신 국민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Thank you, from the bottom of my heart, for the honor and blessing of a lifetime.

Good night, and God Bless you all.


신고






내용 :


[00:13]
카네기 멜론의 부학장(?) Indira Nair가 새로운 강의 소개를 하면서
시작합니다. 교수들이 돌아가면서 발표할 "인생여정"이란 새로운 강의입니다.
그 첫 강의를 Randy Pausch가 맡는데, EA에 있는 그의 친구 Steve Seabolt가
소개를 하겠습니다.
 

[02:10]
Randy는 죽으면 안되는데, 그러면 Steve 친구들의 평균IQ가
50가량 떨어지기때문이라는 농담을 시작으로
Steve Seabolt가 Randy에 대해서 소개를 합니다.
Randy는 1982년 Brown대학에서 졸업, CMU에서 1988년 CS 박사학위를 받습니다.
Virginia 대학에서 일년 앞당겨 테뉴어가 되고, 1997년 CMU로 옮깁니다.
Don Marinelli와 함께 ETC(Entertainment Technology Center)를 설립하게 된다는
이야기 후에 자신과의 만남을 설명하고 Randy 소개를 마칩니다.

[08:15]
원래 "인생여정(Journey)" 강의 이름이 "마지막 강의(Last Lecture)"였다는 말을
합니다. 죽기전에 마지막 강의를 한다면 어떻하겠냐는 것이 원래 취지인데,
자기때문에 강의 이름이 "인생여정"으로 바뀌었다는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그리고, 간단히 뒷배경을 이야기 해 줍니다. 자신은 췌장암으로 간에 10개의
암이 있고, 3-6개월 남았다는 이야기를 저번달에 들었답니다.
손에 든 카드를 바꿀 수는 없지만, 어떻게 플레이할지 결정할 수는 있답니다.

[10:05]
자신은 지금 너무 건강하다면서 팔꿉혀 펴기를 해 보입니다.
   
[11:00]
암, 가족, 종교에 대해서 이야기 할 것은 아닌데, 고백하자면
죽음을 앞두고 개종(deathbed conversion)을 했다...방금 '맥'을 샀다...^_^

[11:20]
오늘의 이야기는 다음을 다룹니다.

- 내 유년 시절의 꿈
- 다른이들의 꿈을 실현시켜주기
- 교훈: 어떻게 꿈을 실현시키고 남들의 꿈도 그렇게 도울수 있나

[11:50]
- 내 유년 시절의 꿈

1960년대는 정말 꿈꾸기 좋은 시절입니다. 인류가 달이 도착하는 것을
보며 자란 세대입니다. 내 꿈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12:48]
- 무중력 상태에 있어 보기
- NFL에서 뛰기
- 세계 백과 사전에 글쓰기
- 커크 선장이 되기
- 인형 뽑기 (winning stuffed animals)
- 디즈니 아이디어맨이 (Disney Imagineer) 되기

(각각의 꿈들을 어떻게 성취했는지 보여줍니다.)

[13:20]
- 무중력 상태에 있어 보기[13:20]
    어린 시절의 꿈을 어떻게 실현시켰는지 정말 재밌게 설명합니다.
    NASA에서 학부생 대상으로 경진대회를 해서 우승하면 무중력 실험에 초대한다고해서
    열심히 도와서 우승했는데 교수라서 실험에 참가할 수 없다는 연락을 받습니다.
    이리저리 궁리하다가 지역 기자는 참가할 수 있다는 항목을 발견하고 교수직을 사직하고
    웹 저널리스트로 전직한다는 말도 안되는 이유를 대고 무중력 상태 실험에 참가하게 됩니다.
    * 실험 장면 [15:58]
    * 이 대목에서 이 강의 전반에 중요한 주제인 "벽이론"이 나옵니다.
        Brick walls are there for a reason:
            they let us prove how badly we want things
        벽이 가로막고 있는데는 이유가 있다:
            우리가 얼마나 지나가길 원하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 NFL에서 뛰기 [16:40]
    결국 NFL에서 뛰어 보지는 못했지만, 열심히 연습했고 많이 배웠다.
    몇 가지 일화를 설명:
        9살때 트레이닝을 시작하게 되었는데,
        연습 첫날 코치가 공을 가지고 오지 않아서 묻자,
        22명이 게임을 하는데, 게임중에 몇 명이나 공을 잡고 있냐?
        한명이요. 오늘은 그 나머지 21명이 뭘 해야할 지에 대해서 연습한다.
        결국 기본기가 중요하단 말이지요.

        수석코치가 정말 힘들게 굴렸는데, 다른 코치가 해준 말.
        너가 뭔가를 잘 못했을 때, 아무도 네게 뭐라고 하는 사람이 없다면
        다들 너를 포기한 거야.

    * head fake: 운동경기중에 머리의 움직임으로 상대를 속이는 행위
        강의 내 나오는 말인데, 다음 표현이 의미를 대신한다.
            Experience is what you get when you didn't get what you wanted.
            원하는 것을 얻지 못했을 때 얻게 되는 것이 경험이다.

            Most of what we learn, we learn indirectly.
            우리가 익히게 되는 대부분은 간접적으로 배운다.                   

        예를 들면, 스포츠를 통해서 아이들이 팀워크, 스포츠맨정신, 끈기 등을
        배우는 것도 같은 이치다.
       
- 세계 대백과 사전에 글쓰기 [20:30]
    쉬웠단다.
    어렬을 적, 집에 세계 대백과 사전이 있었고, 여기에 글 쓰기 쯤이야...^_^
    나중에 실제로 Virtual Reality 항목을 내가 쓰게 되었다.
   
   
- 커크 선장 되기 => 커크 선장 만나기로 수정한다.
    William Shatner가 Randy의 연구실에 와서 가상현실로 만든 스타 트랙 우주선을
    봤단다. 어린 시절의 우상을 만나는 것도 쿨한 일이지만,
    그 우상이 너의 연구실에 와서 너가 하는 쿨한 일을 보게 하는 것도 정말 쿨한 일이다.

- 인형 뽑기 (winning stuffed animals) [23:35]
    * 놀이시설에서 과녁맞추기 등을 통해서 뽑거나 경품으로 받게되는 인형 상품
    안 믿는 사람들을 윗해서 증거[24:38]를 보여준다...^_^

- 디즈니 아이디어맨/이매지니어(Disney Imagineer)가 되기 [25:15]
    * 월트 디즈니의 핵심 멤버인 이매지니어들은 끊임없이 아이디어를 쏟아내는
      세계 최고의 창의력 집단이다. (참고: http://conlyhim.tistory.com/166)
    8살때 디즈니랜드에 놀러간 이후로 여기서 일하기가 꿈이 되었고,
    1988년 CMU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월트디즈니의 이매지니어링에 원서를 냈는데, 떨어졌다.
    * 여기서 다시 그 "벽이론"이 등장합니다.
        가로막고 선 벽은 이유가 있어서입니다. 우리가 지나가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거기서 우리가 얼마나 지나가기를 원하는지 증명할
        기회를 주기 위해서입니다. 벽은 그만큼 지나가기를 원치않는 사람을
        걸러내기 위해서 있습니다.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막기 위해 있는 것입니다.

    1991년 Virginia 대학에 있을 때, 값싸게 가상현실 시스템을 만들었는데, 공전의 히트였다.
    이를 인연으로 디드니 이매지니어 팀이랑 알라딘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고
    엄청나게 좋은 경험을 하게 된다.
   

[38:45]
남의 (어릴적) 꿈을 실현시켜주기
- 다른 말로, 내가 교수인게 얼마나 다행인가.

    * 학생중에 Tommy가 있었는데, 꿈이 뭐냐고 묻자,
      다음번 스타워즈 찍는 일에 참여 하고 싶다고.
      미안한데, 더 이상의 스타워즈는 없다네. ^_^ 이 때가 1993년이랍니다.
      나중에 CMU로 옮길때 모든 연구원들이 따라왔는데,
      Tommy는 안따라오고 더 좋은 곳으로 갔답니다. 어디로 갔을까요 ^_^;;;


[40:34]
- BVW (Building Virtual Worlds) 수업 시작
    여러 학과에서 온 학생들을 대상으로
    만들고 싶은 것을 자유롭게 만들게 하는
    프로젝트 형식의 수업인데, 공전의 히트를 기록.
    학기말의 발표회는 학교의 새로운 행사[45:24]가 됨.
   
    작품 중의 하나인 "hello.World" [45:48]

- ETC (Entertainment Technology Center) 설립 [53:53]
    Drama 학과의 Don Marninelli와 함께 석사과정인
    꿈공장(the Dream Fulfillment Factory)인 ETC 설립

- Alice [1:00:30]
    꿈공장을 무한대로 확장시키는 시스템       
    (The Infinitely Scalable Dream Factory)

    컴퓨터 프로그램을 가르치는 새로운 접근법.
    아이들이 스토리를 만들어 가는 과정에 head fake로 PL을 공부하게 된다는...
       
    2008년 다음 버전이 나오면 Java를 배우게 되고,
    EA의 The Sims 캐릭터를 사용하게 된다.

    앨리스는 내가 남기는 유산이 될 것이다.
    (Alice is my professional legacy.)
        
[01:03:06]
교훈: 어떻게 꿈을 실현시키고 남들의 꿈도 그렇게 도울수 있나

- 무엇이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했을까?
    부모님 [1:03:20]
    * 논문 쓰면서 어렵다고 불평하니, 어머니께서 이해한다고 다독거려주시면서
      하시는 말씀..."근데, 얘애, 네 아버지는 네 나이때 독일군과 싸우셨단다."

    멘토 [1:06:24]
    * 특히, Andy van Dam (brown 대학에서의 adviser).
          이 분이 대학원을 가서 교수가 되라고 조언을 했는데,
      그 이유가 Randy가 좋은 salesman 자질이 있기 때문이란다.

    학생 [1:09:10]
    * Alice의 아이디어

[1:10:28]
'티거(Tigger)'냐 '이요(Eeyore)'냐 선택하시라       

[1:14:35]
절대로 포기하지 마라.
    나는 브라운 대학의 대기자 리스트에 올라 있었다.
    CMU 박사과정 입학사정에서는 떨어졌었다. 그러면 어떻게...직접 들어 보시라 ^_^

[1:18:12]
어떻게 다른이들이 너를 돕게 할 수 있을까?
정직하고, 성실해라.
실수하면 사과하고.
자신이 아닌 남에게 신경써 주라.
예를 들면...(꼭 직접 보세요 => [1:18:40] 눈물이 납니다.)

[1:20:10]
* "벽이론" 재 등장
벽은 우리의 헌신을 알고자 합니다.
어릴적 꿈을 달성하고자 하는 우리와 관심없는 이들 사이를 가릅니다.

[1:20:17]
포기하지마라. 가장 좋은 금은 물통 바닥에 있다.
Don't bail; the best gold is at the bottom of barrels of crap

[1:21:34]
피드백을 받고, 들어라.
Get a feedback loop; and listen to it!

[1:21:57]
Show gratitude
    * 테뉴어가 되었을때 모든 연구원들을 데리고 일주일간
      디즈니랜드에 갔다는 군요...헐헐헐

[1:22:15]
불평하지 말고, 더 열심히 하라

[1:22:24]
중요한 조언들
    - Be good at something; it makes you valuable
      뭔가를 잘 해라. 그러면 너의 값어치를 올려 줄 것이다.

    - Work hard..."what's your secret?"
      열심히 해라. 그게 너의 비밀이어야 한다.

    - Find the bset in everybody; no matter how you have to wait for them to show it
      얼마나 오래 걸릴지라도 다른이들의 장점을 찾아라.

    - Be prepared: "luck" is where preparation meets opportunity
      준비해라. 행운은 준비한 자에게 기회가 온 것을 말한다.

[01:23:08]
마무리

[01:23:15]
어떻게 꿈을 이룰 것인가?
    * 사실 이 주제가 head fake였다.
      어떻게 꿈을 이룰 것인지에 대한 것이 아니었다. 어떻게 살 것인지에 관한 것이다.
      올바르게 살아간다면, 카르마(karma)가 보살피사 꿈이 너게로 다가갈 것이다.

    * 근데, head fake가 하나 더 있다.
      사실, 이 강의는 너희들을 위한 것이 아니다. 내 아이들을 위한 것이었다.
          고맙다.

[1:23:42]
끝...


구글 버전에서는 여기서 끝이 난다.
WMV 버전은 이후 장면이 더 있다.

[1:25:42]
Randal E. Bryant (CMU)의 소개로 Randy에 대한 공헌에 대한
치사가 이어진다.

[1:27:00]
Steve Seabolt가 다시 나와서 EA가 CMU 학부의 여학생에게 Randy이름을 딴 장학금을
제정하기로 했다고 하면서 울먹인다.

[1:29:35]
ACM SIGCHI를 대표해서 Jim Foley가
공헌상(Special award for professional contribution)을 준다.
이 아저씨가 이야기 중간에 Andy Van Dam대신에
용기를 내라고 꼭 껴안아 주었던 그 교수아저씨인데 이번에는
자신을 위해서 꼭 안아줍니다...

[1:32:20]
Jerry Cohen (CMU)이 나와서 Arts와 CS의 경계를 없앴다는 의미로
Purnull Center for Arts와 Gates Center for CS를 연결하는 다리에 [1:35:22]
Randy 이름을 따서 Randy Pausch Memorial Footbridge라고 부르기로 했다고 공표한다.
Randy를 모르는 다음 세대의 학생과 교수들이 이 다리를 건너면서 Randy의 이름을
보고 누구냐고 물었을때 우리가 알려 주겠다고.

[1:37:30]
마지막으로 Andy Van Dam이 나와서 Randy와의 일화를 얘기해준다.
그리고, 끝내 목이 메인다...나도 Andy도...방청객들도...

감상 : 마지막 강의를 보기 전에 Alice를 한번 둘러 보았습니다.
          첫인상은 좀 유치해 보였습니다. 3D Lego 라는 평도 있더군요.
          하지만, 이게 비프로그래머에게 프로그래밍 개념없이 뭔가를
          만들게 하면서 은연중에(head fake!) 프로그래밍 개념을 가르치기 위한 것이란
          설명을 들었습니다. 아직도, Alice가 PL인지 개념은 안 서지만,
          찾아보니 동의대 게임학과도 수업 중에 사용하고 있더군요.
          조만간 Alice에 대해서 살펴볼 기회를 갖고자 합니다.
      
          PL을 넘어서 PL을 어린 (여)학생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노력한 VR 연구가의 마지막 강의. 마음 무겁게 시작해서,
          마음 편하게 봤습니다. 그러다가 강의가 끝나가면서 다시
          무겁게 다가오는 느낌. 휴~. 나는 Randy같은 삶을 살 수 있을까?
          내 꿈에 하나의 항목을 더 추가하게 한 그런 비디오입니다.

          처음에 WMV로 봤고, 나중에 글을 쓰면서 구글 비디오로 다시 봤습니다.
          Randy 홈페이지에 스크립트도 있으니 그리 어렵지 않게 접근할 수 있었습니다.

          Randy가 Cool하게 하루하루 살아갈 수 있기를 기원하며...

참고:  http://pl-hacks.tistory.com/17
신고


Oprah Speaks to the Stanford Class of 2008 (Highlights)

This program has brought to you by Stanford university. Please visit us at Stanford.edu.

…Warmly welcome our commencement speaker, Oprah Winfrey~!

 

08~!

08학번 여러분!

 

So lesson one, follow your feelings.

첫번째 교훈은, 항상 마음을 따르라는 것입니다.

If it feels right, move forward, if it doesn’t feel right, don’t do it.

‘맞다’라는 느낌이 들면 밀어붙이고, 그렇지 않다면 하지 마세요.

 

Now I wanna talk a little bit about failings, because nobody’s journey is seemless or smooth.

자 이제 실패에 대해 조금 말씀을 드릴께요.

왜냐하면 그 누구의 삶도 흠집없고 실수가 없을 수는 없으니까요.

We all stumble, we all have set backs.

우리는 모두 비틀거리며 고난을 맞기도 하죠.

If things go wrong, you heat a dead end,-as you will-

it’s just life’s way of saying time to change a course.

일이 잘못되면 막다른 골목에 다다를거에요.

그건 바로 삶의 방향을 바꿀 때가 되었다고 인생이 말해주는 거에요

So ask every failure, this is what I do with every failure, every crisis, every difficult time- I say, what is this here to teach me?

그러니 실패자들에게 모두 물어보세요. 저는 그렇게 합니다.

모든 실패, 고난, 역경의 시기에 저는 ‘이 시기가 나에게 무엇을 가르쳐주러 왔을까?’

라고 반문해봅니다.

And as soon as you get the lesson, you get to move on.

그리고 교훈을 얻자마자 여러분은 발전합니다.

If you really get the lesson, you pass and you don’t have to repeat the class.

만약 진정한 교훈을 얻는다면, 여러분은 그 고난을 이수했으며 재수강 할 필요가 없습니다.

If you don’t get the lesson, it shows up wearing another pair of pants -or skirt-to give you some remedial work.

만약 교훈을 얻지 못하면 다른 곳에서 나타날 거에요. 여러분에게 보충할 수 있는 숙제를 주기 위해서 말이죠.

 

And what I found is that difficulties come when you don’t pay attention to life’s whisper,

because life always whispers to you first.

또 제가 알게 된 것은, 어려움은 여러분이 관심을 기울이지 않을 때 오며 그 때 인생이 속삭여준다는 것이죠. 네, 인생은 당신에게 먼저 속삭입니다.

And if you ignore the whisper, sooner or later you’ll get a scream.

그 때 여러분이 그 속삭임을 무시하면 언젠가는 그것이 외침으로 변하죠.

Whatever your resist persists.

여러분이 저항하는 것은 지속될 것입니다.

But, if you ask the right question- not “why is this happening”, but “what is this here to teach me?” What is this here to teach me?...

-it puts you in the place and space to get the lesson you need.

하지만 옳은 질문을 하세요.

‘왜 나한테 이런 일이?’가 아닌 ‘이것이 나에게 지금 무엇을 가르쳐주나?’를요.

이것이 지금 나에게 무엇을 가르쳐주고 있는가…를.

그래야 당신에게 필요한 교훈을 얻을 수가 있습니다.

 

The lesson here is clear.

여기서 교훈은 명확합니다.

And that is, if you’re hurting, you need to help somebody else, he is there hurt.

즉, 상처받았을 때 또 다른 상처받은 사람을 도와주세요.

If you are in pain, help somebody else’s pain.

고통받고 있을 때 다른 사람의 고통을 덜어주세요.

And when you are in a mess, you get yourself out of the mess helping somebody out of there.

엉망진창인 상황에 처해있을 때 거기에서 나와 다른 사람도 거기에서 나올 수 있게 도와주세요.

And in the process, you get to become a member of, what I call, The Greatest Fellowship of All, the sorority of compassion and the fraternity of service.

그런 과정에서 여러분은 제가 소위 말하는 ‘우리 모두의 위대한 동반자’클럽의 멤버가 될 것입니다. 따뜻한 마음을 가진 sorority(여학생 클럽), 봉사정신의 fraternity(남학생 클럽)같이 말입니다.

 

I know this for sure, that doing good actually makes you better.

제가 자신있게 말씀드리는 점은 좋은 일을 함으로써 여러분은 발전한다는 것입니다.

So, whatever fields you choose, if you operate from the paradigm of service, I know your life will have more value and you’ll be happy.

그러니 어떤 분야를 선택하든 서비스의 정신으로 행동한다면 여러분의 삶은 분명 더 가치있어지고 더 행복해질 겁니다.

 

If you choose to offer your skills and talent in service,

when you choose the paradigm of service,

looking at your life through that paradigm, it turns everything you do from a job into a gift.

여러분의 기술과 능력을 서비스에 제공하게 된다면,

즉 서비스의 패러다임을 선택한다면,

인생을 그러한 가치관으로 산다면, 당신의 직업은 선물로 바뀔 것입니다.

 

And I know you haven’t spent all this time in Stanford just to go out and get a job,

여러분이 단지 직장을 구하기 위해 스탠포드에서 이런 시간들을 보낸 것이 아니란 걸 알고 있습니다.

 

You’ve been enriched in countless ways.

여러분이야말로 셀 수 없이 다양한 방면으로 풍부한 경험을 해왔습니다.

There’s no better ways to make your mark on the world and to share that abundance with others.

그런 풍부함을 다른 사람과 나누는 것만큼 이 세상에 뚜렷한 족적을 남기는 방법도 없을 것입니다.

 

You have the hearts and the smarts to go with it, and it’s up to decide, really, where will you now use those gifts?

여러분은 따뜻한 가슴과 동시에 냉철한 지성을 가지고 있으며 이제 선택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이러한 재능을 여러분은 어디에 사용하시겠습니까?

 

You’ve got the diploma, so go out and get the lessons,

cause I know great things are sure to come.

학위를 땄으니 바깥 세상으로 나가 교훈을 배워보세요.

왜냐하면 반드시 위대한 일이 여러분에게 다가올테니까요.

 

Congratulations! 08, 08!

축하합니다, 08학번 여러분!



신고

Farewell Address to Congress

General Douglas MacArthur


delivered 19 April 1951





Mr. President, Mr. Speaker, and Distinguished Members of the Congress:


I stand on this rostrum with a sense of deep humility and great pride -- humility in the wake of those great American architects of our history who have stood here before me; pride in the reflection that this forum of legislative debate represents human liberty in the purest form yet devised. Here are centered the hopes and aspirations and faith of the entire human race. I do not stand here as advocate for any partisan cause, for the issues are fundamental and reach quite beyond the realm of partisan consideration. They must be resolved on the highest plane of national interest if our course is to prove sound and our future protected. I trust, therefore, that you will do me the justice of receiving that which I have to say as solely expressing the considered viewpoint of a fellow American.


I address you with neither rancor nor bitterness in the fading twilight of life, with but one purpose in mind: to serve my country. The issues are global and so interlocked that to consider the problems of one sector, oblivious to those of another, is but to court disaster for the whole. While Asia is commonly referred to as the Gateway to Europe, it is no less true that Europe is the Gateway to Asia, and the broad influence of the one cannot fail to have its impact upon the other. There are those who claim our strength is inadequate to protect on both fronts, that we cannot divide our effort. I can think of no greater expression of defeatism. If a potential enemy can divide his strength on two fronts, it is for us to counter his effort. The Communist threat is a global one. Its successful advance in one sector threatens the destruction of every other sector. You can not appease or otherwise surrender to communism in Asia without simultaneously undermining our efforts to halt its advance in Europe.


Beyond pointing out these general truisms, I shall confine my discussion to the general areas of Asia. Before one may objectively assess the situation now existing there, he must comprehend something of Asia's past and the revolutionary changes which have marked her course up to the present. Long exploited by the so-called colonial powers, with little opportunity to achieve any degree of social justice, individual dignity, or a higher standard of life such as guided our own noble administration in the Philippines, the peoples of Asia found their opportunity in the war just past to throw off the shackles of colonialism and now see the dawn of new opportunity, a heretofore unfelt dignity, and the self-respect of political freedom.


 Mustering half of the earth's population, and 60 percent of its natural resources these peoples are rapidly consolidating a new force, both moral and material, with which to raise the living standard and erect adaptations of the design of modern progress to their own distinct cultural environments. Whether one adheres to the concept of colonization or not, this is the direction of Asian progress and it may not be stopped. It is a corollary to the shift of the world economic frontiers as the whole epicenter of world affairs rotates back toward the area whence it started.


In this situation, it becomes vital that our own country orient its policies in consonance with this basic evolutionary condition rather than pursue a course blind to the reality that the colonial era is now past and the Asian peoples covet the right to shape their own free destiny. What they seek now is friendly guidance, understanding, and support -- not imperious direction -- the dignity of equality and not the shame of subjugation. Their pre-war standard of life, pitifully low, is infinitely lower now in the devastation left in war's wake. World ideologies play little part in Asian thinking and are little understood. What the peoples strive for is the opportunity for a little more food in their stomachs, a little better clothing on their backs, a little firmer roof over their heads, and the realization of the normal nationalist urge for political freedom. These political-social conditions have but an indirect bearing upon our own national security, but do form a backdrop to contemporary planning which must be thoughtfully considered if we are to avoid the pitfalls of unrealism.


Of more direct and immediately bearing upon our national security are the changes wrought in the strategic potential of the Pacific Ocean in the course of the past war. Prior thereto the western strategic frontier of the United States lay on the littoral line of the Americas, with an exposed island salient extending out through Hawaii, Midway, and Guam to the Philippines. That salient proved not an outpost of strength but an avenue of weakness along which the enemy could and did attack.


The Pacific was a potential area of advance for any predatory force intent upon striking at the bordering land areas. All this was changed by our Pacific victory. Our strategic frontier then shifted to embrace the entire Pacific Ocean, which became a vast moat to protect us as long as we held it. Indeed, it acts as a protective shield for all of the Americas and all free lands of the Pacific Ocean area. We control it to the shores of Asia by a chain of islands extending in an arc from the Aleutians to the Mariannas held by us and our free allies. From this island chain we can dominate with sea and air power every Asiatic port from Vladivostok to Singapore -- with sea and air power every port, as I said, from Vladivostok to Singapore -- and prevent any hostile movement into the Pacific.


*Any predatory attack from Asia must be an amphibious effort.* No amphibious force can be successful without control of the sea lanes and the air over those lanes in its avenue of advance. With naval and air supremacy and modest ground elements to defend bases, any major attack from continental Asia toward us or our friends in the Pacific would be doomed to failure.


Under such conditions, the Pacific no longer represents menacing avenues of approach for a prospective invader. It assumes, instead, the friendly aspect of a peaceful lake. Our line of defense is a natural one and can be maintained with a minimum of military effort and expense. It envisions no attack against anyone, nor does it provide the bastions essential for offensive operations, but properly maintained, would be an invincible defense against aggression. The holding of this littoral defense line in the western Pacific is entirely dependent upon holding all segments thereof; for any major breach of that line by an unfriendly power would render vulnerable to determined attack every other major segment.


This is a military estimate as to which I have yet to find a military leader who will take exception. For that reason, I have strongly recommended in the past, as a matter of military urgency, that under no circumstances must Formosa fall under Communist control. Such an eventuality would at once threaten the freedom of the Philippines and the loss of Japan and might well force our western frontier back to the coast of California, Oregon and Washington.


To understand the changes which now appear upon the Chinese mainland, one must understand the changes in Chinese character and culture over the past 50 years. China, up to 50 years ago, was completely non-homogenous, being compartmented into groups divided against each other. The war-making tendency was almost non-existent, as they still followed the tenets of the Confucian ideal of pacifist culture. At the turn of the century, under the regime of Chang Tso Lin, efforts toward greater homogeneity produced the start of a nationalist urge. This was further and more successfully developed under the leadership of Chiang Kai-Shek, but has been brought to its greatest fruition under the present regime to the point that it has now taken on the character of a united nationalism of increasingly dominant, aggressive tendencies.


Through these past 50 years the Chinese people have thus become militarized in their concepts and in their ideals. They now constitute excellent soldiers, with competent staffs and commanders. This has produced a new and dominant power in Asia, which, for its own purposes, is allied with Soviet Russia but which in its own concepts and methods has become aggressively imperialistic, with a lust for expansion and increased power normal to this type of imperialism.


There is little of the ideological concept either one way or another in the Chinese make-up. The standard of living is so low and the capital accumulation has been so thoroughly dissipated by war that the masses are desperate and eager to follow any leadership which seems to promise the alleviation of local stringencies.


I have from the beginning believed that the Chinese Communists' support of the North Koreans was the dominant one. Their interests are, at present, parallel with those of the Soviet. But I believe that the aggressiveness recently displayed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Indo-China and Tibet and pointing potentially toward the South reflects predominantly the same lust for the expansion of power which has animated every would-be conqueror since the beginning of time.


The Japanese people, since the war, have undergone the greatest reformation recorded in modern history. With a commendable will, eagerness to learn, and marked capacity to understand, they have, from the ashes left in war's wake, erected in Japan an edifice dedicated to the supremacy of individual liberty and personal dignity; and in the ensuing process there has been created a truly representative government committed to the advance of political morality, freedom of economic enterprise, and social justice.


Politically, economically, and socially Japan is now abreast of many free nations of the earth and will not again fail the universal trust. That it may be counted upon to wield a profoundly beneficial influence over the course of events in Asia is attested by the magnificent manner in which the Japanese people have met the recent challenge of war, unrest, and confusion surrounding them from the outside and checked communism within their own frontiers without the slightest slackening in their forward progress. I sent all four of our occupation divisions to the Korean battlefront without the slightest qualms as to the effect of the resulting power vacuum upon Japan. The results fully justified my faith. I know of no nation more serene, orderly, and industrious, nor in which higher hopes can be entertained for future constructive service in the advance of the human race.


Of our former ward, the Philippines, we can look forward in confidence that the existing unrest will be corrected and a strong and healthy nation will grow in the longer aftermath of war's terrible destructiveness. We must be patient and understanding and never fail them -- as in our hour of need, they did not fail us. A Christian nation, the Philippines stand as a mighty bulwark of Christianity in the Far East, and its capacity for high moral leadership in Asia is unlimited.


On Formosa, the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China has had the opportunity to refute by action much of the malicious gossip which so undermined the strength of its leadership on the Chinese mainland. The Formosan people are receiving a just and enlightened administration with majority representation on the organs of government, and politically, economically, and socially they appear to be advancing along sound and constructive lines.


 With this brief insight into the surrounding areas, I now turn to the Korean conflict. While I was not consulted prior to the President's decision to intervene in support of the Republic of Korea, that decision from a military standpoint, proved a sound one, as we hurled back the invader and decimated his forces. Our victory was complete, and our objectives within reach, when Red China intervened with numerically superior ground forces.


This created a new war and an entirely new situation, a situation not contemplated when our forces were committed against the North Korean invaders; a situation which called for new decisions in the diplomatic sphere to permit the realistic adjustment of military strategy.


Such decisions have not been forthcoming.


While no man in his right mind would advocate sending our ground forces into continental China, and such was never given a thought, the new situation did urgently demand a drastic revision of strategic planning if our political aim was to defeat this new enemy as we had defeated the old.


Apart from the military need, as I saw It, to neutralize the sanctuary protection given the enemy north of the Yalu, I felt that military necessity in the conduct of the war made necessary: first the intensification of our economic blockade against China; two the imposition of a naval blockade against the China coast; three removal of restrictions on air reconnaissance of China's coastal areas and of Manchuria; four removal of restrictions on the forces of the Republic of China on Formosa, with logistical support to contribute to their effective operations against the common enemy.


For entertaining these views, all professionally designed to support our forces committed to Korea and bring hostilities to an end with the least possible delay and at a saving of countless American and allied lives, I have been severely criticized in lay circles, principally abroad, despite my understanding that from a military standpoint the above views have been fully shared in the past by practically every military leader concerned with the Korean campaign, including our own Joint Chiefs of Staff.


I called for reinforcements but was informed that reinforcements were not available. I made clear that if not permitted to destroy the enemy built-up bases north of the Yalu, if not permitted to utilize the friendly Chinese Force of some 600,000 men on Formosa, if not permitted to blockade the China coast to prevent the Chinese Reds from getting succor from without, and if there were to be no hope of major reinforcements, the position of the command from the military standpoint forbade victory.


We could hold in Korea by constant maneuver and in an approximate area where our supply line advantages were in balance with the supply line disadvantages of the enemy, but we could hope at best for only an indecisive campaign with its terrible and constant attrition upon our forces if the enemy utilized its full military potential. I have constantly called for the new political decisions essential to a solution.


Efforts have been made to distort my position. It has been said, in effect, that I was a warmonger. Nothing could be further from the truth. I know war as few other men now living know it, and nothing to me is more revolting. I have long advocated its complete abolition, as its very destructiveness on both friend and foe has rendered it useless as a means of settling international disputes. Indeed, on the second day of September, nineteen hundred and forty-five, just following the surrender of the Japanese nation on the Battleship Missouri, I formally cautioned as follows:


Men since the beginning of time have sought peace. Various methods through the ages have been attempted to devise an international process to prevent or settle disputes between nations. From the very start workable methods were found in so far as individual citizens were concerned, but the mechanics of an instrumentality of larger international scope have never been successful. Military alliances, balances of power, Leagues of Nations, all in turn failed, leaving the only path to be by way of the crucible of war. The utter  destructiveness of war now blocks out this alternative. We have had our last chance. If we will not devise some greater and more equitable system, Armageddon will be at our door. The problem basically is theological and involves a spiritual recrudescence and improvement of human character that will synchronize with our almost matchless advances in science, art, literature, and all material and cultural developments of the past 2000 years. It must be of the spirit if we are to save the flesh.


But once war is forced upon us, there is no other alternative than to apply every available means to bring it to a swift end.


War's very object is victory, not prolonged indecision.


In war there is no substitute for victory.


There are some who, for varying reasons, would appease Red China. They are blind to history's clear lesson, for history teaches with unmistakable emphasis that appeasement but begets new and bloodier war. It points to no single instance where this end has justified that means, where appeasement has led to more than a sham peace. Like blackmail, it lays the basis for new and successively greater demands until, as in blackmail, violence becomes the only other alternative.


"Why," my soldiers asked of me, "surrender military advantages to an enemy in the field?" I could not answer.


Some may say: to avoid spread of the conflict into an all-out war with China; others, to avoid Soviet intervention. Neither explanation seems valid, for China is already engaging with the maximum power it can commit, and the Soviet will not necessarily mesh its actions with our moves. Like a cobra, any new enemy will more likely strike whenever it feels that the relativity in military or other potential is in its favor on a world-wide basis.


The tragedy of Korea is further heightened by the fact that its military action is confined to its territorial limits. It condemns that nation, which it is our purpose to save, to suffer the devastating impact of full naval and air bombardment while the enemy's sanctuaries are fully protected from such attack and devastation.


Of the nations of the world, Korea alone, up to now, is the sole one which has risked its all against communism. The magnificence of the courage and fortitude of the Korean people defies description.


They have chosen to risk death rather than slavery. Their last words to me were: "Don't scuttle the Pacific!"


 I have just left your fighting sons in Korea. They have met all tests there, and I can report to you without reservation that they are splendid in every way.


It was my constant effort to preserve them and end this savage conflict honorably and with the least loss of time and a minimum sacrifice of life. Its growing bloodshed has caused me the deepest anguish and anxiety.


Those gallant men will remain often in my thoughts and in my prayers always.


I am closing my 52 years of military service. When I joined the Army, even before the turn of the century, it was the fulfillment of all of my boyish hopes and dreams. The world has turned over many times since I took the oath on the plain at West Point, and the hopes and dreams have long since vanished, but I still remember the refrain of one of the most popular barrack ballads of that day which proclaimed most proudly that "old soldiers never die; they just fade away."


And like the old soldier of that ballad, I now close my military career and just fade away, an old soldier who tried to do his duty as God gave him the light to see that duty.


Good Bye.


 

노병(老兵)은 결코 죽지 않는다

- 맥아더(MacArthur)

나는 마음속 깊이 겸허함과 자랑스러운 마음으로 이 연단에 섰습니다. 나 이전에 이곳에 섰던 사람들이 우리 역사의 ‘위대한 건설자’였음을 깨달았기에 겸허한 마음이 생기고, 이 나라의 입법부는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창안해 낸 것 중에 가장 순수한 형태로 인간의 자유를 대표한다는 생각에 자랑스러운 마음을 느낍니다.

전 인류의 희망과 열망과 신념이 이곳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나는 어떤 당파적인 대의명분을 위한 옹호자로서 이 자리에 선 것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내가 말하려는 문제들은 근본적이며 당파적인 고려의 범위를 훨씬 능가하는 것들이기 때문입니다. 만일 우리의 장래를 보호하고 우리의 방침을 분석하려면 이러한 문제들은 국가의 최대 관심사로서 해결되어야만 합니다.

그러므로 나는 여러분께서 내가 이제부터 말씀드리는 것은 단지 한 미국인 동포가 숙고한 바의 견해를 표명하는 것이라고 공정하게 받아 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나는 지금 저물어 가는 인생의 황혼을 맞이해서 아무런 원한도 반감도 없이 오직 나의 조국을 위해서 봉사하겠다는 단 한 가지 목적으로 여러분께 말씀드리는 것입니다.

이 문제들은 전 세계적이며 매우 연동(聯動)적이기 때문에, 한 분야의 문제를 망각하고 다른 분야의 문제를 생각한다면 전체적인 재난을 초래하게 될 것입니다. 흔히 아시아는 유럽의 관문이라고 말합니다만, 유럽이 아시아의 관문이라는 것도 이에 못지않는 진리입니다. 그러므로 한 지역의 광대한 영향력은 다른 지역에도 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힘으로는 양쪽 전선을 방어하기에 부적당하며 우리의 노력을 분할 할 수도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나는 이보다 더 큰 패배주의의 표현을 생각해 낼 수 없습니다. 만일, 가상(假想)의 적군이 그 힘을 두 전선에 분할할 수 있다고 한다면 우리는 그들의 노력에 대항해야 합니다. 공산주의자의 위협이라는 것은 전 세계적입니다. 한 지역에서 성공적인 진전을 보게 되면 다른 모든 지역의 파괴를 위협하게 됩니다. 여러분께서는 유럽에서 그들의 진출을 막아내려는 우리의 노력을 동시에 기울이지 않고는 아시아에서 공산주의를 굴복시키거나 진정시킬 수 없습니다.

나는 처음부터 중국 공산당의 지원을 받은 북한이 가장 유력한 공산주의 국가라고 믿었습니다. 그들의 관심사는 현재 한국뿐만 아니라 최근에 인도차이나와 티벳에서 드러낸 것과 같은 경향을 띠고 있어서 잠재적으로 남쪽을 향하여 겨누고 있으며, 태초 이래 모든 것에는 정복자가 존재했을 것이라는 고무된 힘의 확장을 위하여 같은 욕망이 우세하게 반영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의 지원에 개입할 것이라는 대통령의 결정에 앞서 나는 대통령과 의논하지 않았지만, 군사적 관점으로 그 결정은 적절한 결정이었음이 입증되었습니다. 내가 그 결정은 적절한 결정으로 입증되었다고 말할 때는 우리가 그 침략자를 격퇴시키고 침략자의 군대를 파멸시켰을 때를 말합니다. 우리의 승리는 완벽했으며, 우리의 목적이 거의 이루어지려고 했습니다. 그때 숫자적으로 우세한 중공군의 보병이 개입했습니다.

이것은 새로운 전쟁과 완전히 새로운 사태를 만들어 냈는데, 이러한 사태는 북한 침략자에 대항하여 우리 군대를 파견했을 때에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는 외교적인 분야에서 현실적인 군사 전략의 조정을 인가하도록 새로운 결정을 요청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한 결정은 마련되어 있었던 것이 아니었습니다.

올바른 정신을 가진 사람이라면 우리의 지상군을 중국 대륙에 파견할 것을 주장할 사람은 없을 것이며, 그러한 것을 전혀 생각조차 해본 적이 없을 것입니다. 만약 우리의 정치적 목표가 과거에 적을 무찔렀던 것처럼 이 새로운 적을 무찌르는 데 있다면, 이 새로운 사태는 과감한 작전 계획의 수정을 긴급히 요구하는 것이었습니다. 나는 압록강 이북의 적군에게 주어진 모호 성역을 무력화시키는 것이 군사적으로 필요하다고 본 것 이외에, 전쟁 수행상 다음과 같은 조처가 군사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첫째, 중공에 대하여 우리의 경제적 봉쇄를 강화할 것.

둘째, 중국 연안에 해군 봉쇄를 가할 것.

셋째, 중국 연안 지역과 만주 지역의 공중 정찰에 대한 제한을 해제할 것.

넷째, 대만에 있는 중화민국 군대에 대한 제한을 해제하는 동시에 그들이 중국 본토에 대하여 효과적인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병참 지원을 할 것.

한국에 파견된 우리의 군대를 지원하고, 수많은 미국인과 연합국인의 생명을 구원하기 위해 가능한 한 이 전쟁을 빨리 끝내야겠다는, 전문적으로 모든 계획된 견해를 가졌다는 것만으로 나는 적대감을 불러일으켰으며, 특히 외국으로부터 신랄하게 비난을 받아 왔습니다. 위에서 말한 견해들은 사실 유엔의 공동 참모를 비롯하여 한국 전쟁에 관심을 가진 모든 군사 지도자들도 과거에 공감했던 것인데도 비난을 받았던 것입니다.

나는 증원군을 요청했지만 증원군을 보낼 수 없다는 통고를 받았습니다. 만약 압록강 이북에 적이 구축해 놓은 기지를 파괴할 것을 허가하지 않는다면, 대만에 있는 60만 중화민국 우군을 활용할 것을 허가하지 않는다면, 중공군이 외부로부터 원조받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중국 해안 봉쇄를 허가하지 않는다면, 그리고 대(大)증원군의 파견을 바랄 수 없다면, 나는 군사적 관점에서 사령부의 입장으로는 결코 승리할 수 없다는 것을 확실히 밝히는 바입니다.

우리는 한국에서 끊임없는 기동 작전과 아군의 보급선상의 유리함이 적군의 보급선상의 불리함으로 균형을 유지하는 적합한 지역에서 주도권을 잡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만일 적군이 잠재적인 전군사력을 활용한다면 그들의 혹독하고도 끊임없는 소모전을 우리 군대에 퍼부어 우리는 고작 승부미결(勝負未決)의 전쟁밖에는 희망할 수 없을 것입니다.

나는 새로운 정치적 사태 해결을 위해서는 긴요하다고 끊임없이 요청했었습니다.

그러나 나의 노력은 나의 입장을 왜곡하게 만들었습니다. 사실 나는 전쟁 도발자로 불려졌던 것입니다. 이보다 더 진리와 동떨어진 것은 없을 것입니다.

현재 살아 있는 몇몇 사람들이 전쟁에 대하여 알고 있는 것처럼 나도 전쟁을 알고 있지만, 전쟁처럼 내가 혐오하는 것도 없습니다. 우방과 적측 모두 전쟁에서 받는 그 무서운 파괴성으로 말미암아 전쟁은 국제적 분쟁의 해결 수단으로서 아무 가치가 없다고 보고 나는 오랫동안 전쟁의 완전 폐지를 주장했던 것입니다.

사실 1945년 9월 2일, 미주리 전함에서 일본이 항복 문서에 서명한 바로 그 이튿날, 나는 정식으로 다음과 같이 경고했습니다.

"태초 이래 인간은 평화를 희구해 왔습니다. 국가 사이의 분쟁을 해결하고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국제적인 과정이 수세기를 걸쳐 다양한 방법으로 시도되어 왔습니다. 단지 시초가 개인 간의 분쟁인 경우에는 실현 가능한 방법들이 발견되지만 보다 넓은 국제적 범위의 중재 기구로서는 결코 성공한 적이 없습니다.

군사 동맹·힘의 균형·국제연맹, 이 모든 방법은 실패로 돌아갔고 오직 전쟁이라는 도가니가 남아 있을 뿐입니다. 현재 전쟁의 극단적인 파괴력은 이러한 양자택일의 방법마저 어둡게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마지막 기회를 가지고 있습니다. 만약 우리가 좀 더 위대하고 좀 더 공평한 제도를 고안해 내지 않는다면 최후의 종말을 위한 대 결전을 맞이해야 할 것입니다.

문제는 근본적으로 신학적이고 정신적인 재연에 뒤얽힌 것이어서, 인간성의 재량은 과거 2천년 동안의 과학·예술·문학 등 모든 물질적·문화적 발전에서 거의 비길 데 없는 진전과 동시성을 가져야만 합니다. 만일 우리가 육체를 구원하려고 한다면 정신의 구원이 이루어져야만 합니다."

그러나 일단 전쟁이 우리에게 강요된 이상, 전쟁을 신속히 종결시키기 위해서 유효한 모든 수단들을 적용하는 것밖에 아무 도리가 없는 것입니다. 전쟁의 최종 목적은 승리이지 우유부단한 연장이 아닙니다.

전쟁에서 승리를 대신할 만한 것이 없습니다. 한국의 비극은 그 군사적 행동이 한국의 영토 범위 내에 제한되어 있다는 사실로 말미암아 더 한층 고조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구원하고자 원하는 이 나라는 전격적인 함포 사격과 공중 폭격의 파괴적인 영향으로 고통받는 기막힌 운명에 처해 있는데도 불구하고, 적의 은둔처는 그러한 공격과 파괴로부터 완전히 보호되어 있습니다.

세계의 모든 국가 중에서 오직 한국만이 현재까지 공산주의에 대항하여 그 모든 것을 무릅쓰고 있는 유일한 국가입니다.

한국인의 불굴의 정신과 대단한 용기는 언급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들은 노예가 되기보다는 차라리 죽음을 무릅쓰는 길을 택했습니다. 그들이 나에게 보내 온 최후의 말은 "태평양을 단념하지 마시오!"라는 부탁이었습니다.

나는 52년간의 나의 군대 생활의 막을 내리려고 합니다. 내가 군(軍)에 입대했을 때는 세기(世紀)의 전환기 전이었지만, 나의 소년 시절의 모든 꿈과 희망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내가 웨스트포인트(미국 육군사관학교)에서 임관 선서식을 거행한 이래 세상이 몇 차례 뒤바뀌었고, 기억이 희미해지는 가운데 나의 희망과 꿈을 오래 지니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 당시 가장 인기가 있었던 군가 중 한 곡의 후렴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는데, 그것은 매우 당당하게 "노병은 결코 죽지 않는다. 그들은 다만 사라질 뿐이다"라고 찬양하는 것입니다.

그 군가의 노병처럼, 지금 나는 나의 군인으로서의 생애에 막을 내리고 다만 사라지려고 합니다. 하느님께서 그에게 광명을 내리셔서 자신의 의무를 이행하려고 노력한 노병이 그 의무를 다하게 해주소서! 안녕히 계십시오.

※ 이 연설문은 1951년 4월 19일, 맥아더 원수가 의회에서 자신의 행위에 대한 옹호론을 주장한 연설 내용이다.


신고

Blood, Toil, Tears and Sweat

Winston Churchill


13 May 1940




Mr. Speaker:


On Friday evening last I received His Majesty's commission to form a new Administration. It was the evident wish and will of Parliament and the nation that this should be conceived on the broadest possible basis and that it should include all parties, both those who supported the late Government and also the parties of the Opposition.


I have completed the most important part of this task. A War Cabinet has been formed of five Members, representing, with the Liberal Opposition, the unity of the nation. The three party Leaders have agreed to serve, either in the War Cabinet or in high executive office. The three Fighting Services have been filled. It was necessary that this should be done in one single day, on account of the extreme urgency and rigour of events. A number of other key positions were filled yesterday, and I am submitting a further list to His Majesty tonight. I hope to complete the appointment of the principal Ministers during tomorrow. The appointment of the other Ministers usually takes a little longer, but I trust that, when Parliament meets again, this part of my task will be completed, and that the Administration will be complete in all respects.


Sir, I considered it in the public interest to suggest that the House should be summoned to meet today. Mr. Speaker agreed and took the necessary steps, in accordance with the powers conferred upon him by the Resolution of the House. At the end of the proceedings today, the Adjournment of the House will be proposed until Tuesday, the 21st May, with, of course, provision for earlier meeting, if need be. The business to be considered during that week will be notified to Members at the earliest opportunity. I now invite the House, by the Resolution which stands in my name, to record its approval of the steps taken and to declare its confidence in the new Government.


Sir, to form an Administration of this scale and complexity is a serious undertaking in itself, but it must be remembered that we are in the preliminary stage of one of the greatest battles in history, that we are in action at many points in Norway and in Holland, that we have to be prepared in the Mediterranean, that the air battle is continuous and that many preparations have to be made here at home. In this crisis I hope I may be pardoned if I do not address the House at any length today. I hope that any of my friends and colleagues, or former colleagues, who are affected by the political reconstruction, will make all allowances for any lack of ceremony with which it has been necessary to act. I would say to the House, as I said to those who've joined this government: "I have nothing to offer but blood, toil, tears and sweat."


We have before us an ordeal of the most grievous kind. We have before us many, many long months of struggle and of suffering. You ask, what is our policy? I will say: It is to wage war, by sea, land and air, with all our might and with all the strength that God can give us; to wage war against a monstrous tyranny, never surpassed in the dark and lamentable catalogue of human crime. That is our policy. You ask, what is our aim? I can answer in one word: victory. Victory at all costs, victory in spite of all terror, victory, however long and hard the road may be; for without victory, there is no survival. Let that be realised; no survival for the British Empire, no survival for all that the British Empire has stood for, no survival for the urge and impulse of the ages, that mankind will move forward towards its goal.


But I take up my task with buoyancy and hope. I feel sure that our cause will not be suffered to fail among men. At this time I feel entitled to claim the aid of all, and I say, "Come then, let us go forward together with our united strength."


[연설의 배경] 영국의 보수당 의원 윈스턴 처칠은 히틀러의 나치 독일군이 네덜란드-벨기에-룩셈부르크를 돌파, 프랑스를 향해서 진격하고 있을 때인 1940년 5월13일 의회에서 연설했다. 그 며칠 전 對獨 유화론자이던 챔버레인 前 수상을 계승한 처칠은 이 연설에서 『나는 피, 手苦, 눈물, 그리고 땀밖에 드릴 것이 없습니다』란 유명한 말을 남겼다. 이 말은 그 뒤 언론에 의해 편집되어 『피, 땀, 눈물』로 정리되었다. 그동안 처칠은 전쟁狂이란 비난을 받아가면서 고독하게 히틀러의 野慾을 경고해 왔었다. 2차 세계대전이 일어나지 않았더라면 처칠은 수상이 되지 못하고 평범한 정치인으로서 끝났을 것이다. 이 연설에서 처칠은 반복과 頭韻法을 활용하여 연설에 극적인 효과를 더했다(“many many months of struggle and suffering”). 처칠은 나치 독일의 팽창력이 극에 달하고 영국의 운명이 경각에 달린 시점에서 앞으로 닥쳐올 고난과 희생의 세월에 대비하도록 국민들에게 경고하고 호소하고 있다. 처칠의 유명한 연설은 주로 영국이 위기에 처해 있을 때 생산되었다. 처칠은 웅변으로써 영어의 힘을 동원하여 영국인의 鬪志를 불러낸 것이다.


윈스턴 처칠(1874~1965)

샌드허스트 육군사관학교졸업. 육군장관·해군장관·수상 역임. 1953년 「제2차 세계대전」으로 노벨문학상 받음.

==============================================================================================


[번역]


금요일 저녁 나는 국왕 폐하로부터 새로운 정부를 구성하라는 임무를 부여받았습니다. 이 임무는 최대한 광범위한 기반에서 출 발하여 모든 정당을 포함하여야 한다는 것 이 의회와 국가의 확고한 의미였습니다. 나 는 이미 이 임무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완료했습니다.


전쟁 지도 내각은 다섯 명으로 구성되었는 바, 이들은 노동당과 반대당과 자유당, 그리고 조국의 단합을 대표합니다. 사태의 심각성과 긴급성 때문에 組閣을 하루 만에 완료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다른 요직은 어제 人選했습니다. 오늘 나는 추가 명단을 國王에게 제출할 것입니다.


내일 안으로 주요한 장관들의 임명을 끝낼 예정입니다. 다른 장관들의 임명에는 보통 시 간이 더 걸리는 법입니다. 나는 의회가 다시 개회할 때는 내 임무가 끝날 것이고 정부 구성도 모든 면에서 완료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나는 公益을 고려하는 입장에서 의장에게 의회가 오늘 소집되어야 한다고 건의 드렸습니다. 오늘 회의가 끝날 때 오는 5월21일까 지 의회를 휴회할 것을 제안하려고 하는데 그 전에 개회가 필요하다면 그렇게 한다는 잠정적인 조건을 달 것입니다. 최대한 빠른 기회에 이 문제에 대해서 의원들에게 통보 드리겠습니다.


나는 의회가 지금까지 (내가) 취한 조치들 에 대해서 결의안으로 승인을 해줌으로써 새 정부에 대한 신임을 천명해주시기를 앙 망합니다. 결의안:“하원은 독일과의 전쟁을 승리로 이끌기 위해 국가적인, 不屈의 단결된 결의를 대표하는 정부를 구성한 것을 환영한다.”


이만큼 크고 복잡한 정부를 구성한다는 일 자체가 중대한 임무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지금 역사상 최대 결전 중의 하나, 그 도입부에 있습니다. 우리는 홀란드와 노르웨이 등 여러 곳에서 전투 중에 있고 지중해에서도 대비해야 합니다. 공중전도 계속 중이고 여기 우리의 집안에서도 많은 준비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런 위기에 처하여 오늘 의회에서 길게 말씀드리지 못하는 점을 용서해주시리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이번 정치적인 구조변화로 인해 영향을 받고 있는 내 동료들이나 前 동료들께서 당연히 있어야 할 예의범절에 (내가) 부족한 점이 있더라도 양해해주시기 를 바랍니다.


나는 이 정부에 참여한 장관들에게 이야기 했던 대로 의회 여러분들에게 다시 말합니다:『나는 피, 수고, 눈물, 그리고 땀밖에 는 달리 드릴 것이 없습니다』 우리는 가장 심각한 시련을 앞두고 있습니다. 우리는 길고 긴 투쟁과 고통의 세월들을 앞두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묻습니다, 당신의 정책 은 무엇인가? 나는 말합니다, 육상에서, 바다에서, 하늘에서 전쟁을 수행하는 것이라 고. 하느님께서 주신 우리의 모든 힘과 능력을 총동원하여, 어둡고 개탄스러운 인간 의 범죄목록에서도 유례가 없는 저 괴물과 같은 전제자를 상대로 전쟁을 수행하는 것, 이것이 우리의 정책입니다.


여러분들은 질문할 것입니다, 우리의 목표는 무엇인가. 나는 한마디로 답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승리입니다. 승리, 어떤 대가를 지불하더라도 어떤 폭력을 무릅쓰고라도 승리, 거기에 이르는 길이 아무리 길고 험 해도 승리, 승리 없이는 생존도 없기 때문 에 오직 승리뿐입니다.


그것을 기필코 실현시킵시다. (승리 없이는 ) 대영제국의 생존도, 대영제국이 버티어온 모든 것들의 생존도, 인류가 그 목표를 향하여 전진하도록 만드는 시대의 욕구와 鼓動도 존재할 수 없을 것입니다. 나는 희망에 들뜬 기분으로 나의 임무를 인수하는 바 입니다. 나는 우리의 소명은 결코 실패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나는 이 시점 , 이 대목에서 여러분들의 도움을 요구할 자격이 있다고 느끼면서 이렇게 호소하는 바입니다.


『자, 단합된 우리의 힘을 믿고서 우리 모두 전진합시다』

신고

스티브 잡스 - 스탠포드대연설 mp3

일반영어/명연설 2009.02.08 01:14 Posted by Migguragi chanyi
 



스티브잡스는?

I am honored to be with you today at your commencement from one of the finest universities in the world. I never graduated from college. Truth be told, this is the closest I've ever gotten to a college graduation.

먼저 세계 최고의 명문으로 꼽히는 이 곳에서 여러분들의 졸업식에 참석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저는 대학을 졸업하지 못했습니다. 솔직히, 태어나서 대학교 졸업식을 이렇게 가까이서 보는 것은 처음이네요.

 

Today I want to tell you three stories from my life. That's it. No big deal. Just three stories.

오늘, 저는 여러분께 제가 살아오면서 겪었던 세 가지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그게 답니다. 별로 대단한 이야기는 아니구요. 딱 세가지만요.



The first story is about connecting the dots.

먼저, 인생의 전환점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I dropped out of Reed College after the first 6 months, but then stayed around as a drop-in for another 18 months or so before I really quit. So why did I drop out?

전 리드 칼리지에 입학한지 6개월 만에 자퇴했습니다. 그래도 일년 반 정도는 도강을 듣다, 정말로 그만뒀습니다. 왜 자퇴했을까요?


She felt very strongly that I should be adopted by college graduates, so everything was all set for me! It started before I was born. My biological mother was a young, unwed college graduate student, and she decided to put me up for adoption. to be adopted at birth by a lawyer and his wife.

그 것은 제가 태어나기 전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제 생모는 대학원생인 젊은 미혼모였습니다. 그래서 저를 입양보내기로 결심했던 거지요. 그녀는 제 미래를 생각해, 대학 정도는 졸업한 교양있는 사람이 양부모가 되기를 원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태어나자마자 변호사 가정에 입양되기로 되어 있었습니다.


Except that when I popped out they decided at the last minute that they really wanted a girl. So my parents, who were on a waiting list, got a call in the middle of the night asking: "We have an unexpected baby boy; do you want him?"

그들은 여자 아이를 원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들 대신 대기자 명단에 있던 양부모님들은 한 밤 중에 걸려온 전화를 받고 : "어떡하죠? 예정에 없던 사내아이가 태어났는데, 그래도 입양하실 건가요?"

They said: "Of course."

"물론이죠"


My biological mother later found out that my mother had never graduated from college and that my father had never graduated from high school. She refused to sign the final adoption papers.

그런데 알고보니 양어머니는 대졸자도 아니었고, 양아버지는 고등학교도 졸업 못한 사람이어서 친어머니는 입양동의서 쓰기를 거부했습니다.

She only relented a few months later when my parents promised that I would someday go to college. And 17 years later I did go to college.

친어머니는 양부모님들이 저를 꼭 대학까지 보내주겠다고 약속한 후 몇 개월이 지나서야 화가 풀렸습니다. 17년후, 저는 대학에 입학했습니다.


But I naively chose a college that was almost as expensive as Stanford, and all of my working-class parents' savings were being spent on my college tuition.

그러나 저는 멍청하게도 바로 이 곳, 스탠포드의 학비와 맞먹는 값비싼 학교를 선택했습니다^^ 평범한 노동자였던 부모님이 힘들게 모아뒀던 돈이 모두 제 학비로 들어갔습니다.

After six months, I couldn't see the value in it. I had no idea what I wanted to do with my life and no idea how college was going to help me figure it out.

결국 6개월 후, 저는 대학 공부가 그만한 가치가 없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내가 진정으로 인생에서 원하는 게 무엇인지, 그리고 대학교육이 그 것에 얼마나 어떻게 도움이 될지 판단할 수 없었습니다.


And here I was spending all of the money my parents had saved their entire life. So I decided to drop out and trust that it would all work out OK.

게다가 양부모님들이 평생토록 모은 재산이 전부 제 학비로 들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모든 것이 다 잘 될거라 믿고 자퇴를 결심했습니다.

It was pretty scary at the time, but looking back it was one of the best decisions I ever made. The minute I dropped out I could stop taking the required classes that didn't interest me, and begin dropping in on the ones that looked interesting.

당시에는 두려웠지만, 뒤돌아 보았을때 제 인생 최고의 결정 중 하나였던 것 같습니다. 자퇴한 순간, 흥미없던 필수과목들을 듣는 것은 그만두고 관심있는 강의만 들을 수 있었습니다.

It wasn't all romantic. I didn't have a dorm room, so I slept on the floor in friends' rooms, I returned coke bottles for the 5¢ deposits to buy food with, and I would walk the 7 miles across town every Sunday night to get one good meal a week at the Hare Krishna temple.

그렇다고 꼭 낭만적인 것만도 아니었습니다. 전 기숙사에 머물 수 없었기 때문에 친구 집 마룻바닥에 자기도 했고 한 병당 5센트씩하는 코카콜라 빈병을 팔아서 먹을 것을 사기도 했습니다. 또 매주 일요일, 단 한번이라도 제대로 된 음식을 먹기 위해 7마일이나 걸어서 하레 크리슈나 사원의 예배에 참석하기도 했습니다.

I loved it. And much of what I stumbled into by following my curiosity and intuition turned out to be priceless later on. Let me give you one example:

맛있더군요^^ 당시 순전히 호기와 직감만을 믿고 저지른 일들이 후에 정말 값진 경험이 됐습니다. 예를 든다면


Reed College at that time offered perhaps the best calligraphy instruction in the country. Throughout the campus every poster, every label on every drawer, was beautifully hand calligraphed.

그 당시 리드 칼리지는 아마 미국 최고의 서체 교육을 제공했던 것 같습니다. 학교 곳곳에 붙어있는 포스터, 서랍에 붙어있는 상표들은 너무 아름다웠구요.

Because I had dropped out and didn't have to take the normal classes, I decided to take a calligraphy class to learn how to do this.

어차피 자퇴한 상황이라, 정규 과목을 들을 필요가 없었기 때문에 서체에 대해서 배워보기로 마음먹고 서체 수업을 들었습니다.

I learned about serif and san serif typefaces, about varying the amount of space between different letter combinations, about what makes great typography great. It was beautiful, historical, artistically subtle in a way that science can't capture, and I found it fascinating.

그 때 저는 세리프와 산 세리프체를, 다른 글씨의 조합간의 그 여백의 다양함을, 무엇이 위대한 타이포그래피를 위대하게 만드는 지를 배웠습니다. 그것은 '과학적'인 방식으로는 따라하기 힘든 아름답고, 유서깊고, 예술적으로 미묘한 것이었고, 전 매료되었습니다.

None of this had even a hope of any practical application in my life. But ten years later, when we were designing the first Macintosh computer, it all came back to me.

이런 것들 중 어느 하나라도 제 인생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 같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10년 후 우리가 첫번째 매킨토시를 구상할 때, 그 것들은 고스란히 빛을 발했습니다.

And we designed it all into the Mac. It was the first computer with beautiful typography. If I had never dropped in on that single course in college, the Mac would have never had multiple typefaces or proportionally spaced fonts. And since Windows just copied the Mac, its likely that no personal computer would have them.

우리가 설계한 매킨토시에 그 기능을 모두 집어넣었으니까요. 그것은 아름다운 서체를 가진 최초의 컴퓨터였습니다. 만약 제가 그 서체 수업을 듣지 않았다면 매킨토시의 복수서체 기능이나 자동 자간 맞춤 기능은 없었을 것이고 맥을 따라한 윈도우도 그런 기능이 없었을 것이고, 결국 개인용 컴퓨터에는 이런 기능이 탑재될 수 없었을 겁니다.

If I had never dropped out, I would have never dropped in on this calligraphy class, and personal computers might not have the wonderful typography that they do.

만약 학교를 자퇴하지 않았다면, 서체 수업을 듣지 못했을 것이고 결국 개인용 컴퓨터가 오늘날처럼 뛰어난 글씨체들을 가질 수도 없었을 겁니다.

Of course it was impossible to connect the dots looking forward when I was in college.

물론 제가 대학에 있을 때는 그 순간들이 내 인생의 전환점이라는 것을 알아챌 수 없었습니다.

But it was very, very clear looking backwards ten years later.

그러나 10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모든 것이 분명하게 보입니다.

Again, you can't connect the dots looking forward; you can only connect them looking backwards.

달리 말하자면, 지금 여러분은 미래를 알 수 없습니다 : 다만 현재와 과거의 사건들만을 연관시켜 볼 수 있을 뿐이죠.

So you have to trust that the dots will somehow connect in your future.

그러므로 여러분들은 현재의 순간들이 미래에 어떤 식으로든지 연결된다는 걸 알아야만 합니다.

You have to trust in something - your gut, destiny, life, karma, whatever.

여러분들은 자신의 배짱, 운명, 인생, 카르마(업) 등 무엇이든지 간에 '그 무엇'에 믿음을 가져야만 합니다.

This approach has never let me down, and it has made all the difference in my life.

이런 믿음이 저를 실망시킨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제 인생에서 남들과는 다른 모든 '차이'들을 만들어냈습니다.




My second story is about love and loss.

두번째는 사랑과 상실입니다.

I was lucky I found what I loved to do early in life.

저는 운 좋게도 인생에서 정말 하고 싶은 일을 일찍 발견했습니다.

Woz and I started Apple in my parents garage when I was 20.

제가 20살 때, 부모님의 차고에서 워즈(스티브 워즈니악)와 함께 애플의 역사가 시작됐습니다.

We worked hard, and in 10 years Apple had grown from just the two of us in a garage into a $2 billion company with over 4000 employees.

우리는 열심히 일해서, 차고에서 2명으로 시작한 애플은 10년 후에 4000명의 종업원을 거느린 2백억 달러짜리 기업이 되었습니다.

We had just released our finest creation - the Macintosh - a year earlier, and I had just turned 30. And then I got fired.

제 나이 29살, 우리는 최고의 작품인 매킨토시를 출시했습니다. 그러나 이듬해 저는 해고당했습니다.

How can you get fired from a company you started?

내가 세운 회사에서 내가 해고 당하다니!

Well, as Apple grew we hired someone who I thought was very talented to run the company with me,

당시, 애플이 점점 성장하면서, 저는 저와 함께 회사를 경영할 유능한 경영자를 데려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and for the first year or so things went well.

처음 1년 정도는 그런대로 잘 돌아갔습니다.


But then our visions of the future began to diverge and eventually we had a falling out.

그런데 언젠가부터 우리의 비전은 서로 어긋나기 시작했고, 결국 우리 둘의 사이도 어긋나기 시작했습니다.

When we did, our Board of Directors sided with him. So at 30 I was out. And very publicly out.

이 때, 우리 회사의 경영진들은 존 스컬리의 편을 들었고, 저는 30살에 쫓겨나야만 했습니다. 그 것도 아주 공공연하게.

What had been the focus of my entire adult life was gone, and it was devastating.

저는 인생의 촛점을 잃어버렸고, 뭐라 말할 수 없는 참담한 심정이었습니다.

I really didn't know what to do for a few months.

전 정말 말 그대로, 몇 개월 동안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었답니다.

I felt that I had let the previous generation of entrepreneurs down - that I had dropped the baton as it was being passed to me.

마치 달리기 계주에서 바톤을 놓친 선수처럼, 선배 벤처기업인들에게 송구스런 마음이 들었고

I met with David Packard and Bob Noyce and tried to apologize for screwing up so badly.

데이비드 패커드(HP의 공동 창업자)와 밥 노이스(인텔 공동 창업자)를 만나 이렇게 실패한 것에 대해 사과하려했습니다.

I was a very public failure, and I even thought about running away from the valley.

저는 완전히 '공공의 실패작'으로 전락했고, 실리콘 밸리에서 도망치고 싶었습니다.

But something slowly began to dawn on me.

그러나 제 맘 속에는 뭔가가 천천히 다시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I still loved what I did. The turn of events at Apple had not changed that one bit.

전 여전히 제가 했던 일을 사랑했고, 애플에서 겪었던 일들조차도 그런 마음들을 꺾지 못했습니다.

I had been rejected, but I was still in love. And so I decided to start over.

전 해고당했지만, 여전히 일에 대한 사랑은 식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전 다시 시작하기로 결심했습니다.

I didn't see it then, but it turned out that getting fired from Apple was the best thing that could have ever happened to me.

당시에는 몰랐지만, 애플에서 해고당한 것은 제 인생 최고의 사건임을 깨닫게 됐습니다.

The heaviness of being successful was replaced by the lightness of being a beginner again, less sure about everything.

그 사건으로 인해 저는 성공이란 중압감에서 벗어나서 초심자의 마음으로 돌아가

It freed me to enter one of the most creative periods of my life.

자유를 만끽하며, 내 인생의 최고의 창의력을 발휘하는 시기로 갈 수 있게 됐습니다.

During the next five years, I started a company named NeXT, another company named Pixar, and fell in love with an amazing woman who would become my wife.

이후 5년 동안 저는 '넥스트', '픽사'를 만들고, 그리고 지금 제 아내가 되어준 그녀와 사랑에 빠져버렸습니다.

Pixar went on to create the worlds first computer animated feature film, Toy Story, and is now the most successful animation studio in the world.

픽사는 세계 최초의 3D 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를 시작으로, 지금은 가장 성공한 애니메이션 제작사가 되었습니다.

In a remarkable turn of events, Apple bought NeXT, I retuned to Apple, and the technology we developed at NeXT is at the heart of Apple's current renaissance.

세기의 사건으로 평가되는 애플의 넥스트 인수와 저의 애플로 복귀 후, 넥스트 시절 개발했던 기술들은 현재 애플의 르네상스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And Laurene and I have a wonderful family together.

또한 로렌과 저는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있습니다.

I'm pretty sure none of this would have happened if I hadn't been fired from Apple.

애플에서 해고당하지 않았다면, 이런 기쁜 일들 중 어떤 한 가지도 겪을 수도 없었을 것입니다

It was awful tasting medicine, but I guess the patient needed it.

정말 독하고 쓰디 쓴 약이었지만, 이게 필요한 환자도 있는가봅니다.

Sometimes life hits you in the head with a brick. Don't lose faith.

때로 인생이 당신의 뒷 통수를 때리더라도, 결코 믿음을 잃지 마십시오.

I'm convinced that the only thing that kept me going was that I loved what I did.

전 반드시 인생에서 해야 할, 제가 사랑하는 일이 있었기에, 반드시 이겨낸다고 확신했습니다.

You've got to find what you love. And that is as true for your work as it is for your lovers.

당신이 사랑하는 것을 찾아보세요. 사랑하는 사람이 내게 먼저 다가오지 않듯, 일도 그런 것이죠.

Your work is going to fill a large part of your life,

'노동'은 인생의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and the only way to be truly satisfied is to do what you believe is great work.

그런 거대한 시간 속에서 진정한 기쁨을 누릴 수 있는 방법은 스스로가 위대한 일을 한다고 자부하는 것입니다.

And the only way to do great work is to love what you do.

자신의 일을 위대하다고 자부할 수 있을 때는, 사랑하는 일을 하고 있는 그 순간 뿐 입니다.

If you haven't found it yet, keep looking. Don't settle. As with all matters of the heart, you'll know when you find it.

지금도 찾지 못했거나, 잘 모르겠다 해도 주저앉지 말고 포기하지 마세요. 전심을 다하면 반드시 찾을 수 있습니다.

And, like any great relationship, it just gets better and better as the years roll on.

일단 한 번 찾아낸다면, 서로 사랑하는 연인들처럼 시간이 가면 갈수록 더욱 더 깊어질 것입니다.

So keep looking until you find it. Don't settle.

그러니 그 것들을 찾아낼 때까지 포기하지 마세요. 현실에 주저앉지 마세요




My third story is about death.

세 번째는 죽음에 관한 것입니다.

When I was 17, I read a quote that went something like:

17살 때, 이런 경구를 읽은 적이 있습니다.

"If you live each day as if it was your last, someday you'll most certainly be right."

하루 하루를 인생의 마지막 날처럼 산다면, 언젠가는 바른 길에 서 있을 것이다

It made an impression on me, and since then, for the past 33 years! ,

이 글에 감명 받은 저는 그 후 50살이 되도록

I have looked in the mirror every morning and asked myself:

매일아침 거울을 보면서 자신에게 묻곤 했습니다.

"If today were the last day of my life, would I want to do what I am about to do today?"

오늘이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지금 하려고 하는 일을 할 것인가?

And whenever the answer has been "No" for too many days in a row, I know I need to change something.

아니오! 라는 답이 계속 나온다면, 다른 것을 해야 한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Remembering that I'll be dead soon is the most important tool I've ever encountered to help me make the big choices in life.

인생의 중요한 순간마다 '곧 죽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명심하는 것이 저에게는 가장 중요한 도구가 됩니다.

Because almost everything ?

왜냐구요?

all external expectations, all pride, all fear of embarrassment or failure -

외부의 기대, 각종 자부심과 자만심. 수치스러움와 실패에 대한 두려움들은

these things just fall away in the face of death, leaving only what is truly important.

'죽음' 을 직면해서는 모두 떨어져나가고, 오직 진실로 중요한 것들 만이 남기 때문입니다.

Remembering that you are going to die is the best way I know to avoid the trap of thinking you have something to lose.

죽음을 생각하는 것은 무엇을 잃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서 벗어나는 최고의 길입니다.

You are already naked. There is no reason not to follow your heart.

여러분들이 지금 모두 잃어버린 상태라면, 더이상 잃을 것도 없기에 본능에 충실할 수 밖에 없습니다.

About a year ago I was diagnosed with cancer.

저는 1년 전쯤 암진단을 받았습니다.

I had a scan at 7:30 in the morning, and it clearly showed a tumor on my pancreas.

아침 7시 반에 검사를 받았는데, 이미 췌장에 종양이 있었습니다.

I didn't even know what a pancreas was.

그전까지는 췌장이란 게 뭔지도 몰랐는데요.

The doctors told me this was almost certainly a type of cancer that is incurable, and that I should expect to live no longer than three to six months.

의사들은 길어야 3개월에서 6개월이라고 말했습니다.

My doctor advised me to go home and get my affairs in order, which is doctor's code for prepare to die.

주치의는 집으로 돌아가 신변정리를 하라고 했습니다. 죽음을 준비하라는 뜻이었죠.

It means to try to tell your kids everything you thought you'd have the next 10 years to tell them in just a few months.

그 것은 내 아이들에게 10년 동안 해줄 수 있는 것을 단 몇 달 안에 다 해치워야 된단 말이었고

It means to make sure everything is buttoned up so that it will be as easy as possible for your family.

임종시에 사람들이 받을 충격이 덜하도록 매사를 정리하란 말이었고

It means to say your goodbyes.

작별인사를 준비하라는 말이었습니다.

I lived with that diagnosis all day.

전 불치병 판정을 받았습니다.

Later that evening I had a biopsy, where they stuck an endoscope down my throat, through my stomach and into my intestines, put a needle into my pancreas and got a few cells from the tumor.

그 날 저녁 위장을 지나 장까지 내시경을 넣어서 암세포를 채취해 조직검사를 받았습니다.

I was sedated, but my wife, who was there, told me that when they viewed the cells under a microscope

저는 마취상태였는데, 후에 아내가 말해주길, 현미경으로 세포를 분석한 결과

the doctors started crying because it turned out to be a very rare form of pancreatic cancer that is curable with surgery.

치료가 가능한 아주 희귀한 췌장암으로써, 의사들까지도 기뻐서 눈물을 글썽였다고 합니다.

I had the surgery and I'm fine now.

저는 수술을 받았고, 지금은 괜찮습니다.

This was the closest I've been to facing death, and I hope its the closest I get for a few more decades.

그 때만큼 제가 죽음에 가까이 가 본 적은 없는 것 같습니다. 또한 앞으로도 수십년 간은 그렇게 가까이 가고 싶지 않습니다^^

Having lived through it, I can now say this to you with a bit more certainty than when death was a useful but purely intellectual concept:

이런 경험을 해보니, '죽음'이 때론 유용하단 것을 머리로만 알고 있을 때보다 더 정확하게 말할 수 있습니다.

No one wants to die. Even people who want to go to heaven don't want to die to get there.

아무도 죽길 원하지 않습니다. 천국에 가고 싶다는 사람들조차도 그곳에 가기위해 죽고 싶어 하지는 않죠.

And yet death is the destination we all share. No one has ever escaped it.

그리고 여전히 죽음은 우리 모두의 숙명입니다. 아무도 피할 수 없죠.

And that is as it should be, because Death is very likely the single best invention of Life.

그리고 그래야만 합니다. 왜냐하면 삶이 만든 최고의 발명이 '죽음'이니까요.

It is Life's change agent. It clears out the old to make way for the new.

죽음은 '인생들'을 변화시킵니다. 죽음은 새로운 것이 헌 것을 대체할 수 있도록 만들어줍니다.

Right now the new is you, but someday not too long from now, you will gradually become the old and be cleared away.

지금의 여러분들은 그 중에 '새로움'이란 자리에 서 있습니다. 그러나 언젠가 머지 않은 때에 여러분들도 새로운 세대들에게 그 자리를 물려줘야할 것입니다.

Sorry to be so dramatic, but it is quite true.

너무 극적으로 들렸다면 죄송하지만, 사실이 그렇습니다.

Your time is limited, so don't waste it living someone else's life.

여러분들의 삶은 제한되어 있습니다. 그러니 낭비하지 마십쇼.

Don't be trapped by dogma - which is living with the results of other people's thinking.

도그마- 다른 사람들의 생각-에 얽매이지 마십쇼

Don't let the noise of other's opinions drown out your own inner voice.

타인의 소리들이 여러분들 내면의 진정한 목소리를 방해하지 못하게 하세요

And most important, have the courage to follow your heart and intuition.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마음과 영감을 따르는 용기를 가지는 것입니다.

They somehow already know what you truly want to become. Everything else is secondary.

이미 마음과 영감은 당신이 진짜로 무엇을 원하는지 알고 있습니다. 나머지 것들은 부차적인 것이죠.

When I was young, there was an amazing publication called The Whole Earth Catalog, which was one of the bibles of my generation.

제가 어릴 때, 제 나이 또래라면 다 알만한 '지구 백과'란 책이 있었습니다.

It was created by a fellow named Stewart Brand not far from here in Menlo Park, and he brought it to life with his poetic touch.

여기서 그리 멀지 않은 먼로 파크에 사는 스튜어트 브랜드란 사람이 쓴 책인데, 자신의 모든 걸 불어넣은 책이었지요.

This was in the late 1960's, before personal computers and desktop publishing, so it was all made with typewriters, scissors, and polaroid cameras.

PC나 전자출판이 존재하기 전인 1960년대 후반이었기 때문에, 타자기, 가위, 폴라노이드로 그 책을 만들었습니다.

It was sort of like Google in paperback form, 35 years before Google came along:

35년 전의 책으로 된 구글이라고나 할까요.

it was idealistic, and overflowing with neat tools and great notions.

그 책은 위대한 의지와 아주 간단한 도구만으로 만들어진 역작이었습니다.

Stewart and his team put out several issues of The Whole Earth Catalog, and then when it had run its course, they put out a final issue.

스튜어트와 친구들은 몇 번의 개정판을 내놓았고, 수명이 다할 때쯤엔 최종판을 내놓았습니다.

It was the mid-1970s, and I was your age.

그 때가 70년대 중반, 제가 여러분 나이 때였죠.

On the back cover of their final issue was a photograph of an early morning country road,

최종판의 뒤쪽 표지에는 이른 아침 시골길 사진이 있었는데,

the kind you might find yourself hitchhiking on if you were so adventurous.

아마 모험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히치하이킹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지요.

Beneath it were the words: "Stay Hungry. Stay Foolish."

그 사진 밑에는 이런 말이 있었습니다 : 배고픔과 함께, 미련함과 함께

It was their farewell message as they signed off. Stay Hungry. Stay Foolish.

배고픔과 함께, 미련함과 함께. 그 것이 그들의 마지막 작별인사였습니다.

And I have always wished that for myself. And now, as you graduate to begin anew, I wish that for you.

저는 이제 새로운 시작을 앞둔 여러분들이 여러분의 분야에서 이런 방법으로 가길 원합니다.

Stay Hungry. Stay Foolish.

배고픔과 함께. 미련함과 함께

Thank you all very much.

감사합니다.


신고

Hillary Rodham Clinton

Remarks to the U.N. 4th World Conference on Women Plenary Session

 

힐러리 로드햄 클린턴, ‘여성의 권리는 인권’ , 1995년 9월 5일

중국 베이징 UN 제4차 세계여성회의 총회 연설

Thank you very much, Gertrude Mongella, for your dedicated work that has brought us to this point, distinguished delegates, and guests:

몬젤라 사무총장님, 키타니 차관님, 각국 대표단과 내외 귀빈 여러분:


I would like to thank the Secretary General for inviting me to be part of this important United Nations Fourth World Conference on Women.

UN 제4차 세계여성회의에 초청해 주신 UN 사무총장님께 먼저 감사드립니다.


This is truly a celebration, a celebration of the contributions women make in every aspect of life: in the home, on the job, in the community, as mothers, wives, sisters, daughters, learners, workers, citizens, and leaders.

이 회의는 진정한 칭송의 장입니다. 여성이 가정에서, 직장에서, 지역사회에서, 어머니로서, 아내로서, 언니, 누나, 동생으로서, 딸로서, 학생으로서, 근로자로서, 시민으로서, 또 지도자로서 각계각층에서 기여하는 바를 칭송하는 자리인 것입니다.


It is also a coming together, much the way women come together every day in every country.

이 회의는 또한 매일 각 나라에서 여성들끼리 자연스럽게 모이는 것과 다를 바 없는 만남의 장이기도 합니다.


We come together in fields and factories, in village markets and supermarkets, in living rooms and board rooms.

여성은 논밭과 공장에서, 재래시장과 슈퍼마켓에서, 거실과 이사회 실에서 서로 만나고 있습니다.


Whether it is while playing with our children in the park, or washing clothes in a river, or taking a break at the office water cooler, we come together and talk about our aspirations and concern. And time and again, our talk turns to our children and our families. However different we may appear, there is far more that unites us than divides us. We share a common future, and we are here to find common ground so that we may help bring new dignity and respect to women and girls all over the world, and in so doing bring new strength and stability to families as well.

공원에서 아이들을 놀리거나, 강가에서 빨래를 하거나, 음료수대 옆에서 휴식을 취할 때, 여성들은 함께 모여 소망과 근심을 이야기합니다. 이 때, 이야기는 항상 아이와 가족에 대한 이야기로 돌아옵니다. 우리가 서로 아무리 달라도 우리를 가르는 요소 보다는 우리를 한 데 묶는 요소가 훨씬 더 많습니다. 우리는 공통의 미래를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오늘 이 자리에 모인 것은 전 세계의 여성들에게 새로운 존엄성과 존중을 부여하고 이를 통해 가족에도 새로운 힘과 안정을 부여하기 위한 공통의 기반을 찾기 위해서입니다.


By gathering in Beijing, we are focusing world attention on issues that matter most in our lives -- the lives of women and their families: access to education, health care, jobs and credit, the chance to enjoy basic legal and human rights and to participate fully in the political life of our countries.

우리가 베이징에 모임으로써 우리는 교육기회, 의료, 일자리, 여신, 기본적 법률권리와 인권을 누릴 기회, 국가의 정치생활에 제한 없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 등 여성과 그 가족의 삶에 가장 중요한 문제에 세계가 관심을 집중토록 하고 있습니다.


There are some who question the reason for this conference.

이 회의를 개최한 이유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Let them listen to the voices of women in their homes, neighborhoods, and workplaces.

그런 사람들이라면 가정과, 동네와, 직장에서 여성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보십시오.


There are some who wonder whether the lives of women and girls matter to economic and political progress around the globe.

여성의 삶이 전 세계의 경제적 발전과 정치적 발전에 도움이 되는지 의심을 품은 사람들도 있습니다.


Let them look at the women gathered here and at Huairou -- the homemakers and nurses, the teachers and lawyers, the policymakers and women who run their own businesses.

그런 사람들이라면 이곳 후아이로우에 모인 여성들을 보십시오. 주부, 간호사, 교사, 변호사, 정책입안자, 기업을 소유한 오너 경영자들이 모두 모여 있습니다.


It is conferences like this that compel governments and peoples everywhere to listen, look, and face the world’s most pressing problems.

이러한 회의를 통해 우리는 각국 정부와 각국 국민들이 세계에서 가장 시급한 문제를 듣고, 보고, 직시하게 할 수 있습니다.


Wasn’t it after all -- after the women’s conference in Nairobi ten years ago that the world focused for the first time on the crisis of domestic violence?

세계가 처음으로 가정폭력의 위기에 관심을 가지게 된 때가 10년 전 나이로비에서 여성회의가 열린 다음이 아니었습니까?


Earlier today, I participated in a World Health Organization forum. In that forum, we talked about ways that government officials, NGOs, and individual citizens are working to address the health problems of women and girls.

오늘 이 자리에 오기 직전에 나는 WHO 포럼에 참석했습니다. 여기서는 정부 관리, NGO, 개인 자격의 시민들이 모여 여성의 보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논의했습니다.


Tomorrow, I will attend a gathering of the United Nations Development Fund for Women. There, the discussion will focus on local -- and highly successful -- programs that give hard-working women access to credit so they can improve their own lives and the lives of their families.

내일 나는 UN 여성발전기금(United Nations Development Fund for Women) 회의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서는 열심히 일하는 여성에게 대출을 제공하여 자신과 가족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하는 현지의 대단히 성공적인 프로그램을 중점적으로 논의하게 됩니다.


What we are learning around the world is that if women are healthy and educated, their families will flourish. If women are free from violence, their families will flourish. If women have a chance to work and earn as full and equal partners in society, their families will flourish. 우리는 전 세계의 사례를 통해 여성이 건강하고 교육을 받으면 그 가족이 번영한다는 사실을 배우고 있습니다. 여성이 폭력에서 자유로우면, 그 가족도 번영하게 됩니다. 여성에게 사회의 완전하고 동등한 파트너로서 일하고 소득을 얻을 기회가 부여되면, 그 가족이 번영하게 됩니다.


And when families flourish, communities and nations do as well. That is why every woman, every man, every child, every family, and every nation on this planet does have a stake in the discussion that takes place here. Over the past 25 years, I have worked persistently on issues relating to women, children, and families. Over the past two-and-a half years, I've had the opportunity to learn more about the challenges facing women in my own country and around the world.

가족이 번영하게 되면, 지역사회와 국가도 번영하게 됩니다. 지구상의 모든 여성과, 모든 남성과, 모든 어린이와, 모든 가족과, 모든 국가가 이 회의에서 이루어지는 논의에 귀를 기울여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지난 25년 동안, 나는 여성과, 어린이와, 가족에 관련된 이슈를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습니다. 나는 지난 2년 반 동안 미국과 전 세계에서 여성이 직면하고 있는 도전에 대하여 더 많은 것을 배울 기회가 있었습니다.


I have met new mothers in Indonesia, who come together regularly in their village to discuss nutrition, family planning, and baby care.

인도네시아 조자카르타(Jojakarta)에서는 정기적으로 마을에서 만나 영양과 가족계획과 육아에 대해 논의하는 새내기 엄마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I have met working parents in Denmark who talk about the comfort they feel in knowing that their children can be cared for in safe, and nurturing after-school centers.

덴마크에서는 창의적이고 안전한 방과 후 보육센터에 아이들을 맡길 수 있어 안심이 된다고 이야기하는 맞벌이 부모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I have met women in South Africa who helped lead the struggle to end apartheid and are now helping to build a new democracy.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는 아파르트헤이트의 종식을 위한 투쟁을 주도한 후 이제는 새로운 민주주의 건설을 지원하고 있는 여성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I have met with the leading women of the Western Hemisphere who are working every day to promote literacy and better health care for children in their countries.

나는 자국 아동들의 문맹타파와 보건의료 증진을 위해 날마다 노력하고 있는 서반구의 지도적 여성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I have met women in India and Bangladesh who are taking out small loans to buy milk cows, or rickshaws, or thread in order to create a livelihood for themselves and their families. 인도와 방글라데시에서는 소액대출을 받아 젖소, 인력거, 실 등을 사서 자신과 가족의 생계를 꾸려가는 여성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I have met the doctors and nurses in Belarus and Ukraine who are trying to keep children alive in the aftermath of Chernobyl.

벨라루스와 우크라이나에서는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폭발의 여파 속에서 어린이들을 살리기 위해 애쓰는 의사와 간호사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The great challenge of this conference is to give voice to women everywhere whose experiences go unnoticed, whose words go unheard.

이 회의의 중요한 목적은 풍부한 경험이 있어도 인정받지 못하고 의사를 표현해도 무시당하는 전 세계 여성의 목소리에 힘을 실어주는 데 있습니다.


Women comprise more than half the word’s population, 70% of the world’s poor, and two-thirds of those who are not taught to read and write.

여성은 전 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빈민의 70%가 여성이며, 읽고 쓰는 법을 배우지 못한 사람의 2/3가 여성입니다.


We are the primary caretakers for most of the world’s children and elderly. Yet much of the work we do is not valued -- not by economists, not by historians, not by popular culture, not by government leaders.

전 세계의 아동과 노인의 대부분을 일차적으로 돌보는 사람이 바로 여성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하는 일은 그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경제학자도, 역사학자도, 대중문화도, 정부 지도자들도 그 가치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At this very moment, as we sit here, women around the world are giving birth, raising children, cooking meals, washing clothes, cleaning houses, planting crops, working on assembly lines, running companies, and running countries. 우리가 이 자리에 모여 있는 바로 이 순간에도, 전 세계의 여성들은 아이를 낳고, 아이를 키우고, 밥을 짓고, 빨래를 하고, 집안을 청소하고, 농작물을 심고, 조립라인에서 일하고, 기업을 경영하고, 또 국가를 경영하고 있습니다.


Women also are dying from diseases that should have been prevented or treated. They are watching their children succumb to malnutrition caused by poverty and economic deprivation. They are being denied the right to go to school by their own fathers and brothers. They are being forced into prostitution, and they are being barred from the bank lending offices and banned from the ballot box.

다른 한편, 여성들은 예방이나 치료가 가능한 병으로 죽어가고 있으며, 가난과 경제적 피폐로 인해가 아이가 영양실조로 쓰러지는 모습을 보고 있으며, 친 아버지와 남자 형제들에 의하여 교육받을 권리를 거부당하고 있으며, 매춘을 강요당하고 있으며, 은행 대출도 거부당하고 있으며, 투표할 권리도 허용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Those of us who have the opportunity to be here have the responsibility to speak for those who could not.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할 기회를 가진 우리들은 그러한 기회를 갖지 못한 여성들을 대변할 책임이 있습니다.


As an American, I want to speak for those women in my own country, women who are raising children on the minimum wage, women who can’t afford health care or child care, women whose lives are threatened by violence, including violence in their own homes.

미국인인 나는 제 나라인 미국의 여성들을 대변하고자 합니다. 최저임금으로 아이를 키우는 여성, 의료보험이나 보육 서비스를 받을 경제적 여력이 없는 여성, 가정 내 폭력을 포함하여 폭력으로 생명을 위협받는 여성들을 대변하고자 합니다.


I want to speak up for mothers who are fighting for good schools, safe neighborhoods, clean air, and clean airwaves; for older women, some of them widows, who find that, after raising their families, their skills and life experiences are not valued in the marketplace; for women who are working all night as nurses, hotel clerks, or fast food chefs so that they can be at home during the day with their children; and for women everywhere who simply don’t have time to do everything they are called upon to do each and every day.

나는 좋은 학교, 안전한 동네, 깨끗한 공기, 건전한 방송을 위해 싸우는 어머니들과, 가족을 훌륭하게 키우고 뒷바라지 했으나 그러한 생활의 기술과 경험의 가치를 직장에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홀로된 여성 노인을 포함한 여성 노인들, 낮에 아이들과 함께 있기 위해 밤새 간호사, 호텔 사무원, 패스트푸드점 조리사로 일하는 여성들, 날마다 해야 할 일이 너무 많아 24시간이 부족한 여성들을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자 합니다.


Speaking to you today, I speak for them, just as each of us speaks for women around the world who are denied the chance to go to school, or see a doctor, or own property, or have a say about the direction of their lives, simply because they are women. The truth is that most women around the world work both inside and outside the home, usually by necessity.

나는 오늘 이 자리에서 이러한 여성들을 대변하여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이는 여러분 모두가 전 세계에서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로 교육받을 기회나, 치료받을 기회나, 재산을 소유할 권리나, 자신의 삶의 방향을 스스로 결정할 권리를 거부당하고 있는 여성들을 대변하고 계신 것과 같습니다. 사실, 전 세계 여성들은 대개 궁핍으로 인하여 집 안과 집 밖에서 모두 일하고 있습니다.


We need to understand there is no one formula for how women should lead our lives. That is why we must respect the choices that each woman makes for herself and her family. Every woman deserves the chance to realize her own God-given potential. But we must recognize that women will never gain full dignity until their human rights are respected and protected.

우리는 여성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하여 정해진 공식이 없다는 사실을 이해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각 여성이 자신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선택하는 바를 존중해야 하는 것입니다. 모든 여성은 하늘이 부여한 잠재력을 실현할 기회를 누릴 자격이 있습니다. 또한, 여성의 인권이 존중과 보호를 받지 못하는 한 여성이 완전한 존엄성을 얻을 수 없다는 사실도 인식해야 합니다.


Our goals for this conference, to strengthen families and societies by empowering women to take greater control over their own destinies, cannot be fully achieved unless all governments -- here and around the world -- accept their responsibility to protect and promote internationally recognized human rights.

‘여성이 그 운명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가족과 사회를 강화한다’는 이 회의의 목적은 이 곳 중국과 전 세계의 모든 정부가 국제적으로 인정된 인권을 보호하고 증진할 책임을 받아들이지 않는 한 완전히 달성할 수 없는 것입니다.



The --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long acknowledged and recently reaffirmed at Vienna that both women and men are entitled to a range of protections and personal freedoms, from the right of personal security to the right to determine freely the number and spacing of the children they bear. 국제사회는 개인의 안전에 대한 권리에서 낳을 자녀의 수와 터울을 자유롭게 결정할 권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적 자유와 보호를 보장받을 권리가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있음을 오랫동안 인정해 왔으며, 최근 이를 비엔나에서도 재확인한 바 있습니다.


No one -- No one should be forced to remain silent for fear of religious or political persecution, arrest, abuse, or torture.

Tragically, women are most often the ones whose human rights are violated.  어느 누구도 종교적 박해나 정치적 박해, 체포, 학대 또는 고문의 두려움 때문에 침묵을 강요받아서는 안 됩니다. 슬프지만, 인권을 가장 빈번하게 침해 받는 사람이 바로 여성입니다.


Even now, in the late 20th century, the rape of women continues to be used as an instrument of armed conflict. Women and children make up a large majority of the world’s refugees. And when women are excluded from the political process, they become even more vulnerable to abuse.

20세기 말인 지금까지도 여성에 대한 강간이 무력분쟁의 수단으로 사용되는 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성과 어린이는 전 세계 난민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여성이 정치 프로세스에서 배제되는 경우, 이들은 학대에 더욱 취약해지게 됩니다.

 

I believe that now, on the eve of a new millennium, it is time to break the silence. It is time for us to say here in Beijing, and for the world to hear, that it is no longer acceptable to discuss women’s rights as separate from human rights. 새천년을 앞둔 지금, 이제 침묵을 깨뜨릴 시간이 되었다고 믿습니다. 우리가 이 곳 베이징에서 전 세계가 들을 수 있도록 여성의 권리를 인권과 별개로 논의하는 일을 더 이상 용인할 수 없음을 큰 목소리로 선언해야 할 때입니다.


These abuses have continued because, for too long, the history of women has been a history of silence. Even today, there are those who are trying to silence our words.

여성의 역사가 곧 침묵의 역사였기 때문에 이러한 학대는 너무도 오랫동안 계속되어 왔습니다. 지금도 우리를 침묵하게 하려고 애쓰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But the voices of this conference and of the women at Huairou must be heard loudly and clearly:

그러나 이 회의의 목소리와 후아이로우 여성들의 목소리는 크고 분명하게 전해져야 합니다.




It is a violation of human rights when babies are denied food, or drowned, or suffocated, or their spines broken, simply because they are born girls.

태어난 아이가 단순히 여자라는 이유로 이 아이에게 먹을 것을 주지 않거나, 이 아이를 물에 빠뜨리거나, 질식시키거나, 척추를 부러뜨려 죽이는 것은 분명 인권을 침해하는 일입니다.


It is a violation of human rights when women and girls are sold into the slavery of prostitution for human greed -- and the kinds of reasons that are used to justify this practice should no longer be tolerated.

여성이 인간탐욕을 위해 매춘의 노예로 팔리는 일도 인권을 침해하는 일이며 이런 악습을 정당화 하기위해 사용되는 이유도 용서되어서는 안 됩니다.


It is a violation of human rights when women are doused with gasoline, set on fire, and burned to death because their marriage dowries are deemed too small.

지참금이 적다는 이유로 여성에게 휘발유를 끼얹고 불을 붙여 태워 죽이는 일도 인권을 침해하는 일입니다.

It is a violation of human rights when individual women are raped in their own communities and when thousands of women are subjected to rape as a tactic or prize of war.

여성 개인이 자기 마을에서 강간당하는 일이나 전쟁의 전술이나 전리품으로 수 천 명의 여성이 집단적으로 강간당하는 일은 모두 인권을 침해하는 일입니다.


It is a violation of human rights when a leading cause of death worldwide among women ages 14 to 44 is the violence they are subjected to in their own homes by their own relatives.

전 세계적으로 14세 ~ 44세 사이 여성의 가장 큰 사망원인이 가정 내에서 자행되는 폭력이라는 현실도 인권침해입니다.


It is a violation of human rights when young girls are brutalized by the painful and degrading practice of genital mutilation.

여자아이에게 고통스럽고 야만적인 할례를 시행하는 것도 인권을 침해하는 일입니다.


It is a violation of human rights when women are denied the right to plan their own families, and that includes being forced to have abortions or being sterilized against their will.

여성의 뜻에 반하는 낙태나 불임을 강요하는 것을 포함하여 여성의 가족계획의 권리를 부인하는 것도 인권을 침해하는 일입니다.


If there is one message that echoes forth from this conference, let it be that human rights are women’s rights and women’s rights are human rights once and for all. Let us not forget that among those rights are the right to speak freely -- and the right to be heard.“

이 회의에서 시작되어 메아리 칠 메시지가 하나 있다면, 그것은 ‘인권이 여성의 권리이고 여성의 권리가 인권’이라는 메시지입니다. 이러한 권리 중에는 자유롭게 의사를 표현할 권리와 그 의사를 존중 받을 권리가 포함되어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Women must enjoy the rights to participate fully in the social and political lives of their countries, if we want freedom and democracy to thrive and endure.

우리가 자유와 민주주의의 번영과 영속을 원한다면 여성에게 자국의 사회와 정치에 완전하게 참여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해야 합니다.


It is indefensible that many women in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who wished to participate in this conference have not been able to attend -- or have been prohibited from fully taking part.

NGO 소속 여성들 중에 이 회의에 참가하고자 했으나 참가가 허용되지 않았거나 완전한 참여가 금지된 경우가 많았다는 사실은 무엇으로도 변명할 수 없는 권리침해입니다.

Let me be clear. Freedom means the right of people to assemble, organize, and debate openly. It means respecting the views of those who may disagree with the views of their governments. It means not taking citizens away from their loved ones and jailing them, mistreating them, or denying them their freedom or dignity because of the peaceful expression of their ideas and opinions.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자유는 사람들이 공개적으로 모이고, 단체를 만들고, 토론할 수 있는 권리를 의미합니다. 자유는 정부의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의 시각을 존중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자유는 시민이 그 생각과 의견을 평화적으로 표현했다는 이유로 사랑하는 사람들에게서 강제로 떼어놓고, 감옥에 가두고, 학대하고, 그 자유나 존엄성을 부인하는 일이 없는 것을 의미합니다.


In my country, we recently celebrated the 75th anniversary of Women’s Suffrage. It took 150 years after the signing of our Declaration of Independence for women to win the right to vote.

제 조국인 미국에서는 최근 여성 참정권 7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있었습니다. 여성이 투표권을 얻어 내는 데는 독립선언서 서명 후에도 150년이 걸렸습니다.


It took 72 years of organized struggle, before that happened, on the part of many courageous women and men. It was one of America’s most divisive philosophical wars. But it was a bloodless war. Suffrage was achieved without a shot being fired.

여성의 투표권은 용기 있는 수많은 여성과 남성이 72년간 조직적인 투쟁을 계속한 끝에 얻어낸 결과물입니다. 이는 미국 역사상 가장 극명하게 편이 갈린 철학적 전쟁 중 하나였습니다. 그러나, 이는 피를 흘리지 않은 전쟁이었습니다. 이 전쟁을 통해 여성은 단 한 발의 총성도 울리지 않고 결국 참정권을 얻어냈습니다.


But we have also been reminded, in V-J Day observances last weekend, of the good that comes when men and women join together to combat the forces of tyranny and to build a better world.

지난 주에 있었던 V-J 전승일 행사에서도 남성과 여성이 함께 손을 잡고 독재의 세력에 맞서 싸우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때 얻을 수 있는 이익을 상기할 수 있었습니다.


We have seen peace prevail in most places for a half century. We have avoided another world war. But we have not solved older, deeply-rooted problems that continue to diminish the potential of half the world’s population.우리는 지난 반 세기 동안 전 세계 대부분의 지역에 평화가 깃드는 것을 보았습니다. 우리는 또 한 차례의 세계대전을 피했습니다. 그러나, 전 세계 인구 절반의 잠재력을 계속적으로 감소시키는 보다 오래된, 뿌리깊은 문제는 해결하지 못했습니다.


Now it is the time to act on behalf of women everywhere. If we take bold steps to better the lives of women, we will be taking bold steps to better the lives of children and families too.

이제 전 세계의 여성을 대표하여 행동할 때입니다. 여성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용기 있는 행동을 취하는 것은, 어린이와 가족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용기 있는 행동을 취하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Families rely on mothers and wives for emotional support and care. Families rely on women for labor in the home. And increasingly, everywhere, families rely on women for income needed to raise healthy children and care for other relatives.

가족은 어머니와 아내에게 기대어 정서적 위안과 보살핌을 받으며, 집안일에 대해 여성에게 의존하며, 아이를 건강하게 키우고 다른 친척을 보살피기 위해 필요한 소득에 대해 여성에 대한 의존도가 점점 더 높아지고 있습니다.


As long as discrimination and inequities remain so commonplace everywhere in the world, as long as girls and women are valued less, fed less, fed last, overworked, underpaid, not schooled, subjected to violence in and outside their homes -- the potential of the human family to create a peaceful, prosperous world will not be realized.

전 세계에서 차별과 불평등이 지금처럼 공공연히 자행된다면, 여성의 가치가 낮게 평가되고, 여성에게 먹을 것을 적게, 가장 나중에 주고, 여성을 혹사하고, 여성에게 낮은 임금을 주고, 교육기회를 부여하지 않고, 집 안팎에서 여성에게 폭력이 자행되도록 하는 한, 평화롭고 번영하는 세계를 만드는 인류 가족의 잠재력은 절대 실현될 수 없습니다.


Let -- Let this conference be our -- and the world’s -- call to action.

이 회의를 우리와 세계가 행동하는 계기로 삼아야 합니다.


Let us heed that call so we can create a world in which every woman is treated with respect and dignity, every boy and girl is loved and cared for equally, and every family has the hope of a strong and stable future.

이 회의의 외침에 귀를 기울여, 모든 여성을 존중과 존엄으로 대우하고, 남자아이와 여자아이를 평등하게 사랑하고 돌보며, 모든 가족이 안정되고 희망찬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가지는 세계를 만들어야 합니다.


That is the work before you. That is the work before all of us who have a vision of the world we want to see -- for our children and our grandchildren.

그것이 여러분 앞에 있는 일입니다. 그것이 우리가 보기를 원하는 세계에 대한 비전을 갖고 있는 우리 모두 앞에 있는 일입니다.


The time is now. We must move beyond rhetoric. We must move beyond recognition of problems to working together, to have the comment efforts to build that common ground we hope to see.

바로 지금입니다. 우리는 말 이상의 행동이 있어야 합니다. 우리는 우리가 보고 싶어하는 공통기반 형성을 위한 비판성과를 갖기 위해 협력에 대한 문제를 인식하는 것 이상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God's blessing on you, your work, and all who will benefit from it.

Godspeed and thank you very much.

대단히 감사합니다. 하나님의 축복이 여러분과, 여러분이 하는 일과, 여러분이 하는 일에서 혜택을 입는 사람들과 함께할 것입니다.



신고



프랭클린 D. 루스벨트 대통령, 의회에 對日 선전포고 요청(1941년 12월8일)

『어제, 1941년 12월7일―이 날은 치욕의 날로 기억될 것입니다』


“Yesterday, December 7, 1941―a date which will live in infamy…”

[연설의 배경] 1940년 일본은 독일, 이탈리아와 동맹을 맺고, 1941년 소련과 중립 조약을 맺은 후 자원이 풍부한 동남아시아로의 침략을 꾀하였다. 미국은 일본에 대한 석유 공급을 중단하고, 영국, 중국, 네덜란드와 더불어 경제 봉쇄로 맞섰다. 미국과의 협상이 진척을 보이지 않자, 일본은 1941년 12월 7일 하와이의 진주만을 기습하고, 영국에 선전 포고하여 태평양 전쟁이 시작되었다.

일본과의 동맹 관계로 독일과 이탈리아가 미국에 선전 포고하자 전쟁은 문자 그대로 세계 대전으로 확대되었다. 일본의 진주만 기습 공격은 독립 이후 외국의 무력 공격을 처음 당하게 된 미국 국민을 경악의 도가니에 빠뜨렸다. 미국의 방위를 책임진 대통령으로서 루스벨트는 이 심각한 사태에 직면하여 최선을 다하고자 하였다. 일본에 대한 선전 포고를 요청하는 그의 對(대)의회 연설문은 간결하면서도 그 당시 긴급한 상황이 생생하게 묘사되어 있다.

링컨의 게티스버그 연설과 유사하게 연설의 시작에서 날짜를 사용한 것은 그가 이 상황의 역사적 성격에 대해 엄숙한 경의를 표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는 호칭 사용에 실수를 하였다. 부통령이 상원의장 자격으로 의회에 참석했을 때 미국 대통령은 그를 부통령이 아니라 의장으로 호칭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실수는 이때의 상황이 그만큼 긴박했다는 사실을 부각시키고 있다.


번역·해설 盧英淑 - 경희대 강사·여성문화이론연구소 연구원

==================================================================

[原文] President Franklin D. Roosevelt Asks Congress to Declare War on Japan(December 8, 1941)

[韓譯] 프랭클린 D. 루스벨트 대통령, 의회에 對日 선전포고 요청(1941년 12월8일)


Mr. Vice-President, Mr. Speaker, members of the Senate and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Yesterday, December 7, 1941―a date which will live in infamy―the United States of America was suddenly and deliberately attacked by naval and air forces of the empire of Japan.

부통령, 의장, 상원 하원 의원 여러분: 어제 , 1941년 12월 7일―이 날은 치욕의 날로 기억될 것입니다―아메리카 합중국은 일본 제국에 의해 고의적인 기습 공격을 당하였습니다.


The United States was at peace with that nation and, at the solicitation of Japan, was still in conversation with its government and its emperor looking toward the maintenance of peace in the Pacific.

미국은 일본과 평화로운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일본의 요청으로 일본 정부 및 일본 천황과 태평양 지역 평화 유지를 위한 대화를 진행하는 중이었습니다.


Indeed, one hour after Japanese air squadrons had commenced bombing in the American island of Oahu the Japanese ambassador to the United States and his colleague delivered to our secretary of state a formal reply to a recent American message.

사실상, 일본 공군 비행 대대가 미국 오하 우 섬에 폭격을 개시한 지 한 시간 후에, 駐美 일본 대사와 그의 동료가 최근 미국이 보낸 서한에 대한 공식적 답변서를 우리 국무 장관에게 제출하였습니다.


And, while this reply stated that it seemed useless to continue the existing diplomatic negotiations, it contained no threat or hint of war or of armed attack.

그런데 이 답변서에는 기존의 외교 협상을 지속시키는 일이 소용없을 것 같다는 언급은 있지만, 전쟁 혹은 무력을 동원한 공격에 대한 위협이나 암시는 전혀 없었습니다.


It will be recorded that the distance of Hawaii from Japan makes it obvious that the attack was deliberately planned many days or even weeks ago. During the intervening time the Japanese government has deliberately sought to deceive the United States by false statements and expressions of hope for continued peace.

하와이에서 일본까지의 거리를 고려할 때, 어제의 공격은 여러 날 혹은 여러 週 전부터 고의적으로 계획된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준비 기간 동안 일본 정부는 지속적인 평화를 희망한다는 거짓 진술과 표현으로 미국을 고의적으로 속여 왔습니다.


The attack yesterday on the Hawaiian Islands has caused severe damage to American naval and military forces. I regret to tell you that very many American lives have been lost.

 하와이 섬들에 대한 어제의 공격은 미국 해 군과 군사력에 심각한 피해를 야기 시켰습니다. 유감스럽게도 매우 많은 미국인들의 생명이 희생되었음을 여러분께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In addition, American ships have been reported torpedoed on the high seas between San Francisco and Honolulu.

Yesterday the Japanese government also launched an attack against Malaya.

더욱이, 샌프란시스코와 호놀룰루 사이의 공해 상에서 미국 전함들이 어뢰 공격을 받아 격파 당했다는 보고가 들어왔습니다. 어제 일본 정부는 또한 말레이 반도에 대한 공격을 개시하였습니다.


Last night Japanese forces attacked Hong Kong. Last night Japanese forces attacked Guam. Last night Japanese forces attacked the Philippine Islands. Last night the Japanese attacked Wake Island. And this morning the Japanese attacked Midway Island.

어제 밤 일본 군대는 홍콩을 공격하였습니다. 어제 밤 일본 군대는 괌을 공격하였습니다. 어제 밤 일본 군대는 필리핀 군도를 공격하였습니다. 어제 밤 일본 군대는 웨이크 섬을 공격하였습니다. 그리고 오늘 아침 일본 군대는 미드웨이 群島를 공격하였습니다.


Japan has therefore undertaken a surprise offensive extending throughout the Pacific area. The facts of yesterday and today speak for themselves. The people of the United States have already formed their opinions and well understand the implications to the very life and safety of our nation.

그러므로 일본은 태평양 전역에 걸쳐 기습 공격을 감행한 셈입니다. 어제와 오늘의 사건들이 그 사실을 명백히 밝혀주고 있습니다. 미국 국민들은 이미 소신을 굳혔고, 이 사건이 우리나라의 존속과 안전을 위협한다는 사실을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As commander in chief of the army and navy I have directed that all measures be taken for our defense, that always will our whole nation remember the character of the onslaught against us.

 미국 군대의 총사령관으로서 본인은 우리 국가 방위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였습니다. 우리 全 국민은 우리에 대한 이 기습 공격의 성격을 항상 기억하게 될 것입니다.


No matter how long it may take us to overcome this premeditated invasion, the American people, in their righteous might, will win through to absolute victory.

이 계획적인 침공을 격퇴하는 데 시일이 얼마가 걸릴지 모르지만, 미국 국민들은 정의로운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하여 완전한 승리를 거두게 될 것입니다.


I believe that I interpret the will of the Congress and of the people when I assert that we will not only defend ourselves to the uttermost but will make it very certain that this form of treachery shall never again endanger us.

최대한 힘을 기울여 우리의 방위를 위해 노력해야 할 뿐 아니라 이러한 식의 배신행위가 앞으로 다시는 우리를 위협하지 못하도록 확실히 해두어야 한다는 저의 주장은 의회와 국민 모두의 뜻을 반영한 것이라고 믿는 바입니다.


Hostilities exist. There is no blinking at the fact that our people, our territory, and our interests are in grave danger. With confidence in our armed forces, with the unbounding determination of our people, we will gain the inevitable triumph. So help us God.

지금은 전쟁 상태입니다. 우리 국민, 우리 영토, 우리의 이익이 심각한 위험 사태에 처해 있다는 사실을 외면하는 것은 불가능 합니다.

우리 군대에 대한 신뢰와 우리 국민의 결연한 의지로써, 우리는 기필코 승리를 거두게 될 것입니다. 신의 가호가 있으소서.


I ask that the Congress declare that since the unprovoked and dastardly attack by Japan on Sunday, December 7, 1941, a state of war has existed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Japanese Empire.

본인은 1941년 12월 7일 일요일에 일본의 일방 적이고 배신적인 공격이 개시된 이후, 아메리카 합중국과 일본 제국 사이에 전쟁 상태 가 시작되었음을 의회에서 선언해줄 것을 요청하는 바입니다.

==================================================================

**이글은 월간조선 2000년 4월호 에 실린 것입니다**

신고


 

Lincoln's Gettysburg Address(November 19, 1863)



  Four score and seven years ago, our fathers brought forth upon this continent a new nation, conceived in liberty and dedicated to the proposition that all men are created equal.


  Now we are engaged in a great civil war, testing whether that nation or any nation so conceived and so dedicated can long endure. We are met on a great battlefield of that war.


  We have come to dedicate a portion of that field as a final resting place for those who here gave their lives that this nation might live. It is altogether fitting and proper that we should do this.


  But, in a larger sense, we cannot dedicate, we cannot consecrate, we cannot hallow this ground. The brave men, living and dead, who struggled here have consecrated it, far above our poor power to add or detract.


  The world will little note, nor long remember, what we say here, but it can never forget what they did here.  It is for us the living, rather, to be dedicated here to the unfinished work which they who fought here have thus far so nobly advanced.

  It is rather for us to be here dedicated to the great task remaining before us, that from these honored dead we take increased devotion to that cause for which they gave the last full measure of devotion, that we here highly resolve that these dead shall not have died in vain, that this nation, under God, shall have a new birth of freedom, and that government of the people, by the people, for the people, shall not perish from the earth.



링컨의 게티스버그 연설(1863년 11월19일)


『새로운 자유의 탄생』 “…A new birth of freedom…”


[연설의 배경]

미국 남북전쟁(1861~65)이 진행되고 있던 1863년 11월19일,

링컨은 전쟁의 전환점이 된 혈전지 게티스버그(펜실베이니아 주)를 방문하고 전몰자 국립묘지 봉헌식에 참석한다.

그 식전에서 그는 불과 2분간의 짧은 연설을 행하는데, 그것이 이 유명한 「게티스버그 연설」이다.

원문으로 총 266 단어의 이 연설문은 다음날 게티스버그 신문에 실리고 미국사의 기념비적 텍스트의 하나로 전해지게 된다.

이 연설문은 많은 일화를 갖고 있다. 링컨에 앞서 두 시간 연설했던 웅변가 에드워드 에버렛(Edward Everett)이 『나는 두 시간 연설했고 당신은 2분 간 연설했습니다. 그러나 나의 두 시간 연설이 묘지 봉헌식의 의미를 당신의 2분 연설처럼 그렇게 잘 포착할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겠습니까?』라고 탄식했다는 것도 그런 일화의 하나이다. 링컨이 게티스버그로 가는 열차 안에서 편지 봉투 겉면에 서둘러 쓴 것이 이 연설문이라는 이야기도 널리 퍼져 있다.

그러나 이것은 일화이기보다는 만들어진 전설이다. 링컨이 신임했던 기자 노아 브룩스(Noah Brooks)에 따르면 봉헌식 며칠 전 백악관 집무실에서 대통령이 『연설문을 초안했으나 아직 완성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한다.

링컨의 성격, 연설문이 지닌 고도의 짜임새, 어휘 선택과 修辭的 구도 등을 보면 이 연설문은 한 순간의 영감 어린 작품이기보다는 링컨이 상당한 시간을 바쳐 조심스레 작성한 문건이라는 판단을 갖게 한다.



 링컨(1809~1865)

미국 제16대 대통령.

1832년 블랙호크전쟁에서 인디언토벌에 참가.

1846년 연방하원의원에 당선.

1856년 공화당 입당.

1860년 대통령 당선



번역·해설 都正一 - 경희대 영문과 교수·한국영상문화학회 회장


[韓譯] 에이브러햄 링컨의 게티스버그 연설(1863년 11월19일)


지금으로부터 87년 전 우리의 선조들은 이 대륙에서 자유 속에 잉태되고 萬人은 모두 평등하게 창조되었다는 명제에 봉헌된 한 새로운 나라를 탄생시켰습니다.

우리는 지금 거대한 內戰에 휩싸여 있고 우리 선조들 이 세운 나라가, 아니 그렇게 잉태되고 그렇게 봉헌된 어떤 나라가, 과연 이 지상에 오랫동안 존재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시험 받고 있습니다. 오늘 우리가 모인 이 자리는 남군과 북군 사이에 큰 싸움이 벌어졌던 곳입니다.

우리는 이 나라를 살리기 위해 목숨을 바친 사람들에게 마지막 안식처가 될 수 있도록 그 싸움터의 땅 한 뙈기를 헌납하고자 여기 왔습니다.

우리의 이 행위 는 너무도 마땅하고 적절한 것입니다. 그러나 더 큰 의미에서, 이 땅을 봉헌하고 祝聖(축성)하며 신성하게 하는 자는 우리 가 아닙니다.

여기 목숨 바쳐 싸웠던 그 용감한 사람들, 戰死者(전사자) 혹은 생존자 들이, 이미 이곳을 신성한 땅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우리로서는 거기 더 보태고 뺄 것 이 없습니다.

세계는 오늘 우리가 여기 모 여 무슨 말을 했는가를 별로 주목하지도, 오래 기억하지도 않겠지만

그 용감한 사람 들이 여기서 수행한 일이 어떤 것이었던가는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이 싸워 서 그토록 고결하게 전진시킨, 그러나 未完 으로 남긴 일을 수행하는 데 헌납되어야 하 는 것은 오히려 우리들 살아 있는 자들입니다.

우리 앞에 남겨진 그 未完의 큰 과업을 다 하기 위해 지금 여기 이곳에 바쳐져야 하는 것은 우리들 자신입니다. 우리는 그 명예롭게 죽어간 이들로부터 더 큰 헌신의 힘을 얻어

그들이 마지막 신명을 다 바쳐 지키고자 한 大義(대의)에 우리 자신을 봉헌하고, 그들이 헛되이 죽어가지 않았다는 것을 굳게 굳게 다짐합니다.

신의 가호 아래 이 나라는 새로운 자유의 탄생을 보게 될 것이며, 인민의, 인민에 의한, 인민을 위한 정부는  이 지상에서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해설:

불과 266 단어로 된 이 짧은 연설문이 유명한 것은 그 짧은 길이 때문이 아니라 미국이라는 나라의 명분을 몇 마디 말 속 에 간결하게 압축하고 미국史의 대사건인 남북전쟁의 의미, 자유의 가치, 민주정부의 원칙을 그 핵심에서 포착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치 지도자의 연설치고 이처럼 간결하면서도 강력하고 쉬운 말을 쓰면서도 감동적일 수 있었던 예는 거의 없다.

나자렛 예수의 「산상수훈」에 곧잘 비교되는 그 간결성과 간명성, 그리고 감동적 효과 때문에 이 연설은 미국 역사를 지탱한 원칙과 비전의 원천이자 항구한 준거의 틀이 되었고 정치만이 아니라 문학사적으로도 긴 생명의 고전적 텍스트가 되어 있다.

연설 전편을 통해 가장 빈번히 사용된 핵심어는 「봉헌」(dedication)이라는 어휘이다 .

원문에서는 이 「봉헌」이라는 핵심어가 명사, 동사, 형용사의 형태로 모두 여섯 번 사용되고, 연관어 「헌신」(devotion)도 두 번 쓰이고 있다.

미국이라는 나라를 『 자유 속에 잉태되고, 만인은 모두 평등하게 창조되었다는 명제에 봉헌된 나라』라고 규정한 첫 문장은 미국 「독립선언서」에 천명된 건국의 의미와 이상을 다시 한 줄로 요약하고 「봉헌」의 첫 번째 의미를 제시 한다.

링컨의 이 言明(언명)은 이후 미국인들에게 『나는 민주주의의 명제에 봉헌되어 있는가?』라는 질문이 되어 부단히, 朝夕 으로, 되돌아온다.

그런데 그날 사람들이 게티스버그에 모인 것은 그 싸움터의 한 조각을 전몰자들에게 「봉헌-헌납」 하기 위해서이다. 이것이 「봉헌」의 두 번째 의미이다.

그러나 이 대목에서부터 연설은 절묘한 逆轉의 논리를 발휘하여 「봉헌」의 세 번째 의미로 넘어간다.

그 땅은 이미 死者(사자)들이 목숨을 바쳐 자유와 민주주의 의 제단에 신성하게 봉헌한 곳이므로,

묘지 헌납을 위해 모인 자들이 해야 할 것은 그 들 자신을 미국 건국의 이상에 「봉헌」하여

死者들이 미완으로 남긴 과제를 완수하는 일이다

--이것이 그 逆轉 논리가 제시하는 「봉헌」의 세 번째 의미이다.

이 연설은 마치 한 편의 시처럼 탄생(birth), 죽음(death), 재생(rebirth)이라는 상징적 은유 구조를 갖고 있다.

「탄생」의 은유적 이미지는 미국 건국을 「잉태」(conceived)와 「출산」(bring forth)이라는 말로 표현한 첫 줄에 나타난다.

「죽음」의 이미지는 게티스버그에서 「목숨을 바친」 사람들, 「명예로이 죽어간 사람들」과 그 들을 위한 「마지막 안식처」 같은 말들로 표현되고, 여기에는 그들을 죽게 한 것이 미국의 건국 理想에 가해진 시련과 죽음의 유혹이라는 암시도 들어 있다.

「재생」의 이미지는 死者를 위한 땅의 축성과 헌납( 이는 정화/부활의 기원의식과도 같다),

신 의 가호 아래 미국이 「새로운 자유의 탄생 」을 다시 보게 될 것이라는 구절,

그리고 마지막 절--인민의, 인민에 의한, 인민을 위한 정부는 이 지상에서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불멸성의 다짐 속에 나타나 있다.


신고

케네디 취임사(John F. Kennedy)

일반영어/명연설 2009.01.27 19:32 Posted by Migguragi chanyi
 

JFK Inaugural Address 1 of 2

JFK Inaugural Address 2 of 2


Vice President Johnson, Mr. Speaker, Mr. Chief Justice, President Eisenhower, Vice President Nixon, President Truman, reverend clergy, fellow citizens:



We observe today not a victory of a party but a celebration of freedom ―symbolizing an end as well as a beginning ― signifying renewal as well as change.

For I have sworn before you and Almighty God the same solemn oath our forebears prescribed nearly a century and three quarters ago.

우리는 오늘 한 정당의 승리를 축하하는 것이 아니라 자유를, 즉 개막과 아 울러 폐막을 상징하고 변화와 더불어 쇄신을 의미하는 자유를 축하하는 것 입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선조들이 근 175년 전에 규정했던 것과 똑같은 신성한 선서를 제가 여러분과 전능하신 하나님 앞에서 했기 때문입니다.


The world is very different now. For man holds in his mortal hands the power to abolish all forms of human poverty and human life.

이제 세계는 많이 달라졌습니다. 그것은 인간이 모든 형태의 빈곤과 모든 형태의 삶을 파괴할 수 있는 힘을 자신의 손 안에 쥐고 있기 때문입니다.

And yet the same revolutionary beliefs for which our forebears fought are still at issue around the globe ― the belief that the right s of man come not from the generosity of the state but from the hand of God.

하지만 우리의 조상들이 투쟁 목표로 삼았던 혁명적인 신념, 즉 인간의 권리는 국가의 관용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神의 손에서 나온다는 그 믿음은 全세계적으로 여전히 쟁점으로 남아 있습니다.


We dare not forget today that we are the heirs of that first revolution.

우리는 우리가 그 최초 혁명의 계승자임을 절대 잊지 않을 것입니다.

Let the word go forth 바로 이 시간,

from this time and place, to friend and foe alike, 이 자리에서 우리의 우방과 적들에게

that the torch has been passed to a new generation of Americans ―그 횃불이 젊은 세대들의 손에 넘어왔으며,

born in this century, 20세기에 태어나 ,

tempered by war, 전쟁으로 강해지고,

disciplined by a hard and bitter peace, 힘겹고 가혹한 평화로 단련되고,

proud of our ancient heritage 오랜 유산에 자부심 을 갖는

―and unwilling to witness or permit the slow undoing of those human rights

인권이 서서히 말살되는 것을 그대로 좌시하지는 않을 것임을 알립시다.

to which this nation has always been committed,

우리는 미국이 지금까지 헌신해 왔고

and to which we are committed today at home and around the world.

지금도 우리나라와 全세계가 헌신하고 있는


Let every nation know, whether it wishes us well or ill,

그들이 우리가 잘 되기를 원하든 원치 않든 간에 모든 국가에 알립시다.

that we shall pay any price, bear any burden, 어떤 代價라도 치를 것이며, 어떤 짐도 질 것이며,

meet any hardship, support any friend,

자유를 지키고 키워나가기 위해 어떠한 어려움에도 맞서 우방을 지지하고

oppose any foe to assure the survival and success of liberty.

우리는 어떤 적에게도 저항하겠다는 것을 말입니다.


This much we pledge―and more. 바로 이 점을 우리는 거듭 약속하려 합니다.

To those old allies whose cultural and spiritual origins we share,

우리와 문화적·정신적 뿌리를 같이하는 오랜 맹방들에게,

we pledge the loyalty of faithful friends.

충실한 우방으로서 信義를 다할 것을 맹세합니다.

United, there is little we cannot do in a host of cooperative ventures.

우리가 뭉치면 손잡고 이룩해야 할 많은 모험을 이루지 못할 일이 없습니다.

Divided, there is little we can do 그러나 흩어지면 거의 아무것도 해낼 수 없습니다.

― for we dare not meet a powerful challenge at odds and split asunder.

뿔뿔이 흩어진 상태에서 어떻게 강력한 도전에 대응할 수 있겠습니까.


To those new states whom we welcome to the ranks of the free, we pledge our word

우리는 신생 독립국들이 자유 국가 대열에 오르는 것을 환영하며 그들에게 다짐합니다.

that one form of colonial control shall not have passed away merely to be replaced by a far more iron tyranny.

한 가지 형태의 식민 통치에서 벗어나자 훨씬 더 강력한 철권 독재가 들어서는 일이 없을 것임을 말입니다.

We shall not always expect to find them supporting our view.

그들이 항상 우리 입장을 지지하리라 기대하지는 않습니다.

But we shall always hope to find them strongly supporting their own freedom

하지만 우리는 그들이 자신들의 자유를 단호하게 지키고,

― and to remember that, 기억하기를 바랍니다.

in the past, those who foolishly sought power by riding the back of the tiger ended up inside.

또한 과거에 어리석게도 호랑이 등에 올라탐으로써 권력을 추구했던 사람들이 결국 호랑이 밥이 되고 말았다는 사실을


To those peoples in the huts and villages of half the globe struggling to break the bonds of mass misery;

지구의 半을 차지하는 지역에서 집단적 궁핍의 사슬에서 벗어나려고 투쟁하는 빈민과 촌락민 들에게

we pledge our best efforts to help them help themselves, for whatever period is required

아무리 많은 시일이 걸리더라도 그들이 自助自立 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을 맹세합니다.

― not because the Communists may be doing it,

공산주의자들이 그렇게 하고 있기 때문이 아니요,

not because we seek their votes, 그들의 표를 얻고자 해서도 아니요,

but because it is right. 단지 그것이 올바른 일이기 때문입니다.

If a free society cannot help the many who are poor,

만일 자유 사회에서 궁핍한 다수를 돕지 못한 다면

it cannot save the few who are rich.

부유한 소수 또한 지킬 수 없을 것입니다.


To our sister republics south of our border, we offer a special pledge

우리 국경의 남쪽에 있는 우리의 자매 공화국들에게 특별히 맹세합니다.

―to convert our good words into good deeds ―in a new alliance for progress

진보를 향한 새로운 동맹 관계를 통해 우리의 말을 올바른 행동으로 실천할 것이며,

―to assist free men and free governments in casting off the chains of poverty.

자유국가의 국민과 정부가 빈곤의 쇠사슬에서 벗어나도록 도움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But this peaceful revolution of hope cannot become the prey of hostile powers.

하지만 이 희망에 찬 평화적 혁명이 敵對 국가에 악용 될 수는 없습니다.

Let all our neighbors know that we shall join with them to oppose aggression or subversion anywhere in the Americas.

우리는 모두가 힘을 합해 아메리카 대륙 어디서든 침략 과 파괴에 대항할 것임을 이웃 국가들에게 알립시다.

And let every other power know that this hemisphere intends to remain the master of its own house.

그리고 세계 만방에게 이 서반구는 여전히 스스로를 책임져 나갈 것임을 알립시다.


To that world assembly of sovereign states, the United Nations, our last best hope in an age

우리의 마지막이자 최고의 희망이요, 모든 주권 국가의 연합인 유엔에게

where the instruments of war have far outpaced the instruments of peace,

전쟁의 수단이 평화의 수단을 훨씬 앞질러버린 이 시대,

we renew our pledge of support 새로운 지원을 다짐 합니다.

―to prevent it from becoming merely a forum for invective

유엔이 단순한 毒說의 장이 되는 것을 막고,

―to strengthen its shield of the new and the weak 신생국과 약소국의 방패 역할을 강화해

―and to enlarge the area in which its writ may run. 그 권한이 미치는 지역을 확대하도록


Finally, to those nations who would make themselves our adversary,

마지막으로, 우리를 적대하려는 국가들에게는

we offer not a pledge but a request: 맹세가 아닌 요청을 하겠습니다.

that both sides begin anew the quest for peace,

兩 진영 이 새롭게 평화 추구 노력을 시작합시다.

before 全인류를 자멸의 도가니 속으로 몰아 넣기 전에

the dark powers of destruction 어두운 파괴의 힘이

unleashed by science engulf all humanity 과학에 의해 고삐가 풀린

in planned or accidental self-destruction. 계획적이건 우발적이건 자기 파괴로 인해


We dare not tempt them with weakness. 힘도 없이 이런 모험을 하겠다는 건 아닙니다.

For only when our arms are sufficient beyond doubt

의심할 여지가 없을 만큼 충분한 군비를 갖추고 있어야만

can we be certain beyond doubt that they will never be employed.

우리는 무력 사용 억제를 보장할 수 있기 때 문입니다.


But neither can two great and powerful groups of nations take comfort from our present course

하지만 크고 강력한 두 국가 진영 중 어느 쪽도 현 사태에 마음을 놓을 수 는 없습니다.

―both sides overburdened by the cost of modern weapons,

양측 진영이 다같이 현대적 무기의 비용에 과중한 부담을 지고 있고,

both rightly alarmed by the steady spread of the deadly atom,

치명적인 핵 무기의 확산을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yet both racing to alter 그러면서도 양 진영은 바꾸려고 경쟁하고 있습니다.

that uncertain balance of terror that stays the hand of mankind’s final war.

인류 최후의 전쟁 도발을 억제하고 있는 불확실한 공포의 균형을 자기 쪽에 유리하도록


So let us begin anew 그러니 우리 다시 시작합시다.

―remembering on both sides that 다같이 명심합시다.

civility is not a sign of weakness, 정중함이 나약함의 표시가 아니며,

and sincerity is always subject to proof. 진실함은 반드시 증거가 필요하다는 점을

Let us never negotiate out of fear. 두려움 때문에 협상하지는 맙시다.

But let us never fear to negotiate. 그렇다고 협상하는 것을 두려워하지도 맙시다.

Let both sides explore 함께 찾아봅시다.

what problems unite us 서로 단결시켜 줄 문제들을

instead of belaboring those problems which divide us.

두 진영을 분열시키는 문제로 왈가왈부하기보다는

Let both sides, for the first time, 두 진영이 처음으로,

formulate serious and precise proposals for the inspection and control of arms

군비의 사찰과 통제를 위한 진지하고 구체적인 방안을 공식화시켜,

―and bring the absolute power to destroy other nations under the absolute control of all nations.

다른 국가들을 파괴하려는 절대무기가 모든 국가의 절대적인 통제를 받도록 합시다.


Let both sides seek to invoke the wonders of science instead of its terrors.

두 진영으로 하여금 과학으로부터, 공포가 아닌 기적을 끌어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합시다.

Together let us explore the stars, conquer the deserts, eradicate disease, tap the ocean depths, and encourage the arts and commerce.

함께 천체를 탐색하고, 사막을 정복하고, 질병을 뿌리뽑 고, 바다 밑을 개발하고-그리고 예술과 교역을 권장합시다.

Let both sides unite to heed in all corners of the earth the command of Isaiah

두 진영이 합심해 세계 도처에서 들려오는 이사야의 계율에 귀를 기울입시다.

―to “undo the heavy burdens and to let the oppressed go free.”

『멍에의 줄을 끌러 주고, 압제당하는 자를 자유케 하라』

And if a beachhead of cooperation may push back the jungle of suspicion,

그리고 협력의 교두보가 세워지고 불신의 정글이 걷어지면,

let both sides join in a new endeavor 두 진영이 손잡 고 새로운 과업을 이룩하도록 합시다.

―not a new balance of power, 새로운 세력 균형이 아니라,

but a new world of law, 그런 새로운 법의 세계를 이룩하도록 합시다.

where the strong are just and the weak secure and the peace preserved.


강대국 이 의롭고 약소국은 안전하며 평화가 유지되는


All this will not be finished in the first one hundred days.

이 모든 과제들이 취임 후 100일 사이에 이뤄지지는 않을 것입니다.

Nor will it be finished in the first one thousand days, 1000일 만에 이뤄지지도 않을 것이며,

nor in the life of this administration, 現 행정부의 임기 중에 끝나지도 않을 것이며,

nor even perhaps in our lifetime on this planet. But let us begin.

어쩌면 우리가 지구상에 살아 있는 동안 이루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시작합시다.


In your hands, my fellow citizens, more than mine, will rest the final success or failure of our course.

국민 여러분, 우리의 路線이 성공하느냐, 실패하느냐의 관건은 제가 아니라 여러분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Since this country was founded, 이 나라가 창건된 이래

each generation of Americans has been summoned to give testimony to its national loyalty.

모든 세대가 나라의 부름을 받고 그들의 충성을 증명해 보였습니다.

The graves of young Americans who answered the call to service surround the globe.

軍의 부름에 응했던 젊은 미국인들의 무덤이 세계 곳곳에 산재해 있습니다.


Now the trumpet summons us again 이제 다시 우리를 부르는 나팔소리가 들립니다.

―not as a call to bear arms, though arms we need

그것은 비록 우리가 무기를 필요로 하지만 무기를 들라는 부름이 아니요,

―not as a call to battle, though embattled we are

비록 우리가 임전 태세를 갖추고 있지만 싸우라는 부름이 아닙니다.

―but a call to bear the burden of a long twilight struggle, 이것은 이겨낼 짐을 지라는 부름인 것입니다.

year in and year out, “rejoicing in hope, patient in tribulation

언제나 『소망 중에 기뻐하 고 환난 중에 견디며』

―a struggle against the common enemies of man: tyranny, poverty, disease, and war itself.

끊임없이 계속되는 지구전, 즉 독재정치, 빈곤, 질병, 그리고 전쟁 자체라는 인류 공동의 敵에 항거하는 싸움을


Can we forge against these enemies a grand and global alliance, North and South, East and West, that can assure a more fruitful life for all mankind?

과연 우리는 이들 적과 맞서 남과 북, 동과 서, 全세계가 대동맹을 맺음으로써 모든 인류의 보다 풍요로운 삶을 보장할 수는 없을까요?

Will you join in that historic effort?

그 역사적인 과업에 참여하지 않겠습니까?


In the long history of the world, 장구한 세계 역사를 거치면서

only a few generations have been granted the role of defending freedom in its hour of maximum danger.

겨우 몇 세대만이 최악의 위기에 자유를 수호 할 역할을 다해낼 수 있었습니다.

I do not shrink from this responsibility― I welcome it.

저는 이 책임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기꺼이 받아들입니다.

I do not believe that any of us would exchange places with any other people or any other generation.

우리 중 어느 누구도 다른 어느 국민이나 다른 어느 세대와 자리를 바꾸려 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The energy, the faith, the devotion which we bring to this endeavor

우리가 이같은 과업에 기울이는 열정과 신념, 헌신이

will light our country and all who serve it

우리의 조국, 그리고 조국에 봉사하는 모든 국민들을 밝게 비춰줄 것이며

― and the glow from that fire can truly light the world.

거기서 나오는 찬란한 불꽃이 진정 온 세상을 밝혀 줄 것입니다.


And so, my fellow Americans, ask not what your country can do for you ―ask what you can do for your country.

자, 미국 국민 여러분, 조국이 여러분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지 묻지말고, 여러분이 조국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自問해 보십시오.


My fellow citizens of the world, 그리고 세계의 시민 여러분,

ask not what America will do for you, 미국이 여러분을 위해 무엇을 베풀어 줄 것인 지를 묻지 말고

but what together we can do for the freedom of man.

우리가 손잡고 인간의 자유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자 문해 보십시오.


Finally, whether you are citizens of America or citizens of the world,

마지막으로, 여러분이 미국의 시민이든 세계의 시민이든 간에,

ask of us here the same high standards of strength and sacrifice which we ask of you.

우리가 요구 하는 것과 똑같은 수준의 힘과 희생 정신을 우리에게 요구하십시오.

With a good conscience our only sure reward, 선한 양심을 우리의 유일하고 확실한 보상으로,

with history the final judge of our deeds, 그리고 역사를 우리 행위의 최종 심판자로 삼고,

let us go forth to lead the land we love,

우리 함께 나아가 우리가 사랑하는 조국을 이끌어 갑시다 .

asking his blessing and his help, 하나님의 축복과 도움을 구하되,

but knowing that here on earth God’s work must truly be our own.

이 땅에서 오직 그 분이 이룬 업적만이 진정 우리의 것임을 명심하면서 말입니다.


신고

빌 클린턴 취임연설(Bill clinton)

일반영어/명연설 2009.01.26 00:05 Posted by Migguragi chanyi


Inaugural Address of Bill Clinton


January 20, 1997


My fellow citizens :


At this last presidential inauguration of the 20th century, let us lift our eyes toward the challenges that await us in the next century. It is our great good fortune that time and chance have put us not only at the edge of a new century, in a new millennium, but on the edge of a bright new prospect in human affairs, a moment that will define our course, and our character, for decades to come. We must keep our old democracy forever young. Guided by the ancient vision of a promised land, let us set our sights upon a land of new promise.


The promise of America was born in the 18th century out of the bold conviction that we are all created equal. It was extended and preserved in the 19th century, when our nation spread across the continent, saved the union, and abolished the awful scourge of slavery.


Then, in turmoil and triumph, that promise exploded onto the world stage to make this the American Century.


And what a century it has been. America became the world's mightiest industrial power; saved the world from tyranny in two world wars and a long cold war; and time and again, reached out across the globe to millions who, like us, longed for the blessings of liberty.


Along the way, Americans produced a great middle class and security in old age; built unrivaled centers of learning and opened public schools to all; split the atom and explored the heavens; invented the computer and the microchip; and deepened the wellspring of justice by making a revolution in civil rights for African Americans and all minorities, and extending the circle of citizenship, opportunity and dignity to women.


Now, for the third time, a new century is upon us, and another time to choose. We began the 19th century with a choice, to spread our nation from coast to coast. We began the 20th century with a choice, to harness the Industrial Revolution to our values of free enterprise, conservation, and human decency. Those choices made all the difference.


At the dawn of the 21st century a free people must now choose to shape the forces of the Information Age and the global society, to unleash the limitless potential of all our people, and, yes, to form a more perfect union.


When last we gathered, our march to this new future seemed less certain than it does today. We vowed then to set a clear course to renew our nation.


In these four years, we have been touched by tragedy, exhilarated by challenge, strengthened by achievement. America stands alone as the world's indispensable nation. Once again, our economy is the strongest on Earth. Once again, we are building stronger families, thriving communities, better educational opportunities, a cleaner environment. Problems that once seemed destined to deepen now bend to our efforts: our streets are safer and record numbers of our fellow citizens have moved from welfare to work.


And once again, we have resolved for our time a great debate over the role of government. Today we can declare: Government is not the problem, and government is not the solution. We,- the American people, we are the solution. Our founders understood that well and gave us a democracy strong enough to endure for centuries, flexible enough to face our common challenges and advance our common dreams in each new day.


As times change, so government must change. We need a new government for a new century - humble enough not to try to solve all our problems for us, but strong enough to give us the tools to solve our problems for ourselves; a government that is smaller, lives within its means, and does more with less. Yet where it can stand up for our values and interests in the world, and where it can give Americans the power to make a real difference in their everyday lives, government should do more, not less. The preeminent mission of our new government is to give all Americans an opportunity,- not a guarantee, but a real opportunity to build better lives.


Beyond that, my fellow citizens, the future is up to us. Our founders taught us that the preservation of our liberty and our union depends upon responsible citizenship. And we need a new sense of responsibility for a new century. There is work to do, work that government alone cannot do: teaching children to read; hiring people off welfare rolls; coming out from behind locked doors and shuttered windows to help reclaim our streets from drugs and gangs and crime; taking time out of our own lives to serve others.


Each and every one of us, in our own way, must assume personal responsibility, not only for ourselves and our families, but for our neighbors and our nation. Our greatest responsibility is to embrace a new spirit of community for a new century. For any one of us to succeed, we must succeed as one America.


The challenge of our past remains the challenge of our future, will we be one nation, one people, with one common destiny, or not? Will we all come together, or come apart?


The divide of race has been America's constant curse. And each new wave of immigrants gives new targets to old prejudices. Prejudice and contempt, cloaked in the pretense of religious or political conviction are no different. These forces have nearly destroyed our nation in the past. They plague us still. They fuel the fanaticism of terror. And they torment the lives of millions in fractured nations all around the world.


These obsessions cripple both those who hate and, of course, those who are hated, robbing both of what they might become. We cannot, we will not, succumb to the dark impulses that lurk in the far regions of the soul everywhere. We shall overcome them. And we shall replace them with the generous spirit of a people who feel at home with one another.


Our rich texture of racial, religious and political diversity will be a Godsend in the 21st century. Great rewards will come to those who can live together, learn together, work together, forge new ties that bind together.


As this new era approaches we can already see its broad outlines. Ten years ago, the Internet was the mystical province of physicists; today, it is a commonplace encyclopedia for millions of schoolchildren. Scientists now are decoding the blueprint of human life. Cures for our most feared illnesses seem close at hand.


The world is no longer divided into two hostile camps. Instead, now we are building bonds with nations that once were our adversaries. Growing connections of commerce and culture give us a chance to lift the fortunes and spirits of people the world over. And for the very first time in all of history, more people on this planet live under democracy than dictatorship.


My fellow Americans, as we look back at this remarkable century, we may ask, can we hope not just to follow, but even to surpass the achievements of the 20th century in America and to avoid the awful bloodshed that stained its legacy? To that question, every American here and every American in our land today must answer a resounding "Yes."


This is the heart of our task. With a new vision of government, a new sense of responsibility, a new spirit of community, we will sustain America's journey. The promise we sought in a new land we will find again in a land of new promise.


In this new land, education will be every citizen's most prized possession. Our schools will have the highest standards in the world, igniting the spark of possibility in the eyes of every girl and every boy. And the doors of higher education will be open to all. The knowledge and power of the Information Age will be within reach not just of the few, but of every classroom, every library, every child. Parents and children will have time not only to work, but to read and play together. And the plans they make at their kitchen table will be those of a better home, a better job, the certain chance to go to college.


Our streets will echo again with the laughter of our children, because no one will try to shoot them or sell them drugs anymore. Everyone who can work, will work, with today's permanent under class part of tomorrow's growing middle class. New miracles of medicine at last will reach not only those who can claim care now, but the children and hardworking families too long denied.


We will stand mighty for peace and freedom, and maintain a strong defense against terror and destruction. Our children will sleep free from the threat of nuclear, chemical or biological weapons. Ports and airports, farms and factories will thrive with trade and innovation and ideas. And the world's greatest democracy will lead a whole world of democracies.


Our land of new promise will be a nation that meets its obligations, a nation that balances its budget, but never loses the balance of its values. A nation where our grandparents have secure retirement and health care, and their grandchildren know we have made the reforms necessary to sustain those benefits for their time. A nation that fortifies the world's most productive economy even as it protects the great natural bounty of our water, air, and majestic land.


And in this land of new promise, we will have reformed our politics so that the voice of the people will always speak louder than the din of narrow interests, regaining the participation and deserving the trust of all Americans.


Fellow citizens, let us build that America, a nation ever moving forward toward realizing the full potential of all its citizens. Prosperity and power, yes, they are important, and we must maintain them. But let us never forget: The greatest progress we have made, and the greatest progress we have yet to make, is in the human heart. In the end, all the world's wealth and a thousand armies are no match for the strength and decency of the human spirit.


Thirty-four years ago, the man whose life we celebrate today spoke to us down there, at the other end of this Mall, in words that moved the conscience of a nation. Like a prophet of old, he told of his dream that one day America would rise up and treat all its citizens as equals before the law and in the heart. Martin Luther King's dream was the American Dream. His quest is our quest: the ceaseless striving to live out our true creed. Our history has been built on such dreams and labors. And by our dreams and labors we will redeem the promise of America in the 21st century.


To that effort I pledge all my strength and every power of my office. I ask the members of Congress here to join in that pledge. The American people returned to office a President of one party and a Congress of another. Surely, they did not do this to advance the politics of petty bickering and extreme partisanship they plainly deplore. No, they call on us instead to be repairers of the breach, and to move on with America's mission.


America demands and deserves big things from us,- and nothing big ever came from being small. Let us remember the timeless wisdom of Cardinal Bernardin, when facing the end of his own life. He said, "It is wrong to waste the precious gift of time, on acrimony and division."

Fellow citizens, we must not waste the precious gift of this time. For all of us are on that same journey of our lives, and our journey, too, will come to an end. But the journey of our America must go on.


And so, my fellow Americans, we must be strong, for there is much to dare. The demands of our time are great and they are different. Let us meet them with faith and courage, with patience and a grateful and happy heart. Let us shape the hope of this day into the noblest chapter in our history. Yes, let us build our bridge. A bridge wide enough and strong enough for every American to cross over to a blessed land of new promise.


May those generations whose faces we cannot yet see, whose names we may never know, say of us here that we led our beloved land into a new century with the American Dream alive for all her children; with the American promise of a more perfect union a reality for all her people; with America's bright flame of freedom spreading throughout all the world.


From the height of this place and the summit of this century, let us go forth. May God strengthen our hands for the good work ahead, and always, always bless our America.


클린턴 대통령 취임사



1997. 1. 20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20세기의 마지막 대통령 취임식에서 우리의 눈을 들어 다음 세기에 우리를 기다리는 도전을 바라봅시다. 시간과 기회가 우리를 새로운 세기, 즉 새천년의 경계에 있게 했을 뿐만 아니라 인간사의 밝고 새로운 전망의 문턱 - 다가올 수십 년 동안 우리의 나아갈 길과 특징을 명확히 할 순간 - 에 있게 한 것은 크나큰 행운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오랜 민주주의를 영원히 젊게 유지해야 하겠습니다. 약속의 땅에 대한 조상들의 인도를 따라 우리의 시선을 새로운 약속의 땅에 고정시킵시다.


미국의 약속은 우리 모두가 평등하다는 투철한 신념을 지닌 채 18세기에 태어났습니다. 그 약속은 우리가 대륙을 가로지르던, 연방을 수호했던, 끔찍한 노예제도를 폐지했던 19세기에 널리 퍼졌고 지켜졌습니다.


그 후 혼란과 영광 속에서 그 약속은 세계로 퍼져 20세기를 미국의 시대로 만들었습니다.


정말 대단한 세기였습니다. 미국은 세계 최강의 산업국가가 되었고, 두 번의 세계대전과 긴 냉전을 통해 독재에서 세계를 구했고, 우리처럼 자유의 축복을 갈망하는 수많은 사람들을 도왔습니다.


그러는 동안 우리는 많은 중산층과 노후보장을 배출하였고, 세계 최고의 배움의 중심지를 건설하였고, 모든 이에게 공립학교를 개방하였으며, 원자를 쪼개었고 하늘을 탐험하였으며, 컴퓨터와 마이크로 칩을 발명하였고, 흑인과 소수 민족을 위한 시민 혁명을 이룩하고 여성에게 시민권과 기회와 고위직을 확대하여 정의의 샘을 한층 깊게 하였습니다.


이제 세 번 째 시기인 새천년이, 또 다른 선택의 시간이 다가옵니다. 우리는 조국을 대서양에서 태평양으로 확장하는 선택으로 19세기를 시작하였습니다. 우리는 산업혁명을 자유 기업, 보존, 인격의 가치를 위한 수단으로 20세기를 선택하였습니다. 이러한 선택이 모든 것을 바꾸었습니다. 21세기의 여명에서 자유민 각자는 정보화 시대, 세계화 사회의 힘을 형성하기 위한, 우리 국민의 무한한 가능성을 촉진하기 위한, 더 완전한 연합을 형성하기 위한 선택을 해야 합니다.


지난번 우리가 모였을 때, 우리의 이 새로운 미래로의 행진이 오늘의 행진보다 덜 확실해 보였습니다. 우리는 그때 우리 국가를 새롭게 하기 위한 명확한 진로를 만들기로 맹세하였습니다.


지난 4년간 우리는 비극으로 상처 받았고, 도전으로 고무되었으며, 성취하여 강해졌습니다. 미국은 세계에서 없어서는 안 될 국가로 우뚝 서있습니다. 다시 한번 우리 경제는 세계 최강이 되었습니다. 또 다시 우리는 튼튼한 가정, 번영하는 사회, 더 나은 교육 기회, 더 깨끗한 환경을 건걸하고 있습니다. 한때는 악화될 듯한 문제점이 이제 우리의 노력에 굴복하고 있습니다; 거리는 안전해지고 기록적인 숫자의 시민들이 실업연금에서 직장으로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우리는 우리 시대를 위한 정부 역할에 대한 논쟁을 종식시켰습니다. 오늘 우리는 선언할 수 있습니다. ; 정부가 문제가 아니고 정부가 해결책도 아닙니다. 우리 미국인, 우리가 해결책입니다. 우리의 선조들은 그 점을 잘 알았으며 우리에게 수세기 동안 지속될 강력하면서도, 우리의 공통된 도전에 직면하고 매일 공통된 이상을 발전시킬 만큼 유연한 민주주의를 물려주었습니다.


시대가 변함에 따라 정부도 당연히 변해야 합니다. 우리는 새천년을 위한 새로운 정부를 필요로 합니다. 우리를 위해 우리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려들지 않을 만큼 겸손하지만, 문제 해결을 위한 수단을 제공할 만큼 강력한 정부, 보다 작고, 재정 내에서 운용하며 적은 것으로 더 많은 일을 하는 정부를 필요로 합니다. 하지만 정부가 세계에서 우리의 가치와 이익을 옹호해 주고 국민생활을 변화시킬 힘을 국민에게 주려면 정부는 일을 더해야 합니다. 우리 새로운 정부의 주 사명은 국민에게 보장이 아닌 기회를, 더 나은 삶을 만들 실질적인 기회를 주는 것입니다.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뿐만 아니라 미래는 우리 손에 있습니다. 우리 조상들은 우리의 자유와 연방 수호가 책임감 있는 시만 정신에 있다고 가르쳤습니다. 우리는 새 천년에 적합한 새로운 책임감이 필요합니다. 정부 혼자 할 수 없는 새로운 일이 있습니다. 어린이에게 읽기를 가르치고, 실업자를 고용하며, 마약, 폭력, 범죄로부터 우리의 거리를 구하기 위해 잠긴 문과 잠겨진 창문에서 나와야 하며, 다른 이들을 돕기 위해 우리의 생활에서 시간을 할애해야 합니다.


나름대로 우리 각각은 자신과 가족뿐만 아니라 이웃과 국가를 위한 개인적 책임을 져야 합니다. 우리의 가장 중요한 책임은 새천년에 적합한 새로운 공동체 정신을 수용하는 것입니다. 우리 중 어느 누군가가 성공하려면 우리는 하나의 미국으로 성공해야 합니다.


과거 우리의 도전은 미래의 도전으로 남아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의 공동 운명을 지닌 하나의 국가, 하나의 국민이 될 수 있습니까, 없습니까? 우리는 하나로 뭉치겠습니까, 흩어지겠습니까?


인종차별은 미국이 갖고 있는 끈질긴 저주였습니다. 새로운 이민자들의 물결은 낡은 편견에 새로운 목표를 가져다줍니다. 종교적 또는 정치적 신념이라는 허울을 쓴 편견과 경멸은 다를 바 없습니다. 이러한 세력이 과거에 우리나라를 거의 파멸시켰습니다. 그들은 아직도 우리를 괴롭힙니다. 그들은 광신적 테러를 부추겼습니다. 그들은 전 세계 분열된 국가의 수많은 사람들의 삶을 고통스럽게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망상은 증오하는 자는 물론 당하는 자까지도 가능성을 박탈한 채 파멸시킵니다. 우리는 영혼 깊숙이 숨어 있는 음흉한 충동에 굴복할 수 없으며 굴복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충동을 극복할 것입니다. 우리는 서로 편안함을 느끼는 국민의 포용력으로 충동을 대체할 것입니다.


우리의 풍부한 인종, 종교, 정치적 다양성은 21세기에는 하늘이 준 선물이 될 것입니다. 같이 살고, 같이 배우고, 같이 일하고, 같이 새로운 연대를 이룰 수 있는 자에게 은총이 있을 것입니다.


이 새로운 시대가 옴에 따라 우리는 이미 대강의 윤곽을 볼 수 있습니다. 10년 전 인터넷은 물리학자의 신비스런 영역이었습니다. 오늘날 인터넷은 수백만 학생을 위한 흔한 백과사전이 되었습니다. 지금 과학자들은 인간 생명의 청사진을 해독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의 치료도 머지않아 가능할 것입니다.


세계는 더 이상 적대적인 양 진영으로 나뉘어져 있지 않습니다. 이제 우리는 한때 우리의 적이었던 나라와 유대를 쌓고 있습니다. 무역과 문화 교류의 확대는 전 세계의 재물과 정신을 증진시킬 기회를 제공합니다. 그리고 인류 역사상 최초로 이 행성 위에서 독재체제보다 민주주의 하에 사는 사람들이 더 많습니다.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이 놀라운 세기를 되돌아보며 우리는 물을지도 모릅니다. 우리는 단순히 순종하는 것이 아니라 미국이 20세기에 이룬 성취를 능가하고 미국의 유산에 오점을 남겼던 끔찍한 유혈참극을 피하길 바랄 수 있을 것인가? 그 질문에 대하여 여기 계신 모든 미국인과 전 지역의 미국인들은 확고한 대답을 해야만 합니다. "예"라고


이것이 우리의 핵심 과업입니다. 정부의 새로운 꿈과 새로운 책임감, 새로운 공동체 정신으로 우리는 미국의 여정을 계속할 것입니다. 신대륙에서 찾았던 약속을 우리는 새로운 약속의 땅에서 다시 찾을 것입니다.


이 신대륙에서 교육은 국민 모두의 가장 소중한 재산이 될 것입니다. 우리의 학교는 모든 소녀, 소년의 눈에 가능성을 점화시키는 세계 최고의 수준을 가질 것입니다. 고등교육의 기회가 개방될 것입니다. 정보화 시대의 지식과 힘은 몇몇 소수가 아닌 모든 교실, 모든 도서관, 모든 어린이에게 주어질 것입니다. 부모와 자식은 일할 시간뿐만 아니라 함께 읽고 노는 시간도 가질 것입니다. 그리고 그들은 식탁에서 더 좋은 집, 더 좋은 직업, 대학 입학 계획을 세울 것입니다.


거리는 아무도 그들에게 총을 쏘지 않으며, 그들에게 더 이상 마약을 팔지 않기 때문에 다시 어린이 웃음소리로 메아리칠 것입니다. 일할 수 있는 이들은 오늘날 영원한 빈곤층이 내일은 성장하는 중산층의 일부로 일할 것입니다. 의학의 새로운 기적은 마침내 현재 치료를 요청한 사람뿐만 아니라 오랫동안 거부되었던 어린이와 빈곤층까지 닿을 것입니다.


우리는 평화와 자유를 수호할 것이며, 테러와 파괴에 대하여 강력한 방어태세를 유지할 것입니다. 어린이들은 화생방 무기의 위협 없이 편히 잠들 것입니다. 항구와 공항, 농장과 공장은 혁신과 아이디어로 번창할 것입니다. 세계 최고의 민주주의가 전체 민주주의 세계를 이끌 것입니다.


우리의 새로운 약속의 땅은 국가 본연의 의무를 다하는 국가 - 균형 예산을 갖춘, 결토 가치의 균형을 잃지 않는 국가가 될 것입니다. 우리 조부모님이 안락한 은퇴와 의료혜택을 가지며, 그들의 손자가 우리가 그들을 위한 혜택이 지속되도록 절실한 개혁을 했었다는 것을 아는 국가 말입니다. 심지어는 우리의 물과 공기와 신비스러운 대지와 같은 천혜의 자원을 보호하면서 세계 최고의 생산적인 경제를 뒷받침하는 국가 말입니다.


이 새로운 약속의 땅에서 우리는 편협한 이해관계로 떠드는 목소리보다 국민의 목소리가 항상 더 크게 들리고 , 국민의 참여도를 회복시키고 모든 미국인의 신뢰를 받도록 우리의 정치를 개혁할 것입니다.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모든 시민의 잠재성을 실현하는 방향으로 전진하는 그러한 미국을 건설합시다. 번영과 힘, 예, 그것은 중요합니다. 그것을 지켜야 합니다. 그러나 결코 잊지는 맙시다. 우리가 이룬 가장 위대한 발전과 우리가 이룰 가장 위대한 발전은 인간의 마음속에 있다는 것을. 결국 전 세계의 부와 수많은 군사력도 정신의 힘과 품위 앞에는 상대가 되지 못합니다.


34년 전, 오늘날 우리가 칭송하는 그 분이 이 길의 저 쪽에서 , 국가의 양심을 감동시키는 말로 우리에게 말씀하셨습니다. 옛 예언자처럼 그 분은 언젠가 미국이 각성하여 모든 국민을 법 앞에서 또한 마음속으로 동등하게 대할 것이라는 자신의 꿈을 이야기 하였습니다. 마틴 루터 킹의 꿈은 미국의 꿈이었습니다. 그의 추구했던 바가 바로 우리의 추구하는 바입니다. ; 즉 참된 신념을 지닌 채 실아가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입니다. 우리 역사는 이 같은 꿈과 노력 위에서 이루어졌습니다. 그리고 우리의 꿈과 노력으로 우리는 21세기에 미국의 약속을 이행할 것입니다.


이러한 노력에 나는 나의 모든 힘과 직권을 바칠 것을 맹세합니다. 나는 여기 모인 의원 여러분께 이 맹세에 동참하길 요청합니다. 미국 국민은 한 정당에는 대통령을, 다른 한 정당에는 의회를 맡겼습니다. 분명히 그들은 그들이 무척 개탄하는 사소한 언쟁과 극단적인 당파 정치를 조장하려고 이렇게 하지는 않았습니다. 아닙니다. 국민은 대신에 우리가 분열을 치유하고 미국의 의무를 수행하기를 요구합니다.


미국은 우리로부터 큰 것을 요구하고 받을만합니다. 사소한 것에서 대범함이 나오지 않습니다. 버나딘 추기경이 생을 마감하면서 영원한 지혜를 남긴 말을 기억합시다. " 시간이라는 귀중한 선물을 비난과 분열에 낭비하는 것은 잘못이다."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시간이라는 이 귀중한 선물을 낭비해서는 안 되겠습니다. 왜냐하면 우리 모두 인생이라는 같은 여정에 있으며 우리의 여정 언젠가는 끝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 미국의 여정은 계속되어야 합니다.


따라서 친애하는 미국인이여, 우리는 강해져야 합니다. 용감히 맞서야 할 일이 많기 때문에. 우리 시대의 요구 사항은 많고 다양합니다. 신념과 용기로 인내와 감사하는 마음으로 그 요구에 대처합시다. 오늘의 희망을 역사의 가장 숭고한 장으로 가꿉시다. 우리의 다리를 건설합시다. 축복받은 새로운 약속의 땅을 향해 모든 미국인이 건널 수 있는 충분히 넓고 튼튼한 다리를.


우리가 아직 볼 수 없고, 그 이름도 결코 모르는 세대들이 우리는 사랑하는 조국을 모든 미국의 어린이를 위해 미국의 꿈과 함께, 모든 미국인을 위해 더욱더 완전한 결속의 약속과 함께, 전 세계에 걸쳐 빛나는 미국의 빛나는 자유의 불꽃과 함께 새로운 세기로 이끌어 갔노라고 말하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이 높은 곳에서부터, 이 세기의 정점에서부터 나아갑시다. 하나님께서 우리 앞에 놓인 선한 일을 위해 우리의 손을 강하게 해 주시며 항상 우리 미국을 축복해 주시길 기원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