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RESIDENT:  Thank you.  (Applause.)  Thank you very much.  Please, please be seated.  (Applause.)

To the families of those we’ve lost; to all who called them friends; to the students of this university, the public servants who are gathered here, the people of Tucson and the people of Arizona:  I have come here tonight as an American who, like all Americans, kneels to pray with you today and will stand by you tomorrow.  (Applause.)

우리에게서 가족이 떠나간 모든 가정에, 그들을 친구라고 부르던 모든 이들에게, 이 대학의 학생들과 오늘밤 여기 모인 모든 공무원들과 아리조나 투산의 시민들에게 나는 오늘밤 여기에 모든 미국인들과 같이 한 미국시민으로서 왔습니다. 오늘 당신과 함께 무릎 꿇고 기도하고 당신들 곁을 지켜드리기 위해섭니다. (박수)
  

There is nothing I can say that will fill the sudden hole torn in your hearts.  But know this:  The hopes of a nation are here tonight.  We mourn with you for the fallen.  We join you in your grief.  And we add our faith to yours that Representative Gabrielle Giffords and the other living victims of this tragedy will pull through.  (Applause.)

당신의 가슴에 갑자기 생긴 구멍을 채워줄 것은 아무 것도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 밤 여기에 우리 나라의 희망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당신과 함께 돌아가신 분들을 애도합니다. 당신의 슬픔을 함께 합니다. 그리고 이 비극의 희생자들인 가브리엘 기포즈 하원의원과 부상자들이 회복될 것이라는 당신의 믿음에 동참합니다.  (박수) 


Scripture tells us:

There is a river whose streams make glad the city of God,
the holy place where the Most High dwells.
God is within her, she will not fall;
God will help her at break of day.

성경은 우리에게 말해주었습니다

 

한 시내가 있어 나뉘어 흘러 하나님의 성

곧 지존하신 이의 성소를 기쁘게 하도다

하나님이 그 성 중에 계시매 성이 흔들리지 아니할 것이라

새벽에 하나님이 도우시리로다

                                   시편 46:4,5


On Saturday morning, Gabby, her staff and many of her constituents gathered outside a supermarket to exercise their right to peaceful assembly and free speech.  (Applause.)  They were fulfilling a central tenet of the democracy envisioned by our founders –- representatives of the people answering questions to their constituents, so as to carry their concerns back to our nation’s capital.  Gabby called it “Congress on Your Corner” -– just an updated version of government of and by and for the people.  (Applause.)

And that quintessentially American scene, that was the scene that was shattered by a gunman’s bullets.  And the six people who lost their lives on Saturday –- they, too, represented what is best in us, what is best in America.  (Applause.)

토요일 아침에 가브리엘 의원과 스탭들, 많은 유권자들은 수퍼마켓 앞에 모여 평화로운 집회와 자유로운 발언의 권리를 행사하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우리나라의 창설자들이 구현한 민주주의의 가장 중심되는 교의를 수행하고 있었습니다. 국민의 대표로서 유권자들의 질문에 답함으로서 유권자들의 관심을 나라의 수도에 전하는 중이었습니다. 가브리엘은 그것을 "당신 골목의 의회"라고 했지요. 그것이야말로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정부의 최신 버전입니다. 이런 철저히 미국적인 풍경이 총탄으로 무너졌습니다. 6명이 토요일에 그들의 생명을 잃었습니다. 그들은 (목숨으로) 미국에서 최선의 가치를 대변한 것입니다.


Judge John Roll served our legal system for nearly 40 years. (Applause.)  A graduate of this university and a graduate of this law school -- (applause) -- Judge Roll was recommended for the federal bench by John McCain 20 years ago -- (applause) -- appointed by President George H.W. Bush and rose to become Arizona’s chief federal judge.  (Applause.) 

His colleagues described him as the hardest-working judge within the Ninth Circuit.  He was on his way back from attending Mass, as he did every day, when he decided to stop by and say hi to his representative.  John is survived by his loving wife, Maureen, his three sons and his five beautiful grandchildren.  (Applause.)

존 롤 판사는 근 40년 동안 우리의 사법제도에 봉사했습니다. 대학과 사법대학원을 나온 롤 판사는 20년 전 존 멕케인에 의해 연방법원에 추천되었고 조지 부시 대통령에 의해 지명되었고 아리조나의 가장 중요한 연방판사로 올라섰습니다. 동료들은 그를 9순회구역에서 가장 열심히 일하는 분으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그는 매 번 그렇듯이 미사에 참석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도중에 잠깐 들러서 하원의원에게 인사를 하려는 참이었습니다. 그에게는 사랑하는 아내 모린과 세 아들, 다섯명의 손자들이 유가족으로 남았습니다.  


George and Dorothy Morris -– “Dot” to her friends -– were high school sweethearts who got married and had two daughters.  They did everything together -- traveling the open road in their RV, enjoying what their friends called a 50-year honeymoon.  Saturday morning, they went by the Safeway to hear what their congresswoman had to say.  When gunfire rang out, George, a former Marine, instinctively tried to shield his wife.  (Applause.)  Both were shot.  Dot passed away.

조지와 모리스 부부는 고등학교 때 연인이 결혼해 두 딸을 두고 있습니다. 그들은 무슨 일이든 함께 했고 RV차량을 타고 넓은 길을 달렸고 친구들의 표현대로 '50년의 신혼여행'을 즐기던 사람들입니다.  토요일 아침에 부부는 수퍼마켓을 지나가다가 여성 하원의원이 무슨 말을 하려는지 들으려 갔습니다. 총탄이 날아오자  해병대원이었던 조지는 본능적으로 부인을 보호하려 감쌌습니다. 그 둘은 모두 총을 맞아 부인 도로시가 갔습니다.


A New Jersey native, Phyllis Schneck retired to Tucson to beat the snow.  But in the summer, she would return East, where her world revolved around her three children, her seven grandchildren and 2-year-old great-granddaughter.  A gifted quilter, she’d often work under a favorite tree, or sometimes she'd sew aprons with the logos of the Jets and the Giants -- (laughter) -- to give out at the church where she volunteered.  A Republican, she took a liking to Gabby, and wanted to get to know her better.  (Applause.)

뉴저지가 고향인 필리스 슈넥은 은퇴하고 눈보라를 피해 투산에 왔습니다. 여름이 되면 동부로 돌아가려 했습니다. 그곳에는 3명의 자녀와 7명의 손자손녀들, 그리고 2살된 증손녀들이 있습니다. 타고난 바느질쟁이인 그녀는  자기가 좋아하는 나무 밑에서 작업을 하면서 뉴욕 젯츠와 자이언츠의 로고가 있는 앞치마를 재봉해서 교회에 내놓곤 했습니다. 공화당원인만큼 가브리엘을 좋아해서 그녀를 좀더 잘 알고 싶어했습니다.


Dorwan and Mavy Stoddard grew up in Tucson together -– about 70 years ago.  They moved apart and started their own respective families.  But after both were widowed they found their way back here, to, as one of Mavy’s daughters put it, “be boyfriend and girlfriend again.”  (Laughter.)

When they weren’t out on the road in their motor home, you could find them just up the road, helping folks in need at the Mountain Avenue Church of Christ.  A retired construction worker, Dorwan spent his spare time fixing up the church along with his dog, Tux.  His final act of selflessness was to dive on top of his wife, sacrificing his life for hers.  (Applause.)

도르완과 매비 스토다드는 7년 전 쯤 투산에서 함께 자랐습니다. 그들은 따로 덜어지면서 각자의 삶을 살았지만 서로 배우자를 잃고난 뒤에는, 매비의 딸이 표현한 대로 다시 '남자친구와 여자친구'가 되었습니다. 그들이 차를 몰고 집을 나서지 않을 때에는 그들은 마운틴 에브뉴 교회에서 사람들을 도와주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건설현장에서 은퇴한 경력을 살려 도르완은 톡스라는 개와 함께 교회를 고쳐주곤 했습니다. 그의 마지막 이타심은 부인을 보호하기 위해 돌진한 것으로서, 부인을 대신해서 희생되었습니다.


Everything -- everything -- Gabe Zimmerman did, he did with passion.  (Applause.)  But his true passion was helping people.  As Gabby’s outreach director, he made the cares of thousands of her constituents his own, seeing to it that seniors got the Medicare benefits that they had earned, that veterans got the medals and the care that they deserved, that government was working for ordinary folks.  He died doing what he loved -– talking with people and seeing how he could help.  And Gabe is survived by his parents, Ross and Emily, his brother, Ben, and his fiancée, Kelly, who he planned to marry next year.  (Applause.)

언제나 열정으로 일했던 게이브 짐머만, 그의 진정한 열정은 사람들이었습니다.  가브리엘의 봉사활동책임자로서 그는 수 만명의 유권자들을 돌보았고 넌인들에게 의료혜택을 챙겼고 제대군인들에게 훈장과 보훈복지를 보살폈고 보통 사람들에게 정부의 시책이 돌아가도록 했습니다. 그는 그가 사랑하던 일을 하다가 죽었습니다. 사람들과 얘기하면서 어떻게 도울까를 알아보는 것이었습니다. 게이브에게는 부모인 로스와 에밀리, 그리고 동생 벤, 그리고 내년에 결혼하려 했던 약혼자 켈리가 남아 있습니다. 


And then there is nine-year-old Christina Taylor Green.  Christina was an A student; she was a dancer; she was a gymnast; she was a swimmer.  She decided that she wanted to be the first woman to play in the Major Leagues, and as the only girl on her Little League team, no one put it past her.  (Applause.) 

She showed an appreciation for life uncommon for a girl her age.  She’d remind her mother, “We are so blessed.  We have the best life.”  And she’d pay those blessings back by participating in a charity that helped children who were less fortunate.

그리고 아홉살 크리스티나 테일러 그린 어린이가 있습니다. 학생이지만 춤을 잘 추고 체조도 잘하고 수영도 잘했습니다. 종종 말했지요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최초의 여자가 되겠다고. 어린이 리그 팀에서 유일한 여자 선수인 크리스티나를 능가한 선수는 없었습니다. 그런 나이에는 아주 드물게 생명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잇었기에 종종 엄마한테 말했습니다. "우리들은 복 받았다. 우리는 최상의 삶을 살고 있다"고. 크리스티나는 어 어려운 어린이들을 돕는 자선행사에 참여함으로써 이런 삶의 축복을 나눠주기도 했습니다. 


Our hearts are broken by their sudden passing.  Our hearts are broken -– and yet, our hearts also have reason for fullness.
Our hearts are full of hope and thanks for the 13 Americans who survived the shooting, including the congresswoman many of them went to see on Saturday. 

I have just come from the University Medical Center, just a mile from here, where our friend Gabby courageously fights to recover even as we speak.  And I want to tell you -- her husband Mark is here and he allows me to share this with you -- right after we went to visit, a few minutes after we left her room and some of her colleagues in Congress were in the room, Gabby opened her eyes for the first time.  (Applause.)  Gabby opened her eyes for the first time.  (Applause.) 

Gabby opened her eyes.  Gabby opened her eyes, so I can tell you she knows we are here.  She knows we love her.  And she knows that we are rooting for her through what is undoubtedly going to be a difficult journey.  We are there for her.  (Applause.)

이들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우리들 가슴은 찢어집니다. 우리 가슴은 찢어졌지만, 그래도, 우리들의  가슴이 가득 찰 이유가 있습니다. 총격에서 살아남은 그들로 인해 우리들의 가슴은 희망과 감사로 가득 차 있습니다.  그 13명 중에는 토요일에 많은 사람들이 보러갔던 하원의원도 그 속에 있습니다.  저는 대학병원에서 막 오는 길입니다. 여기서 일 마일 떨어져 있는 거기에 우리 친구 가브리엘이 있습니다. 그녀는 우리가 대화하는 이 순간에도  회복하기 위해 용감하게 싸우고 있습니다. 그녀는 우리가 여기 있음을, 우리모두가 그녀를 사랑하고 있음을, 그리고 우리 모두가 그녀가 힘든 여행에서 잘 빠져나오도록 성원하고 있음을 알고 있을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습니다.

 

Our hearts are full of thanks for that good news, and our hearts are full of gratitude for those who saved others.  We are grateful to Daniel Hernandez -- (applause) -- a volunteer in Gabby’s office.  (Applause.)

And, Daniel, I’m sorry, you may deny it, but we’ve decided you are a hero because -- (applause) -- you ran through the chaos to minister to your boss, and tended to her wounds and helped keep her alive.  (Applause.)

We are grateful to the men who tackled the gunman as he stopped to reload.  (Applause.)  Right over there.  (Applause.)  We are grateful for petite Patricia Maisch, who wrestled away the killer’s ammunition, and undoubtedly saved some lives.  (Applause.)  And we are grateful for the doctors and nurses and first responders who worked wonders to heal those who’d been hurt.  We are grateful to them.  (Applause.)

다른 사람을 구한 분들에게 감사를 전합니다. 대니얼 에르난데스에게 감사합니다. 가브리엘의 자원봉사자인 그는 총격의 혼란 속에서도 상처를 돌보아 살려내기 위해 상사를 향해 돌진했습니다. 범인이 재장전을 위해 잠깐 멈추었을 때에 달려들어 저지한 사람들에게도 감사합니다. 61살 된 패트리샤 메이시에게도 감사합니다. 이 여성은 범인의 탄약을 빼앗아 치웠습니다. 이것으로서 몇 명이 살았을 것입니다. 그리고 부상을 당한 분들을 치료해 기적을 이뤄낸 모든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에게도 감사합니다.


These men and women remind us that heroism is found not only on the fields of battle.  They remind us that heroism does not require special training or physical strength.  Heroism is here, in the hearts of so many of our fellow citizens, all around us, just waiting to be summoned -– as it was on Saturday morning.

이런 분들은 영웅심이 전장에서만 피어나는 것이 아님을 알게 해줍니다, 영웅심은 특별한 훈련이나 육체적인 힘이 필요한 것이 아님을 알게 해줍니다. 영웅심은 여기에, 우리 주위에, 우리 모든 시민들의 가슴에서 불려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토요일 아침처럼 말입니다. 


Their actions, their selflessness poses a challenge to each of us.  It raises a question of what, beyond prayers and expression!s of concern, is required of us going forward.  How can we honor the fallen?  How can we be true to their memory?

You see, when a tragedy like this strikes, it is part of our nature to demand explanations –- to try and pose some order on the chaos and make sense out of that which seems senseless.  Already we’ve seen a national conversation commence, not only about the motivations behind these killings, but about everything from the merits of gun safety laws to the adequacy of our mental health system.  And much of this process, of debating what might be done to prevent such tragedies in the future, is an essential ingredient in our exercise of self-government.

그들의 행동, 그들의 희생정신은 우리에게 새로운 도전을 제시합니다.  그들은 기도와 걱정의 표현을 넘어서서 우리가 뭘 추구해야 할지를 묻습니다. 희생당한 분들을 어떻게 기려야 합니까? 그들에 대한 기억을 어떻게 진실되게 따를 수 있습니까? 이런 비극이 일어났을 때에 뭔가 정리를 해야 합니다. 혼란을 바로 세워야 하고 무모한 것을 의미있게 해야 합니다. 벌써  우리나라 안에서 거국적인 대화가 시작됐습니다. 이런 살인행위에 대한 동기에 관해서만이 아니라 총기안전법에서부터  정신건강시스템의 적정성 여부까지를 포함하는 대화입니다. 이런 과정의 많은 부분, 장래에 이런 비극을 막기 위해서 어떤 조치가 있어야 하는지에 관한 토론은 우리들의 자발적인 통제에 있어서 가장 근본적인 요소입니다.


But at a time when our discourse has become so sharply polarized -– at a time when we are far too eager to lay the blame for all that ails the world at the feet of those who happen to think differently than we do -– it’s important for us to pause for a moment and make sure that we’re talking with each other in a way that heals, not in a way that wounds.  (Applause.)

그러나 우리들의 대화가 그렇게 날카롭게 대립하게 되는 때에, 우리들과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들 옆에서 세상을 괴롭히는 사람들에게 너무 쉽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려 하는 이런 때에 우리들은 잠깐 멈추어 서서 우리들이 지금 대화를 하는 것이 상처를 내는 것이 아니라 서로를 고쳐주는 방식이라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Scripture tells us that there is evil in the world, and that terrible things happen for reasons that defy human understanding. In the words of Job, “When I looked for light, then came darkness.”  Bad things happen, and we have to guard against simple explanations in the aftermath.

For the truth is none of us can know exactly what triggered this vicious attack.  None of us can know with any certainty what might have stopped these shots from being fired, or what thoughts lurked in the inner recesses of a violent man’s mind.  Yes, we have to examine all the facts behind this tragedy.  We cannot and will not be passive in the face of such violence.  We should be willing to challenge old assumptions in order to lessen the prospects of such violence in the future.  (Applause.)  

성경은 이 세상에 악이 있다고, 인간의 이해심을 거부하기 위해 무서운 일들이 일어난다고 말해줍니다. 욥기에 보면 "빛을 갈구했는데 암흑이 온다"라고 합니다. 나쁜 일은 생깁니다. 그러나 우리들은 그것이 닥친 다음에 간단히 설명하고 넘어가서는 안됩니다. 왜냐하면 문제는 무엇이 이 사악한 총격을 촉발했는지를 우리 아무도 모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아무도 누가 이 총구의 발사를 멈출 수 있었는지, 이 광폭한 사람의 마음 속 깊은 곳에서  어떤 생각들이 치밀어올랐는지를 모르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 모두 이 비극의 뒤에 있는 모든 사실들을 검사해야 합니다. 이런 폭력 앞에서 우리들은 수동적일 수도 없고 그래서는 안됩니다. 우리 장래에 있을 폭력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우리들의 오래된 가정에 도전하여야 합니다.


But what we cannot do is use this tragedy as one more occasion to turn on each other.  (Applause.)  That we cannot do.  (Applause.)  That we cannot do.

As we discuss these issues, let each of us do so with a good dose of humility.  Rather than pointing fingers or assigning blame, let’s use this occasion to expand our moral imaginations, to listen to each other more carefully, to sharpen our instincts for empathy and remind ourselves of all the ways that our hopes and dreams are bound together.  (Applause.)

그런데 우리는 이 비극을 서로에게 관심을 돌리는 또 다른 좋은 기회로 활용하는 것을 하지 못합니다. 이 문제를 우리가 논의한대로, 우리 이제 겸손하게 해 봅시다. 서로 손가락질 하거나 비난을 떠넘기지 말고 이 기회에 우리들의 도덕적인 상상력을 확장시키고 서로 상대방의 말에 더 주의를 기울여 듣고  공감을 위한 우리의 본능을 날카롭게 합시다. 그리해서 울의 희망과 꿈이 모두 함께 있는 그런 방법에 대한 우리의 각오를 새롭게 합시다.


After all, that’s what most of us do when we lose somebody in our family -– especially if the loss is unexpected.  We’re shaken out of our routines.  We’re forced to look inward.  We reflect on the past:  Did we spend enough time with an aging parent, we wonder.  Did we express our gratitude for all the sacrifices that they made for us?  Did we tell a spouse just how desperately we loved them, not just once in a while but every single day?

결국 우리들이 전혀 예상도 못하고  가족의 일부를 잃었을 때에, 우리 대부분이 그렇게 하지 않습니까? 우리들은 일상에서부터 흔들려서 떨어지게 되면 안으로 들여다보게 됩니다. 과거를 되돌아 봅니다. 우리가 나이 든 부모님과 충분한 시간을 함께 했는지, 궁금합니다. 그들이 우리에게 해 주신 그 모든 헌신에 대해 우리가 감사를 표했습니까? 우리가 배우자에게 얼마나 절실히 사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까? 잠깐 한 두 번이 아니라 매일 말입니다. 


So sudden loss causes us to look backward -– but it also forces us to look forward; to reflect on the present and the future, on the manner in which we live our lives and nurture our relationships with those who are still with us.  (Applause.)

We may ask ourselves if we’ve shown enough kindness and generosity and compassion to the people in our lives.  Perhaps we question whether we're doing right by our children, or our community, whether our priorities are in order.

We recognize our own mortality, and we are reminded that in the fleeting time we have on this Earth, what matters is not wealth, or status, or power, or fame -– but rather, how well we have loved -- (applause)-- and what small part we have played in making the lives of other people better.  (Applause.)

그렇게 갑작스런 상실은 우리를 되돌아보게 하지만 동시에 앞을 내다보게 합니다. 현재와 미래, 우리들의 삶의 방식, 우리가 함께 하고 있는 분들과의 관계를 보살피는 것이지요.  우리들은 우리의 삶 속에 있는 분들에게 충분한 친절과 관대함과 사랑을 주었는지 묻게 됩니다. 아마도 우리는 우리들의 자녀와 지역사회, 그리고 우리들의 삶의 우선권에 대해 제대로 하고 있는지를 묻게 되겠지요. 우리들은 우리 삶의 유한성을 인식하게 되고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 이 빠르게 지나가는 시간 속에서, 돈이 문제가 아니고 지위나 권력이 문제가 아니라는 것, 차라리, 우리가 얼마나 사랑했는가, 그리고 우리가 다른 사람의 삶이 나아지도록 하는데 얼마나 작은 역할이라도 했는가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것입니다. 


And that process -- that process of reflection, of making sure we align our values with our actions –- that, I believe, is what a tragedy like this requires. 

For those who were harmed, those who were killed –- they are part of our family, an American family 300 million strong. (Applause.)  We may not have known them personally, but surely we see ourselves in them.  In George and Dot, in Dorwan and Mavy, we sense the abiding love we have for our own husbands, our own wives, our own life partners.  Phyllis –- she’s our mom or our grandma; Gabe our brother or son.  (Applause.)  In Judge Roll, we recognize not only a man who prized his family and doing his job well, but also a man who embodied America’s fidelity to the law. (Applause.) 

And in Gabby -- in Gabby, we see a reflection of our public-spiritedness; that desire to participate in that sometimes frustrating, sometimes contentious, but always necessary and never-ending process to form a more perfect union.  (Applause.)

이런 회고의 과정, 우리의 가치관을 행동과 함께 하도록 확인하는 것, 그것이 이런 종류의 비극이 요구하는 것이라고 믿습니다. 상처를 받은 사람들, 돌아가신 분들, 그들 모두가 우리의 가족입니다. 3억명이 넘는 우리 미국인 가족의 부분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들을 몰랐을지라도 그들 속에서 바로 우리 자신들을 볼 수 있습니다. 조지와 닷, 도르완과 매비 속에서 우리들이 우리의 남편과 부인과 자식과 우리의 일생의 동반자들에게 가지고 있는 영속적인 사랑을 느끼게 됩니다.  필리스, 그는 우리의 엄마이고 할머니입니다. 게이브는 우리의 동생이거나 아들입니다. 롤 판사에서는 그의 가족에 영예가 되고 그의 직업을 잘 행한 사람으로서만이 아니라 법을 준수하는 미국의 충성심의 구현을 봅니다.  개비에게서는 우리들의 공공심의 발현을 봅니다. 이런 혼랍스럽고 때로는 경멸할만한 세상에서 보다 완벽한 통합체를 이루기 위한 긴, 끝없는, 그러나 언제나 꼭 필요한 이 과정에 참여하려는 열망을 봅니다.


And in Christina -- in Christina we see all of our children. So curious, so trusting, so energetic, so full of magic.  So deserving of our love.  And so deserving of our good example. 

If this tragedy prompts reflection and debate -- as it should -- let’s make sure it’s worthy of those we have lost.  (Applause.)  Let’s make sure it’s not on the usual plane of politics and point-scoring and pettiness that drifts away in the next news cycle.

그리고 이제 크리스티나, 크리스티나에게서 우리의 모든 아이들을 봅니다. 그렇게 호기심 많고 그렇게 믿음직스럽고 그렇게 에너지 넘치고 마술쟁이 같은.... 과연 우리들의 사랑을 받을만 합니다. 우리들의 좋은 본보기입니다. 만약에 이 비극으로 더 많은 논쟁과 토론이 이어질 것이라면, 당연히 그래야 하는 것이지만, 우리들이 잃은 모든 분들이 정말로 가치 있었다고 확인합시다. 이것은 해가 바뀌면 우리로부터 멀리 날아가버리는 정치적인 수사나 점수따기, 청원서  이런 것들이 탄 비행기가 아니라는 것을 확인합시다.


The loss of these wonderful people should make every one of us strive to be better. To be better in our private lives, to be better friends and neighbors and coworkers and parents.  And if, as has been discussed in recent days, their death helps usher in more civility in our public discourse, let us remember it is not because a simple lack of civility caused this tragedy -- it did not -- but rather because only a more civil and honest public discourse can help us face up to the challenges of our nation in a way that would make them proud.  (Applause.)

We should be civil because we want to live up to the example of public servants like John Roll and Gabby Giffords, who knew first and foremost that we are all Americans, and that we can question each other’s ideas without questioning each other’s love of country and that our task, working together, is to constantly widen the circle of our concern so that we bequeath the American Dream to future generations.  (Applause.)

이런 훌륭한 분들을 잃어버린 것은, 우리들의 개인적인 삶 속에서 우리에게 더 잘하도록 작용할 것입니다. 친구들, 이웃들, 함께 일하는 동료들, 부모 모두에게도 잘하도록 할 것입니다. 그리고 최근에 논의를 했습니다만, 그들의 죽은은 우리의 공적인 대화 속에서도 시민사회 우리가 해야할 바를 더 강화시킬 것입니다. 이 말은, 단순히 시민사회의 정신이 부족해서 이 사건이 일어났다는 것이 아니라 우리들이 이런 시민사회의 논의를 정직하게 계속하는 것이 국가적으로 이런 도전에 우리가 더 잘 직면하도록 한다는 것이고, 그들을 더 자랑스럽게 한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존 롤 판사나 가브리엘 기포즈와 같은 공복들의 모범을 따라가는 것입니다. 그들은 우리 모두가 미국 시민이며, 우리는 서로의 애국심을 의심하지 않고 서로의 의견들을 물어볼 수 있고 우리의 임무는 일을 같이 하면서 우리들의 관심의 영역을 넓힘으로서 미국의 꿈을 장래의 세대들에게 물려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They believed -- they believed, and I believe that we can be better.  Those who died here, those who saved life here –- they help me believe.  We may not be able to stop all evil in the world, but I know that how we treat one another, that’s entirely up to us.  (Applause.) 

And I believe that for all our imperfections, we are full of decency and goodness, and that the forces that divide us are not as strong as those that unite us.  (Applause.)

우리들은 나아질 수 있습니다. 여기서 돌아가신 분, 살아남으신 분들이 그렇게 믿게 합니다. 우리는 이 세상에서 악을 완전히 멈출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저는 어떻게 다루는 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우리에게 달려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들의 이 모든 불완전성 속에서도 세상은 품위있고 선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를 나누는 힘은 우리를 합치게 하는 힘보다는 강하지 않습니다.


That’s what I believe, in part because that’s what a child like Christina Taylor Green believed.  (Applause.) 

Imagine -- imagine for a moment, here was a young girl who was just becoming aware of our democracy; just beginning to understand the obligations of citizenship; just starting to glimpse the fact that some day she, too, might play a part in shaping her nation’s future.  She had been elected to her student council.  She saw public service as something exciting and hopeful.  She was off to meet her congresswoman, someone she was sure was good and important and might be a role model.  She saw all this through the eyes of a child, undimmed by the cynicism or vitriol that we adults all too often just take for granted.

그것이 제가 믿는 바이고, 크리스티나 같은 어린이가 믿는 것입니다. 여기서 우리의 민주주의를 막 알게 되는 한 소녀를 상상해봅시다. 시민들의 의무를 이해하고 그 소녀가 언젠가는 조국의 미래를 형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것, 그녀는 학생의회에서 의장에 뽑힙니다. 그녀는 공공복무라는 것이 아주 재미있고 희망적인 것이라고 알게 될 것이고, 동료 하원 여의원을 만나기 위해 돌아다닐 것입니다. 자신이 생각할 때에 아주 잘 하고 중요해서 본보기가 되는 그런 여성의원 말입니다. 이 모든 것을 그 소녀는 우리 어른들이 흔히 당연한 것으로 여기는 냉소주의나 독설에 흐려지지 않은 어린이의 눈으로 이 모든 것을 볼 것입니다.


I want to live up to her expectations.  (Applause.)  I want our democracy to be as good as Christina imagined it.  I want America to be as good as she imagined it.  (Applause.)  All of us -– we should do everything we can to make sure this country lives up to our children’s expectations.  (Applause.)

저는 이 소녀의 기대를 충족시켜주고 싶습니다.  우리의 민주주의가 그녀가 꿈꾸던 대로 좋은 것이기를 바랍니다.이런 어린이들의 기대를 이 나라가 맞출 수 있도록 우리 모두 최선을 다합시다.


As has already been mentioned, Christina was given to us on September 11th, 2001, one of 50 babies born that day to be pictured in a book called “Faces of Hope.”  On either side of her photo in that book were simple wishes for a child’s life.  “I hope you help those in need,” read one.  “I hope you know all the words to the National Anthem and sing it with your hand over your heart."  (Applause.)  "I hope you jump in rain puddles.”

크리스티나는 2001년 9월11일 우리에게 왔습니다. "희망의 얼굴"이라는 책에 실린 50명의 어린이 중의 하나였습니다. 그 책의 그녀의 사진 양쪽에는 아이들의 생명을 위한 아주 간단한 소원밖에 없었습니다. " 당신이 이들을 도와주세요. 당신은 미국 국가에 올라가 있는 말의 의미를 다 알잖습니까? 가슴에 손을 대고 노래 부르세요. 그러면 웅덩이에서도 뛰어넘을 것입니다"


If there are rain puddles in Heaven, Christina is jumping in them today.  (Applause.)  And here on this Earth -- here on this Earth, we place our hands over our hearts, and we commit ourselves as Americans to forging a country that is forever worthy of her gentle, happy spirit.

May God bless and keep those we’ve lost in restful and eternal peace.  May He love and watch over the survivors.  And may He bless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pplause.)

만약 하늘에 물웅덩이가 있다면 크리스티나는 바로 오늘 뛰어넘을 것입니다. 여기 이 지상에서 우리들은 가슴에 손을 언고 미국 시민으로서 서약을 합시다. 그 소녀의 보드랍고 행복한 마음이 언제가 가치있는 그런 나라로 만들자고.

하늘이시여. 우리에게서 떠난 모든 분들에게 영원한 안식과 평화를 주소서. 살아남은 분들에게도 사랑과 간호를 보내주소서. 미국을 축복해 주소서.


신고

Hilary Clinton-의료보험관련 연설

일반영어/명연설 2010.09.07 13:04 Posted by Migguragi chanyi
 


And everywhere I go, I've heard from doctors and nurses who every day see children with illnesses that could have been treated earlier if their parents had been able to afford health insurance. 


그리고 가는 곳마다 저는 의사나 간호사들로부터 부모가 의료보험을 감당할 능력이 있었다면 보다 일찍 완치됐을 수도 있었던 병을 가진 아이들을 매일처럼 본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You may remember I had a few ideas about health care. And I've learned a few lessons since then. But I haven't given up on the goal and that's why we kept working step by step to insure millions of children through the Children's Health Insurance Program. And that's why it's time to pass a real Patients' Bill of Rights and provide access to affordable health care to every child and family in this country.


혹,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전 의료보험에 대한 몇 가지 아이디어들을 가지고 있었습니다.(아이들에게 저비용의 의료보험을 제공하기 위한) 그리고 그 후로 몇 가지 교훈도 얻었지요. 그러나 저는 그 목표를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우리가 어린이 건강보험 프로그램을 통해 수백만의 아이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하나하나 착실하게 준비를 해나가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 그리고 이를 위해 지금이야 말로 미국전역에 모든 아이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저비용(감당할 만한)의 의료보장을 주기위한 진정한 환자들의 권리장전(힐러리, 혹은 민주당의 의료보장법)을 통과시켜야 할 때입니다.


But we'll never accomplish what we need to do for our children if we burden them with a debt they did not create. Franklin Roosevelt said that Americans of his generation had a rendezvous with destiny. Well, I think our generation has a rendezvous with responsibility. It's time to protect the next generation by using our budget surplus to pay down the national debt, save Social Security, modernize Medicare with a prescription drug benefit, and provide targeted tax cuts to the families that need them most.


하지만 이 과정에서 아무 책임도 없는 아이들에게 이 모든 부담을 지우게 된다면 우리는 결코 우리의 목적을 달성할 수 없을 것입니다. 프랭클린 루즈벨트는 당세대의 미국인들은 운명과 맞닥뜨렸다고 말했었습니다. 저는 감히 이 시대의 미국인들은 책임감과 맞닥뜨렸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지금이야 말로 남아도는 우리의 잉여예산을 집행해서 국가에 대한 부채를 낮추고 사회보장을 건실히 하며 의약품 선 조제 처방으로 발생하는 이익으로 의료체계를 근대화 시켜서 우리의 다음세대를 보호할 때입니다. 그리고 또한 각 가정에 가장 절실한 세금감면 또한 제공할 때입니다.


At this moment of great potential, let's not squander our children's futures. Let's elect leaders who will leave no child behind. Leaders who don't just talk the talk, but walk the walk: leaders like Al Gore and Joe Lieberman.


이러한 중요한 시기에 우리는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낭비할 순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의 아이들을 미래를 보장해 줄 수 있는 지도자를 선출해야 합니다. 말로써가 아닌 직접 행동으로 실천할 수 있는 앨 고어나 조 리버맨 같은 지도자 말입니다.


You know, the other day Bill and I were looking at pictures of our daughter from eight years ago, when this journey began. It's been an amazing 8 years for Chelsea, too. And we want to thank the American people for giving her the space to grow.


빌이 대통령 임기가 시작되었을 당시 8년 전 어느 날, 빌과 저는 우리 딸애의 사진들을 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덧 시간이 이렇게 흘러) 8년이란 시간은 chelsea에게도 경이로운 시간들 이었습니다. 그리고 우리 부부는 이렇게 우리 딸애가 훌륭하게 성장할 수 있는 보금자리를 만들어 주었던 미국 국민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Bill and I are closing one chapter of our lives-and soon, we'll be starting a new one.


빌과 저는 삶의 한 장을 마무리 할 것이며 곧 또 새로운 삶을 시작할 것입니다.


For me, it will be up to the people of New York to decide whether I'll have the privilege of serving them in the United States Senate.

I will always be profoundly grateful to all of you and to the American people for the last eight years.


제게 있어서 미국 상원에서 다시 한번 미국을 위해 봉사할 기회가 주어질지는 전적으로 뉴욕 시민여러분들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저는 지난 8년동안 성원해 주신 여기계신 모든 분들과 미국 국민여러분들에게 항상 진심으로 감사드릴 것입니다.


Really, the most important thing that I can say tonight is: --- thank you.

Thank you for giving me the most extraordinary opportunity to work here at home and around the world on the issues that matter most to children, women, and families. Thank you for your support and faith in good times - and in bad.


사실, 오늘 저녁 이 자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드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국내에서나 해외에서 아이들, 여성 그리고 그들의 가족들에 대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수 있는 가장 가치 있는 기회들을 주신 국민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좋을 때나 나쁠 때나 항상 변함없는 성원과 믿음을 주신 국민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Thank you, from the bottom of my heart, for the honor and blessing of a lifetime.

Good night, and God Bless you all.


신고

스티브 잡스 - 스탠포드대연설 mp3

일반영어/명연설 2009.02.08 01:14 Posted by Migguragi chanyi
 



스티브잡스는?

I am honored to be with you today at your commencement from one of the finest universities in the world. I never graduated from college. Truth be told, this is the closest I've ever gotten to a college graduation.

먼저 세계 최고의 명문으로 꼽히는 이 곳에서 여러분들의 졸업식에 참석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저는 대학을 졸업하지 못했습니다. 솔직히, 태어나서 대학교 졸업식을 이렇게 가까이서 보는 것은 처음이네요.

 

Today I want to tell you three stories from my life. That's it. No big deal. Just three stories.

오늘, 저는 여러분께 제가 살아오면서 겪었던 세 가지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그게 답니다. 별로 대단한 이야기는 아니구요. 딱 세가지만요.



The first story is about connecting the dots.

먼저, 인생의 전환점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I dropped out of Reed College after the first 6 months, but then stayed around as a drop-in for another 18 months or so before I really quit. So why did I drop out?

전 리드 칼리지에 입학한지 6개월 만에 자퇴했습니다. 그래도 일년 반 정도는 도강을 듣다, 정말로 그만뒀습니다. 왜 자퇴했을까요?


She felt very strongly that I should be adopted by college graduates, so everything was all set for me! It started before I was born. My biological mother was a young, unwed college graduate student, and she decided to put me up for adoption. to be adopted at birth by a lawyer and his wife.

그 것은 제가 태어나기 전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제 생모는 대학원생인 젊은 미혼모였습니다. 그래서 저를 입양보내기로 결심했던 거지요. 그녀는 제 미래를 생각해, 대학 정도는 졸업한 교양있는 사람이 양부모가 되기를 원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태어나자마자 변호사 가정에 입양되기로 되어 있었습니다.


Except that when I popped out they decided at the last minute that they really wanted a girl. So my parents, who were on a waiting list, got a call in the middle of the night asking: "We have an unexpected baby boy; do you want him?"

그들은 여자 아이를 원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들 대신 대기자 명단에 있던 양부모님들은 한 밤 중에 걸려온 전화를 받고 : "어떡하죠? 예정에 없던 사내아이가 태어났는데, 그래도 입양하실 건가요?"

They said: "Of course."

"물론이죠"


My biological mother later found out that my mother had never graduated from college and that my father had never graduated from high school. She refused to sign the final adoption papers.

그런데 알고보니 양어머니는 대졸자도 아니었고, 양아버지는 고등학교도 졸업 못한 사람이어서 친어머니는 입양동의서 쓰기를 거부했습니다.

She only relented a few months later when my parents promised that I would someday go to college. And 17 years later I did go to college.

친어머니는 양부모님들이 저를 꼭 대학까지 보내주겠다고 약속한 후 몇 개월이 지나서야 화가 풀렸습니다. 17년후, 저는 대학에 입학했습니다.


But I naively chose a college that was almost as expensive as Stanford, and all of my working-class parents' savings were being spent on my college tuition.

그러나 저는 멍청하게도 바로 이 곳, 스탠포드의 학비와 맞먹는 값비싼 학교를 선택했습니다^^ 평범한 노동자였던 부모님이 힘들게 모아뒀던 돈이 모두 제 학비로 들어갔습니다.

After six months, I couldn't see the value in it. I had no idea what I wanted to do with my life and no idea how college was going to help me figure it out.

결국 6개월 후, 저는 대학 공부가 그만한 가치가 없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내가 진정으로 인생에서 원하는 게 무엇인지, 그리고 대학교육이 그 것에 얼마나 어떻게 도움이 될지 판단할 수 없었습니다.


And here I was spending all of the money my parents had saved their entire life. So I decided to drop out and trust that it would all work out OK.

게다가 양부모님들이 평생토록 모은 재산이 전부 제 학비로 들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모든 것이 다 잘 될거라 믿고 자퇴를 결심했습니다.

It was pretty scary at the time, but looking back it was one of the best decisions I ever made. The minute I dropped out I could stop taking the required classes that didn't interest me, and begin dropping in on the ones that looked interesting.

당시에는 두려웠지만, 뒤돌아 보았을때 제 인생 최고의 결정 중 하나였던 것 같습니다. 자퇴한 순간, 흥미없던 필수과목들을 듣는 것은 그만두고 관심있는 강의만 들을 수 있었습니다.

It wasn't all romantic. I didn't have a dorm room, so I slept on the floor in friends' rooms, I returned coke bottles for the 5¢ deposits to buy food with, and I would walk the 7 miles across town every Sunday night to get one good meal a week at the Hare Krishna temple.

그렇다고 꼭 낭만적인 것만도 아니었습니다. 전 기숙사에 머물 수 없었기 때문에 친구 집 마룻바닥에 자기도 했고 한 병당 5센트씩하는 코카콜라 빈병을 팔아서 먹을 것을 사기도 했습니다. 또 매주 일요일, 단 한번이라도 제대로 된 음식을 먹기 위해 7마일이나 걸어서 하레 크리슈나 사원의 예배에 참석하기도 했습니다.

I loved it. And much of what I stumbled into by following my curiosity and intuition turned out to be priceless later on. Let me give you one example:

맛있더군요^^ 당시 순전히 호기와 직감만을 믿고 저지른 일들이 후에 정말 값진 경험이 됐습니다. 예를 든다면


Reed College at that time offered perhaps the best calligraphy instruction in the country. Throughout the campus every poster, every label on every drawer, was beautifully hand calligraphed.

그 당시 리드 칼리지는 아마 미국 최고의 서체 교육을 제공했던 것 같습니다. 학교 곳곳에 붙어있는 포스터, 서랍에 붙어있는 상표들은 너무 아름다웠구요.

Because I had dropped out and didn't have to take the normal classes, I decided to take a calligraphy class to learn how to do this.

어차피 자퇴한 상황이라, 정규 과목을 들을 필요가 없었기 때문에 서체에 대해서 배워보기로 마음먹고 서체 수업을 들었습니다.

I learned about serif and san serif typefaces, about varying the amount of space between different letter combinations, about what makes great typography great. It was beautiful, historical, artistically subtle in a way that science can't capture, and I found it fascinating.

그 때 저는 세리프와 산 세리프체를, 다른 글씨의 조합간의 그 여백의 다양함을, 무엇이 위대한 타이포그래피를 위대하게 만드는 지를 배웠습니다. 그것은 '과학적'인 방식으로는 따라하기 힘든 아름답고, 유서깊고, 예술적으로 미묘한 것이었고, 전 매료되었습니다.

None of this had even a hope of any practical application in my life. But ten years later, when we were designing the first Macintosh computer, it all came back to me.

이런 것들 중 어느 하나라도 제 인생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 같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10년 후 우리가 첫번째 매킨토시를 구상할 때, 그 것들은 고스란히 빛을 발했습니다.

And we designed it all into the Mac. It was the first computer with beautiful typography. If I had never dropped in on that single course in college, the Mac would have never had multiple typefaces or proportionally spaced fonts. And since Windows just copied the Mac, its likely that no personal computer would have them.

우리가 설계한 매킨토시에 그 기능을 모두 집어넣었으니까요. 그것은 아름다운 서체를 가진 최초의 컴퓨터였습니다. 만약 제가 그 서체 수업을 듣지 않았다면 매킨토시의 복수서체 기능이나 자동 자간 맞춤 기능은 없었을 것이고 맥을 따라한 윈도우도 그런 기능이 없었을 것이고, 결국 개인용 컴퓨터에는 이런 기능이 탑재될 수 없었을 겁니다.

If I had never dropped out, I would have never dropped in on this calligraphy class, and personal computers might not have the wonderful typography that they do.

만약 학교를 자퇴하지 않았다면, 서체 수업을 듣지 못했을 것이고 결국 개인용 컴퓨터가 오늘날처럼 뛰어난 글씨체들을 가질 수도 없었을 겁니다.

Of course it was impossible to connect the dots looking forward when I was in college.

물론 제가 대학에 있을 때는 그 순간들이 내 인생의 전환점이라는 것을 알아챌 수 없었습니다.

But it was very, very clear looking backwards ten years later.

그러나 10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모든 것이 분명하게 보입니다.

Again, you can't connect the dots looking forward; you can only connect them looking backwards.

달리 말하자면, 지금 여러분은 미래를 알 수 없습니다 : 다만 현재와 과거의 사건들만을 연관시켜 볼 수 있을 뿐이죠.

So you have to trust that the dots will somehow connect in your future.

그러므로 여러분들은 현재의 순간들이 미래에 어떤 식으로든지 연결된다는 걸 알아야만 합니다.

You have to trust in something - your gut, destiny, life, karma, whatever.

여러분들은 자신의 배짱, 운명, 인생, 카르마(업) 등 무엇이든지 간에 '그 무엇'에 믿음을 가져야만 합니다.

This approach has never let me down, and it has made all the difference in my life.

이런 믿음이 저를 실망시킨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제 인생에서 남들과는 다른 모든 '차이'들을 만들어냈습니다.




My second story is about love and loss.

두번째는 사랑과 상실입니다.

I was lucky I found what I loved to do early in life.

저는 운 좋게도 인생에서 정말 하고 싶은 일을 일찍 발견했습니다.

Woz and I started Apple in my parents garage when I was 20.

제가 20살 때, 부모님의 차고에서 워즈(스티브 워즈니악)와 함께 애플의 역사가 시작됐습니다.

We worked hard, and in 10 years Apple had grown from just the two of us in a garage into a $2 billion company with over 4000 employees.

우리는 열심히 일해서, 차고에서 2명으로 시작한 애플은 10년 후에 4000명의 종업원을 거느린 2백억 달러짜리 기업이 되었습니다.

We had just released our finest creation - the Macintosh - a year earlier, and I had just turned 30. And then I got fired.

제 나이 29살, 우리는 최고의 작품인 매킨토시를 출시했습니다. 그러나 이듬해 저는 해고당했습니다.

How can you get fired from a company you started?

내가 세운 회사에서 내가 해고 당하다니!

Well, as Apple grew we hired someone who I thought was very talented to run the company with me,

당시, 애플이 점점 성장하면서, 저는 저와 함께 회사를 경영할 유능한 경영자를 데려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and for the first year or so things went well.

처음 1년 정도는 그런대로 잘 돌아갔습니다.


But then our visions of the future began to diverge and eventually we had a falling out.

그런데 언젠가부터 우리의 비전은 서로 어긋나기 시작했고, 결국 우리 둘의 사이도 어긋나기 시작했습니다.

When we did, our Board of Directors sided with him. So at 30 I was out. And very publicly out.

이 때, 우리 회사의 경영진들은 존 스컬리의 편을 들었고, 저는 30살에 쫓겨나야만 했습니다. 그 것도 아주 공공연하게.

What had been the focus of my entire adult life was gone, and it was devastating.

저는 인생의 촛점을 잃어버렸고, 뭐라 말할 수 없는 참담한 심정이었습니다.

I really didn't know what to do for a few months.

전 정말 말 그대로, 몇 개월 동안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었답니다.

I felt that I had let the previous generation of entrepreneurs down - that I had dropped the baton as it was being passed to me.

마치 달리기 계주에서 바톤을 놓친 선수처럼, 선배 벤처기업인들에게 송구스런 마음이 들었고

I met with David Packard and Bob Noyce and tried to apologize for screwing up so badly.

데이비드 패커드(HP의 공동 창업자)와 밥 노이스(인텔 공동 창업자)를 만나 이렇게 실패한 것에 대해 사과하려했습니다.

I was a very public failure, and I even thought about running away from the valley.

저는 완전히 '공공의 실패작'으로 전락했고, 실리콘 밸리에서 도망치고 싶었습니다.

But something slowly began to dawn on me.

그러나 제 맘 속에는 뭔가가 천천히 다시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I still loved what I did. The turn of events at Apple had not changed that one bit.

전 여전히 제가 했던 일을 사랑했고, 애플에서 겪었던 일들조차도 그런 마음들을 꺾지 못했습니다.

I had been rejected, but I was still in love. And so I decided to start over.

전 해고당했지만, 여전히 일에 대한 사랑은 식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전 다시 시작하기로 결심했습니다.

I didn't see it then, but it turned out that getting fired from Apple was the best thing that could have ever happened to me.

당시에는 몰랐지만, 애플에서 해고당한 것은 제 인생 최고의 사건임을 깨닫게 됐습니다.

The heaviness of being successful was replaced by the lightness of being a beginner again, less sure about everything.

그 사건으로 인해 저는 성공이란 중압감에서 벗어나서 초심자의 마음으로 돌아가

It freed me to enter one of the most creative periods of my life.

자유를 만끽하며, 내 인생의 최고의 창의력을 발휘하는 시기로 갈 수 있게 됐습니다.

During the next five years, I started a company named NeXT, another company named Pixar, and fell in love with an amazing woman who would become my wife.

이후 5년 동안 저는 '넥스트', '픽사'를 만들고, 그리고 지금 제 아내가 되어준 그녀와 사랑에 빠져버렸습니다.

Pixar went on to create the worlds first computer animated feature film, Toy Story, and is now the most successful animation studio in the world.

픽사는 세계 최초의 3D 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를 시작으로, 지금은 가장 성공한 애니메이션 제작사가 되었습니다.

In a remarkable turn of events, Apple bought NeXT, I retuned to Apple, and the technology we developed at NeXT is at the heart of Apple's current renaissance.

세기의 사건으로 평가되는 애플의 넥스트 인수와 저의 애플로 복귀 후, 넥스트 시절 개발했던 기술들은 현재 애플의 르네상스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And Laurene and I have a wonderful family together.

또한 로렌과 저는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있습니다.

I'm pretty sure none of this would have happened if I hadn't been fired from Apple.

애플에서 해고당하지 않았다면, 이런 기쁜 일들 중 어떤 한 가지도 겪을 수도 없었을 것입니다

It was awful tasting medicine, but I guess the patient needed it.

정말 독하고 쓰디 쓴 약이었지만, 이게 필요한 환자도 있는가봅니다.

Sometimes life hits you in the head with a brick. Don't lose faith.

때로 인생이 당신의 뒷 통수를 때리더라도, 결코 믿음을 잃지 마십시오.

I'm convinced that the only thing that kept me going was that I loved what I did.

전 반드시 인생에서 해야 할, 제가 사랑하는 일이 있었기에, 반드시 이겨낸다고 확신했습니다.

You've got to find what you love. And that is as true for your work as it is for your lovers.

당신이 사랑하는 것을 찾아보세요. 사랑하는 사람이 내게 먼저 다가오지 않듯, 일도 그런 것이죠.

Your work is going to fill a large part of your life,

'노동'은 인생의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and the only way to be truly satisfied is to do what you believe is great work.

그런 거대한 시간 속에서 진정한 기쁨을 누릴 수 있는 방법은 스스로가 위대한 일을 한다고 자부하는 것입니다.

And the only way to do great work is to love what you do.

자신의 일을 위대하다고 자부할 수 있을 때는, 사랑하는 일을 하고 있는 그 순간 뿐 입니다.

If you haven't found it yet, keep looking. Don't settle. As with all matters of the heart, you'll know when you find it.

지금도 찾지 못했거나, 잘 모르겠다 해도 주저앉지 말고 포기하지 마세요. 전심을 다하면 반드시 찾을 수 있습니다.

And, like any great relationship, it just gets better and better as the years roll on.

일단 한 번 찾아낸다면, 서로 사랑하는 연인들처럼 시간이 가면 갈수록 더욱 더 깊어질 것입니다.

So keep looking until you find it. Don't settle.

그러니 그 것들을 찾아낼 때까지 포기하지 마세요. 현실에 주저앉지 마세요




My third story is about death.

세 번째는 죽음에 관한 것입니다.

When I was 17, I read a quote that went something like:

17살 때, 이런 경구를 읽은 적이 있습니다.

"If you live each day as if it was your last, someday you'll most certainly be right."

하루 하루를 인생의 마지막 날처럼 산다면, 언젠가는 바른 길에 서 있을 것이다

It made an impression on me, and since then, for the past 33 years! ,

이 글에 감명 받은 저는 그 후 50살이 되도록

I have looked in the mirror every morning and asked myself:

매일아침 거울을 보면서 자신에게 묻곤 했습니다.

"If today were the last day of my life, would I want to do what I am about to do today?"

오늘이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지금 하려고 하는 일을 할 것인가?

And whenever the answer has been "No" for too many days in a row, I know I need to change something.

아니오! 라는 답이 계속 나온다면, 다른 것을 해야 한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Remembering that I'll be dead soon is the most important tool I've ever encountered to help me make the big choices in life.

인생의 중요한 순간마다 '곧 죽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명심하는 것이 저에게는 가장 중요한 도구가 됩니다.

Because almost everything ?

왜냐구요?

all external expectations, all pride, all fear of embarrassment or failure -

외부의 기대, 각종 자부심과 자만심. 수치스러움와 실패에 대한 두려움들은

these things just fall away in the face of death, leaving only what is truly important.

'죽음' 을 직면해서는 모두 떨어져나가고, 오직 진실로 중요한 것들 만이 남기 때문입니다.

Remembering that you are going to die is the best way I know to avoid the trap of thinking you have something to lose.

죽음을 생각하는 것은 무엇을 잃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서 벗어나는 최고의 길입니다.

You are already naked. There is no reason not to follow your heart.

여러분들이 지금 모두 잃어버린 상태라면, 더이상 잃을 것도 없기에 본능에 충실할 수 밖에 없습니다.

About a year ago I was diagnosed with cancer.

저는 1년 전쯤 암진단을 받았습니다.

I had a scan at 7:30 in the morning, and it clearly showed a tumor on my pancreas.

아침 7시 반에 검사를 받았는데, 이미 췌장에 종양이 있었습니다.

I didn't even know what a pancreas was.

그전까지는 췌장이란 게 뭔지도 몰랐는데요.

The doctors told me this was almost certainly a type of cancer that is incurable, and that I should expect to live no longer than three to six months.

의사들은 길어야 3개월에서 6개월이라고 말했습니다.

My doctor advised me to go home and get my affairs in order, which is doctor's code for prepare to die.

주치의는 집으로 돌아가 신변정리를 하라고 했습니다. 죽음을 준비하라는 뜻이었죠.

It means to try to tell your kids everything you thought you'd have the next 10 years to tell them in just a few months.

그 것은 내 아이들에게 10년 동안 해줄 수 있는 것을 단 몇 달 안에 다 해치워야 된단 말이었고

It means to make sure everything is buttoned up so that it will be as easy as possible for your family.

임종시에 사람들이 받을 충격이 덜하도록 매사를 정리하란 말이었고

It means to say your goodbyes.

작별인사를 준비하라는 말이었습니다.

I lived with that diagnosis all day.

전 불치병 판정을 받았습니다.

Later that evening I had a biopsy, where they stuck an endoscope down my throat, through my stomach and into my intestines, put a needle into my pancreas and got a few cells from the tumor.

그 날 저녁 위장을 지나 장까지 내시경을 넣어서 암세포를 채취해 조직검사를 받았습니다.

I was sedated, but my wife, who was there, told me that when they viewed the cells under a microscope

저는 마취상태였는데, 후에 아내가 말해주길, 현미경으로 세포를 분석한 결과

the doctors started crying because it turned out to be a very rare form of pancreatic cancer that is curable with surgery.

치료가 가능한 아주 희귀한 췌장암으로써, 의사들까지도 기뻐서 눈물을 글썽였다고 합니다.

I had the surgery and I'm fine now.

저는 수술을 받았고, 지금은 괜찮습니다.

This was the closest I've been to facing death, and I hope its the closest I get for a few more decades.

그 때만큼 제가 죽음에 가까이 가 본 적은 없는 것 같습니다. 또한 앞으로도 수십년 간은 그렇게 가까이 가고 싶지 않습니다^^

Having lived through it, I can now say this to you with a bit more certainty than when death was a useful but purely intellectual concept:

이런 경험을 해보니, '죽음'이 때론 유용하단 것을 머리로만 알고 있을 때보다 더 정확하게 말할 수 있습니다.

No one wants to die. Even people who want to go to heaven don't want to die to get there.

아무도 죽길 원하지 않습니다. 천국에 가고 싶다는 사람들조차도 그곳에 가기위해 죽고 싶어 하지는 않죠.

And yet death is the destination we all share. No one has ever escaped it.

그리고 여전히 죽음은 우리 모두의 숙명입니다. 아무도 피할 수 없죠.

And that is as it should be, because Death is very likely the single best invention of Life.

그리고 그래야만 합니다. 왜냐하면 삶이 만든 최고의 발명이 '죽음'이니까요.

It is Life's change agent. It clears out the old to make way for the new.

죽음은 '인생들'을 변화시킵니다. 죽음은 새로운 것이 헌 것을 대체할 수 있도록 만들어줍니다.

Right now the new is you, but someday not too long from now, you will gradually become the old and be cleared away.

지금의 여러분들은 그 중에 '새로움'이란 자리에 서 있습니다. 그러나 언젠가 머지 않은 때에 여러분들도 새로운 세대들에게 그 자리를 물려줘야할 것입니다.

Sorry to be so dramatic, but it is quite true.

너무 극적으로 들렸다면 죄송하지만, 사실이 그렇습니다.

Your time is limited, so don't waste it living someone else's life.

여러분들의 삶은 제한되어 있습니다. 그러니 낭비하지 마십쇼.

Don't be trapped by dogma - which is living with the results of other people's thinking.

도그마- 다른 사람들의 생각-에 얽매이지 마십쇼

Don't let the noise of other's opinions drown out your own inner voice.

타인의 소리들이 여러분들 내면의 진정한 목소리를 방해하지 못하게 하세요

And most important, have the courage to follow your heart and intuition.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마음과 영감을 따르는 용기를 가지는 것입니다.

They somehow already know what you truly want to become. Everything else is secondary.

이미 마음과 영감은 당신이 진짜로 무엇을 원하는지 알고 있습니다. 나머지 것들은 부차적인 것이죠.

When I was young, there was an amazing publication called The Whole Earth Catalog, which was one of the bibles of my generation.

제가 어릴 때, 제 나이 또래라면 다 알만한 '지구 백과'란 책이 있었습니다.

It was created by a fellow named Stewart Brand not far from here in Menlo Park, and he brought it to life with his poetic touch.

여기서 그리 멀지 않은 먼로 파크에 사는 스튜어트 브랜드란 사람이 쓴 책인데, 자신의 모든 걸 불어넣은 책이었지요.

This was in the late 1960's, before personal computers and desktop publishing, so it was all made with typewriters, scissors, and polaroid cameras.

PC나 전자출판이 존재하기 전인 1960년대 후반이었기 때문에, 타자기, 가위, 폴라노이드로 그 책을 만들었습니다.

It was sort of like Google in paperback form, 35 years before Google came along:

35년 전의 책으로 된 구글이라고나 할까요.

it was idealistic, and overflowing with neat tools and great notions.

그 책은 위대한 의지와 아주 간단한 도구만으로 만들어진 역작이었습니다.

Stewart and his team put out several issues of The Whole Earth Catalog, and then when it had run its course, they put out a final issue.

스튜어트와 친구들은 몇 번의 개정판을 내놓았고, 수명이 다할 때쯤엔 최종판을 내놓았습니다.

It was the mid-1970s, and I was your age.

그 때가 70년대 중반, 제가 여러분 나이 때였죠.

On the back cover of their final issue was a photograph of an early morning country road,

최종판의 뒤쪽 표지에는 이른 아침 시골길 사진이 있었는데,

the kind you might find yourself hitchhiking on if you were so adventurous.

아마 모험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히치하이킹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지요.

Beneath it were the words: "Stay Hungry. Stay Foolish."

그 사진 밑에는 이런 말이 있었습니다 : 배고픔과 함께, 미련함과 함께

It was their farewell message as they signed off. Stay Hungry. Stay Foolish.

배고픔과 함께, 미련함과 함께. 그 것이 그들의 마지막 작별인사였습니다.

And I have always wished that for myself. And now, as you graduate to begin anew, I wish that for you.

저는 이제 새로운 시작을 앞둔 여러분들이 여러분의 분야에서 이런 방법으로 가길 원합니다.

Stay Hungry. Stay Foolish.

배고픔과 함께. 미련함과 함께

Thank you all very much.

감사합니다.


신고


 

Lincoln's Gettysburg Address(November 19, 1863)



  Four score and seven years ago, our fathers brought forth upon this continent a new nation, conceived in liberty and dedicated to the proposition that all men are created equal.


  Now we are engaged in a great civil war, testing whether that nation or any nation so conceived and so dedicated can long endure. We are met on a great battlefield of that war.


  We have come to dedicate a portion of that field as a final resting place for those who here gave their lives that this nation might live. It is altogether fitting and proper that we should do this.


  But, in a larger sense, we cannot dedicate, we cannot consecrate, we cannot hallow this ground. The brave men, living and dead, who struggled here have consecrated it, far above our poor power to add or detract.


  The world will little note, nor long remember, what we say here, but it can never forget what they did here.  It is for us the living, rather, to be dedicated here to the unfinished work which they who fought here have thus far so nobly advanced.

  It is rather for us to be here dedicated to the great task remaining before us, that from these honored dead we take increased devotion to that cause for which they gave the last full measure of devotion, that we here highly resolve that these dead shall not have died in vain, that this nation, under God, shall have a new birth of freedom, and that government of the people, by the people, for the people, shall not perish from the earth.



링컨의 게티스버그 연설(1863년 11월19일)


『새로운 자유의 탄생』 “…A new birth of freedom…”


[연설의 배경]

미국 남북전쟁(1861~65)이 진행되고 있던 1863년 11월19일,

링컨은 전쟁의 전환점이 된 혈전지 게티스버그(펜실베이니아 주)를 방문하고 전몰자 국립묘지 봉헌식에 참석한다.

그 식전에서 그는 불과 2분간의 짧은 연설을 행하는데, 그것이 이 유명한 「게티스버그 연설」이다.

원문으로 총 266 단어의 이 연설문은 다음날 게티스버그 신문에 실리고 미국사의 기념비적 텍스트의 하나로 전해지게 된다.

이 연설문은 많은 일화를 갖고 있다. 링컨에 앞서 두 시간 연설했던 웅변가 에드워드 에버렛(Edward Everett)이 『나는 두 시간 연설했고 당신은 2분 간 연설했습니다. 그러나 나의 두 시간 연설이 묘지 봉헌식의 의미를 당신의 2분 연설처럼 그렇게 잘 포착할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겠습니까?』라고 탄식했다는 것도 그런 일화의 하나이다. 링컨이 게티스버그로 가는 열차 안에서 편지 봉투 겉면에 서둘러 쓴 것이 이 연설문이라는 이야기도 널리 퍼져 있다.

그러나 이것은 일화이기보다는 만들어진 전설이다. 링컨이 신임했던 기자 노아 브룩스(Noah Brooks)에 따르면 봉헌식 며칠 전 백악관 집무실에서 대통령이 『연설문을 초안했으나 아직 완성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한다.

링컨의 성격, 연설문이 지닌 고도의 짜임새, 어휘 선택과 修辭的 구도 등을 보면 이 연설문은 한 순간의 영감 어린 작품이기보다는 링컨이 상당한 시간을 바쳐 조심스레 작성한 문건이라는 판단을 갖게 한다.



 링컨(1809~1865)

미국 제16대 대통령.

1832년 블랙호크전쟁에서 인디언토벌에 참가.

1846년 연방하원의원에 당선.

1856년 공화당 입당.

1860년 대통령 당선



번역·해설 都正一 - 경희대 영문과 교수·한국영상문화학회 회장


[韓譯] 에이브러햄 링컨의 게티스버그 연설(1863년 11월19일)


지금으로부터 87년 전 우리의 선조들은 이 대륙에서 자유 속에 잉태되고 萬人은 모두 평등하게 창조되었다는 명제에 봉헌된 한 새로운 나라를 탄생시켰습니다.

우리는 지금 거대한 內戰에 휩싸여 있고 우리 선조들 이 세운 나라가, 아니 그렇게 잉태되고 그렇게 봉헌된 어떤 나라가, 과연 이 지상에 오랫동안 존재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시험 받고 있습니다. 오늘 우리가 모인 이 자리는 남군과 북군 사이에 큰 싸움이 벌어졌던 곳입니다.

우리는 이 나라를 살리기 위해 목숨을 바친 사람들에게 마지막 안식처가 될 수 있도록 그 싸움터의 땅 한 뙈기를 헌납하고자 여기 왔습니다.

우리의 이 행위 는 너무도 마땅하고 적절한 것입니다. 그러나 더 큰 의미에서, 이 땅을 봉헌하고 祝聖(축성)하며 신성하게 하는 자는 우리 가 아닙니다.

여기 목숨 바쳐 싸웠던 그 용감한 사람들, 戰死者(전사자) 혹은 생존자 들이, 이미 이곳을 신성한 땅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우리로서는 거기 더 보태고 뺄 것 이 없습니다.

세계는 오늘 우리가 여기 모 여 무슨 말을 했는가를 별로 주목하지도, 오래 기억하지도 않겠지만

그 용감한 사람 들이 여기서 수행한 일이 어떤 것이었던가는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이 싸워 서 그토록 고결하게 전진시킨, 그러나 未完 으로 남긴 일을 수행하는 데 헌납되어야 하 는 것은 오히려 우리들 살아 있는 자들입니다.

우리 앞에 남겨진 그 未完의 큰 과업을 다 하기 위해 지금 여기 이곳에 바쳐져야 하는 것은 우리들 자신입니다. 우리는 그 명예롭게 죽어간 이들로부터 더 큰 헌신의 힘을 얻어

그들이 마지막 신명을 다 바쳐 지키고자 한 大義(대의)에 우리 자신을 봉헌하고, 그들이 헛되이 죽어가지 않았다는 것을 굳게 굳게 다짐합니다.

신의 가호 아래 이 나라는 새로운 자유의 탄생을 보게 될 것이며, 인민의, 인민에 의한, 인민을 위한 정부는  이 지상에서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해설:

불과 266 단어로 된 이 짧은 연설문이 유명한 것은 그 짧은 길이 때문이 아니라 미국이라는 나라의 명분을 몇 마디 말 속 에 간결하게 압축하고 미국史의 대사건인 남북전쟁의 의미, 자유의 가치, 민주정부의 원칙을 그 핵심에서 포착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치 지도자의 연설치고 이처럼 간결하면서도 강력하고 쉬운 말을 쓰면서도 감동적일 수 있었던 예는 거의 없다.

나자렛 예수의 「산상수훈」에 곧잘 비교되는 그 간결성과 간명성, 그리고 감동적 효과 때문에 이 연설은 미국 역사를 지탱한 원칙과 비전의 원천이자 항구한 준거의 틀이 되었고 정치만이 아니라 문학사적으로도 긴 생명의 고전적 텍스트가 되어 있다.

연설 전편을 통해 가장 빈번히 사용된 핵심어는 「봉헌」(dedication)이라는 어휘이다 .

원문에서는 이 「봉헌」이라는 핵심어가 명사, 동사, 형용사의 형태로 모두 여섯 번 사용되고, 연관어 「헌신」(devotion)도 두 번 쓰이고 있다.

미국이라는 나라를 『 자유 속에 잉태되고, 만인은 모두 평등하게 창조되었다는 명제에 봉헌된 나라』라고 규정한 첫 문장은 미국 「독립선언서」에 천명된 건국의 의미와 이상을 다시 한 줄로 요약하고 「봉헌」의 첫 번째 의미를 제시 한다.

링컨의 이 言明(언명)은 이후 미국인들에게 『나는 민주주의의 명제에 봉헌되어 있는가?』라는 질문이 되어 부단히, 朝夕 으로, 되돌아온다.

그런데 그날 사람들이 게티스버그에 모인 것은 그 싸움터의 한 조각을 전몰자들에게 「봉헌-헌납」 하기 위해서이다. 이것이 「봉헌」의 두 번째 의미이다.

그러나 이 대목에서부터 연설은 절묘한 逆轉의 논리를 발휘하여 「봉헌」의 세 번째 의미로 넘어간다.

그 땅은 이미 死者(사자)들이 목숨을 바쳐 자유와 민주주의 의 제단에 신성하게 봉헌한 곳이므로,

묘지 헌납을 위해 모인 자들이 해야 할 것은 그 들 자신을 미국 건국의 이상에 「봉헌」하여

死者들이 미완으로 남긴 과제를 완수하는 일이다

--이것이 그 逆轉 논리가 제시하는 「봉헌」의 세 번째 의미이다.

이 연설은 마치 한 편의 시처럼 탄생(birth), 죽음(death), 재생(rebirth)이라는 상징적 은유 구조를 갖고 있다.

「탄생」의 은유적 이미지는 미국 건국을 「잉태」(conceived)와 「출산」(bring forth)이라는 말로 표현한 첫 줄에 나타난다.

「죽음」의 이미지는 게티스버그에서 「목숨을 바친」 사람들, 「명예로이 죽어간 사람들」과 그 들을 위한 「마지막 안식처」 같은 말들로 표현되고, 여기에는 그들을 죽게 한 것이 미국의 건국 理想에 가해진 시련과 죽음의 유혹이라는 암시도 들어 있다.

「재생」의 이미지는 死者를 위한 땅의 축성과 헌납( 이는 정화/부활의 기원의식과도 같다),

신 의 가호 아래 미국이 「새로운 자유의 탄생 」을 다시 보게 될 것이라는 구절,

그리고 마지막 절--인민의, 인민에 의한, 인민을 위한 정부는 이 지상에서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불멸성의 다짐 속에 나타나 있다.


신고

오바마 취임 연설문

일반영어/명연설 2009.01.21 22:10 Posted by Migguragi chanyi



My fellow citizens: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I stand here today humbled by the task before us, grateful for the trust you have bestowed, mindful of the sacrifices borne by our ancestors. I thank President Bush for his service to our nation, as well as the generosity and cooperation he has shown throughout this transition.

저는 우리 선조들의 희생을 기리는 마음으로, 여러분들이 제게 보내준 신뢰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그리고 우리 앞에 놓여 진 책무를 겸허히 생각하는 마음으로 오늘 이 자리에 섰습니다. 저는 부시 대통령이 정권 인수 과정에서 보여준 아낌없는 배려와 협력, 그리고 그가 그동안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데 대해 감사를 드립니다.

* humble 겸허하게 하다 / 본문의 humbled는 주격보어로 쓰인 pp

* bestow 주다, 수여하다 / to give someone something of great value or importance

* mindful 유념하는 / keeping in mind

* transition 이양, 본문에선 transition of presidency의 의미


Forty-four Americans have now taken the presidential oath. The words have been spoken during rising tides of prosperity and the still waters of peace. Yet, every so often the oath is taken amidst gathering clouds and raging storms. At these moments, America has carried on not simply because of the skill or vision of those in high office, but because We the People have remained faithful to the ideals of our forbearers, and true to our founding documents.

지금까지 마흔 네 명의 대통령이 취임선서를 했습니다. (많은) 선서들은 떠오르는 번영의 시대와 잔잔한 평화의 물결의 시대에 행해졌지만 때론 어떤 선서는 몰려드는 먹구름과 성난 폭풍우가 몰아치는 시대에 행해지기도 합니다. 지금까지 미국은 잘 헤쳐 나왔습니다. 단지 고위직에 있는 사람들의 기술이나 비전 덕분이 아니라 우리 모든 국민들 스스로가 선조들의 이상과 건국 문서들(의 이념)에 충실했었기 때문입니다.

* every so often = every now and then 이따금

* rage 폭풍우가 휘몰아치다 / raging storms = violent storms


So it has been. So it must be with this generation of Americans.

지금껏 그래왔듯이 현 세대의 미국에서도 그래야 합니다.


That we are in the midst of crisis is now well understood. Our nation is at war, against a far-reaching network of violence and hatred. Our economy is badly weakened, a consequence of greed and irresponsibility on the part of some, but also our collective failure to make hard choices and prepare the nation for a new age. Homes have been lost; jobs shed; businesses shuttered. Our health care is too costly; our schools fail too many; and each day brings further evidence that the ways we use energy strengthen our adversaries and threaten our planet.

우리 모두 현재 위기의 한가운데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그물처럼 폭넓게 뻗은 폭력 및 증오와 전쟁 중입니다. 우리의 경제는 일부의 탐욕과 무책임함, 그리고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고 어려운 결정들을 내리는 데 있어 총체적으로 실패한 결과 매우 약해졌습니다. 가족은 집을 잃고 근로자는 직장을 잃고 기업들은 문을 닫았습니다. 의료비용은 너무나 비싸고, 학교들은 너무 많이 실패하고, 우리가 힘을 사용하는 (그릇된) 방식이 우리의 적들을 강화시키고 동시에 전 세계를 위협하고 있다는 더 많은 증거들이 매일같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 shed ; get rid of

900 jobs will be shed over the next few months

* and each day brings further evidence that the ways (we use energy} strengthen

         S        V          O         동격

our adversaries and threaten our planet


These are the indicators of crisis, subject to data and statistics. Less measurable but no less profound is a sapping of confidence across our land - a nagging fear that America's decline is inevitable, and that the next generation must lower its sights.

이러한 것들은 바로 각종 자료와 통계에 의존한 위기의 신호입니다. 쇠락을 피할 수 없다는 두려움, 다음 세대는 목표를 낮추어야 할 것이라는 두려움과 같은 미국 전역을 사로잡고 있는 자신감의 고갈은 측정하기 힘들지만 매우 심각합니다.

* sap 약화시키다 to make something weaker / sapping ; 약화

* nag 잔소리하다; 끈질기게 괴롭히다


Today I say to you that the challenges we face are real. They are serious and they are many. They will not be met easily or in a short span of time. But know this, America - they will be met.

오늘 저는 여러분께 말씀드립니다. 우리가 처한 도전들은 현실이고, 심각할 뿐만 아니라, 또한 매우 많다는 것을 말입니다. 그 도전들은 쉽게 또는 짧은 기간에 해결되지는 않을 것이지만 이것만은 알아두십시오. 우리는 결국 해낼 것입니다.


On this day, we gather because we have chosen hope over fear, unity of purpose over conflict and discord.

오늘 우리는, 두려움보다는 희망을 선택했고, 갈등과 불화보다는 목적을 위한 단결을 선택했기 때문에 여기 모였습니다.


On this day, we come to proclaim an end to the petty grievances and false promises, the recriminations and worn out dogmas, that for far too long have strangled our politics.

오늘 우리는, 우리의 정치를 오랫동안 옥죄어왔던 사소한 불만들과 거짓 공약들, 상호비방과 낡은 독단론들에 종식을 선언하기 위해 여기에 왔습니다.

* proclaim 선언하다

* recrimination 맞비난, 상호비방

* strangle (목) 조르다, 죄다


We remain a young nation, but in the words of Scripture, the time has come to set aside childish things.

미국은 여전히 젊은 나라지만 이제는 성서의 말씀대로 유치함을 버릴 때가 왔습니다.


The time has come to reaffirm our enduring spirit; to choose our better history; to carry forward that precious gift, that noble idea, passed on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the God-given promise that all are equal, all are free, and all deserve a chance to pursue their full measure of happiness.

우리의 인내심을 다시 확인할 때가, 더 나은 역사를 선택할 때가, 세대를 지나면서 물려받은 소중한 선물인 고귀한 이상을 계속 앞으로 넘겨줄 때가 왔습니다. 즉 만인은 평등하고 자유로우며 또한 모두 충분한 행복을 추구할 기회를 가질 자격이 있다는 천부의 약속 말입니다.


In reaffirming the greatness of our nation, we understand that greatness is never a given. It must be earned. Our journey has never been one of short-cuts or settling for less. It has not been the path for the faint-hearted - for those who prefer leisure over work, or seek only the pleasures of riches and fame. Rather, it has been the path for the risk-takers, the doers, the makers of things - some celebrated but more often men and women obscure in their labor, who have carried us up the long, rugged path towards prosperity and freedom.

미국의 위대함을 다시금 확인하면서 우리는 그 위대함이 결코 저절로 주어진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압니다. 그것은 쟁취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여정은 결코 지름길이나 작은 성과에 안주하는 길들 중의 하나를 걸어온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 길은 결코 일보다는 여가를 선호하거나 부와 명예의 기쁨만을 추구하는 소심한 자들의 길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그 길은 위험을 무릅쓰는 이들, 실천하는 이들, 무언가를 만들어 내는 이들의 길이었습니다. 그들 중 몇몇은 유명했지만 대부분은 자신들의 분야에서 드러나지 않은 채 묵묵히 자유와 번영을 위한 길고 험난한 길을 우리와 함께 걸었습니다.


For us, they packed up their few worldly possessions and traveled across oceans in search of a new life. For us, they toiled in sweatshops and settled the West; endured the lash of the whip and plowed the hard earth.

우리를 위해, 그들은 자신들의 얼마 안 되는 전 재산을 꾸려 새 인생을 찾아 대양을 건넜습니다. 우리를 위해, 그들은 공장에서 힘들게 일하고 서부에 정착해서 채찍질을 감내하며 황야를 일궜습니다.


For us, they fought and died, in places like Concord and Gettysburg; Normandy and Khe Sahn. Time and again these men and women struggled and sacrificed and worked till their hands were raw so that we might live a better life. They saw America as bigger than the sum of our individual ambitions; greater than all the differences of birth or wealth or faction.

우리를 위해, 그들은 싸웠고 또 콩코드와 게티스버그, 노르망디와 베트남의 케산 같은 곳에서 목숨을 바쳤습니다. 우리가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몇 번이고 되풀이해서 이런 분들은 자신들의 손의 살갗이 벗겨질 때까지 분투하고, 희생하고, 일했습니다. 그들은 우리 미국을 각 개인들의 야망을 모두 합한 것보다 더 큰 나라, 태생과 빈부와 당파의 차이를 뛰어넘은 더 위대한 나라로 생각했습니다.

* time and again = time and time again = time after time = again and again

* faction 당파


This is the journey we continue today. We remain the most prosperous, powerful nation on Earth. Our workers are no less productive than when this crisis began. Our minds are no less inventive, our goods and services no less needed than they were last week or last month or last year. Our capacity remains undiminished. But our time of standing pat, of protecting narrow interests and putting off unpleasant decisions - that time has surely passed. Starting today, we must pick ourselves up, dust ourselves off, and begin again the work of remaking America.

이것이 바로 오늘날 우리가 계속 걸어가고 있는 여정입니다. 우리는 여전히 지구상에서 가장 번영되고 가장 강력한 나라입니다. 우리의 근로자들은 이 위기가 시작됐을 때와 다름없이 생산적입니다. 지난 주, 지난 달, 아니 작년과 다름없이 여전히 우리의 정신은 창의적이고 우리의 재화와 용역을 모두가 필요로 합니다. 우리의 역량은 여전히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변화를 두려워하거나 편협한 이익을 보호하거나 불쾌한 결정들을 뒤로 미루는 그런 시기는 분명히 지나갔습니다. 오늘부터 우리는 스스로를 추스려 힘을 내고 먼지를 털고 일어나 미국을 재건하는 일을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

* no less productive than = as productive as

* stand pat 현상유지를 주장하다, 변화를 반대하다



For everywhere we look, there is work to be done. The state of the economy calls for action, bold and swift, and we will act - not only to create new jobs, but to lay a new foundation for growth. We will build the roads and bridges, the electric grids and digital lines that feed our commerce and bind us together. We will restore science to its rightful place, and wield technology's wonders to raise health care's quality and lower its cost. We will harness the sun and the winds and the soil to fuel our cars and run our factories. And we will transform our schools and colleges and universities to meet the demands of a new age. All this we can do. And all this we will do.

어디를 둘러 봐도 해야 할 일은 있습니다. 경제 상황은 대담하고 신속한 행동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러한 요구에 부응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성장을 위한 새로운 기반을 만들기 위해 행동할 것입니다. 우리는 상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우리를 보다 가깝게 묶어줄 도로와 교량, 전력망과 디지털 통신망을 건설할 것입니다. 우리는 과학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것입니다. 우리는 의료 체계의 질을 향상시키면서 비용은 낮출 신기술들을 활용할 것입니다. 우리는 태양과 바람, 토양을 이용해 자동차에 연료를 제공하고 공장을 가동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새 시대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각종 학교와 대학을 개혁할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을 우리는 할 수 있고 또 할 것입니다.

* grid (가스·전기·수도 등의) 배관망, 시설망

* wield 사용하다

* harness (자연력을) 사용하다, 동력화하다 / to control and use the natural force


Now, there are some who question the scale of our ambitions - who suggest that our system cannot tolerate too many big plans. Their memories are short. For they have forgotten what this country has already done; what free men and women can achieve when imagination is joined to common purpose, and necessity to courage.

그런데 우리가 밝힌 포부의 규모에 대해 우리의 시스템은 그렇게 많은 거대한 계획들을 감내할 수 없다며 의심을 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자신들의 짧은 기억력을 탓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이 나라가 이미 해낸 일들, 즉 상상력이 공통된 목표와 결합했을 때 그리고 필요와 용기가 결합했을 때 자유인들이 해낸 일들이 무엇인지를 잊어버렸기 때문입니다.


What the cynics fail to understand is that the ground has shifted beneath them - that the stale political arguments that have consumed us for so long no longer apply. The question we ask today is not whether our government is too big or too small, but whether it works - whether it helps families find jobs at a decent wage, care they can afford, a retirement that is dignified. Where the answer is yes, we intend to move forward. Where the answer is no, programs will end. And those of us who manage the public's dollars will be held to account - to spend wisely, reform bad habits, and do our business in the light of day - because only then can we restore the vital trust between a people and their government.

냉소주의자들은 자신들 아래에 위치한 근본적인 기반이 변했다는 사실과 우리를 오랫동안 소모적으로 이끌어왔던 진부한 정치적 주장들을 더 이상 적용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늘날 우리가 던지는 질문은 큰 정부인가 작은 정부인가 하는 게 아니라 정부가 제대로 기능하고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즉 정부가 가족들로 하여금 타당한 보수의 직업을 구할 수 있도록, 그들이 감당할 수 있는(의료보험료를 감당할 수 있다는 의미) 의료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또는 품위 있는 은퇴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예'라는 대답이 있는 곳에서는, 우리는 전진할 것입니다만 "아니오”라는 대답이 있는 곳에서는 (우리는 우리가 준비한) 프로그램들을 끝낼 것입니다. 공공자금을 관리하는 이들은 책임지고 돈을 현명하게 지출하고 악습들을 개혁하고 투명하게 일을 처리하게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럴 때에만 비로소 국민과 정부 사이에 중요한 신뢰가 회복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will be held / hold ; (약속·의무·책임 등을) 지키게 하다

* account 책임을 지다


Nor is the question before us whether the market is a force for good or ill. Its power to generate wealth and expand freedom is unmatched, but this crisis has reminded us that without a watchful eye, the market can spin out of control - and that a nation cannot prosper long when it favors only the prosperous.

또한 우리 앞에 놓인 문제는 시장이 선을 위한 힘인지 악을 위한 힘인지에 관한 것이 아닙니다. 부를 창출해내고 자유를 확산시키는 시장의 힘은 비길 데 없이 막강합니다. 하지만 이번 위기를 통해 우리는 감시의 눈이 없을 때에는 시장이 통제를 벗어나 본궤도에서 이탈할 수도 있다는 사실과 더불어 한 나라가 부유한 이들에게만 호의를 베풀 때 지속된 번영을 누릴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 spin out of control 통제를 벗어나 헛돌다


The success of our economy has always depended not just on the size of our Gross Domestic Product, but on the reach of our prosperity; on our ability to extend opportunity to every willing heart - not out of charity, but because it is the surest route to our common good.

우리 경제의 성공은 항상 국내총생산(GDP)의 크기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의 번영의 혜택이 뻗치는 범위, 의욕을 가진 모든 이들에게 기회를 확대시키는 우리의 능력에도 우리 경제의 성공 여부는 달려 있습니다. 이건 자비심 때문은 아닙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우린 확실히 공동선에 이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As for our common defense, we reject as false the choice between our safety and our ideals. Our Founding Fathers, faced with perils we can scarcely imagine, drafted a charter to assure the rule of law and the rights of man, a charter expanded by the blood of generations. Those ideals still light the world, and we will not give them up for expedience's sake.

안보에 관해서 우리는, 안전과 이상 사이에서 한 가지만을 선택하는 것은 잘못으로 간주하고 거부할 것입니다. 우리가 좀처럼 상상하기 힘든 위험과 맞닥뜨리곤 했던 건국의 아버지들은 법치와 인권을 보장하는 헌장을 기초했고 이 헌장은 세대를 거치면서 흘린 피에 의해 신장되었습니다. 그러한 이상들은 여전히 이 세상을 밝게 비추고 있으며 우리는 단순히 편의를 위해 그것들을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And so to all other peoples and governments who are watching today, from the grandest capitals to the small village where my father was born: know that America is a friend of each nation and every man, woman, and child who seeks a future of peace and dignity, and that we are ready to lead once more. Recall that earlier generations faced down fascism and communism not just with missiles and tanks, but with sturdy alliances and enduring convictions. They understood that our power alone cannot protect us, nor does it entitle us to do as we please. Instead, they knew that our power grows through its prudent use; our security emanates from the justness of our cause, the force of our example, the tempering qualities of humility and restraint.

그리고 대국의 수도들에서 제 아버지가 태어난 곳과 같은 작은 마을에 이르기까지 오늘 이 자리를 지켜보고 있는 모든 다른 나라의 정부와 국민들께 말씀드립니다. 평화와 존엄성의 미래를 추구하는 모든 나라와 남녀노소에게 있어 미국은 친구라는 사실과 우리 미국이 다시 한 번 앞장서 나갈 준비가 되어 있다는 사실을 여러분들은 알아야 합니다. 그리고 앞선 세대들이 미사일과 탱크가 아닌 견고한 동맹과 영속적인 신념들을 통해 파시즘과 공산주의를 제압했던 사실을 떠올려 보십시오. 그분들은 힘만으로는 우리 자신을 보호할 수 없으며 또한 힘만으로는 우리가 원하는 대로 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받을 수 없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었습니다. 대신 그분들은 우리가 힘을 신중히 사용함으로써 힘이 더 커진다는 사실과 함께 우리가 가진 대의의 정당함과 본보기로서의 힘과 겸손과 절제의 유연한 자질로부터 우리의 안보가 확보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입니다.

* emanate from -에서 나오다 to come from or out of something

* temper 부드럽게[유연하게] 하다


We are the keepers of this legacy. Guided by these principles once more, we can meet those new threats that demand even greater effort - even greater cooperation and understanding between nations. We will begin to responsibly leave Iraq to its people, and forge a hard-earned peace in Afghanistan. With old friends and former foes, we will work tirelessly to lessen the nuclear threat, and roll back the specter of a warming planet. We will not apologize for our way of life, nor will we waver in its defense, and for those who seek to advance their aims by inducing terror and slaughtering innocents, we say to you now that our spirit is stronger and cannot be broken; you cannot outlast us, and we will defeat you.

우리는 그러한 유산의 수호자들입니다. 다시 한 번 이런 원칙들에 의해 인도됐을 때 우리는 세계 각국들의 더 많은 노력과 더 많은 협력과 이해를 요구하는 새로운 위협들에 대해 대처해 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책임 있게 이라크를 이라크 국민들에게 넘겨주고 어렵게 얻어낸 아프가니스탄의 평화도 굳건히 벼리기 시작할 것입니다. 우리는 오래된 우방들은 물론이고 과거의 적국들과도 함께 손을 맞잡아 핵 위험을 줄이고 지구 온난화의 망령을 쫓아내기 위해 쉬지 않고 노력할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방식에 대해 사과하지는 않을 것이고 그것을 지키는데 망설이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테러를 유도하고 무고한 시민들을 살해함으로써 자신들의 목적을 진전시키려는 이들에게는 이렇게 말할 것입니다. 우리의 정신력은 그들보다 더 강력해서 깨어지지 않을 것이며 그들은 우리보다 더 오래 지속될 수가 없기에 결국 우리는 그들을 패퇴시킬 것이라고 말입니다.

* roll back 굴려 밀어내다

* specter 유령, 망령


For we know that our patchwork heritage is a strength, not a weakness. We are a nation of Christians and Muslims, Jews and Hindus - and non-believers. We are shaped by every language and culture, drawn from every end of this Earth; and because we have tasted the bitter swill of civil war and segregation, and emerged from that dark chapter stronger and more united, we cannot help but believe that the old hatreds shall someday pass; that the lines of tribe shall soon dissolve; that as the world grows smaller, our common humanity shall reveal itself; and that America must play its role in ushering in a new era of peace.

다양한 뿌리에서 기인한 우리의 전승은 약점이 아니라 강점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압니다. 우리나라는 기독교도와 이슬람교도, 유태교도와 힌두교도 그리고 무신론자들로 이루어진 국가입니다. 우리나라는 지구상 곳곳에서 온 다양한 언어와 문화로 이루어졌습니다. 우리는 남북전쟁과 인종차별의 쓰라림을 실컷 맛보았고 또한 보다 강하고 단결된 모습으로 어둠을 가르고 나온 경험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오래된 증오가 언젠가는 사라질 것이라는 사실과 부족적 혈통의 끈이 머지않아 해소되어 사라질 것이라는 사실, 세계가 점점 작아짐에 따라 공통된 인간성이 저절로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는 사실, 그리고 우리 미국이 새로운 평화의 시대로 안내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사실을 믿지 않을 수 없습니다.

* patchwork 조각천을 이어 맞춘 세공, 잡동사니

* swill ; food for pigs


To the Muslim world, we seek a new way forward, based on mutual interest and mutual respect. To those leaders around the globe who seek to sow conflict, or blame their society's ills on the West - know that your people will judge you on what you can build, not what you destroy. To those who cling to power through corruption and deceit and the silencing of dissent, know that you are on the wrong side of history; but that we will extend a hand if you are willing to unclench your fist.

이슬람 세계 여러분, 우리 미국은 상호이해와 상호존중에 기반한 새로운 진전된 방식을 추구합니다. 분쟁의 씨앗을 뿌리거나 이슬람 사회 내부의 병폐를 서구의 탓으로 돌리고자 하는 전 세계 이슬람 세계의 지도자들 여러분, 여러분의 국민들은 여러분들이 파괴한 것이 아닌 여러분들이 건설한 것을 기초로 여러분들을 판단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부패와 협잡 그리고 반대자들을 침묵시킴으로써 정권을 유지하려는 자들은 현재 자신들이 역사의 그릇된 쪽에 서 있다는 사실과 더불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주먹을 펴고 철권통치를 포기하려 한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내밀어 도와줄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To the people of poor nations, we pledge to work alongside you to make your farms flourish and let clean waters flow; to nourish starved bodies and feed hungry minds. And to those nations like ours that enjoy relative plenty, we say we can no longer afford indifference to suffering outside our borders; nor can we consume the world's resources without regard to effect. For the world has changed, and we must change with it.

가난한 나라의 국민들에게 우리는 당신들의 농장을 번성케 하고 깨끗한 물을 흐르게 하며 굶주린 몸과 허기진 마음에 양분을 제공하기 위해 당신들과 나란히 일을 하겠다는 약속을 드립니다. 또한 우리처럼 비교적 부유한 나라의 국민들에게 우리는 더 이상 우리 국경 밖의 고통에 대한 무관심을 보이지 않을 것이며 또한 더 이상 세계의 자원을 결과에 대한 고려 없이 낭비하지 않을 것이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왜냐하면 세계는 변했고 또 이에 발맞춰 우리도 변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As we consider the road that unfolds before us, we remember with humble gratitude those brave Americans who, at this very hour, patrol far-off deserts and distant mountains. They have something to tell us today, just as the fallen heroes who lie in Arlington whisper through the ages. We honor them not only because they are guardians of our liberty, but because they embody the spirit of service; a willingness to find meaning in something greater than themselves. And yet, at this moment - a moment that will define a generation - it is precisely this spirit that must inhabit us all.

우리 앞에 펼쳐진 길을 생각할 때면 우리는 바로 이 순간에도 머나먼 사막과 산악지대에서 순찰 활동을 하는 용감한 미국인들을 겸허한 마음으로 감사하며 기억합니다. 알링턴 국립묘지에 잠들어 있는 영웅들이 시대를 아우르며 우리들에게 끊임없이 속삭여주듯 오늘날의 그들 또한 우리에게 뭔가 할 말이 있을 것입니다. 그들이 단지 자유의 수호자이기 때문에서가 아니라 자기 자신들보다 더 위대한 무엇으로부터 의미를 찾으려는 봉사정신을 몸소 체화했기 때문에 우리는 그들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그리고 한 세대를 규정지을 만한 순간인 지금 이 순간, 우리 모두의 마음에 깃들어야 할 정신이야 말로 정확히 바로 이 봉사정신입니다.


For as much as government can do and must do, it is ultimately the faith and determination of the American people upon which this nation relies. It is the kindness to take in a stranger when the levees break, the selflessness of workers who would rather cut their hours than see a friend lose their job which sees us through our darkest hours. It is the firefighter's courage to storm a stairway filled with smoke, but also a parent's willingness to nurture a child, that finally decides our fate.

정부가 최대한의 역량으로 일을 해야만 하고 또한 해낼 수 있기 위해 우리나라가 의지할 수 있는 것은 궁극적으로 국민들의 신뢰와 결단입니다. 제방이 무너졌을 때 낯선 이를 집안에 들이는 친절함이나 친구가 직장을 잃는 걸 보기보다는 자신의 근로시간을 줄이려 하는 무욕의 마음도 우리로 하여금 가장 어두운 시간들을 날 수 있게 하는 덕목들일 것입니다. 연기로 가득 찬 계단에 뛰어드는 소방관의 용기나 아이를 키우는 부모의 마음 또한 결국 우리의 운명을 결정할 것입니다.


Our challenges may be new. The instruments with which we meet them may be new. But those values upon which our success depends - honesty and hard work, courage and fair play, tolerance and curiosity, loyalty and patriotism - these things are old. These things are true. They have been the quiet force of progress throughout our history. What is demanded then is a return to these truths. What is required of us now is a new era of responsibility - a recognition, on the part of every American, that we have duties to ourselves, our nation, and the world, duties that we do not grudgingly accept but rather seize gladly, firm in the knowledge that there is nothing so satisfying to the spirit, so defining of our character, than giving our all to a difficult task.

새로운 도전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우리가 그 도전들을 맞이할 때 사용할 도구들도 새로울 겁니다. 하지만 우리의 성공이 달려 있는 정직, 근면, 용기, 공정성, 인내, 호기심, 성실, 애국심과 같은 덕목들은 오래되고 또한 진실된 것들입니다. 우리 역사를 통틀어 이 덕목들은 진보의 조용한 힘이 되어 왔습니다. 그렇다면 이제 요구되는 것은 이런 진리로 되돌아가는 것입니다. 이제 우리에게 요구되는 것은 모든 미국인들이 자기 자신과 조국 그리고 전 세계에 대한 의무를 인식하는 새 시대의 책임감입니다.

우리는 그런 책임감을 마지못해서가 아니라, 어려운 책무를 맡는 것이 그 무엇보다 우리의 정신을 더 만족시키고 우리의 기질을 더 잘 규정한다는 사실을 확실히 인식함으로써 기꺼이 받아들여야 할 것입니다.


This is the price and the promise of citizenship.

이것이 바로 시민권에 대한 대가이자 약속입니다.


This is the source of our confidence - the knowledge that God calls on us to shape an uncertain destiny.

이것이 바로 우리의 자신감의 원천이자 신이 우리들로 하여금 불확실한 운명을 스스로 개척해 나가기를 요구했다는 사실을 아는 것입니다.


This is the meaning of our liberty and our creed - why men and women and children of every race and every faith can join in celebration across this magnificent mall, and why a man whose father less than sixty years ago might not have been served at a local restaurant can now stand before you to take a most sacred oath.

이것이 바로 우리의 자유와 신조의 의미이자 인종과 신념에 상관없이 모든 남녀노소가 이 거대한 취임식 행사에 참석할 수 있는 이유 그리고 60년 이전이었으면 동네 식당조차 출입할 수 없었던 아버지를 가진 제가 여러분들 앞에 이렇게 서서 신성한 선서를 할 수 있게 된 이유입니다.


So let us mark this day with remembrance, of who we are and how far we have traveled. In the year of America's birth, in the coldest of months, a small band of patriots huddled by dying campfires on the shores of an icy river. The capital was abandoned. The enemy was advancing. The snow was stained with blood. At a moment when the outcome of our revolution was most in doubt, the father of our nation ordered these words be read to the people:

다함께 우리가 현재 누구이며 또 우리가 얼마나 먼 길을 여행해 왔는지를 기억하며 오늘을 표시해 둡시다. 미국이 건국되는 해의 가장 추웠던 달에 소규모 한 무리의 애국자들은 얼어붙은 강가의 꺼져가는 모닥불 옆에 몸을 움츠리고 모였습니다. 수도는 버려졌고 적군은 전진하고 있었습니다. 눈은 피로 물들었습니다. 혁명의 결과에 대해 가장 강한 의구심이 피어오르는 그 순간 우리 건국의 아버지들은 다음 글을 국민들에게 읽게 하였습니다.


"Let it be told to the future world...that in the depth of winter, when nothing but hope and virtue could survive...that the city and the country, alarmed at one common danger, came forth to meet it."

"오직 희망과 미덕만이 살아남을 수 있는 한겨울이었지만 공동의 위험에 놀란 도시와 농촌이 모두 그 위험에 맞서기 위해 나섰다는 사실을 미래 세대에게 들려주도록 합시다."


America. In the face of our common dangers, in this winter of our hardship, let us remember these timeless words. With hope and virtue, let us brave once more the icy currents, and endure what storms may come. Let it be said by our children's children that when we were tested we refused to let this journey end, that we did not turn back nor did we falter; and with eyes fixed on the horizon and God's grace upon us, we carried forth that great gift of freedom and delivered it safely to future generations.

이것이 바로 미국입니다. 우리의 공동의 위험에 마주하여, 이러한 역경의 한겨울에, 이 불멸의 구절들을 기억하도록 합시다. 희망과 미덕을 가지고 다시 한 번 살을 에는 듯한 조류에 용감히 맞섭시다. 그리고 어떤 폭풍우가 다가오더라도 참고 견딥시다. 우리가 시험에 들게 됐을 때 우리는 이 여정을 끝내기를 거절했다고, 결코 등을 돌리거나 주춤거리지 않았다고 우리 아이들의 아이들로 하여금 말할 수 있게 합시다. 그리고 신의 은총과 함께 지평선을 꿋꿋이 응시하면서 전진해 나갔기에 자유라는 위대한 선물을 미래 세대들에게 안전히 전달해 줄 수 있었다고 말할 수 있게 합시다.


Thank you, God bless you, God bless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감사합니다. 신의 은총이 여러분과 미합중국에 함께 하길.

신고

 I Have a Dream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Speech by DR. MARTIN LUTHER KING, JR.

AT THE HISTORIC "MARCH ON WASHINGTON"

LINCOLN MEMORIAL, WASHINGTON, D.C., August 28, 1963


I am happy to join with you today in what will go down in history as the greatest demonstration for freedom in the history of our nation.


나는 오늘 우리나라 역사에 가장 위대한 행진으로 기록될 행사에 여러분과 함께 참가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Five score years ago, a great American, in whose symbolic shadow we stand today, signed the Emancipation Proclamation. This momentous decree came as a great beacon light of hope to millions of Negro slaves who had been seared in the flames of withering injustice. It came as a joyous daybreak to end the long night of captivity


▶100년 전에, 우리가 오늘 그의 상징적 그림자 속에 서 있는 한 위대한 미국인이, 노예해방선언에 서명을 했습니다. 이 중대한 선언은, 삶을 억압하는 불의의 화염에 그슬려진 수백만 명의 흑인 노예들에게 희망의 불꽃이 되었습니다. 그 선언은 길고 긴 노예상태의 밤을 종식시킬 환희의 새벽으로 다가왔습니다.


* score: 20,                                    * a great American: 링컨 대통령을 말함.

* the Emancipation[imæ̀nsəpéiʃən] Proclamation: [prɑ̀kləméiʃən] 노예해방선언.1863년 1월 1일 링컨 대통령이 남군 지배지역에 있는 흑인노예들을 해방한다는 선언임

* decree:[dikríː] 포고, 명령, 법령                      * beacon: [bíːkən] 등대, 횃불

* sear: [siəːr] 그슬리다, 태우다 

* withering: 생기를 잃게 하는, 말라죽게 하는,            * wither: 시들다, 쇠퇴하다           

* a joyous daybreak: 환희의 새벽               * captivity: [kæptívəti]노예상태, 포로


But one hundred years later, the Negro is still not free. One hundred years later, the life of the Negro is still sadly crippled by the manacles of segregation and the chains of discrimination.


▶ 그러나 백년 후(1963년 이 연설이 행해질 때까지), 흑인들은 아직도 자유롭지 않습니다. 백년 후, 흑인들의 생활은, 여전히 분리의 수갑과 차별의 쇠사슬로 인해 심하게 불구의 상태가 되어 있습니다.


* one hundred years later가 반복적으로 쓰이는데 이러한 반복의 활용이 연설문의 특징임.

* sadly: '슬프게‘라는 뜻이 아니라 ’심하게‘라는 뜻임. 특히 구어체에서 좋지 않은 상태를 나타낼 때 쓰는 말.

* cripple: 불구(절름발이)가 되게 하다       * manacle: [mǽnəkl](보통 pl.)수갑, 속박, 족쇄       * segregation: 인종 차별, 격리, 분리            * discrimination: 구별, 차별   


One hundred years later, the Negro lives on a lonely island of poverty in the midst of vast ocean of material prosperity.


▶ 백년 후, 흑인들은, 물질적 풍요라는 바다 한 가운데 떠있는 외로운 빈곤이라는 섬에  살고 있습니다.


One hundred years later, the Negro is still languishes in the corners of American society and finds himself an exile in his own land. So we have come here today to dramatize a shameful condition.


▶ 백년 후, 흑인들은, 여전히 미국사회의 구석에서 괴로운 생활을 하며, 자신의 땅에서 유랑자가 되어있는 것을 발견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치욕적인 상황을 생생하게 보여주기 위해서 오늘 여기에 모였습니다.


* languish: 괴로운 생활을 하다,  쇠약해지다      * exile:  [égzail, éks-]유배자, 유랑자, 망명(자)

* dramatize: 극화하다, 극적으로 표현하다

 

In a sense we have come to our nation's capital to cash a check. When the architects of our republic wrote the magnificent words of the Constitution and the Declaration of Independence, they were signing a promissory note to which every American was to fall heir.


▶ 어떤 의미에서 우리는 수표를 현금으로 바꾸려고 우리나라의 수도에 왔습니다. 우리나라를 세운 건국의 아버지들이 헌법과 독립선언서에 장엄한 단어들을 기록하였을 때, 그들은 모든 미국인이 상속받게 되어 있던 약속어음에 서명을 한 것이었습니다.


* cash a check: 수표를 현금으로 바꾸다       cf. draw a check: 수표를 발행하다

* architects of our republic: 나라를 세운 사람들을 비유적으로 가리킴.      

  architect: 설계자, 건축가, 고안자

* promissory note: 약속어음                    * fall heir to: ~을 상속받다


This note was a promise that all men, yes, black men as well as white men, would be guaranteed the inalienable rights of life, liberty, and the pursuit of happiness.


▶ 이 약속어음은 백인들 뿐 아니라 흑인들까지도 삶과 자유와 행복추구라는 양도할 수 없는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는 약속이었습니다.


* inalienable: [inéiljənəbəl] 양도할 수 없는                    * pursuit: 추구


It is obvious today that America has defaulted on this promissory note insofar as her citizens of color are concerned. Instead of honoring this sacred obligation, America has given the Negro people a bad check; a check which has come back marked "insufficient funds." But we refuse to believe that the bank of justice is bankrupt.


▶ 이제 미국이 그의 유색인종에 관한 한, 이 약속어음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것은 명백합니다. 이 성스러운 의무를 존중하는 대신에 미국은 흑인들에게 부도수표를 주었습니다; ‘재원부족’이라는 딱지가 붙어 돌아온 수표를. 그러나 우리는 정의의 은행이 부도난다고는 믿지 않습니다.

* default on: 빚을 갚지 않다, 의무를 게을리 하다     * insofar as ~: ~하는 한(에 있어서는) 

* citizens of color: 유색인종 = colored people ; 황인종을 포함하는 표현이지만 미국에서는 특히 옛날에는 흑인을 가리키는 말이었음. 다른 말로는 black people, black이라는 표현도 썼는데 black이 중립적인 말이라면, Negro와 Nigger라는 경멸적인 말도 있음. 최근 들어 Afro American이라는 표현이 편견 없는 공식석상에서는 쓰임.

* honor: =respect

* sacred obligation: 신성한 의무                    * bad check: 부도 어음         

* insufficient funds: 재원 부족, 자금 부족 


We refuse to believe that there are insufficient funds in the great vaults of opportunity of this nation. So we have come to cash this check - a check that will give us upon demand the riches of freedom and the security of justice.


▶ 우리는 이 나라의 거대한 기회의 금고에 자금이 부족하다고는 믿지 않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수표를 바꾸러 왔습니다. 우리가 요구만 하면 주어야만 하는, 자유라는 풍요와 정의의 안전보장이라는 수표를 말입니다.


* vault: [vɔːlt] 금고실, 저장소             * upon demand: 요구(청구)가 있는 대로             


We have also come to this hallowed spot to remind America of the fierce urgency of now. This is no time to engage in the luxury of cooling off or to take the tranquilizing drug of gradualism.


▶ 우리는 또한 미국인들에게 현재의 격렬한 긴박성을 알려주려고 이 거룩한 성스러운 곳(링컨기념관)에 왔습니다. 지금은 감정자제라는 사치를 부리거나, 점진주의라는 안정제를 먹을 때가 아닙니다.


* this hallowed spot: 링컨 기념관을 가리킴.    hallowed [hǽloud] 성스러운  = sacred     

* remind A of B: A에게 B를 일깨워주다            * fierce: 격심한, 지독한, 맹렬한

* the luxury of cooling off: 감정을 자제하라는 사치

* take the tranquilizing drug of gradualism: 점진주의라는 안정제를 먹다


Now is the time to make real the promises of Democracy. Now is the time to rise from the dark and desolate valley of segregation to the sunlit path of racial justice.


▶ 지금은 민주주의의 약속을 실현시킬 때입니다. 지금은 어둡고 황량한 인종차별의 계곡으로부터 일어나, 인종적 정의가 실현되는 환한 대로로 나아갈 때입니다.


* make real: =realize 실현하다               * rise from A to B: A에서 B로 일어나다

* desolate: [désəlit] 황량한                  * segregation : 인종차별

* sunlit: 햇빛이 환한


Now is the time to open the doors of opportunity to all of God's children. Now is the time to lift our nation from the quicksands of racial injustice to the solid rock of brotherhood.


▶ 지금은 하나님의 모든 자녀들에게 기회의 문을 열어 줄 때입니다. 지금은 인종적 불의라는 모래수렁에서 형제애의 단단한 바위로 이 나라를 끌어 올릴 때입니다. 


* quicksand: 유사(流砂), 모래수렁 ; 물로 포화되어 지지력이 없고, 깊이가 상당히 깊어서 사람이나 물건이 빨려 들어가는 유동성 모래를 가리킴


It would be fatal for the nation to overlook the urgency of the moment and to underestimate the determination of the Negro. This sweltering summer of the Negro's  legitimate discontent will not pass until there is an invigorating autumn of freedom and equality. Nineteen sixty-three is not an end, but a beginning.


▶ 국민 전체가 이 순간의 긴박성을 간과하고 흑인들의 결단을 과소평가하는 것은 치명적인 것이 될 것입니다. 흑인들의 정당한 불만으로 가득 찬 이 뜨거운 여름은, 자유와 평등이라는 시원한 가을이 오기까지는 끝나지 않을 것입니다. 1963년은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 the nation:  국민전체                         * underestimate: 과소평가하다  

* legitimate: [lidʒítəmit] 합법적인, 정당한       * pass: 사라지다, 소멸하다

* sweltering [swéltəriŋ] a. 찌는 듯이 더운; 땀투성이의

* This sweltering summer of the Negro's legitimate discontent: 흑인들의 정당한 불만으로 가득찬 이 찌는 듯한 여름             

* invigorating: 상쾌한, 기운나게하는  


Those who hope that the Negro needed to blow off steam and will now be content will have a rude awakening if the nation returns to business as usual.


▶ 흑인들도 불만을 해소할 필요가 있었고 이제는 (불만을 해소했으니) 만족 할 것이라고 바라는 사람들은,  나라가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게 된다면, 갑자기 잠에서 깨어나게 될 것입니다.(---개선된 것이 없으면 다시 항의가 일어날 것이므로 편히 잠을 잘 수 없을 것이라는 의미임)


* blow off steam: 울분을 풀다, 불만을 해소하다

* have a rude awakening: = be shocked  갑자기(잠에서) 깨어나다 (개선된 것이 아무것도 없으면 흑인들이   다시 항의를 할 것이므로...)


 There will be neither rest nor tranquility in America until the Negro is granted his citizenship rights. The whirlwinds of revolt will continue to shake the foundations of our nation until the bright day of justice emerges.


▶ 흑인들이 자신의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인정받을 때까지는, 미국에는 휴식도 평온도 있을 수가 없습니다. 정의의 밝은 날이 올 때까지는, 반란의 회오리바람은 계속 우리나라의 기반을 흔들어 댈 것입니다.


* tranquility: 평온                             * revolt: (민중들의) 반란


But there is something that I must say to my people who stand on the warm threshold which leads into the palace of justice. In the process of gaining our rightful place we must not be guilty of wrongful deeds.



▶그러나 우리 흑인 형제들에게 - 정의의 궁전으로 나아가는 뜨거운 출발점에 서있는 내 형제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 우리의 정당한 자리를 획득하는 과정에 있어서 부당한 행위를 저질러서는 안됩니다.


* my people: Nigro를 가리킴

* the warm threshold: 뜨거운 출발점       threshold: [ɵréʃhould] 문지방, 발단, 시초, 출발점


Let us not seek to satisfy our thirst for freedom by drinking from the cup of bitterness and hatred. We must forever conduct our struggle on the high plane of dignity and discipline


▶ 원한과 증오의 잔을 마시는 것으로 자유에 대한 우리의 갈증을 만족시키려 하지 맙시다.

우리는 위엄과 규율이라는 높은 차원에서 투쟁을 계속해야 합니다.


* drinking from the cup of bitterness and hatred: 원한과 증오의 잔을 마시다.

  cf) drink from the stream(the fountain): 개울(샘)에서 물을 마시다

* the high plane of dignity and discipline: 위엄과 규율의 높은 차원


We must not allow our creative protest to degenerate into physical violence. Again and again we must rise to the majestic heights of meeting physical force with soul force.


▶우리는 우리의 창조적인 투쟁이 물리적인 폭력으로 전락하도록 허용해서는 안되겠습니다. (백인들이 우리에게 가하는)물리적인 폭력을 영적인 힘으로 대처하는 장엄한 높이에까지 우리들은 계속 올라가야 합니다.


* meeting: 여기에서는 ‘대처한다’는 의미임.

* majestic: 위엄있는, 장엄한                    * heights:  고지


The marvelous new militancy which has engulfed the Negro community must not lead us to a distrust of all white people, for many of our white brothers, as evidenced by their presence here today, have come to realize that their destiny is tied up with our destiny and their freedom is inextricably bound to our freedom. We cannot walk alone.


▶흑인 사회를 흡수하고 있는 놀랍고 새로운 호전성이, 우리를 모든 백인들에 대한 불신으로 이끌게 해서는 안되겠습니다. 왜냐하면, 오늘 여기에 그들의 존재로 입증되는 바, 많은 백인형제들이 ‘그들의 운명이 우리의 운명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그들의 자유가 우리의 자유와 풀 수 없을 만큼 얽혀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우리만(즉 흑인만) 걸을 수는 없습니다.(이 연설이 행해진 워싱턴 대행진을 의미함)


* marvelous: 놀라운, 신기한                    * militancy: 호전성, 투쟁성

* engulf: 빨아들이다, 삼키다                    * inextricably: [inékstrikəbəli] 풀 수 없게, 


킹 목사 - 기독교 목사 출신. 대학생활. 기독적인 화해와 용서 등을 방법론으로 제시하고 흑백의 통합을 주장. 우호적인 백인을 규합해서 싸움을 이겨나가야 한다고 말함.

점진주의, 온건주의의 방식 노선, 68년 암살당함.


말콤 엑스 - 이슬람 설교자 출신, 폭력, 마약과 관련 감옥생활을 한 할렘 출신. 모든 방법을 다 동원해서 투쟁을 제시. 흑백분리. The Nation of Islam 단체에서 활동하지만 노선의 갈등으로 탈퇴.  킹 목사의 이 연설이 행해진 ‘워싱턴 대행진’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백인들에 대해서 white devil 표현으로 적대시함, 65년 암살당함.


And as we walk, we must make the pledge that we shall march ahead. We cannot turn back. There are those who are asking the devotees of civil rights, "When will you be satisfied?"


▶그리고 이렇게 우리가 함께 걸어갈 때, 우리는 앞을 향해 나아갈 것을 약속해야합니다. 우리는 돌아설 수 없습니다. 민권운동 옹호자들에게 이렇게 묻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언제 당신들은 만족할 것입니까?”


* make the pledge: 맹세하다, 서약하다          * devotee: [dèvoutíː]열렬한 지지자


We can never be satisfied as long as the Negro is the victim of the unspeakable horrors of police brutality. We can never be satisfied as long as our bodies, heavy with the fatigue of travel, cannot gain lodging in the motels of the highways and the hotels of the cities.


인들이 경찰의 폭력에 이루 말할 수 없는 공포의 희생자인 한, 우리는 절대로 만족할 수가 없습니다. 여행의 피로로 지친 우리의 흑인들이, 고속도로의 모텔이나 도시의 호텔에서 숙소를 구할 수 없는 한, 우리는 절대로 만족할 수가 없습니다. 


* unspeakable: 이루 말할 수 없는           * brutality : [bruːtǽləti] 잔인, 무자비, 야만적 행위


We cannot be satisfied as long as the Negro's basic mobility is from a smaller ghetto to a large one. We can never be satisfied as long as a Negro in Mississippi cannot vote and a Negro in New York believes he has nothing for which to vote.


▶ 흑인들의 기본 이동거리가, 작은 빈민가에서 큰 빈민가로 옮겨가는 정도인 한, 우리는 만족할 수가 없습니다. 미시시피의 흑인이 투표를 할 수조차 없고, 뉴욕의 흑인이 흑인을 위해서 투표할 대상이 아무것도 없다고 믿는 한, 우리는 결코 만족할 수가 없습니다.


* mobility: 이동 거리

* ghetto: (소수민족, 흑인의)빈민가, 원래는 유럽의 여러 도시에서 유태인들을 따로 격리시켜 살게 하던 지역을 가리킴.


No, no, we are not satisfied, and we will not be satisfied until justice rolls down like waters and righteousness like a mighty stream.


▶ 아니, 아니, 우리는 만족하지 않습니다. 정의가 강물처럼 흘러가고 공정함이 거대한 물줄기로 흐를 때까지는, 우리는 만족하지 않을 것입니다.


* justice rolls down like waters: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다. 구약성서 - 아모스서         

* righteousness:정의, 의로운 행위, 공정함, 올바름  


I am not unmindful that some of you have come here out of great trials and tribulations. Some of you have come fresh from narrow jail cells.


▶ 여러분 중에는  엄청난 시련을 뚫고서 여기에 오신 분들도 있다는 것을, 내가 모르는 것은 아닙니다. 여러분 중에는 비좁은 감방에서 막 나온 분들도 있습니다.


* I am not unmindful: 내가 모르는 것은 아니다

* trials and tribulations: 시련  (* trial:시련, 고난 * tribulation[trìbjəléiʃ-ən]고난,고생,시련; 재난.

* fresh: '신선하다'  뜻이 아니고 '갓, 막, 금방'이란 뜻이다.  가령 fresh from the oven(갓 구워낸, 따끈따끈한)과 같은 관용적 표현도 있다.

* come fresh from narrow jail cells: 좁은 감방에서 막 나오다  

 

Some of you have come from areas where your quest for freedom left you battered by the storms of persecution and staggered by the winds of police brutality. You have been the veterans of creative suffering. Continue to work with the faith that unearned suffering is redemptive.


▶ 여러분 중에는, 자유를 향한 여러분의 추구로 인해 박해의 폭풍에 난타 당하고, 경찰의 야만성이라는 강풍에 비틀거리는, 그런 곳으로부터 온 분들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창조적 고통의 베테랑들입니다. 부당한 시련에는 보상이 있다는 믿음으로 계속 일하십시오.


* quest: [kwest] 추구, 탐색, 탐구

* persecution: 박해         * batter: 난타하다            * stagger:  비틀거리다

* creative suffering: 다소 애매하지만 '고난 뒤엔 항상 새로운 창조'가 있게 마련이다는 뜻으로 볼 수도 있고, 다음 문장에 보듯이 '부당한 고난을 받았으므로 보상(창조)이 있을 것이다'로 볼 수도 있다.                 

* unearned suffering is redemptive: 부당한 시련에는 보상이 있다   

cf. unearned income 불로소득


Go back to Mississippi, go back to Alabama, go back to South Carolina, go back to Georgia, go back to Louisiana, go back to the slums and the ghettos of our northern cities, knowing that Somehow this situation can and will be changed. Let us not wallow in the valley of despair.


▶어떻게든지 이 상황은 변화될 수 있으며 또 변화될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서, 미시시피로 돌아가십시오, 앨라배마로 돌아가십시오, 사우스 캐롤라이나로 돌아가십시오, 조지아로 돌아가십시오, 루이지애나로 돌아가십시오,  우리 북부의 도시들의 슬럼과 게토로 돌아가십시오. 우리를 절망의 골짜기에서 뒹굴게 하지 맙시다.


* slum and ghetto: 슬럼은 보통명사로 '빈민가'란 뜻이고, 게토 역시 같은 뜻이지만 어원은 중세의 '유태인 집단 거주 지역'에서 비롯되었다. 14세기에 흑사병 등이 돌면서 유대인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심해졌고, 이로 인해 이들을 격리시킬 필요를 유럽 각 나라는 깨닫게 되는데, 이로 인해 게토가 생겨났다. 일부 지역에서는 19세기까지 지속된 곳도 있었고, 히틀러 시대의 독일에서 다시 이 게토가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흑인들이 사는 빈민구역을 '흑인 게토' 등의 이름으로 부르기도 했다. '흑인빈민가'를 가리킬 때 대표적으로 등장하는 '할렘(Harlem)'은 New York 시 Manhattan 섬 동북부의 흑인거주지역을 나타내는 고유명사이다.)


I say to you today, my friends, that in spite of the difficulties and frustrations of the moment I still have a dream. It is a dream deeply rooted in the American dream.


▶ 현재의 어려움과 좌절에도 불구하고 나에게는 꿈이 있다는 것을, 나는 오늘 여러분에게 말하고자 합니다. 그것은 '아메리칸 드림'에 깊이 뿌리박은 꿈입니다.


* the moment: 여기서는 '현재'라는 뜻으로 쓰였다.

* American Dream: 미국의 꿈. 기회의 땅--the land of opportunity--미국에 대한 꿈과 희망을 포괄적으로 나타내는 말이다. 애당초 종교의 자유를 찾아 미국으로 온 청교도(Puritans)들이 이 꿈의 원조인 셈이지만,  이후로도 우리민족을 비롯하여 숱한 민족의 숱한 사람들이 이 꿈을 찾아 미국으로 건너갔고, 일부는 그 꿈을 이루고 또 일부는 좌절하기도 하였다. 이 대목과 직접적 관계는 없지만 이 용어는 이후로 미국문학에서 중요한 주제를 이룬다. 특히, '미국의 꿈'을 실현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실망과 좌절, 혹은 그 꿈의 성취와 함께 수반되는 인간적인 타락과 부패 등이 중요한 문학적 주제로 등장한다.


I have a dream that one day this nation will rise up and live out the true meaning of its creed: "We hold these truths to be self-evident; that all men are created equal."


▶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언젠가 이 나라가 일어나 다음과 같은 신조의 참뜻을 실현할 것이라는 꿈이 있습니다. “모든 인간이 평등하게 창조되었다는 것을 우리는 자명한 진리로 여긴다”라는 신조 말입니다.


* live out: =fulfill  성취하다, 실행하다, 수행하다 cf. she lived out to the extreme the teachings of our faith.

* its creed: 독립선언서를 가리킴. 그 다음의 내용은 독립선언서의 앞부분에 있는 유명한 구절. “우리는 다음의 내용을 자명한 진리로 생각한다. 모든 인간은 평등하게 창조되었으며...” 

*that all men are created equal: 독립선언서--Declaration of Independence--의 한 도입부 이다.


I have a dream that one day on the red hills of Georgia the sons of former slaves and the sons of former slave owners will be able to sit down together at the table of brotherhood.


▶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언젠가 조지아의 붉은 언덕 위에, 노예의 후손들과 노예주인의 후손들이 형제애의 식탁 앞에 함께 앉을 수 있으리라는 꿈이 있습니다.


* the red hills of Georgia: 조지아 주에 붉은 흙으로 유명한 지역이 있는데 , 여기에서는 ‘흑인들의 피로 얼룩진 땅’이라는 비유적인 의미가 담겨있음.


I have a dream that one day even the state of Mississippi, a desert state sweltering with the heat of injustice and oppression, will be transformed into an oasis of freedom and justice.


▶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언젠가 미시시피 주가, 불의와 압제의 열기로 뜨거운 그 사막 같은 주가, 자유와 정의의 오아시스로 변화될 것이라는 꿈이 있습니다.


I have a dream that my four little children will one day live in a nation where they will not be judged by the color of skin but by the content of their character. 


▶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언젠가는 나의 네 아이들이, 그들의 피부색이 아니라 그들의 인격의 내용에 의해 평가받는, 그런 나라에서 살게 될 것이라는 꿈이 있습니다.

  

I have a dream today.

I have a dream that one day the state of Alabama, whose government's lips are presently dripping with the words of interposition and nullification, will be transformed into a situation where little black *boys and black girls will be able to join hands with little white boys and white girls and walk together as sisters and brothers. 


▶ 오늘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언젠가는 알라바마주가, 연방정부간섭 배제주의와 주내 연방법 효력 거부라는 단어들로 주정부의 입술이 지금 흠뻑 젖어 있는 이 주가, 어린 흑인 소년 소녀들이 형제자매로서, 어린 백인 소년 소녀들과 손을 잡고, 함께 걸을 수 있는 곳으로 변화될 것이라는 꿈이 있습니다.


전체 단락이 하나의 문장으로 되어 있는 어려운 문장이다. interposition이나 nullification은 미국 역사에서 연방제가 확립될 당시, 개별 주의 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해 허용한 원칙들인데, 여기서 보듯이 흑백평등을 요구하고 있는 연방 정부의 방침을 거부하면서 각주에서 이를 근거로 제시하였음을 알 수 있다.이른바'연방주의'(Federalism)와'분리주의'(Anti-Federalism)의 갈등은 미국 건국 초부터 첨예하게 나타났다. 초대 국무장관이자 3, 4대 대통령이었던 Thomas Jefferson이 분리주의를 주창한 대표자였다. 반면에 연방주의를 주창한 인물로는 재무장관이었던 Hamilton, 2대 대통령이었던 John Adams 등이 있다. 대체로 동부와 북부, 그리고 공업이 발달한 지역이 연방주의를 옹호하였고, 농업을 산업기반으로 한 남부가 분리주의와 자유무역을 옹호하였다. 이런 갈등은 미국역사에서 그 이후로도 계속 반복되고 1860년의 남북전쟁에서 그 갈등은 절정을 이룬다. 그로부터 100년이 지난 시점에서도 여전히 이 문제가 드러나고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 drip with: ~으로 흠뻑 젖다

* interposition: 연방정부 간섭배제주의, 각 주는 그 주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간주되는 연방정부의 조치에 반대할 수 있다는 주의. 

* nullification: 주내 연방법 효력 거부

* interpose: 간섭하다, 개입하다.                      * nullify: 무효로 하다, 파기하다.

* situation: 단순한 '상황'이라기보다 '장소'로 새기는 것이 적절할 듯.

* boys and girls: 재미있는 어순--익히 알고 있듯이 '신사숙녀'라고 할 때는 ladies and gentlemen이라고 해서 여성형을 앞세우는데, '소년소녀'라고 할 때는 이렇게 boys and girls라고 한다. 그래서 유원지 같은 데서 스피커로 '손님 여러분'이라고 크게 부를 때는 'Ladies and gentlemen, boys and girls'라고 한다. 밑에   있는 sisters and brothers의 경우에는 brothers and sisters라고 바꾸어 쓰는 것도 자주 볼 수 있다.)


I have a dream today.

I have a dream that one day every valley shall be exalted, every hill and mountain shall be made low, the rough places will be made plains, and the crooked places will be made straight, and the glory of the Lord shall be revealed, and all flesh shall see it together.


▶ 오늘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언젠가는 모든 골짜기가 높아지고, 모든 언덕과 산이 낮아지고, 울퉁불퉁한 곳이 평지가 되며, 굽은 곳이 곧아지고, 하느님의 영광이 드러나, 모든 인간이 함께 그것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는 꿈이 있습니다.


* I have a dream의 반복적 활용에서 연설문 특유의 반복법을 쉽게 느낄 수 있다. 킹은 대중을 사로잡는 놀라운 화술을 가지고 있었다.

* 여기서 말하는 지형상의 굴곡은 인종간의 불평등--racial injustice--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 exalt: 높이다, 고양시키다. 여기서는 일차적으로 ‘골짜기를 메워 높이다’라는 뜻이겠지만 아랫부분에서 보듯이 ‘인종차별을 없애다’하는 비유적인 의미가 담겨있음.

* crooked: 굽은                                     * all flesh: 모든 사람들


This is our hope. This is the faith with which I return to the South. With this faith we will be able to hew out of the mountain of despair a stone of hope. With this faith we will be able to transform the jangling discords of our nation into a beautiful symphony of brotherhood.


▶이것이 우리의 희망입니다. 이것이 내가 남부로 돌아갈 때 가지고 갈 믿음입니다. 이 믿음으로 우리는, 절망의 산을 깎아 희망의 바위를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이 믿음으로 우리는, 우리나라의 소란스런 불협화음을 아름다운 형제애의 교향곡으로 바꿀 수 있을 것입니다.


* hew [hjuː] (도끼,칼 따위로)자르다, 베어내다, 만들다, 깎아 새기다(cut, carve)

* jangle [ʤǽŋgəl] (방울 소리를) 딸랑딸랑 울리다; 귀에 거슬리는 소리를 내다; 시끄럽게 다투다; (신경을) 괴롭히다.                       * the jangling discords: 시끄러운 불협화음


With this faith we will be able to work together, to pray together, to struggle together, to go to jail together, to stand up for freedom together, knowing that we will be free one day.


▶ 이 믿음으로 우리는, 함께 일하고, 함께 기도하고, 함께 투쟁하고, 함께 감옥에 가고, 함께 자유를 옹호할 수 있을 것입니다. 언젠가는 우리가 자유를 얻으리라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연설문 특유의 열거법대조법이 효과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대목이다.'절망의 산'과 '희망의 바위'가 그렇고, '시끄러운 불협화음'과 '형제애의 교향곡' 역시 멋진 대조를 이룬다. 마지막 문장의 열거는 work, pray, struggle, go to jail로 점차 의미가 고조되는 '점층법'이어서 더욱 인상적이다. 다만 마지막 문장의 knowing 이하 분사구문은 앞에 열거된 내용 모두와 걸리는지 아니면 마지막의 stand up for freedom에 걸리는지는 다소 애매하다. 여기서는 전자로 해석하였는데 어느 것도 무방할 것이다.


This will be the day when all of God's children will be able to sing with new meaning,

    My country, 'tis of thee,

    Sweet land of liberty,

    Of thee I sing;

    Land where my fathers died,

    Land of the pilgrim's pride,

    From every mountainside

    Let freedom ring.


▶이 날은 하느님의 모든 자녀들이 새로운 의미로 다음의 노래를 부를 수 있는 날이 될 것입니다.

    나의 조국, 나는 그대(조국)를 노래부르네.

    즐거운 자유의 땅,

    그대(조국)를 난 노래하네.

    우리 조상들이 돌아가신 땅,

    순례자(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온 선조들)의 긍지가 서린 땅,

    모든 산골짝에서

    자유가 울려퍼지게 하라.


*It is는 현대 영어에서는 It's로 축약이 되지만, 옛날에는 It의 I를 축약하여 여기서처럼 'tis(첫행--'티스'로읽으면 된다)로 썼다. 물론 문장의 머리에서는 대문자를 써서'Tis로 표기하였다. thee는 고어로서 2인칭 you의 목적격인데, thou(주격)--thy(소유격)--thee로 활용되었다. 노랫말이 시(詩)라는 점을 생각한다면 이시의 운율(rhyme)은 thee와 liberty, sing과 ring, died와 pride, side의 호응을 연결하여 <aabcccb>로 정리 할 수 있다. 이 노래는 미국인들이라면 일상적으로 쉽게 부를 수 있는 애창곡으로, 현재의 영국국가의 멜로디를 빌려서 사용하였다. 개신교 찬송가 79장 "피난처 있으니"의 곡조가 바로 이 곡의 멜로디로 되어 있다. 킹 목사가 '새로운 의미로'(with new meaning)라고 한 것은, 바로 그 점, 곧 그 '일상성'으로 인해 미국인들은 그 노랫말의 진지한 의미를 망각하고 있을 수도 있다는 뜻이다. King은 여기서 '새로운 의미로' 란 수식어를 덧붙임으로서, 애초에 자유와 평등, 진리를 찾아 모험을 강행한 순례자들(pilgrims)--Mayflower호 등을 타고 미국 땅에 처음 이주해서 신대륙을 개척한, Pilgrim Fathers로 불리는 건국의 조상들의 정신을 오늘에 되살려 고통받는 흑인들에게도 자유와 평등을 보장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 'tis of thee: =it is of you. 이것은 당신에 대한 노래입니다, of thee는 다음의 I sing에 걸리는데, 이 노래는 미국의 공식적인 국가는 아니지만 국민들이 국가처럼 즐겨 부르는 노래임


And if America is to be a great nation this must become true. So let freedom ring from the prodigious hilltops of New Hampshire. Let freedom ring from the mighty mountains of New York. Let freedom ring from the heightening Alleghenies of Pennsylvania!


▶ 그리고 만약 미국이 위대한 나라가 되려면 이것이(이 노래의 내용이) 사실이 되어야 합니다. 그리하여 뉴햄프셔의 장엄한 산꼭대기로부터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하십시오. 뉴욕의 거대한 산들로부터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하십시오. 펜실베니아의 높은 앨리게니 산맥으로부터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하십시오!


* prodigious [prədídʒəs] 거대한,  막대한, 비범한, 놀라운

* Alleghenies: 미국 동부의 가장 큰 산맥인 Appalachia 산맥의 일부로 펜실바니아, 메릴랜드, 웨스트 버지니아, 버지니아 등 여러 주에 걸쳐있음


Let freedom ring from the snowcapped Rockies of Colorado.

  Let freedom ring from the curvaceous peaks of California.

  But not only that: let freedom ring from Stone Mountain of *Georgia.

  Let freedom ring from Lookout Mountain of Tennessee.

  Let freedom ring from every hill and *molehill of Mississippi.

  From every mountainside, let freedom ring.


▶콜로라도의 눈 덮인 로키 산맥에서부터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하십시오.

  캘리포니아의 굴곡진 산봉우리에서부터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하십시오.

  그뿐만이 아닙니다. 조지아의 스톤 마운틴에서부터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하십시오.

  테네시의 룩아웃 마운틴에서부터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하십시오.

  미시시피의 모든 높고 낮은 언덕에서부터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하십시오.

  모든 산기슭에서부터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하십시오.


* snowcapped: 눈으로 덮인                     * curvaceous: 굴곡진

* Georgia주는 King이 태어난 곳이며 동시에 활발한 민권운동을 펼쳤던 곳이며, Tennessee주 역시 그가 많은 활동을 한 곳인데, 1968년 이 주의 서남부 도시인 Memphis에서 청소부들의 파업을 지원하던 중에 그는 암살 당하였다. Mississippi주 역시 남부에 속한 주로서 흑인들의 인권이 유린되던 여러 주들 중의 하나였다.

* Lookout Mountain: 조지아, 테네시, 알라바마 주에 걸쳐있는 산맥

* molehill: 두더지가 파놓은 흙 두둑 - molehill은 앞의 hill과 대조 효과를 얻기 위해 만든 재미있는 표현이다.

   

When this happens, when we allow freedom to ring, when we let it ring from every village and every hamlet, from every state and every city, we will be able to speed up that day when all of God's children, black men and white men, Jews and Gentiles, Protestants and Catholics, will be able to join hands and sing in the words of the old Negro spiritual, "Free at last; free at last! Thank God almighty, we are free at last!"


▶이 일이 일어날 때, 우리가 자유를 울려 퍼지게 할 때, 크고 작은 마을마다, 모든 주와 모든 도시에서 자유가 울려 퍼지게 할 때, 우리는 그 날을 앞당길 수 있을 것입니다.  하느님의 모든 자녀들이, 흑인이든 백인이든, 유태인이든 이방인이든, 개신교도이든 카톨릭교도이든, 함께 손을 잡고 옛날 흑인영가의 노랫말을 따라 이렇게 노래부를 수 있는 바로 그 날을 말입니다. "마침내 자유를, 마침내 자유를! 전능하신 하느님 감사합니다. 우리는 마침내 자유를 얻었습니다!"


* hamlet: 작은 마을, 촌락. 대개 village보다 작은 규모를 가리킴

* Gentiles: (유태인의 입장에서 본) 이방인

* Negro spiritual: 흑인 영가                      * God almighty: 전능하신 하느님

 
View ON
신고


If there is anyone out there who still doubts that America is a place where all things are possible, who still wonders if the dream of our founders is alive in our time, who still questions the power of our democracy, tonight is your answer.

만약 아직도 미국이 모든것이 가능한 나라라는데 의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미국의 건국자들의 꿈이 아직도 이 시대에 살아 있는지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리고 민주주의의 힘을 의심하는 사람이 있다면. 오늘이 바로 당신의 의심에 대한 답입니다.

It’s the answer told by lines that stretched around schools and churches in numbers this nation has never seen, by people who waited three hours and four hours, many for the first time in their lives, because they believed that this time must be different, that their voices could be that difference.


이것은 미국 전역내에 있는 학교 그리고 교회 밖에 길게 늘어선 줄, 우리가 단 한번도 보지 못한 그 많은 숫자들의 사람들, 그들은 투표를 하기 위해 3시간 4시간을 기다렸습니다. 그중 많은 사람들은 이 투표가 그들 인생에 있어서 첫 투표였습니다. 이 많은 사람들이 이토록 모인것은  이번 만큼은 달라야한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목소리가 이번만큼은 바꿀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It’s the answer spoken by young and old, rich and poor, Democrat and Republican, black, white, Hispanic, Asian, Native American, gay, straight, disabled and not disabled. Americans who sent a message to the world that we have never been just a collection of individuals or a collection of red states and blue states.

이 답은 젊은, 나이든, 부자인, 가난한, 민주당의, 공화당의, 흑인의, 백인의, 히스패닉의, 아시아인의, 아메리칸 인디언들의, 동성애자의, 양성애자의, 장애인의, 그리고 비장애인의 목소리에서 나왔습니다. 미국은 이 세계에 메세지를 하나 전했습니다. 그것은 바로 우리들은 절대로 개개인의 합이 만든 혹은 붉은 주나 파란 주의 합으로 만들어진 나라가 아니라는것을 말입니다.

We are, and always will be,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우리는, 언제나 그리고 언제까지나 미합중국입니다.

It’s the answer that led those who’ve been told for so long by so many to be cynical and fearful and doubtful about what we can achieve to put their hands on the arc of history and bend it once more toward the hope of a better day.

그것은 우리가 무엇을 이루어낼 수 있을지에 대하여 냉소적이고 두려워하며 의심을 가졌던 사람들에 의하여 오랜 동안 세뇌되어 왔던 사람들로 하여금 역사의 궤도에 손을 대어 더 나은 세상을 향한 희망을 향하여 방향을 바꾸도록 만든 대답입니다.

It’s been a long time coming, but tonight, because of what we did on this date in this election at this defining moment change has come to America.

여기까지 정말 긴 여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오늘밤, 우리가 오늘 이 선거날의 투표 결과가 나온 바로 이 순간 미국에는 변화가 찾아 왔습니다.

A little bit earlier this evening, I received an extraordinarily gracious call from Senator McCain.

오늘 밤 저는 매케인 후보로 부터 아주 특별한 축하 전화 한통을 받았습니다.

Senator McCain fought long and hard in this campaign. And he’s fought even longer and harder for the country that he loves. He has endured sacrifices for America that most of us cannot begin to imagine. We are better off for the service rendered by this brave and selfless leader.

매케인 후보는 정말 오랜시간동안 힘들게 이 선거를 위해 싸워 왔습니다. 그리고 그는 저보다 더욱 오래 그리고 더욱 열심히 자기가 사랑하는 나라를 위해 싸웠습니다. 그는 우리 대부분은 감히 상상도 하지 못할 만큼 미국을 위해 희생해왔습니다. 우리는 이렇게 용감하고 이타적인 지도자들의 봉사 덕분에 더 잘 살고 있습니다.

I congratulate him; I congratulate Governor Palin for all that they’ve achieved. And I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them to renew this nation’s promise in the months ahead.

나는 그를 축하합니다. 그리고 Palin 주지사도 축하드립니다. 그들이 이루었던것 모든것을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나는 미국의 미래에 대한 희망을 재건하기 위해 그들과 함께 일할것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I want to thank my partner in this journey, a man who campaigned from his heart, and spoke for the men and women he grew up with on the streets of Scranton ... and rode with on the train home to Delaware, the vice president-elect of the United States, Joe Biden.

저는 이 긴 여정동안 함께 해왔던 나의 파트너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습니다. 그는 이 캠페인을 그의 가슴속에서, 그리고 그가 길거리에 이야기했던 남성과 여성들, 그가 Scranton 에서 함께 자라왔던 사람들 그리고 그의 집이 있는 Delaware행 열차에서 함께 탔던 사람들을 위해 일했습니다. 그는 바로 이번 미국 부통령 Joe Biden입니다.

And I would not be standing here tonight without the unyielding support of my best friend for the last 16 years ... the rock of our family, the love of my life, the nation’s next first lady ... Michelle Obama.

그리고 저는 오늘 이사람의 끝없는 지원이 없었으면 이 자리에 서있지 못했을겁니다. 그녀는 지난 16년 동안 나의 가장 좋은 친구였고. 우리집의 기둥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자, 이 나라의 다음 영부인이 될 Michelle Obama입니다.

Sasha and Malia ... I love you both more than you can imagine. And you have earned the new puppy that’s coming with us ...to the new White House.

그리고 Sasha와 Malia 난 너희들이 상상할수 없을 만큼 너희들을 사랑한단다. 그리고 너희에겐 새 강아지가 생길거야 바로 우리 백안관에 같이 들어오게 될 강아지란다.

And while she’s no longer with us, I know my grandmother’s watching, along with the family that made me who I am. I miss them tonight. I know that my debt to them is beyond measure.

그리고 지금 그녀는 저와 함께 할수없지만, 저는 저의 할머님께서 저를 보고 계시다는것을 알고있습니다. 오늘의 나를 만들어준 나의 가족들과 함께  말이죠. 저는 오늘 그들이 그립습니다. 제가 그들에게 진 빚은 감히 계산할 수가 없습니다.

To my sister Maya, my sister Alma, all my other brothers and sisters, thank you so much for all the support that you’ve given me. I am grateful to them.

내 sister (누나인지 동생인지..) Maya와 Alma 그리고 나의 모든 brothers and sisters, 당신들의 응원에 감사합니다. 나는 당신들에게 너무 감사합니다.

And to my campaign manager, David Plouffe ... the unsung hero of this campaign, who built the best — the best political campaign, I think, in the history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그리고 나의 캠페인 매니저, 이 캠페인의 찬송되지 않은 영웅 David Plouffe. 그는 미국 정치 역사상 가장 최고의 캠페인을 만들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To my chief strategist David Axelrod ... who’s been a partner with me every step of the way.

나의 한걸음 한걸음마다 함께해준 우리 캠프의 핵심 전략가 David Axelrod.

To the best campaign team ever assembled in the history of politics ... you made this happen, and I am forever grateful for what you’ve sacrificed to get it done.

정치 역사상 모인 최고의 켐페인 팀. 당신들이 이 변화를 만들었습니다. 나는 이를 이루기 위해 당신들이 감수했던 희생에 영원히 감사합니다.

But above all, I will never forget who this victory truly belongs to. It belongs to you. It belongs to you.

하지만 무엇보다도.. 나는 이 승리가 누구의 것인지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이 승리는 당신들의 것입니다. 이 승리는 진정 당신들의 것입니다.

I was never the likeliest candidate for this office. We didn’t start with much money or many endorsements. Our campaign was not hatched in the halls of Washington. It began in the backyards of Des Moines and the living rooms of Concord and the front porches of Charleston. It was built by working men and women who dug into what little savings they had to give $5 and $10 and $20 to the cause.

저는 이 당에 후보자가 될만한 사람이 절대 아니었습니다. 우리는 많은 돈도, 지지자도 없었습니다. 우리의 켐페인은 워싱톤에서 시작되지 않았습니다. 우리의 켐페인은 Des Moines의 뒷뜰에서, Concord에 거실에서, 그리고 Charelston의 현관에서 탄생했습니다. 이 켐페인은 일하는 수많은 남성과 여성들에게서 나왔습니다. 그들은 얼마 남지 않은 잔고속에서도 5불, 10불, 20불을 기부하며 이 켐페인을 가능하게 했습니다.

It grew strength from the young people who rejected the myth of their generation’s apathy ... who left their homes and their families for jobs that offered little pay and less sleep.

이 켐페인의 힘은 자신들의 세대가 가진 무관심이라는 미신을 거절한 젊은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아주 적은 페이와 잠잘시간도 넉넉하지 않을정도로 긴 근무시간에 일을 하기위해 집과 가족을 떠나온 젊은 사람들입니다. 이 켐페인은 그들에게서 부터  시작됐습니다.

It grew strength from the not-so-young people who braved the bitter cold and scorching heat to knock on doors of perfect strangers, and from the millions of Americans who volunteered and organized and proved that more than two centuries later a government of the people, by the people, and for the people has not perished from the Earth.

이 켐페인의 힘은 친절하지 않은 완전한 남인 사람집에 문을 용기있게 두드려가며 일했던 그다지 젊지 않은 사람들에게서 시작됐습니다.
그리고  이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봉사했던 수백만의 미국인들에 의해
2세기가 지난 지금, 사람에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다는 이상이 이 세상에서 죽지 않았다는것을 증명했습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