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우수자전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6.08 “영어·논술 등 잘할땐 ‘우수자 전형’ 노려라”

“영어·논술 등 잘할땐 ‘우수자 전형’ 노려라”

주말인 지난 10일 서울 이화여대 대강당. 고려대, 서강대, 성균관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양대 등 서울 지역 7개 대학의 공동 입학설명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2500여명의 학부모와 수험생이 참가해 북새통을 이뤘다. 자리를 잡지 못해 서서 듣는 사람들이 많을 정도로 관심이 뜨거웠다. 이 대학들의 입학전형은 지난해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때문에 수험생은 자신의 '강점'에 적절한 '입학전형'이 무엇인지 파악해 '맞춤형 대비'를 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학교성적은 좋은데 수능이 잘 안 나와요"


대부분의 대학은 수시 2학기에 학교성적 위주의 전형을 실시한다. 성균관대 '학업우수자전형'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으며 최대 535명을 선발한다. 한양대와 서강대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두고 있지만 학생부 100%로 선발하기 때문에 수능에 큰 부담은 없다.

수능은 강한데 학생부 성적이 좋지 않다면 '정시 우물'을 파는 게 좋다. 고대와 연대 등 대부분의 대학이 정시 모집인원의 50%를 수능으로만 우선 선발한다.

"논술만큼은 자신 있어요"

수시 2학기 전형의 논술 우수자 전형을 노려본다. 고려대는 '일반전형 우선선발' 1단계에서 학생부로 15배수를 선발한 뒤 논술 100%로 최종 합격자를 결정한다. 성대도 '1단계전형 우선선발'에서 정원의 50%를 논술로만 뽑는다.

중요한 것은 학생부와 수능의 '기본기'가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논술 우수자 선발 전형을 시행하는 대학들은 대부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한양대, 중앙대는 전형 과정에서 학생부 성적을 합산한다.

"네이티브 수준의 영어실력이 있어요"

외국어 우수자 선발 전형이 적당하다. 연세대의 '언더우드국제대학전형'은 모든 전형과정이 영어로 진행된다. 자기소개서, 학업계획서 등을 모두 영어로 작성해야 하고 영어 구술면접을 한다.

고려대의 '국제학부특별전형'은 고득점의 공인 어학성적이 필요하다. 토플의 경우 CBT 270,IBT 110,PBT 637, 텝스는 857점 이상이 지원 자격이다. 때문에 영어도 '적당히' 잘해서는 어렵다.

"전국대회에서 상을 탔어요"

국제수학과학올림피아드, 신춘문예 등 내로라하는 대회에서 수상한 경력이 있다면 입학의 문은 더 넓어진다. 많은 대학이 '특기자전형'을 두고 있고, 재학 중에는 장학금도 지원해 준다.

한양대는 '재능우수자전형'에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없다. 대신 전공별로 학생부 성적이 20∼30% 적용된다. 면접고사도 20∼40% 반영된다. 단, 각 대학별로 인정하는 대회가 따로 있으니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

수학·과학에 일가견이 있는 학생은 영재선발전형에 도전할 만하다. 고려대는 '과학영재특별전형'에서 수학·과학 관련 활동서류와 수상증명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한 명의 수험생에게 다수의 면접관이 붙어 심층면접을 한다. 학생부 30%와 서류 20%로 1단계 전형을 마친 뒤 심층면접 50%로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성대는 '과학인재전형'에서 최대 191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두 대학 모두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다.

"집안 형편이 어려워 걱정이네요"

성적은 그런대로 나오지만 집안 형편이 어려운 중·상위권 학생은 저소득층 관련 선발전형에 도전하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다. 모든 대학이 기초생활비 수급 대상자 및 차상위 계층에게 입시의 문을 열어 놓고 있다. 재학중 장학금 및 생활비가 지원되는 등 혜택도 크다.

한양대는 '사랑의 실천전형'에서 이 대학들 가운데 가장 많은 128명의 저소득층 수험생을 선발할 계획이다. 학생부 50%와 수능 50%가 전형 과정에 반영된다. 성대도 66명을 선발한다. 서강대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어 부담이 덜한 편이다.

이경원기자 leekw@seoul.co.kr / 서울신문<2008.5.13.> 


신고


 

티스토리 툴바