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당선수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2.21 오바마 대통령 당선 수락연설 파워포인트


If there is anyone out there who still doubts that America is a place where all things are possible, who still wonders if the dream of our founders is alive in our time, who still questions the power of our democracy, tonight is your answer.

만약 아직도 미국이 모든것이 가능한 나라라는데 의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미국의 건국자들의 꿈이 아직도 이 시대에 살아 있는지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리고 민주주의의 힘을 의심하는 사람이 있다면. 오늘이 바로 당신의 의심에 대한 답입니다.

It’s the answer told by lines that stretched around schools and churches in numbers this nation has never seen, by people who waited three hours and four hours, many for the first time in their lives, because they believed that this time must be different, that their voices could be that difference.


이것은 미국 전역내에 있는 학교 그리고 교회 밖에 길게 늘어선 줄, 우리가 단 한번도 보지 못한 그 많은 숫자들의 사람들, 그들은 투표를 하기 위해 3시간 4시간을 기다렸습니다. 그중 많은 사람들은 이 투표가 그들 인생에 있어서 첫 투표였습니다. 이 많은 사람들이 이토록 모인것은  이번 만큼은 달라야한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목소리가 이번만큼은 바꿀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It’s the answer spoken by young and old, rich and poor, Democrat and Republican, black, white, Hispanic, Asian, Native American, gay, straight, disabled and not disabled. Americans who sent a message to the world that we have never been just a collection of individuals or a collection of red states and blue states.

이 답은 젊은, 나이든, 부자인, 가난한, 민주당의, 공화당의, 흑인의, 백인의, 히스패닉의, 아시아인의, 아메리칸 인디언들의, 동성애자의, 양성애자의, 장애인의, 그리고 비장애인의 목소리에서 나왔습니다. 미국은 이 세계에 메세지를 하나 전했습니다. 그것은 바로 우리들은 절대로 개개인의 합이 만든 혹은 붉은 주나 파란 주의 합으로 만들어진 나라가 아니라는것을 말입니다.

We are, and always will be,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우리는, 언제나 그리고 언제까지나 미합중국입니다.

It’s the answer that led those who’ve been told for so long by so many to be cynical and fearful and doubtful about what we can achieve to put their hands on the arc of history and bend it once more toward the hope of a better day.

그것은 우리가 무엇을 이루어낼 수 있을지에 대하여 냉소적이고 두려워하며 의심을 가졌던 사람들에 의하여 오랜 동안 세뇌되어 왔던 사람들로 하여금 역사의 궤도에 손을 대어 더 나은 세상을 향한 희망을 향하여 방향을 바꾸도록 만든 대답입니다.

It’s been a long time coming, but tonight, because of what we did on this date in this election at this defining moment change has come to America.

여기까지 정말 긴 여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오늘밤, 우리가 오늘 이 선거날의 투표 결과가 나온 바로 이 순간 미국에는 변화가 찾아 왔습니다.

A little bit earlier this evening, I received an extraordinarily gracious call from Senator McCain.

오늘 밤 저는 매케인 후보로 부터 아주 특별한 축하 전화 한통을 받았습니다.

Senator McCain fought long and hard in this campaign. And he’s fought even longer and harder for the country that he loves. He has endured sacrifices for America that most of us cannot begin to imagine. We are better off for the service rendered by this brave and selfless leader.

매케인 후보는 정말 오랜시간동안 힘들게 이 선거를 위해 싸워 왔습니다. 그리고 그는 저보다 더욱 오래 그리고 더욱 열심히 자기가 사랑하는 나라를 위해 싸웠습니다. 그는 우리 대부분은 감히 상상도 하지 못할 만큼 미국을 위해 희생해왔습니다. 우리는 이렇게 용감하고 이타적인 지도자들의 봉사 덕분에 더 잘 살고 있습니다.

I congratulate him; I congratulate Governor Palin for all that they’ve achieved. And I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them to renew this nation’s promise in the months ahead.

나는 그를 축하합니다. 그리고 Palin 주지사도 축하드립니다. 그들이 이루었던것 모든것을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나는 미국의 미래에 대한 희망을 재건하기 위해 그들과 함께 일할것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I want to thank my partner in this journey, a man who campaigned from his heart, and spoke for the men and women he grew up with on the streets of Scranton ... and rode with on the train home to Delaware, the vice president-elect of the United States, Joe Biden.

저는 이 긴 여정동안 함께 해왔던 나의 파트너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습니다. 그는 이 캠페인을 그의 가슴속에서, 그리고 그가 길거리에 이야기했던 남성과 여성들, 그가 Scranton 에서 함께 자라왔던 사람들 그리고 그의 집이 있는 Delaware행 열차에서 함께 탔던 사람들을 위해 일했습니다. 그는 바로 이번 미국 부통령 Joe Biden입니다.

And I would not be standing here tonight without the unyielding support of my best friend for the last 16 years ... the rock of our family, the love of my life, the nation’s next first lady ... Michelle Obama.

그리고 저는 오늘 이사람의 끝없는 지원이 없었으면 이 자리에 서있지 못했을겁니다. 그녀는 지난 16년 동안 나의 가장 좋은 친구였고. 우리집의 기둥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자, 이 나라의 다음 영부인이 될 Michelle Obama입니다.

Sasha and Malia ... I love you both more than you can imagine. And you have earned the new puppy that’s coming with us ...to the new White House.

그리고 Sasha와 Malia 난 너희들이 상상할수 없을 만큼 너희들을 사랑한단다. 그리고 너희에겐 새 강아지가 생길거야 바로 우리 백안관에 같이 들어오게 될 강아지란다.

And while she’s no longer with us, I know my grandmother’s watching, along with the family that made me who I am. I miss them tonight. I know that my debt to them is beyond measure.

그리고 지금 그녀는 저와 함께 할수없지만, 저는 저의 할머님께서 저를 보고 계시다는것을 알고있습니다. 오늘의 나를 만들어준 나의 가족들과 함께  말이죠. 저는 오늘 그들이 그립습니다. 제가 그들에게 진 빚은 감히 계산할 수가 없습니다.

To my sister Maya, my sister Alma, all my other brothers and sisters, thank you so much for all the support that you’ve given me. I am grateful to them.

내 sister (누나인지 동생인지..) Maya와 Alma 그리고 나의 모든 brothers and sisters, 당신들의 응원에 감사합니다. 나는 당신들에게 너무 감사합니다.

And to my campaign manager, David Plouffe ... the unsung hero of this campaign, who built the best — the best political campaign, I think, in the history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그리고 나의 캠페인 매니저, 이 캠페인의 찬송되지 않은 영웅 David Plouffe. 그는 미국 정치 역사상 가장 최고의 캠페인을 만들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To my chief strategist David Axelrod ... who’s been a partner with me every step of the way.

나의 한걸음 한걸음마다 함께해준 우리 캠프의 핵심 전략가 David Axelrod.

To the best campaign team ever assembled in the history of politics ... you made this happen, and I am forever grateful for what you’ve sacrificed to get it done.

정치 역사상 모인 최고의 켐페인 팀. 당신들이 이 변화를 만들었습니다. 나는 이를 이루기 위해 당신들이 감수했던 희생에 영원히 감사합니다.

But above all, I will never forget who this victory truly belongs to. It belongs to you. It belongs to you.

하지만 무엇보다도.. 나는 이 승리가 누구의 것인지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이 승리는 당신들의 것입니다. 이 승리는 진정 당신들의 것입니다.

I was never the likeliest candidate for this office. We didn’t start with much money or many endorsements. Our campaign was not hatched in the halls of Washington. It began in the backyards of Des Moines and the living rooms of Concord and the front porches of Charleston. It was built by working men and women who dug into what little savings they had to give $5 and $10 and $20 to the cause.

저는 이 당에 후보자가 될만한 사람이 절대 아니었습니다. 우리는 많은 돈도, 지지자도 없었습니다. 우리의 켐페인은 워싱톤에서 시작되지 않았습니다. 우리의 켐페인은 Des Moines의 뒷뜰에서, Concord에 거실에서, 그리고 Charelston의 현관에서 탄생했습니다. 이 켐페인은 일하는 수많은 남성과 여성들에게서 나왔습니다. 그들은 얼마 남지 않은 잔고속에서도 5불, 10불, 20불을 기부하며 이 켐페인을 가능하게 했습니다.

It grew strength from the young people who rejected the myth of their generation’s apathy ... who left their homes and their families for jobs that offered little pay and less sleep.

이 켐페인의 힘은 자신들의 세대가 가진 무관심이라는 미신을 거절한 젊은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아주 적은 페이와 잠잘시간도 넉넉하지 않을정도로 긴 근무시간에 일을 하기위해 집과 가족을 떠나온 젊은 사람들입니다. 이 켐페인은 그들에게서 부터  시작됐습니다.

It grew strength from the not-so-young people who braved the bitter cold and scorching heat to knock on doors of perfect strangers, and from the millions of Americans who volunteered and organized and proved that more than two centuries later a government of the people, by the people, and for the people has not perished from the Earth.

이 켐페인의 힘은 친절하지 않은 완전한 남인 사람집에 문을 용기있게 두드려가며 일했던 그다지 젊지 않은 사람들에게서 시작됐습니다.
그리고  이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봉사했던 수백만의 미국인들에 의해
2세기가 지난 지금, 사람에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다는 이상이 이 세상에서 죽지 않았다는것을 증명했습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